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그리고 2부와 3부에서 이어집니다.



비행기는 홋카이도에 저를 잘 내려주었고, 레일패스를 끊어 겨우겨우 삿포로에 도착을 했습니다. 한자로 찰황이라 써 있는 삿포로역에서 남쪽 출구로 나와서 이 지긋지긋한 짐을 좀 내려놓을 차례입니다.


공항 건물에서 한발자국도 실외로 나가지 않았으니 실질적으로 바깥공기는 단 한번도 마셔보지 않았습니다. 뭐 마셨다고 한다면 삿포로역 플랫홈에서 잠깐 마셔봤을테구요.


여튼 기대를 안고 삿포로역 남쪽출구로 나와 말 그대로 시내 한복판에 입성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36:35


한국. 제가 사는 당진에 비한다면 정말 춥습니다.


그나마 몸에 넘쳐나는게 열이라서 추위를 잘 타지 않는 성향이라 시원한 수준에서 그쳤지 추위를 잘 타는 분들 같으면 아무래도 춥다고 패딩이라도 가져와서 입으셨겠죠. 동남아쪽에서 여행을 온 관광객들은 죄다 패딩을 입었지만, 저는 이정도 추위에도 비슷한 복장으로 다녔기에 전혀 문제가 없었답니다.


삿포로역에서 바로 연결된 쇼핑센터 건물. 면세가 되는 쇼핑몰도 있고, 유니클로나 남코(NAMCO) ABC MART 같이 유명한 브랜드 로고도 보이더랍니다.


참고로 미리 적어두자면 삿포로역에서 연결된 쇼핑센터 백화점 건물이나 지하도는 상당히 광범위한 수준이랍니다. 남북선이라 쓰고 난복선이라 읽는 南北線, 동풍선이라 쓰고 도호선이라 읽는 東豊線. 두 전철까지 환승이 가능한 어마어마한 역사이기 때문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36:36


그냥 사람들을 따라 걸어갑니다.


한켠에는 역전 앞 버스센터가 보이고, 반대편에는 택시승강장이 보입니다. 버스를 탈만한 거리도 택시를 탈만한 거리도 더더욱 아니기에 혼자 가는 여행에 작은 가방이 없다보니 커다란 가방에 무슨 보따리상 처럼 들고 왔습니다만, 그냥 걸어서 호텔로 가기로 합니다.


이지역은 추오버스라 불리는 중앙(中央)버스라는 업체 차량이 거의 대부분이고, JR철도의 자회사 JR버스 소속 차량이 가뭄에 콩나듯 보인답니다. 여튼간에 큐슈지역에서 현대의 유니버스를 보았듯이 국산 버스를 볼 수 있을까 싶었는데 국산 버스를 보는 행운은 누리지 못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36:37


시내를 한바퀴 돌고 버스센터로 들어온 버스들이 잠시 쉬었다가 플랫홈으로 들어간답니다.


이 외에도 오도리공원 근처에 버스센터가 한군데 더 있고, 확인해본 바 여러곳에 있더군요. 이번 여행은 비싼 돈 주고 끊은 레일패스의 봉을 뽑기 위해서라도 열차 위주로 타고 다니다 보니 버스를 탈 기회가 많지 않았답니다. 딱 한번 다리아파서 탄걸 빼면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37:36


그새 남쪽 출구 앞 신호등의 신호가 바뀝니다.


카와이한 처자고 바쁜 아주머니고 할 것 없이 다들 뛰어서 건넙니다. 사방의 보행자 신호가 한번에 들어오는데, 대각선으로 건너는 사람들도 꽤 많습니다. 나름 질서를 잘 지키고 메뉴얼식 생활이 일상화 된 일본인이라 할지라도 이 지역에서는 차량들이 경적을 울리는 모습도 꽤 많이 보았고, 예측출발이나 보행자 신호가 떨어지기 한참 전에 무단황단을 하는 경우도 상당히 여러번 보았네요. 우리 눈에는 시민의식만큼은 완벽해 보이는 일본이지만 사실 사람 사는 곳이니 말이죠.


그렇게 호텔 방향으로 구글맵을 보고 걸어갑니다. 약 두블럭 떨어져 있는 호텔입니다.


호텔 이름은 '네스트호텔 삿포로 에키마에' 우리말로 풀어보자면 '네스트호텔 삿포로역전점' 정도로 해석이 가능한 호텔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45:37


건물은 80년대풍이 느껴집니다만, 역 근처에서 이만큼 가성비 좋고 괜찮은 호텔이 없습니다.


그래도 타국에 와서 국제미아가 되는 일 없이 잘 찾아왔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오도리역과 삿포로역 중간인데 그래서 그런지 오도리공원도 근처 구 도청사를 비롯한 관광지들도 도보로 이동이 가능합니다. 도보 이동까진 염두해두지 않고 호텔을 잡았는데.. 잡고보니 꽤 좋은 위치에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45:39


호텔에 입성합니다. 앞에 카와이하게 가방을 맨 중년의 아주머니도 호텔로 들어가십니다.


