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에서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4:39


공항에서 입국수속을 모두 마치고 전철역으로 향합니다.


나리타공항에는 제1터미널 역과 제2,3터미널 역이 따로 존재합니다. 어떤 역에서 탑승하나 하차하나 약간의 운임차이를 제외하곤 별 차이가 없습니다. 어짜피 종점은 제1터미널이기 때문이죠. 여튼 저는 2터미널에 내렸기에 2~3터미널 역으로 향했습니다. 그냥 이정표만 따라가면 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5:13


나리타공항에는 두개의 철도회사의 노선이 지나갑니다.


민영화된 국철인 JR동일본, 그리고 사철회사인 케이세이(게이세이)의 안내센터가 있습니다. 패스권을 끊거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외국인들은 저기로 들어가심 됩니다. 그냥 저처럼 어디로 가야할지 목적지가 명확한 관광객들은 그 반대편의 일반 매표소로 향하면 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5:03


빨간색은 JR 동일본의 매표소.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5:26


파란색은 케이세이(게이세이)의 매표소입니다.


2000엔 넘는 가격이지만 가장 빠르게 도쿄 도심으로 들어 갈 수 있는 스카이라이너 역시 이 파란 매표소에서 발권을 받습니다. 제가 가야 하는 역은 쿠라마에역. 하네다행 엑세스특급을 타면 직방입니다만, 안타깝게도 하네다공항행 열차는 이미 다 떠나고 없습니다.


그런고로 한번 환승을 해야만 합니다.



케이세이(게이세이)의 노선도입니다.


파란색은 스카이라이너, 주황색은 액세스 특급, 빨간색은 쾌속특급입니다. 액세스 특급의 하네다행 노선을 제외하곤 모두 종점은 우에노역입니다. 뭐 여튼간에 파란색부터 주황색 빨강색으로 내려갈수록 급이 낮아집니다. 


여튼간에 제가 갈 긴자선의 쿠라마에 역은 아사쿠사역 바로 밑에 있습니다. 하네다행 엑세스 특급을 타면 게이세이선과 긴자선을 그냥 알아서 경유해서 내려가니 직방이겠지만 다 끊긴 상황에서 가장 빨리 갈 수 있는 방법은 우에노행 액세스 특급을 타고 아오토역에서 긴자선 열차로 환승하는 방법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9:44


여튼 기계로 가도 상관 없습니다만, 자세한 설명을 듣기 위해 창구의 카와이한 처자한테 갔습니다.


게이세이의 카와이한 처자는 암것도 모르는 한국인 관광객에게 카와이하게 쿠라마에역으로 가는 방법을 설명해 줍니다. 라인 넘버 원에 가서 타고, 아오토에서 내려서 바로 앞에 플랫홈에 가서 갈아타라고 친절하게 알려주네요. 운임은 1290엔입니다. 전철만 타고 움직이는데 우리돈 만 삼천원이 들어가네요. 암만 헬조선이라 해도 한국의 교통비는 정말 저렴한 수준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8:04


플랫홈으로 들어가다가 보이는 무인발권기입니다.


여러번 여행을 다녀본 사람들은 알아서 잘 뽑겠죠. 뭐 교통카드를 구매하기도 합니다만, 저는 교통카드를 나중에 쿠라마에에 가서 구매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28:06


오렌지 라인. 1번 플랫홈으로 향합니다. 18시 37분 열차를 타야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37:31


푹푹 찌네요. 한국에서 습하다는건 습한게 아녔습니다.


10분도 서있지 않았는데 꽤나 더웠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륵주륵 흐르네요. 현지인들은 크게 더워하거나 그러진 않아 보이는데, 후덥지근한 기운에 외국인들은 죄다 더워보이는 눈치입니다. 거기에 스크린도어라도 있다면 어느정도 에어컨에서 나오는 바람을 플랫홈 안에서 맴돌게 해줄텐데 스크린도어도 없어서 정말 덥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42:29


열차에 탑승합니다. 주황색과 빨간색 그리고 파란색 완행 플랫홈은 사실상 같은 라인 위에 있습니다.


빨간라인의 쾌속열차가 주황라인의 열차가 오기 전에 들어왔었는데, 1번 플랫홈을 넘어서 3번 플랫홈까지 가서 정차하더군요. 여튼간에 나리타공항역은 하나의 플랫홈을 여러 열차가 같이 쓰는 형태로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8:43:05


열차가 생각보다 좁네요. 우리나라 대전지하철이나 광주지하철 느낌입니다.


여튼간에 오렌지라인 스카이엑세스선 열차는 여러 정류장을 거쳐 아오토역으로 향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27:19


아오토역에서 내렸네요. 내리자마자 바로 건너편 플랫홈으로 이동합니다.


