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바닥분수'에 해당되는 글 1건


3년을 이 아파트단지에 살면서 분수가 있다는 사실은 발코니 창 너머로 대충 보이니 알았지만, 조명이 들어온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습니다. 


여름에. 그것도 비가 내리지 않는 시기에 잠시 가동하고 마는 분수이고, 오후 8시가 되면 조명의 소등과 함께 분수의 가동도 중단되니 3년동안 직접적으로 조명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기가 힘들었겠거니 생각됩니다.



8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임에도 동네 애들이 다 나와서 놀고있습니다.


엄마들은 옆 테이블에 앉아 애들 노는 모습을 지켜보며 휴식을 취하네요. 여러모로 근처에만 있어도 물비린내가 나는지라 과연 수질관리는 잘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들긴 했지만, 시원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있으니 부럽기만 합니다.


2003년 5월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여름에 분수대가 가동되는 모습이 뉴스에 나왔던게 어끄제같은데 16년이 넘은 일입니다. 그로부터 대략 5년정도 뉴스의 단골 소재로 시청 앞 광장(서울광장)의 바닥분수에서 애들이 노는 모습이 보도되곤 했었는데, 그 모습을 보고 엄마를 졸라 기여코 서울에 갔을 때 시청 앞 분수에서 놀다 온 일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조명이 들어오고 수압은 그리 센 편은 아닌듯 보입니다.


대략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분수가 가동되던 그 당시만 하더라도 어린이들이 가서 놀 수 있는 바닥분수를 쉽게 접할 순 없었지만, 지금은 이렇게 지방 아파트단지에도 구비가 될 정도로 대중화 되었습니다. 


얼마 전 우강면 송산리 택지개발구역을 보니 어린이공원 안에 작은 바닥분수를 만들어 놓았고 거기서 애들이 놀고있더군요. 여튼 서울에 가야 겨우 하루정도 느끼고 올 수 있었던 일이 지금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 원없이 할 수 있는 놀이가 되었다는 부분은 정말 부럽게 느껴집니다.



단지 내 헬스장에서 런닝머신을 타며 바라보니 슬슬 수압이 약해지고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갑니다.


조명이 꺼진 뒤 분수는 미약하게나마 약 2~3분동안 가동되었지만, 곧 물기둥의 모습은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대도시에 가지 않아도, 말로만 도시인 유사도시 내포신도시의 아파트 단지 안에서도 바닥분수에서 원없이 놀 수 있다니. 격세지감입니다. 한 15년만 늦게 태어날 걸 그랬나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945 | 자경마을중흥S클래스아파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