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금의 정몽구를 있게 해 준 차량이기도 한 현대정공의 갤로퍼입니다.


리스토어의 손길이 어느정도 닿았다고 보는게 맞겠지만 경기도 지역번호판을 부착하였으며, 리스토어라 쓰고 빈티지룩 튜닝카라 읽는 행위을 가한 차량이나 숯검뎅이 스타일이 아닌 특유의 철제 보조범퍼의 탈거를 제외하고 비교적 순정의 모습으로 잘 보존되어 있어 사진으로 남겨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1 21:27:38


93년 9월에 등록된 차량입니다. 


원형 라이트와 전시상황의 차출을 대비하여 부착되던 특유의 등화관제등도 보이네요.

먼저 초기형 갤로퍼를 알기 위해서 갤로퍼의 역사부터 알아봅시다.


80년대 후반. 자동차 공업 합리화 조치 해제 이후 자동차 부품사업과 컨테이너 철도,항공장비등을 만들던 현대정공에서는 자체적으로 수출까지 염두한 4륜구동 SUV의 개발을 추진합니다. 물론 창업주였던 정주영 회장의 동생인 정세영이 맏고 있었던 현대자동차가 있었지만, 현대자동차가 진출하지 않은 분야에 도전하도록 만들어 준 이유는 장남인 정몽구에게 후계 경쟁의 기회를 주기 위함도 있었겠지요.


아버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지만 높은 기술의 벽을 넘지 못했던 현대정공은 일본 미쓰비시社의 파제로를 라이센스 생산하기로 합니다. 그렇게 1991년 현대자동차가 아닌 현대정공의 갤로퍼가 탄생하게 되었고, 조그만한 아시아자동차의 록스타와 온갖 엔진을 돌려쓰던 훼미리를 누르고 압도적인 점유율로 시장을 장악하게 되었습니다.


갤로퍼의 성공으로 재미를 본 현대정공은 미쓰비시의 샤리오까지 싼타모라는 이름으로 라이센스를 받아 생산하여 판매합니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능력을 인정받은 정몽구는 정세영-정몽규를 몰아내고 현대자동차를 차지하게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1 21:27:44


여러모로 새로 칠이 올라간듯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제치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측면 썬팅은 되어있었지만, 전면은 그대로인지라 실내도 훤히 보이더군요. 그 시절 직물시트도 그대로 남아있었고 특유의 데칼 역시 문짝에는 남아있지 않았지만, 천장쪽으로 남아있었습니다. 일정이 바빴던지라 자세히 보고 갈 시간은 없었지만, 멀리서도 그 존재를 확실히 알 수 있을 정도로 꽤나 준수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부디 이상한 빈티지 튜닝카가 아닌 이 모습 그대로 오래오래 살아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