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야속하기만 합니다. 이 블로그가 개설된지 오늘로 정확히 만 9년이 지났습니다.


2009년 12월 19일. 며칠 밤을 새워가며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았고, 블로그를 개설했던게 바로 9년 전 일입니다. 그 시절에 비한다면 저는 퇴보(?)했다지만 웹 환경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비약적으로 발전했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한참 잘 나갔던 플랫폼인 블로그는 기타 SNS와 유튜브가 대세가 되며 변방으로 밀린지 오래고 설치형 블로그와 서비스형 블로그의 장점을 섞어놓았고 파일 첨부용량에 제약이 없었으며 어디가서 보기 힘들던 프리미엄 서비스를 자랑하던 블로그 서비스 티스토리는 밤을 새워가며 초대장을 받아야만 가입이 가능했었으나, 그만한 메리트도 많이 사라졌고 모두에게 열렸습니다.


그렇게 세월은 흐르고 흘러 2018년 12월 19일까지 왔습니다.


9년이라는 세월을 지내오며 지금까지 작성된 글은 3092개. 방문자수는 약 1212만명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뭐 이러나 저러나 9년동안 살아오면서 있었던 이런 저런 일들이 이 블로그 안에 다 담겨있다고 보면 되겠죠. 고등학교 생활부터 대학생활과 투병기 그리고 요즘의 근황까지. 티스토리 서비스가 존재하는 그날까지 아니 그 이후까지 티스도리닷컴은 계속 될 예정입니다.


그러고 보니 2009년 12월 19일 처음으로 이 블로그에 작성했던 글은 무엇일지. 한번 들춰보기로 합니다.


주소는 www.tisdory.com/1 현재 미사용자료 카테고리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아.. 드뎌 티스토리에 입문하였다..


일단 강한 각오를 가지고 입문하였으니..


이번에는 하루 방문자 4000명까지 올라갔었던 네이버 블로그와..


자료실로 방치해두던 파란블로그처럼 되진 않을거라 믿는다...


DSLR과 형편없는 사진실력..


그리고 자동차..


그리고 온갖 난장판인 우리 시사와 사회까지도 섭렵하리라 본다....ㅎㅎ


제가 이곳에 입문하게 해주신


"피쉬홀릭"(u2.tistory.com)님께 두번이고 세번이고 네번이고 감사인사 드리고 


정말 초대장이 헛되지 않게끔 열심히 관리하리라 약속드립니다.



그렇습니다. 강한 각오를 가지고 9년을 이어왔습니다. 지금은 일상이 되어버린지 오래입니다.


초대장을 보내주셨던 분은 2013년 이후로 5년 넘게 블로그를 방치중이시고, 제가 초대장을 보내드렸던 수백분 중 여태껏 블로그를 운영중이신 분도 얼마 계시지 않으리라 생각되네요.


그럼에도 일 방문자 4000명 수준은 예전처럼 신경을 쓰지 못하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유지하고 있으며, 첫날의 각오처럼 지금껏 잡블로그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튼 9주년 선물이라도 되는듯이 티스토리에서 새로워진 방문자 통계를 공개했네요.




기존 메인페이지에서 일주일만 보이던 통계 그래프가 1개월치로 확대되어 보입니다. 


애초에 의도는 기존 방문자 통계상의 허수를 제외하고 비교적 정확한 통계를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만, 의도와는 달리 많은 블로거들의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그래프를 통해 방문자 추이를 종전보다 훨씬 더 편하게 볼 수 있다는 부분 말곤 장점이 없습니다. 그 외 잘 사용하고 있었던 기능들이 다수 사라졌고, 사실상 종전보다 퇴보했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1. 방문자 카운트가 실시간으로 반영되지 않습니다.

- 바로 갱신되던 기존의 방문자 카운터와는 달리 시간을 두고 갱신되는 듯 보였습니다.


2. 유입경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방법이 사라졌습니다. 

- 어느 사이트에서 어떤 검색어로 유입되는지 확인하고, 그에 맞춰 물 들어올 때 노를 젓곤 했는데 그마저도 힘들어졌습니다.


3. 2018년 이전 방문 기록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 저도 오늘로 만 9년을 채웠고, 2006년 론칭 당시부터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기존 통계에서는 확인할 수 있었던 2018년 이전 방문자 기록이 모두 삭제되었습니다. 티스토리 관리 페이지 안에서 2018년 이전의 일일 방문자를 확인할 방법은 이제 존재하지 않습니다.


4. 상위 20개의 유입 키워드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종전에는 단 한 명이 유입되었어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상위 20개 이하의 키워드는 확인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나마 실시간으로 유입 경로를 볼 수 있다면 대략적인 짐작이라도 가능하지만, 구글과 네이버의 힘을 빌리지 않고 단지 티스토리 관리 페이지에서 확인 할 방법은 이제 더이상 없습니다.


5. 모바일 앱과 따로 놉니다.

- 모바일 앱의 방문자 수와 PC 버젼 웹에서의 방문자 수가 상이합니다. 거기에 모바일 앱의 유입 로그 및 유입순위 카테고리는 PC에서 확인하라는 문구와 함께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모바일 앱은 사실상 반쪽짜리 앱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된 상황입니다.


