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부에서부터 이어집니다.



낮에 오면 꽈리시장이니 나카미세니 순수하게 관광객을 맞이하는 시설들만 문을 열고 있겠습니다만, 불타는 토요일 밤인지라 관광객을 위한 시설보다는 현지 주민들을 위한 위락시설들 위주로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45:29


우리나라보다 더 흔히 보이는 맥도날드. 그리고 2층에는 음반 판매점인 츠타야가 있습니다.


신주쿠 신오쿠보 롯본기같은 도심에 비한다면야 고층건물도 적고 그리 번화하지도 않긴 합니다만, 나름 저녁식사와 술한잔 할 수 있는 가게들. 그리고 화려한 드러그스토어와 밤 늦은 시간에도 관광객을 상대로 하는 상점들이 몰려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45:53


우리나라 번화가 근처 밤거리엔 불법주차된 자동차들이 점령하고 있습니다만, 여기는 자전거입니다.


불타는 금요일 핫한 시간대에 선릉,한티역 뒷편,홍대,이태원을 다 들어가 봤습니다만 그런 번화가에서 자동차가 담당하는 포지션을 일본에서는 자전거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인도고 어디 문 닫은 상가 앞이고 일단 자전거를 바치고 보기 바쁩니다. 이런거 보면 차냐 자전거냐의 차이지 우리나라보다 딱히 더 나은건 없어보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47:14


밤은 깊어가고, 센소지 방향으로 향합니다.


드러그스토어는 일단 구경이나 다 마친 다음에 들어가보도록 합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48:34


기념품을 파는 상점들은 이미 문을 닫았습니다.


다만 셔터에는 에도시대를 연상시키는 그림들이 그려져 있네요. 이런 그림들이 쭈욱 이어집니다. 비록 문이 열린 상가는 보지 못하더라도 전통 양식으로 그려진 이런 그림들을 보는 재미는 있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49:40


지나가다 보니 포차 거리가 있습니다.


멀리서부터 웅성웅성 거리는 소리가 들리기에 근처로 왔습니다만, 아주 활기찹니다. 시끌벅적합니다. 어느 누가 일본사람들은 조용하다 했던가요. 양복을 입은 스시남 아저씨도 카와이한 스시녀 처자도 술이 들어가니 친구들 그리고 동료들과 함께 시끄럽게 이야기 하기 바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0:43

포차를 쭉 돌아보니 서양에서 온 외국인들도 보이네요.


보통 보이는 외국인들은 일본인과 합석을 한 상태입니다. 아무래도 타국에 사는 지인이 놀러왔으니 술한잔 하자며 포차로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뭐 대부분 캐쥬얼한 의상을 입고 있는걸로 보아 마음이 맞는 사람들끼리 주말에 얼굴이나 보고 한잔 하러 왔으리라 짐작됩니다.


여튼 아까 봤던 인도 위의 자전거를 타고 온 사람들이 이 포차거리 안에 최소 한명 이상은 있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1:06


우리나라 포차거리를 보면 뒤죽박죽인 경우가 많습니다만. 여긴 잘 정돈된 느낌입니다.


정해진 선을 넘지 않습니다. 사과박스나 맥주박스도 깔끔하게 잘 정리해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2:01


다시금 에도시대의 정취를 느끼며 센소지로 향해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2:17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2:22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4.0 | 0.00 EV | 28.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2:34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0 | 0.00 EV | 4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2:48


그냥 셔터만 눌러도 작품입니다.


나름 전통적으로 생겼지만, LED에 CCTV까지 잔뜩 달린 첨단의 가로등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7:01 20:54:59


센소지 근처의 지도입니다. 잘 참고 해봐야 외국인한테 크게 도움되는건 없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5:24


이미 문을 닫은 가게들. 그 사이를 지나가는 수많은 사람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6:42


그 앞을 지나가는 커플들..


뒤에 사람이 지나가는걸 아는건지 모르는건지. 여자가 남자 바지 속으로 손을 집어넣네요. 상황을 촬영한다 하다가 결국 순간은 놓치고 손을 빼는 장면만 촬영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7:04


가로등에 달려있는 계량기함에는 어느 누군가가 붙여둔 스티커로 가득합니다.


떼고 지워도 계속 붙이는건지, 아니면 그냥 놔두는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7:17


화려한 조명이 우리를 반겨줍니다. 그리고 저 뒤에 보이는 센소지의 정문인 호조몬.


사실상 형광등처럼 보입니다만 간판입니다. 니카미세도리의 기념품가게 간판들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7:55


이쪽은 셔터 위로 그려진 그림들도 블럭별로 하나같이 이어지는군요. 신기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8:43


그렇게 도쿄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 센소지. 우리말로 하면 천초사(浅草寺)의 정문 앞까지 왔습니다.


살면서 봤던 불교사찰 중 가장 웅장하고 아름답습니다. 그냥 입이 떡 벌어집니다. 물론 백제의 불교문화가 일본으로 유입된게 일본 불교문화의 시작입니다. 그런고로 우리나라엔 거의 소실되고 없는 백제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좋은 문화유산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0:53:07


센소지의 정문. 호조몬(寶藏門). 우리말로 보장문이라 합니다.


2층 규모의 웅장한 센소지의 정문입니다. 그저 평범한 절의 입구로 보일 수 있겠습니다만, 단순 입구가 아닌 문화재 보관 창고로도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이미 저 앞에서부터 사진을 찍고 왔겠습니다만 이 앞에서도 또 사진을 촬영합니다. 암요 그럼요. 우리나라에서 단층 규모의 절만 바왔던 저로써는 그저 신기했습니다.


뭐 여튼간에 일본을 대표하는 불교사찰로 유명한 이곳이 세워지게 된 계기 역시 백제계 일본인 어부가 주워온 불상을 자신의 집에 극진히 모시고 출가를 하게 됨으로써라 하는군요. 국뽕에 취해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0:50


건축 양식이 우리가 흔히 보던 모습과는 다르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우리내 절과 많이 비슷합니다.


1960년대 다시 지어진 건축물이고 같은 불교 사찰인데 다를게 어디 있겠습니까. 뭐 우리나라 유명 사찰들 역시 수많은 전쟁과 재해를 거치며 소실되어 재건되고 하니 말이죠.


6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