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부가 넘어간 홋카이도 여행기, 그리고 2박 3일에 20부 분량을 빼 낸 큐슈 여행기에 이은 새 여행기로 여러분을 찾아뵙게 되어 반갑고 또 기쁘게 생각합니다. 과연 이번에는 얼마나 재미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수 있을지 궁굼하기도 하고 또 기대되기도 합니다.


뭐 여튼간에 도쿄 항공권이 왕복 10만원이래서 급하게 다녀오긴 했습니다만, 항공권은 공항에서 뒤통수를 맞았고 뭐 여튼간에 꽉 찬 1박 2일 수준의 2박 3일 여행을 그럭저럭 재미나게 잘 다녀오기는 했습니다.


그렇다면 본격적인 이야기로 들어가보도록 합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08:45:54


짐을 급하게 싸두었습니다.


혼자 가는데 가방이 큰 이유는, 어디까지나 기념품등의 물건을 사서 다 집어넣으려는 목적이구요. 가면 갈수록 가방의 크기가 점점 더 커지는 느낌입니다. 이번에 들고 간 가방은, 종전에 집에 있던 가방이 다 깨져버린지라 동생이 캐나다에서 사왔던 가방입니다. 캐나다제인지 중국제인지 알 방법은 없지만, 여튼간에 이 가방을 가지고 출발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7:07:01 10:55:01


가다가 기름도 좀 넣고. 시간적인 여유도 있으니 천천히 가기로 합니다.


탁송충 직업병이 도져서 결국 국도로 국도로 올라갑니다. 비봉에서 고속도로에 올라가서, 제3경인고속도로와 인천대교를 통해 공항에 들어가기로 합니다. 보통 집 근처에서 옥련동 송도유원지에 갈 때도 짜증이 난다면 고속도로에 올려버립니다만,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면 비슷한 루트를 이용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0:55:08


7월의 첫 날. 앞으로 보름 이내에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겠죠.


본격적인 휴가 시작 전에 먼저 공항 물을 먹으러 가 봅니다. 하늘은 흐립니다만, 비는 내리지 않네요. 다녀와서 물어보니 한국에선 3일간 엄청난 비가 쏟아졌다고 합니다. 아 물론 제가 입국한 그날 밤에도 어마어마한 비가 쏟아졌었네요. 아직 꽤나 가문지라 비는 더 와야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21:23


인천대교를 건너갑니다. 한치 앞은 보입니다만, 해무 탓에 저 멀리까진 보이지 않습니다.


기상 상태가 이리 좋지 않은데 비행기가 제대로 뜰 수 있을까 걱정도 하긴 했습니다만, 다행히도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쉬엄쉬엄 다니니 연비도 생각보다 잘 나오네요. 조금 더 천천히 가고 싶어도 인천공항은 가까워지기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37:22


공항에 다 왔네요. 평소같으면 장기주차장을 찾아 들어갔습니다만, 이번엔 출국장으로 향합니다.


주차대행(발렛파킹)의 경우 출발(3층)게이트를 건너서 단기주차장으로 가야하기에 빨간색 라인을 따라가다가 다시 파란색 라인을 따라서 진행합니다. 여튼 장기주차장에 비한다면 하차지에서 공항 출국장까지의 거리가 상당히 가깝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38:29


단기주차장 방향의 파란 라인을 따라서 진행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38:45


단기주차장 톨게이트 좌측편의 주차대행 전용 톨게이트를 통해 들어갑니다.


일단 지상의 주차대행 코너로 가서 전표를 작성한 뒤 차를 맏기고 저는 짐만 챙겨서 가면 됩니다. 아맥스카드 플래티넘 서비스를 활용하면 주차대행비는 어짜피 월 1회 무료로 제공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39:17


주차대행 접수처로 향합니다.


가끔 장기주차장쪽으로 돌다보면 공식 지정업체가 아닌 사설업체에서 저렴한 가격에 차를 불러세우곤 합니다만, 보통 공항이 아닌 화물터미널 근처에 차를 주차해두고 온다 합니다. 뭐 여튼간에 믿을 수 있고 카드 연회비 봉도 뺄 겸 공식 주차대행으로 향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39:30


주차대행 접수장을 향해 갑니다. 

저 앞에 서있는 차량들이 보이죠? 저기가 주차대행 접수장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42:26


차를 세우고 외관확인을 진행합니다. 특별한 부분은 없네요.


주차대행비는 차를 찾으러 와서 정산합니다. 주차비는 따로 차량을 찾아서 나가면서 정산하구요. 혼자 혹은 둘이 경차를 타고 간다면 저처럼 지방에서 올라오는 경우 공항버스를 타는것과 큰 차이 없이 갈 수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0sec | F/13.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42:42


이런 전표를 받습니다. 차량을 찾을 때 꼭 필요한 전표이니 분실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차대행서비스 예약 홈페이지도 있긴 합니다만, 딱히 예약이 없더라도 주차대행을 맏기는데에 아무런 제약이 없습니다. 연휴 시작이라거나 차량이 많이 몰리는 시기가 아니라면 그냥 이렇게 주차대행 창구를 찾아도 차를 맏기는데에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43:45


여객터미널 방면으로 향합니다. 장기주차장보다 훨씬 가깝긴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51:10


그나저나 이 가방에 자물쇠가 없던지라 자물쇠도 하나 사서 달았네요.


