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큐슈 여행 이야기. 그 열번째. 일본의 당진 가라쓰에 온 한국의 당진 시민..



가라쓰은행 구경을 마치고 나온 티스도리.. 시청이 어디에 있는지도 봤고, 쭉 길을 가 봅니다. 오오테구치(大手口) 지역의 메인 스트리트를 쭉 거닐며 일본의 당진 가라쓰 역시나 사람이 사는 곳이라는 걸 느껴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3.0 | +0.3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1:59


당진시 방재센터?


그러합니다. 소방서와는 조금 다른 개념의 방재센터입니다. 이래저래 보수용 차량들도 보이고 응급차량들도 보이긴 하더군요. 밖에 나와서 업무를 보는 사람은 없지만, 저 2층 사무실에는 아마 공무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겠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2:09


방재센터 앞에도 작은 연못이 보입니다. 생각보다 물은 깨끗했던 편..


이 지역의 공공기관은 하나같이 성을 보는 느낌으로 입구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나름 가라쓰를 대표하는 가라쓰성의 모습과도 흡사한 분위기인데 관공서 입구가 통일된 모습을 보여주는게 시청만 아방궁인 어디 당진과는 참 많이 달랐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8.0 | +0.3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3:01


도로 위의 시민들은 대부분 중장년, 우리나라보단 왜건형 차량이 많이 돌아다닙니다.


사람들은 다 출근하고 학교로 갔을 시간에.. 이국의 관광객만 돌아다닙니다. 가끔 할머니 할아버지 어르신들이 돌아다니시긴 하지만, 나름 시내 중심가인데 그 모습마저도 보긴 힘듭니다. 이후에 점심시간이 넘어가니 하교길의 초등학생들(소학생)이 걸어서 집에 가기는 하더군요.


갑자기 뜬금없는 얘기긴 한데 그 W자 다리라고 하지요. 요가에선 금강좌라고 하는.. 여튼 카와이한 일본 여자애들 보면 대부분 무릎을 꿃고 정자세로 앉는게 아니라면 편한 자세로는 이렇게 앉던데, 그 자세가 여기는 어린 남자애들도 되는가 봅니다. 지나가던 초등학생들이 잠깐 그렇게 앉았다 가는걸 봤네요.


한창 병원에서 재활치료 받던 시기에 그렇게 앉아야 고관절과 다리 회전반경이 늘어난다고 안되는거 억지로 하던 기억이 있는데.. 남자들은 잘 되지도 않는거, 일본 여자애들이나 그러고 앉던걸 다리 꺾어가면서 비명을 지르고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p.s 일본 남자들은 그래도 쉽게 그 자세가 가능한가 봅니다.  http://egloos.zum.com/naridy/v/4871730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4:41


큰 길에서 골목길로 들어옵니다. 


맨션이라 부르는 빌라형 건물도 아파트도 보이긴 했지만, 대부분이 단독주택이더랍니다. 도라에몽 진구네집 분위기의 전통적인 일본의 단독주택은 보기 힘들었네요. 짱구네 집 스타일은 많이 봤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9.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5:18


골목에 있던 부잣집.. 딱 봐도 미적 감각이 남다른 주택이 보입니다.


안봐도 이 지역의 유지분께서 살고 계시리라 여겨지네요. 살구색 톤이라 이래저래 구정물에 오염이 되어 깔끔한 모습은 아니더라도 세콤도 달려있는 부잣집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9.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5:31


아니나 다를까.. 한국에서도 1억은 족히 넘어가는 신형 LS가 무려 두대나 있네요.


저 두대 이외에 하이에이스나 다른 차량들도 있는걸로 봐서는 대체 뭘 하는 아저씨인지 상상이 가질 않습니다. 일본 현지 가격으로 가장 저렴한 LS460이 8,548,000円.. 엔화 환율이 좀 내려서 약 8000만원에 호가하는 가격입니다. 


최소 4000cc 이상의 고배기향 차량을 두대나 소유하고 계신 집 주인 아저씨.. 만나뵙고 싶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4.5 | +0.3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7:29


지나가다 조금은 세월의 흔적이 보이는 집 앞에서 공중전화를 발견했습니다.


빈티지 소품으로 우리나라에도 몇개 들어와 있긴 하더군요. 배선이 연결된걸로 보아 아무래도 사용이 가능한 물건처럼 보였습니다. 한국 역시 휴대전화의 보급으로 인해 공중전화기가 많이 없어졌습니다. 일본도 마찬가지구요. 시대가 변화하면서 추억이 되고 인테리어 소품으로 변화하는게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그걸 역행하며 살아가기도 참 빠듯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8.0 | +0.3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8:32


비싼 렉서스를 타고 다니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이렇게 경차를 타고 다닙니다.


660cc 이하의 경차에는 노란 번호판이 붙습니다. 경차 종류도 다양하고, 저기 지나가는 파제로 미니처럼 4륜구동의 SUV까지 경차로 나오는 나라입니다. 우리보다 풍족한 일본사람들이 실속적인 경차를 선호하니 당연히 메이커에서는 다양한 개성을 가진 경차를 많이 생산하겠지요. 게다가 우리나라 경차처럼 뻥연비도 아니고 연비도 생각보단 잘 나옵니다.