세시가 되려면 아직 조금은 남은 시간입니다만, 대부분의 호텔이 두시정도부터 체크인을 해 주니 방 배정을 해주겠지 싶어 들어갔는데.. 체크인은 3시부터라 지금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카운터 직원에게 들은 뒤 일단 점심부터 해결을 하러 가보도록 합니다.


아침에 집에서 나올때 쥬스 한잔 마시고 아무것도 입에 대지 않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48:46


네스트호텔 삿포로역전점은 상업지대 한복판에서 작은 골목이 있는 블럭에 위치해 있습니다.


바로 맞은편에는 다른 호텔과 우체국 건물이 있구요. 제가 배정을 받았던 방에서 보면 근처로 여러 생명보험사 간판들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말 그대로 상업지대 한복판이란 이야기겠죠. 네스트 호텔 그룹은 나름 일본 전역을 무대로 비즈니스 호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오도리역 남서쪽에도 네스트 호텔 삿포로 오도리지점이 있긴 하지만, 그 외에도 나름 일본의 최남단 오키나와의 지점이 있다던가 최근 대지진으로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구마모토현 구마모토시에도 지점이 있다고 합니다.


nest HOTEL GROUP http://www.nesthotel.co.jp/


P.S 우리나라 인천 영종도에도 네스트호텔이 있다고 하는데.. 이 그룹과는 관계가 없는 듯.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0:54


일단 하염없이 길거리로 나왔습니다. 그냥 지나가다 보면 식당이 나오겠지요 싶으니 말이죠.

다만 업무용 빌딩만 잔득한 거리에 퍽이나 식당이 많이 보이겠습니다.


그러던 와중 우리에게 익숙한 로고 하나를 찾아냈습니다. 스포츠 클리닉. 나름 재활의학과 같은 병원인데 로고가 상당히 눈에 익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4.5 | 0.00 EV | 85.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0:56


러쉬앤캐시 ㅋㅋㅋㅋㅋㅋㅋㅋ 


나름 일본계 대부업체로 2000년대 중후반 폭풍성장을 거친 뒤 저축은행에 배구단까지 인수한 익숙한 대부업체 로고가 떠오릅니다. 옛 하나은행 로고도 뭐 비슷하긴 하지만, 보자마자 혹시 러쉬앤캐시 지점인가 싶어 유심히 봤네요. 러쉬앤캐시 로고와는 컬러 배치가 틀립니다.


여튼 구글맵의 점심 추천 지도를 믿어보기로 했습니다.




저렴하게 혼자 먹기 좋은집이라는 후기가 달려있길래 길찾기 기능을 활용하기로 합니다.


우리나라에선 관련 법규로 인해 막혀있는 구글맵의 순정 내비게이션 기능과 길찾기 기능을 아주 유용하게 활용하고 다녔습니다. 일본의 규동 체인점 마쓰야(마츠야)의 삿포로에키메도리점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6:50


松屋(まつや). 한자로는 송옥. 소나무집은 아니고 철근콘크리트조로 된 건물입니다.


저렴하고 혼자 들어오는 손님을 위한 1인석이 대부분인 프렌차이즈 업소입니다. 어릴적부터 공동체 생활 위주인 우리나라에선 혼자 밥을 먹는 일(혼밥)을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일본은 비싼 레스토랑을 가도 혼밥하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7:06


입구 앞에서 무인발권기로 주문을 하면 됩니다. 카드는 교통카드만 받습니다.


한국어 안내가 있기에 한국어로 설정을 돌리고 메뉴를 고르도록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7:13


나름 메뉴도 다양합니다.


소고기덮밥(규동)부터 고기구이덮밥 카레 추천메뉴 정식 단품메뉴 반찬 생맥주 정식 등등


그냥 규동이라 해줘도 알아먹을텐데 우리말로 정확히 어떤 식재료가 사용되는지 풀어서 안내까지 해줍니다. 샐러리맨 스시남 아저씨들이 파김치가 된 몸을 이끌고 집에 가기 전 스트레스를 풀고 갈법한 식당입니다. 점심시간으로 보기엔 조금 늦은 시간대입니다만, 그래도 손님은 많더군요. 식권을 발권받아 식당 안으로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6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4:59:18


식당 안으로 들어오자마자 전 직원이 활기찬 목소리로 인사를 합니다.


곧 이어 시원한 물 한잔을 대령해 오고, 저 식권의 작은 부분을 뜯어가더군요. 얼마 지나지 않아 금방 음식이 나온답니다. 급하게 먹는지라 규동 사진은 없네요. 그래도 다들 묵묵히 먹고 자리를 뜹니다.


4부에서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설의 2016.04.24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한국어 안내판이 있으니 신기합나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