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축제'에 해당되는 글 1건


아파트 입주자 모임 밴드에 한 이미지가 올라왔습니다.


우리 지역에서 이런 문화행사가 열린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한 글이였습니다. '제 1회 내포사랑 청소년 뮤직 페스티벌' 이라는 행사의 홍보 포스터인데, 행사의 명칭과 목적에서 느껴지는 청소년을 위한 행사라는 홍보와는 무색한 사회자들과 초청가수들이 보이더군요. 


전형적인 어느정도 지위를 가지신 분들의 병폐가 낳은 대참사로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 1회 내포사랑 청소년 뮤직 페스티벌??


응?? 차라리 주민화합을 행사 제목으로 내세웠다면 모르겠는데 청소년 페스티벌과는 어울리지 않는 초청 연예인이 절반 이상입니다. 특정 연예인을 비하하려는 목적도 의도도 없습니다만, 청소년들과 거리가 먼 80년대에 전성기를 구가하던 연예인들에 무명 트로트가수가 이리 많이 초청된 청소년 페스티벌은 처음 접하네요.



찾아보니 홍보영상도 있네요. 영상은 더욱이 한숨만 나옵니다. 포스터상으로는 성인가요 전문 방송국인 가요TV "가요축제" 공개녹화는 정오즈음 있을 예정이지만, 사실상 인디밴드 공연도 주변지역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무대도 연예인 초청 축하무대도 해당 프로그램의 연장선상에서 진행되는 행사였습니다.


1분 30초의 영상을 보고 있노라니 포스터에도 사진이 걸려있고 저녁시간대에 출연하는 대표 초청가수들을 제외하고도 무명 트로트가수들이 꽤나 많이 소개되는데 일단 대표로 걸린 팀들만 짚어보고 갑시다.


MC 황기순 - 80년대 초 전성기를 누리던 개그맨입니다. 물론 암흑기를 거친 뒤 요즘은 '6시 내고향'에 고정 출연중인데 물론 저는 알고 있습니다만, 과연 2000년대 이후 태어난 청소년들이 '6시 내고향' 나오는 아저씨 이름이라도 들어보았을지요.


MC 길정화 - 어릴적 모델과 아역배우로 활동하다가 2000년 북한가요 '휘파람'을 시작으로 가수로 전향한 트로트가수입니다. 6.15 공동선언 이후 '휘파람' '반갑습니다'같은 북한가요 열풍이 있었던게 2000년. 제가 휘파람이라는 노래를 따라 부르던게 초등학교 1학년에 재학중이던 시절이니.. 그 때 태어나지도 않은 청소년들이 블랙핑크 휘파람 말고 북한가요 휘파람의 존재조차 얼마나 알고 있겠습니까.


락그룹 백두산 - 전설로 통하는 1세대 헤비메탈 그룹으로 80년대에 전성기를 누렸던 밴드입니다. 물론 주변 학교들의 밴드 및 댄싱 공연이 있고, 장르 자체가 상대적으로 젊은층이 좋아하는 장르이다보니 조금 나아보이긴 합니다만, 2000년대 이후에 태어난 청소년들이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예능 출연으로 대중적으로 알려진 같은 세대의 '부활'이나 이후 세대의 크라잉넛, 노브레인, 국카스텐을 섭외하는게 차라리 나았으리라 보여집니다.


양하영 - 80년대 데뷔한 대표적인 7080 통기타가수입니다. 현재도 왕성한 공연과 함께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싱어송라이터협회 회장을 맏고 있고, 지역의 대학인 청운대학교 석사과정을 밟고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고 하네요. 7080 콘서트에 어울리는 가수지, 청소년 페스티벌에 어울리는 분은 아니십니다.

 

물론 한 시절을 풍미했던 개그맨이고 가수들입니다만, 지금 청소년들에게 이런 가수들이 오니 많이들 참석하라는 홍보는 아무래도 어불성설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렴 행운권을 나누어주고 경품을 추첨하는 행사도 아닌데 말이죠. 물론 아이돌 보이그룹과 걸그룹도 세 팀이나 옵니다만, 모두 처음 듣는 팀들이네요.


