'기아차'에 해당되는 글 42건

  1. 2018.07.11 올 뉴 모닝(TA) 수동변속기(M/T) 차량
  2. 2018.02.26 인천 용현동에서 본 기아자동차 세피아. (3)


지금 현재 판매중인 3세대 모닝(JA) 역시 '올 뉴 모닝'이라는 이름으로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으나, 여기서 말하는 모닝은 2세대(TA)를 의미한다. 굳이 내 차라서 그런게 아니라 스파크 수동은 생각보다 많이 보이고 많이 타 보기도 했는데, 1세대를 제외한 2,3세대 모닝의 수동변속기 차량은 지금껏 딱 두대를 보았고 두대를 몰아보았다. 


스파크 오너가 느끼는 모닝 특유의 빈 깡통같은 주행질감은 고장력 강판의 비율을 높인 3세대로 와서 많이 나아졌다고 하고 그렇게 느끼긴 하지만, 2세대나 3세대나 똑같이 개떡같다 느껴지는 MDPS나 싸구려틱한 내장재. 조금만 달려도 겁을 먹게 만드는 하체 셋팅과 경차에 바라는게 사치인 NVH는 도저히 내 돈을 주고 사고싶은 생각을 조금이라도 느낄 수 없는 자동차다.


2세대 3세대 모닝, 그리고 1세대(M300)와 지금 쉐보레 엠버서더 시승용으로 주구장창 타고 있는 2세대 F/L(M450) 스파크를 두루 타 본 입장에서는 신형 구형 할 것 없이 모닝보다 스파크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여튼 별 생각 없이 일을 하던 와중에 청주 오창에서 인천의 엠파크 매매단지로 가는 2세대 모닝 수동 차량을 약 150km 타고 갈 일이 생겼다. 오토야 200km가 넘는 장거리도 3세대 신차와 2세대 중고차 할 것 없이 많이 타 보았지만, 수동변속기 2세대 모닝을 끌고 비교적 장거리를 나서는 일은 처음인지라 기록으로 남겨본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9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11 12:18:36


2011년 5월식. 2세대 출시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모닝. 


어느 동네를 찾아가도 꼭 보이는 흔하디 흔한 밀키베이지색 모닝이라 아주머니 장바구니용 모닝처럼 보이겠다만.. 무려 수동변속기 장착차량입니다. 외관상으로는 바디컬러 도어핸들과 안개등. 14인치 스틸휠과 휠커버가 장착된 차량이니 딱히 속을 들여보지 않아도 '스마트 스페셜' 트림임을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7:11 12:19:34


깡통모닝에서만 볼 수 있는 베이지색 내장재 컬러.

그리고 찾아 볼 수 없는 핸들리모콘과 수동 공조기가 눈에띕니다.


대우 경차는 티코시절부터 완벽히 다른 내장재 컬러로 등급 차별을 했던 전례가 없었지만, 2세대 모닝에 와서는 내장재 색상으로도 어느정도의 등급 구분이 가능합니다. 좀 더 높은 사양으로 올라간다면 블랙톤의 대시보드와 내장재 컬러가 적용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7:11 12:19:35


그저 동그란 수동변속기 래버.


체결감은 스파크가 우수합니다. 기계식에 익숙해진 몸이라 전자식 악셀과 수동변속기의 조합은 뭔가 앙금없는 팥빵같은 느낌이네요. 살짝 늦은 악셀 반응에 변속 충격도 생기고, 처음에는 이질감이 상당히 느껴지기는 했습니다만 그래도 적응하고 나니 타고 다니는데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밟고 다녀도 트립상 연비는 15km 이상에서 맴돌았고 저출력 경차들에겐 항상 쥐약인 언덕도 에어컨을 켜고 충분히 올라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오토대비 연비도 우수하고, 동력손실이 적어 힘도 좋은 수동변속기만이 경차의 경제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변속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고로 특히 힘 없는 경차는 '수동변속기'로 출고합시다. 


P.S 구형 스파크 수동변속기+루프박스 조합이나, 신형 스파크 풀옵션 무단변속기 조합이나 기름값과 주행거리를 비교하고 있자니 별 차이가 없다는 사실을 요즘 절실히 느끼고 있다. 무단변속기래도 수동변속기 앞에선 별 수 없구나..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 용현동의 조금은 오래된 아파트단지에서 본 차량.


죄다 수출 혹은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서 흔히 보이던 뉴-세피아도 보기 힘들어진 마당에 구형 세피아를 보는 일은 사실상 포니급 올드카를 발견하는 수준의 확률로 줄어버린지 오래. 


바로 전날 눈발이 날렸던지라, 외관은 조금 더러웠고 세월의 흔적을 지울 순 없었지만 구형 세피아가 맞았다. 블로그 글을 잘 뒤져보니 2011년에도 세피아를 보고 끄적였던 글이 보인다. 물론 그 시절에 비해 훨씬 더 보기 힘들어진 상황.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9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2:23 13:45:25


'인천'으로 시작하는 구형 지역번호판을 달고있는 이 차량은 94년 2월에 등록된 차량이였다.


정확히 만 24년을 버텨왔다. 칠이 바래고 차체엔 여기저기 긁히고 패인 흔적들이 가득하지만 크게 깨지거나 부셔진 부분 없이 온전히 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 이젠 귀한 차량 반열에 드는 차량인 만큼 부디 오래오래 주인에게 사랑받고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26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web log 2018.02.2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여년전 제가 몰던 차량이랑 같은 종류네요

  3. 조중동폐간 2018.03.13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네요.제 차보다 두살 더 많은데..상태는 더 좋아보여요.
    저희꺼는 96년식인데..16만 찍기 직전인데 아직도 잘 굴러가서 엔진상태도 굿이요.^^
    쇳덩이라도 세월은 무시 할 수 없는지.,
    그래도 2년 마다 30정도 수리비는 들어가네요
    작년엔 서울서 장거리 남해도 다녀왔는데
    혹시라도 외지에서 고장나면 난감할듯 해서..
    지금은 수도권 위주로 움직이네요
    가족에게 넘겨받아 제가 12년 몰았네요
    단지에 외제차가 많은데..주차장에서 기죽지 않고 독야청청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