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당진에 검정색 젠트라 3도어가 있다는 얘기는 이전에 들었는데 실제로 보기는 처음입니다.

 

칼로스 3도어 포함해서 1000대 이하로 판매되었던 매우 귀한 차량입니다. 일반적인 5도어 해치백과 큰 차이가 없어 측면을 유심히 보지 않는 이상 3도어인지 5도어인지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지난 주말 지나던 길에 세워진 검정색 3도어 오토 차량을 보고 친구와 함께 앞뒤로 세워 기념사진을 촬영했습니다.

 

GMDAT GENTRA X 1.6 3DR

검정색 3도어 차량 앞뒤로 빨간색과 파란색 젠트라X 3도어를 주차합니다.

 

빨검파 젠트라가 3도어가 나란히 세워져 있습니다. 사실상 코로나로 동호회 모임도 없는 상황에서 두대 이상의 젠트라X를 나란히 세워보기는 처음이네요. 5도어랑도 같이 세워본 적 없습니다. 마치 간소한 벙개에 나온 기분도 드네요.

 

셋 다 대우마크에 순정 15인치 휠

모두 대우엠블럼에 GENTRA X 레터링과 CDX16 레터링이 붙어있습니다.

휠도 15인치 순정 알루미늄휠로 동일하네요.

 

색만 다르고 다른건 다 똑같습니다. 자세히 따지고 보자면 조금은 다를지 모르겠지만요. 

 

범퍼 긁힌거 말곤 준수하다.

검정색 젠트라 3도어의 상태는 그럭저럭 준수했습니다.

범퍼가 좀 긁힌거 말곤 딱히 큰 흠집도 없네요.

 

이전 차주중에 누군가가 동호회 활동을 했었는지 숏안테나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애초에 뒤에 타고 내리기 불편한 3도어를 어느정도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이 아닌 이상 출고하지도 중고로 구입하지도 않았을테니 말이죠. 지금 이 차를 타는 차주분은 매우 귀한 차량이라는 사실을 알고 구입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최초등록은 08년 3월이네요. 빨간차와 파란차는 08년 6월에 대량으로 찍어내던 시절 생산된 차량인데 09년형 출시와 함께 칼로스 3도어가 젠트라로 페이스리프트를 막 거치던 생산 초기에 나온 차량으로 보입니다.

 

오토다.

오토네요. 오토에 썬루프까지 있습니다.

 

핸들리모콘은 없는것으로 보아 ABS가 존재한다면 제 차와 변속기만 다르고 동일한 옵션이 선택된 차량입니다. ABS 적용 여부는 본넷을 열어 모듈이 있는지 확인하지 않는 이상 확인이 어렵습니다. 차주분이 계셔 본넷을 열어달라 부탁이라도 할 수 있는 상황이면 모를까 지금 이 상태로는 확인이 불가합니다.

 

뒷문이 없는 3도어

같은 차를 타는 입장에서 딱히 특별하게 느껴지는건 없었습니다.

 

애초에 차량 개체수가 매우 적어 같은 차를 목격하는 일 자체가 행운처럼 느껴집니다. 얼마 팔리지 않았지만, 그 중 폐차되거나 수출길에 오른 차량들도 있어 실제 돌아다니는 차량은 칼로스와 젠트라를 모두 포함한 3도어 차량의 판매대수에서 약 절반 수준만 남아있지 않나 싶습니다.

 

1년에 서너대 수준의 매물이 나오긴 합니다만, 금방 판매됩니다.

 

짧은 만남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이동합니다.

차량의 위치가 자주 바뀌는것으로 보아 매일같이 운행하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다음에는 차주분을 뵙고싶어집니다. 남들은 일개 대우 똥차에 무슨 의미부여를 하냐 하며 정작 구입조차 할 수 없는 수억원을 호가하는 비싼 차량들에만 관심을 가집니다만 저는 애초에 서민인지라 비싼차에는 그닥 관심이 없습니다. 물론 그런 차들도 일을 하며 자주 접하고 타게되니 좆문가급 견해를 가지고 설명해줄 수준은 됩니다만, 이런 대중적이고 편한 차가 좋습니다.

 

성능이 월등하게 뛰어난 차도 아니고 그저 해치백에 문짝만 세개 달린 얼마 팔리지 않아 귀한 차량입니다만, 그저 우연히 동지를 봐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