대한민국은 경차 선택의 폭도 좁고 그렇다고 타는 오토 경차의 연비는 중형차와 별 차이도 없는 수준이니.. 경차 오너의 입장에서는 일본 경차들 보면 부럽긴 부럽습니다. 나중에 일본 경차나 수입해서 타볼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4.5 | +0.30 EV | 8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18:47


이 곳이 당진시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또 하나의 증거.


오토바이 번호판입니다. 미국의 자동차 번호판처럼 각 지역의 특색에 따라 디자인을 하거나 번호판의 모양이 다르긴 하던데 육각형 모양에 당진시라 적혀있는 심플한 번호판이 달려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오토바이 번호판은 광역자치단체(충남) 및 기초자치단체(당진)이 함께 표기가 되는 방식인데 일본의 오토바이 번호판은 단순히 우리의 기초자치단체급 도시의 지명만 붙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3:22


가라쓰 시청 뒷편.. 오토바이도 자전거도 주차를 합니다. 


지금 한국의 당진은 요맘때쯤에야 풀이 저만큼 자랐는데.. 4월 20일경에 요즈음의 기후를 보이는걸 보면 확실히 적도에 가까웠다는게 느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4:06


시청 뒷켠으론 병원들이 보이더군요.


소아과도 보이고, 소아과에서 딸을 데리고 나오는 엄마도 보였습니다. 일본 역시 병원의 주 고객은 노인 환자들인데 우리나라 병원에 물리치료를 받으러 오는 어르신들과 큰 차이는 없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4:20


나름 아까 봤던 부잣집처럼 디자인에도 신경을 쓴 안과입니다.


안과와 소아과가 붙어있고 좀 더 앞으로 나가면 내과 외과도 보였습니다. 병원이 아니라 카페라고 해도 믿을법한 안과건물. 조용한 분위기에 커피 한잔 마시고 싶어지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13.0 | +0.3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4:41


나름 깔끔하고 좋아보이는 집들도 많이 보이고 외제차도 많이 보입니다.


차고지가 증명되어야 차량 등록이 가능한 일본의 특성상 저런 주차장의 월세 역시 상당히 비싼편이라 합니다. 골프도 보이고 그 옆엔 알파로메오의 줄리에타 BMW의 3시리즈 역시 보이는군요. 독일차도 많이 보였지만 이탈리아 브랜드인 알파로메오가 정식적으로 수입되는 일본에선 알파로메오 매니아들이 있어서 그런지 알파로메오 차량들도 쉽게 보이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4:46


아무 자리에나 주차가 가능한게 아니라 자신의 자리가 정해져 있습니다.


빨간 골프는 석본씨네 차량, 즉 이시모토상의 차량이구요. 3번의 천촌(淺村)은 아사무라상, 2번은 카네코상(금자), 1번은 야마자키상(산기)의 주차장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5:31


가라쓰 시민회관입니다. 당진에도 당진2동사무소 옆에 시민회관이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여튼 가라쓰의 시민회관은 크고 화려하고 아름답습니다. 그 옆으로는 가라쓰 군치 전시장과 기념품 판매점이 소재해 있더군요. 가라쓰 군치 이야기는 다음편에서 다뤄 볼 예정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13.0 | +0.3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6:31


시민회관과 가라쓰 군치 전시장 사이에 길이 나 있습니다. 평범한 주택가가 보이네요.


생각보단 지나가는 차량이 많이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3.0 | +0.3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5:52


당진신사라고 써 있는 명패가 보이시나요? 


다자이후에 비한다면 작은 신사지만 일본 전역의 크고 작은 신사가 있듯이 가라쓰에도 역시나 신사가 있습니다. 사실 지금은 도심 속 공원이 된 당진의 남산 정상에도 일제가 세워둔 신사가 있었다고 하지요. 아직도 등기부상에는 정리가 되지 않은 당진신명신사 소유로 남은 필지가 하나 있답니다. 아픈 역사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7.1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8:02


작은 도리도 거쳐 갑니다. 타지에서 오신걸로 보이는 어르신들이 신사를 참배하고 계시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8:56


낙엽을 쓸고 계신 신사에서의 스님과도 같은 일을 하고 계시는 신주 구우시입니다.


커다란 본당 옆으로는 기념품 판매점이 있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29:09


한켠으로는 다자이후 텐만구에서 봤듯이 작은 사당들도 모셔져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31:03


낙엽을 쓸던 아저씨도 어디로 사라지신 조용한 신사..


신사 앞 자판기에서 콜라를 하나 뽑아 먹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32:36


일본의 코카콜라는 한국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네 말 그대로 별 차이가 없더군요. 중국의 코카콜라 가구가락은 조금 김빠진 맛이라 그러는데 일본의 코카콜라는 크게 다른건 없었답니다. 신사에 딱히 앉아있을 벤치가 없어서 가라쓰 군치 전시장 앞으로 보이는 입구 아래 그늘에 앉아서 콜라를 마셨지요.


콜라 한캔을 흡입하고, 가라쓰를 대표하는 전통 행사인 가라쓰 쿤치의 히키야마 전시장으로 들어갑니다. 한국 당진에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기지시 줄다리기가 있다면, 일본 가라쓰엔 바로 가라쓰 군치가 있습니다!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