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에 해당되는 글 3건


나름 중화요리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내포에서 혼자 중국요리를 시켜먹기엔 항상 제약이 따릅니다.


한그릇도 배달을 해주는 업체가 두군데 있긴 한데 한군데는 별로. 또 한군데는 짜장도 짬뽕도 맛은 그저 그런데 1인분도 배달오니 시켜먹는 수준의 음식점이지요.


물론 2만원 이상 주문해야 배달을 하거나 아예 홀 위주로 영업하는 중식집들도 여러군데 있긴 합니다. 그 중 외지손님들과 함께 와서 짜장면을 먹던 짬뽕을 먹던 손색이 없는 집은 왕짜장이 아닐까 싶네요. 물론 비슷한 이름의 중식집이 내포에 한군데 더 있지만, 제 입맛 기준으로 내포에서 가장 먹을만한 중식집은 왕짜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포 중심상권 청담프라자 2층.


지난주에 인천에서 온 손님과 서산에서 온 손님을 데리고 갔었는데, 사장님께서 중화비빔밥이라는 메뉴가 있다고 언제 한번 먹어보라고 하시기에 딱히 뭐 해먹기도 그렇고 중화비빔밥을 먹으러 왕짜장으로 향했습니다.



다른 메뉴들 사이에 걸려있는 중화비빔밥.


사실 이름도 지난번에 처음 들었습니다만, 대구지역에서 맛 볼 수 있는 중국식 소스가 곁들여진 비빔밥이라고 하네요. 가격은 9천원이라 조금 비싸긴 하지만, 사장님께서 대구에 직접 내려가 비법을 배워왔다 하시니 어떤 맛일지 먹어보기로 합니다.



깔끔한 인테리어의 왕짜장.


바로 조리에 들어갑니다. 건물 바깥에서 보이는 자리가 아니고 창가를 끼고 있는 식당들 사이에 끼어있는 상가인지라 이 건물에 중국집이 있는 줄 모르는 경우도 있을겁니다.



메뉴판입니다. 신메뉴인 중화비빔밥은 적혀있지 않습니다만, 여튼 그렇습니다.


보통 왕짜장에 오면 짬뽕이나 볶음밥을 주문하여 먹습니다. 개인적으로 짬뽕국물이 지나치게 자극적이거나 미원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중국집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집 짬뽕국물은 조미료맛보다 매콤한 오징어국 맛이 납니다. 전혀 자극적이지 않은지라 선호하는 짬뽕맛입니다. 



반찬은 간단합니다.


김치와 춘장 그리고 단무지와 양파. 물가가 많이 올라 김치를 내주지 않는 중국집들도 요즘은 왕왕 보입니다만, 여느 중국집에 가도 볼 수 있는 흔한 반찬들입니다.


뭔가 볶는 소리가 나더니, 곧 중화비빔밥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계란후라이가 올라간 중화비빔밥. 매콤한 냄새가 코를 찔러옵니다.


갖가지 야채와 버섯 그리고 오징어와 채썰은 돼지고기를 특유의 중화양념으로 볶아 흰쌀밥 위에 사뿐히 올려놓은게 바로 중화비빔밥입니다. 계란후라이와 함께 잘 비벼서 먹으면 된다고 하네요.



물론 먹을만큼만 조금씩 비비는게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만, 다 비벼버렸네요.


일단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제 입장에서는 매웠습니다. 매운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면 맵지 않게도 조리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매운 음식을 좋아하신다면 더 맵게 해달라고 하셔도 될테고요. 


여러모로 가격이 가격인지라 밥의 양도 1.5공기 수준이였고, 잡채밥보다는 먹을만 했습니다.


일반적인 중식이 질릴때, 다시 한번 찾아가 조금 덜 맵게 주문하여 먹어보기로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550 청담프라자 1차 204호 | 왕짜장 홍성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전국에 흔하디 흔한게 중국집이고 저렴하게 한끼 식사를 떼울 수 있는 짜장면과 짬뽕은 모두가 좋아한다.

진짜 중국 본토에는 없는 음식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음식이 되어버렸다.


우리에게 친숙한 만큼 강력하고 자극적인 합성조미료 미원으로 우리의 입맛을 길들여놓은것도 중국집이 아닐까 싶다. 오늘은 서산 해미의 중국집 영성각에 대해서 소개를 해볼까 한다. 해미읍성 바로 앞에 위치해있는데 줄 서서 기다려 먹어야 할 정도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48:16


주변 거리는 옛 정취가 물씬 풍겨져온다. 그냥 평범한 시골동네 중심가치곤 매우 번잡한편.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48:49


중국집 영성각임을 알리는 요란벅적한 한문이 가득하다. 사람이 많고 하다보니 통행에 방해를 주는 유모차는 출입금지. 개념없는 애엄마들은 분명히 따질테지만 당신 애들만 소중한건 아니니 충분히 배려해서 유모차는 차에 실어놓고 오던지 밖에 세워놓던지 하면 될 듯 하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1:12


줄서서 먹을정도의 중국집이라고 반찬이 특별하냐? 그건 아니였다.


그냥 어느 중국집에서나 맛볼 수 있는 춘장과 양파 단무지가 기본으로 나온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1:15


유명한 중식집이라고 해서 가격이 아주 비싼편은 아니다. 동네 중국집보다는 조금 비싼 편.


손님이 많다보니 알바생들도 꽤 된다. 알바생들이 이리저리 옮겨다니고 그중에는 조선족인지 중국인 유학생으로 추정되는 사람도 있었다. 손님이 많다보니 준비해두는 음식도 많을테고 기다리는 시간 없이 금방금방 요리가 나온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1:18


실내를 수많은 사람들이 가득 매우고 있다. 테이블 회전률도 빠르다.


다 먹고 농땡이 까면서 테이블 차지하고 있기엔 미안할정도로 손님이 많이 오니 다 먹으면 다들 알아서 뒷사람들을 위해 빨리빨리 자리를 비켜준다. 보통은 두사람 세사람정도의 일행이 오나 대여섯명 이상이 들어오는 경우도 있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1:56


해미 영성각표 탕수육. 탕수육은 소스를 부어먹는 부먹이냐 찍어먹는 찍먹이냐를 놓고 서로 취향따라 어떤 방식으로 먹는게 더 맛있다고 싸우곤 하지만 대부분의 식당에선 부워져서 나온다.


탕수육 맛은 그럭저럭 보통. 소스에 신선한 야채들이 비교적 많이 들어 가 있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5:39


짬뽕을 시켰다. 동네 중국집 입맛에 익숙해져서일까.. 

영성각 짬뽕은 무언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트륨과 합성조미료의 뒤끝이였다.


여느 중국집들 짬뽕국물이 아주 짜다못해 쓴 경우도 있고, 합성조미료의 여파로 인해 뒷맛이 그리 깔끔한편은 아닌데, 아주 짜지도 않은 짬뽕이 있다는건 충격이였다. 해산물이나 기타 부재료들도 신선한편.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4.5 | 0.00 EV | 7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4:01:11 12:55:43


같이 간 친구는 짜장밥을 시켰다. 짜장에 밥 비벼 먹는 그냥 평범한 짜장밥이다.


먹어보지는 않았으니 맛은 모름...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4:01:11 13:20:35


장사가 아주 잘 된다. 왜 잘 되는지 알만했다..


동네 중국집의 조미료맛에 익숙해져서 그 맛의 진가를 알아차리지 못할 뻔 했지만 짬뽕에서 느껴지는 자극적이다 싶을정도로 과한 맛이 빠졌다. 짬뽕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던 하루였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서산시 해미면 | 영성각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