엔티크 - S급 트로트가수 송대관이 소속된 매니지먼트사 소속으로 지난해 2월 데뷔한 4인조 보이그룹입니다. 데뷔앨범 이후 지난해 10월 싱글앨범 발매 이후 간간히 잡히는 지방행사 외 별다른 국내활동은 없지만, 일본에서는 나름 순회 팬미팅을 할 정도로 팬을 확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바바 - 2015년 데뷔 후 무려 멤버만 14명이 바뀐 6인조 걸그룹입니다. 지난해 7월 앨범 발매 이후 음반 활동은 없지만, 잠실의 한 음악카페에 고정적으로 출연하고 꾸준히 행사에 다니며 팬카페에도 꾸준히 새 글이 올라옵니다. 세 그룹 중 인지도는 적더라도 그래도 국내에서는 왕성히 활동하는 느낌의 그룹입니다.


DMZA - 검색을 해도 나오지 않습니다. 찾아보니 중견연기자와 중견가수들이 소속된 한 매니지먼트사에서 2019년 상반기 데뷔를 목표로 기획중인 걸그룹이라 하네요. 별다른 정보도 없고, 이 그룹을 어떻게 읽어야 할 지 모르겠는 아직 정식 데뷔도 하지 않은 그룹입니다. 포스터상의 멤버는 13명. 홈페이지 소개로는 15명. 지난 2월 올라온 커버영상의 멤버는 9명(?)이네요.


다시 한 번 언급하지만 특정 그룹을 비하하려는 의도도 목적도 없습니다. 


행사 기획자들은 청소년들이 좋아할법하다 생각하는 아이돌그룹 세팀을 넣는 배려는 해 주었으니 나머지는 트로트가수로 채워도 문제 없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대중매체 출연등을 통해 어느정도의 인지도를 가진 아이돌 그룹이 공연을 하러 온다면 몰라도 아직 데뷔도 하지 않은 연습생들과, 인지도가 부족한 두 팀이 무대에 오르고 주변 중고등학교 학생 네 팀이 무대에 오른다고 과연 많은 청소년들이 환호할지는 모르겠네요.


과연 주최 및 주관기관과 후원기관 내에서 '청소년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을 걸어놓고 청소년은 가지도 않고 중장년이나 보러 갈 이러한 행사 구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왔을지, 나왔음에도 수직적이고 권위적인 분위기 속에서 묵살되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젊은 직원에게 태클 없이 연예인 섭외의 전적인 권한을 부여해주던지 최소 자녀들에게 물어라도 보고 행사를 기획했더라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텐데 말이죠.


바로 옆 동네 예산에서도 당장 이번주에 청소년 행사가 열립니다만, 이쪽은 상반되는 개념 캐스팅이네요.



축제와 페스티벌의 차이가 이렇게 클 줄 몰랐습니다.


말 그대로 청소년 축제라 하면 보통 이런 행사를 떠올릴텐데 말이죠. 형식적이다만 기념행사와 함께 상금이 걸린 경연대회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체험부스와 놀이존. 여러모로 힙합이라는 장르에 호불호가 갈리긴 하겠지만 요즘은 락보다 젊은층에서 훨씬 더 인기를 끄는 장르입니다. 스윙스로 대표되는 인디고 뮤직 레이블 소속 멤버 키드밀리,재키와이,노엘이 출연합니다.


이름은 한번쯤 들어봤을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7기 3위와 '고등래퍼'에 출연했다가 논란이 되어 하차했었던 자유한국당 장재원의원의 아들이라 하면 중장년층에서도 어느정도 고개를 끄덕이는 인지도를 가진 래퍼가 온다고 하는게 오히려 청소년들이 더 몰리고 직접적으로 즐기고 갈 수 있는 자리가 아닐까요.


여러모로 젊은이들을 위한 행사를 표방하지만, 중장년을 위한 행사를 만드시려는 분들이 조금이나마 느끼는 바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