 

당장 생각나는 부분만 적어보았어도 이렇게 많습니다.



출시 이후 별다른 개선 없이 버텨오다가 결국은 반쪽짜리가 된 티스토리 모바일 앱.


아직도 플래시 없이는 제 기능을 모두 활용하지 못하는 글쓰기 에디터와 이미지 업로더를 비롯하여 개선이 시급한 부분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물론 글쓰기 에디터는 티스토리만의 문제가 아니라 다음 블로그와 카페도 함께 안고 있는 문제지만 말이죠. 하루아침에 갈아 엎어버리는 일이 쉽지 않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습니다만, 모두가 환영하는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이전에 잠시동안 파란블로그를 운영했던 적이 있습니다.. 오래 가지 못하고 끝났지만 말이죠...

그래도 간혹가다가 추억이 담긴, 티스토리와 같은 서비스 설치형블로그 못지않은 혜택과, 네이버를 능가하는 UI 그리고 비교적 여타 포털사이트의 설치형 블로그보다도 높은 자유도가 장점으로 여겨집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티스토리도 초대장만 받아놓고 그렇고 파란블로그도 그렇고 자료창고로 이용하는건 사실입니다.

작년부터 티스토리도, 플짤 업로드(.swf나 .flv 플레쉬파일)용으로만 이용중인 블로거들에 대한 규제를 시작했습니다. 자주 링크되는 사이트로의 플래쉬파일 직접링크 이용이 제한되는 것인데, 티스토리가 작년에 흔히말하는 플짤에 관련된 내용만을 규제하기 시작했다면 이번 파란의 경우에는 아예 거의 모든 링크를 규제하는듯 해보입니다.

티스토리 규제 공지사항 보기: http://notice.tistory.com/1530        
(
일부 사이트에서 플래시 첨부파일 직접링크 이용이 제한됩니다.)

사실 파란도 얼마전부터 규제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글과 함께 말이죠..

파란 우체부 공식 블로그의 공지사항 보기: http://blog.paran.com/blog@hanmir/45418886
([공지] 외부링크 제한 안내)

 


적용일 2일 이전에야 공지사항을 올렸다고 비판을 하는 사람들부터, 몇년전부터 이리저리 다음카페 네이버카페로 파란 이미지를 옮겨갔는데 다 엑박이 뜨게 되어버렸다고 선처를 부탁하는 사람들에 쌍욕을 퍼붓는 사람들 등등.... 서비스형 블로그중에 자유도가 높다는 이유로 거의 다 개방되어있던 파란블로그를 그 혜택을 위해서 링크용으로 이용해왔던 사람들은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당장 작년에 티스토리에서 일부 사이트들의 플짤 직접링크 이용제한을 갑자기 발표했을때만해도, 대부분의 티스토리 이용자들은 찬성했습니다. 간혹 짜는소리 하는 사람도 있긴 했지만 말이죠... 그런 의미에서 봤을때, 파란블로그의 이용자들 가운데 정상적인 이용자 비율은 현저히 낮다고 봐야하겠습니다.

정작 정상적으로 이용하는 사용자들이 일부 헤비업로더와 비정상적인 방법을 매우 상습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불편을 느끼는 경우에 이러한 규제는 사전에 공지를 하던 갑자기 일을 처리하던 충분히 정당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매우 당연한것입니다.

정작 파란이라는 포털사이트의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 올린 이미지나 파일들이 아니라, 쇼핑몰 하드 용량을 아끼기 위해서등의 파란에게는 절대 떡고물이 떨어지지 않는 상업적인 목적과, 다른 포털의 카페로 퍼가기를 목적으로 올린다는것은 아무리 파란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 묵인을 해준다고 하더라도.. 절대 실질적 포털 점유율이 올라가는것은 아니기 때문이죠.

파란 블로거들의 이기주의는 도를 지나쳤습니다. 티스토리나 이글루스같은 설치형 서비스의 장점을 고루 갖추고 여타 포털들에 비해서 자유도도 굉장히 높은데다가, 통제도 적은편인데... 대놓고 사진저장용 블로그로 쓰지 못하게 한다고 성을 내고 집단소송을 해야한다는 식으로 나오고 있으니.. 그저 웃음밖에 나오지를 않습니다.

순전히 개인이 상업적인 용도로, 혹은 파란에서 단물만 빨기 위해서 웹하드로 이용을 해놓고 그걸 포털에서 더이상 버티지 못할 수준까지 와서 규제를 하게되는 상황에 이르러서까지 유료화를 진행한다면 할사람도 거의 없고 또 이리저리 욕할게 뻔하면서 아직도 날로먹겠다는 파란 블로거들의 아니 파란 웹하드 이용자들의 집단 이기주의를 조금은 뒤로 물러서서 지켜보는 한 사람으로써...

진정 이러한 정당한 규제 자체를 옹호해주는 정상적 이용자들보다, 파란 웹하드의 용도로 그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것 자체가 그저 안타까울뿐입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