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1:45


센소지 본당 건물 주변으로도 늦은 밤 찾아온 관광객들로 불야성을 이룹니다.


뭔가 작두 굴리는 소리 비슷한게 나서 옆을 살펴보니 많은 관광객들이 사행성(?) 가득해 보이는 뽑기를 ㅎ하고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1:41


늦은 밤. 통을 흔들어대는 소리만이 울려퍼집니다.


다들 열심히 흔든 뒤 종이 하나를 꺼내서 읽고 있네요. 아 물론 신성한 절에 와서 도박을 하는게 아니라 오미쿠지(おみくじ)를 뽑기 위해 통을 열심히 흔들고 있는 것이더군요. 여튼간에 저도 다 둘러본 뒤 오미쿠지를 뽑아봤습니다. 그 이야기는 저 밑에서 언급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2:41


밤 늦은 시간인지라, 센소지 본당 역시 문이 굳게 닫혀있고, 

신사에 들어가기 손과 입을 씻는 쵸즈야(手水舎)도 가동을 멈췄습니다.


비록 손을 씻고 입을 헹구어 낼 수 없지만 현지인들 경건한 마음으로 올라가서 참배를 하고 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4:17


젊은 커플도, 나이가 많은 노부부도 상관없이 늦은 밤 참배에 임하고 있습니다.


여긴 분명히 불교 사찰인데 토속신사를 참배할 때와 똑같은 형태로 참배를 하더군요. 박수를 치고 합장하고 동전을 던집니다. 애초에 크고작은 수많은 신들을 모시는 일본의 토속 신앙인 신토(神道)의 특성에 외국에서 물건너온 다른 종교들까지도 융합되었다 하네요.


뭐 여튼 성당에 가서 결혼식을 올리고, 다산의 신을 모시는 신사에 가서 출산기원 기도를 올리는걸 그리 이상하지 않게 생각하는 나라라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5:18


센소지 저 멀리에서 빛나고 있는 도쿄타워의 모습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7:01 21:01:21


어두운 풀숲에서 뭐가 움직이길래 불을 켜고 보니 두꺼비네요.


비록 고층빌딩이 밀집한 도심에서는 조금 떨어진 공간입니다만, 두꺼비같이 보기 힘든 동물들이 잘 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종로 한복판에서 두꺼비를 본 것과 사실상 비슷하다고 보면 되겠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7:52


9시가 넘어가는 시각. 센소지의 오중탑입니다.


1년에 단 세번 미리 신청한 사람들에게만 문을 열어주는 웅장한 탑입니다. 이미 세상을 떠난 신자들의 위패를 모시고 있고 최상층에는 부처님의 사리가 담겨있다고 하는군요. 말 그대로 사리탑입니다. 우리나라 절들에 현재 남아있는 사리탑들은 대부분 크거나 작거나 석탑 형태인데, 일본의 사리탑은 이렇게 목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 물론 목탑 축조 기술은 백제에서 넘어온 기술입니다. 지금은 터만 남은 미륵사와 황룡사에 이를 능가하는 목탑이 있었다는건 그저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일 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9:03


호조몬 뒤에 달려있던 커다란 짚신 구경을 끝으로 센소지의 모든 관람을 마쳤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오미쿠지를 하러 가야겠죠. 처음엔 딱히 할 생각이 없었습니다만, 통을 흔드는 소리에 저도 모르게 발길이 가지더군요. 그렇게 다시 오미쿠지를 하러 사무소 근처로 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9:21


이것도 나름 길(吉)이냐 흉(凶)이냐를 뽑는 뽑기인데 다들 표정이 좋습니다.


흉(凶)은 나오지 않는 듯 보이는군요. 그럼 저도 오미야게를 직접 뽑아보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9:50


영알못도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수준의 영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10:33


오미야게 이용요금은 100엔. 천원에 제 운을 맏겨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10:53


19번 막대기가 나왔네요. 19번 통에 있는 종이를 꺼내 확인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6:01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05:54


다행히 길은 길입니다.