다른 현지인들도 그냥 한치의 망설임 없이 이동하더군요. 마치 수도권전철 금정역의 1호선과 4호선 환승 플랫홈처럼 그냥 내리자마자 반대편 플랫홈을 바라보기만 하면 환승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물론 이렇게 환승이 용이한 역들도 있지만, 대다수의 도쿄 전철역들은 환승하기가 정말 뭐같습니다. 같은 역으로 들어가는 출입구도 한쪽 방면으로 가는 열차밖에 탈 수 없는 경우도 많구요. 마치 9호선 환승통로 건설 전의 노량진역처럼 한참을 돌아나가야 하는 경우도 수도없이 많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27:28


열차가 곧 들어옵니다. 여행을 다녀오는 스시남 아저씨도 빨리 집에 가고싶어하는 눈치입니다.


인천공항에서 서울 시내 한복판 이동하는 느낌이라 해야할까요. 여튼 그 수준으로 멉니다. 다음에 도쿄에 가게된다면 조금 비싸더라도 나리타 대신 하네다공항행 비행기를 타고 가고프네요. 여러모로 한시간 이상씩 걸립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29:25


나리타공항역에서 종전에 지나갔던 우에노행 빨간라인 쾌속열차가 긴자선 급행열차를 타니 오네요.


둘중 뭘 타도 크게 상관은 없었던 눈치입니다. 스크린도어가 없고 하니 부기관사분이 나와서 직접 확인하고 열차가 출발해도 머리를 한참동안 내밀고 확인하시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0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36:15


여튼 긴자선 급행열차는 달리고 또 달립니다. 역시 광주지하철이나 대전지하철 판박이 느낌이네요.


오시아게역에 정차한 우리의 긴자선 열차입니다. 조금만 참으면 쿠라마에역에 도착하니 힘들어도 참습니다. 그렇게 인내의 시간을 거쳐 약 한시간 반만에 쿠라마에에 도착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44:11


호텔 바로 앞 A0 출구는 상행선 플랫홈에만 이어져 있는 관계로 A4 출구로 나옵니다.


그래도 횡단보도만 건너면 바로 호텔이 있습니다. A0에서는 사실상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기도 하구요. 뭐 여러모로 전철역에서의 접근성은 상당히 좋은 호텔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44:22


횡단보도를 건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시각장애인 유도용 버튼을 눌러야만 나오는 경쾌한 새소리가 흘러나옵니다. 경쾌한 유도음을 듣고보니 비로소 일본땅에 왔음을 실감하곤 합니다. 길을 건너는 사람은 저 말곤 없었네요. 여러모로 토요일의 도쿄는 비교적 평온한 분위기였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46:13


호텔 입구까지 다 왔습니다.


호텔 1층에는 카페와 애견미용실이 있으므로, 카운터에 올라가기 위해선 2층으로 가야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sec | F/5.0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46:45


호텔 입구에 들어오니 안내가 잘 되어있네요. 프론트는 2층이랍니다.


짐이 있는 관계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47:12


낡은 9인승 엘리베이터. 


뭐 여러모로 70년대 80년대. 한창 일본이 잘나가던 시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냥 오래된 호텔이라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냥저냥 30여년 전 잘나가던 일본의 모습을 볼 수 있고 그 분위기 속에서 지낼 수 있는 좋은 호텔이라 평하고 싶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50:06


여권을 내고 카운터 아저씨와 어떻게 왔다고 몇마디 주고받은 뒤 506호를 배정받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50:18


싱글룸입니다. 생각보단 좁지만 혼자 지내는데엔 그 어떠한 문제도 없습니다.


넓은 방보다 훨씬 아늑하고 오밀조밀해서 침대에 누워서 모든걸 할 수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50:30


화장실도 그래도 있을건 다 있습니다.


다만, 핸들식 샤워겸용가랑(수도꼭지)는 온수 온도 맞추기가 상당히 힘들었네요. 저런 가랑류를 유통하던 회사에도 다녔었습니다만 핸들식 가랑은 그리 잘 나가는 품목이 아닙니다. 일단 상당히 불편한건 둘째치고 일반 가랑들도 잘 나오는데 굳이 저걸 사다 다는 사람들은 없으니 말이죠. 주방용 가랑도 그렇고 저 비슷하게 생긴 가랑류는 어쩌다 하나 나가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3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54:43


다이얼식 전화기입니다.


비록 전화를 할 일은 없었지만, 수화기를 들어보니 기계식 전화기인지라 딸깍 하는 소리와 뚜----하는 전화기 수화음이 나기 시작하더군요. 여튼간에 80년대에 온 기분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19:54:55


일단 더운지라 에어컨부터 켜고 봅니다. 땀을 좀 식히고 밥이나 먹으러 나가야죠.


4부에서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