뭐 시간이 좀 있었더라면 인터넷으로 주문해서 사다 달았겠지만, 시간이 없으니 공항에서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6000원. 비밀번호를 설정하기가 귀찮았던지라 그냥 기존에 적용되어있던 비밀번호를 그대로 쓰기로 합니다. 딱 맞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56:02


수속을 위해 발권창구로 향합니다.


작년에 여권 스캔과정에서의 오류로 셀프 체크인에 실패했던지라 이번에는 부디 성공하겠다며 셀프 체크인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종전까지 티웨이만을 이용하던 극성 티웨이빠였습니다만, 이번엔 이스타의 항공권을 구매했던지라 이스타항공의 셀프 체크-인 창구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56:55


예약번호는 항공권 예매 후 받은 문자에 잘 적혀있습니다. 그걸 그대로 적어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57:03


항공기 편명, 그리고 목적지와 출발시간 게이트가 확인됩니다.


저가항공 주제에 33번 게이트를 배정받았네요. 이게 웬 꿀입니까. 맨날 무인전철을타고 탑승동까지 가는것도 질리기만 하는데 말이죠. 여튼간에 2터미널이 10월에 개장한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헬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봅니다. 공항 밖 자기부상열차나 공항철도 말고 내부 무인전철도 아마 1터미널과 탑승동 그리고 2터미널을 연결하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2:57:31


좌석을 선택합니다. 마땅히 괜찮은 자리가 보이지 않네요.


12열에 세자리가 빈 좌석이 있어 창가쪽 좌석(12A)을 선택합니다. 다만, 이게 얼마나 큰 판단미스로 적용되었을지는 이 당시만 하더라도 아무도 몰랐을겁니다. 그냥 저기 드문드문 비어있는 아무자리나 잡고 갔으면 크게 문제될건 없었을텐데 말이죠.


셀프 체크-인을 마치고 수하물을 올려놓기 위해 갔습니다만, 이스타항공에 통수를 맞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3:11:23


티웨이(t'way)빠가 티웨이보다 만원 더 싸다는 이유에서 선택한 회사가 이리 뒷통수를 쌔리네요.


티웨이항공에서 판매하는 항공권은 암만 그게 특가항공권이라 하더라도 위탁수하물을 맏기는 데에 들어가는 추가비용은 없습니다. 여튼간에 극성 티웨이빠가 티웨이와 큰 차이가 없겠지 하고 커다란 가방을 가지고 왔더니만 추가비용을 내게 생겼습니다. 


티웨이의 경우 3만원짜리 항공권을 구매하여 비행기에 탑승하던, 20만원짜리 항공권을 구매하여 비행기에 탑승하던 상관없이 위탁수하물 15kg을 부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스타항공은 특가운임의 항공권을 선택 할 경우 위탁수하물에 관련된 비용을 따로 지불해야만 하는거죠.


그냥 배낭 하나 매고 다니는 분들이야 크게 상관이 없겠지만, 일부러 큰 가방을 가지고 다니는 제겐 큰 타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게 왕복 10만원. 그자리에서 일단 카드를 긁고 봅니다.


여러모로 뒷통수가 얼얼하긴 했습니다. 후쿠오카 가격에 도쿄를 간다고 기뻐했습니다만, 그냥 도쿄 가격에 도쿄에 가게 되네요. 뭐 여튼간에 이제와서 환불이 가능한 처사는 아니다보니 울며 겨자먹기로 추가결제를 진행합니다. 여행 시작부터 기분 참 좋게(?) 시작합니다 ㅎㅎ


수하물을 맏기고 보안검색대에서 전화가 오네요. 보조배터리를 빼라는 얘기입니다. 가서 또 보조배터리를 빼고, 수하물 비용을 아끼고자 짐이 된 노트북 가방을 다시 주차대행소에 가서 차에 넣어달라고 맏기고 옵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출국심사를 받아 면세구역에 들어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3:58:29


출입국심사계의 하이패스. 자동출입국심사가 이젠 너도나도 그냥 막 들어가도 되네요.


작년 재작년만 하더라도 미리 등록한 내국인에 한하여 가능했던 부분인데, 지금은 주민등록증을 가진 만19세 이상이면 아무나 그냥 들어가서 여권을 스캔하고 지문만 찍어도 되더랍니다. 여튼 헬조선이라 일컫는 나라입니다만, 사실상 의미없이 잡아먹는 수속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데에는 정말 박수쳐줄만 합니다.


2부에서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3,4층 |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상규 2017.07.04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관확인... 완전 특별한부분이 없지않네요ㅋㅋㄱ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