평(平)보다 조금 좋은 말소길(末小吉)이긴 합니다만 길은 길이네요. 그나마 백엔 투자해서 흉은 안나왔으니 본전치기 했다 생각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4.5 | 0.00 EV | 4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14:08


오미쿠지를 확인했으니 매듭을 지어놓고 센소지를 떠나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17:27


화려한 밤거리를 지나 아사쿠사 중심지까지 나가네요.


시간이 그리 많지 않으니, 숙소로 다시 돌아가는 길에 드러그스토어에 들려보기로 합니다. 무언가좀 사다달라고 부탁을 받은 것도 있구요. 여러모로 선물도 사 가야 하니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23:50


누워서 사진을 촬영하는 백인 아저씨.


지나가는 스시남 아저씨도 몰래 도촬을 했고,, 저도 몰래 도촬을 했습니다. 혹시나 일본 웹에 자신이 사진을 찍는 모습이 올라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하실테지만 한국 웹사이트에 올라오리라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못했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24:29


드러그스토어 돈키호테 아사쿠사점입니다.


뭐 일본여행을 종종 가 본 우리 국민이라면 어디서든 쉽게 볼 수 있는 체인점이기에 익숙하겠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을 위해 설명드리자면 공산품을 판매하는 할인마트 비슷한 공간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4.0 | 0.00 EV | 3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1 21:39:13


구매대행을 부탁받았던 복숭아맛 곤약젤리를 싹 쓸어왔구요.

그 외에도 다른맛 곤약젤리도 닥치는대로 집고, 과자도 닥치는대로 집었습니다. 어짜피 5000엔이 넘어야지만 면세 혜택을 볼 수 있기에 일단 닥치는대로 구매하고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2:02:29


참고로 아사쿠사 돈키호테의 면세 전용 계산대는 2층에 있습니다.


1층에서 열심히 기다리다가 2층으로 가라 해서 2층으로 왔네요. 2층 역시 한국인 아니면 대만인들이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면세 혜택을 보기 위해서는 관광비자로 입국한 외국인이라는 사실을 입증해야만 합니다. 그런고로 여권을 꼭 가지고 가야겠지요. 우리나이로 갓 스물이 된 여자들이 호로요이를 사려다가 일본에선 생일이 지나지 않아 못산다며 호로요이를 결국 뺏기더군요ㅋㅋㅋ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2:04:50


육천엔 조금 넘게 구매하고 480엔을 환불받아 왔습니다.


카드를 써도 상관없으니 카드결제를 했는데 현찰로 페이백을 주네요. 마치 카드깡 느낌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2:08:38


삿포로에서 애용했던(?) 마츠야가 보이길래 들어갔습니다.


직접 무인기에서 음식을 주문하고, 그대로 받아서 먹기만 하면 됩니다.



늦은 식사도 마쳤으니 숙소로 향합니다.


와규구이와 함께 비록 늦었지만 일단 식사는 마쳤습니다. 길고도 험했던 1일차 일정의 끝이 보입니다. 씻고 티비를 대충 돌려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3:30:10


아톰 더 비기닝(アトム ザ・ビギニング)


엔딩곡의 목소리가 웬지 익숙해서 쭉 보다보니 fripside의 메인보컬 난죠 요시노가 불렀더군요.




빛의 시작(光のはじまり)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1 23:58:58


그렇게 불을 끄고 잠자리에 들려 하는데, 긴급지진속보가 방영됩니다.


저 멀리 떨어진 홋카이도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하더군요. 맨날 인터넷에서 패러디한 작품들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 무섭습니다. 다행히 지진의 여파가 미치는 지역이 아닌지라 특유의 띠링띠링거리는 알림음이라던지 쓰나미 경고 효과음은 듣지 못했습니다만, 긴급 지진속보를 비롯하여 다른 방송에도 자막이 뜨는 모습은 무섭더군요.


여튼 1일차 일정이 마무리되었습니다. 2일차 일정은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