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쓰 신사에서 콜라를 한캔 마신 티스도리.. 시민회관 건물 옆에 붙어있던 가라스쿤치 히키야마 전시장으로 향했습니다. 가라쓰신사의 가을 행사로 알려진 가라쓰쿤치(군치)는 11월 초에 열립니다. 한국 당진의 기지시줄다리기처럼 오랜 세월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내려오는 행사지요.


기지시 줄다리기가 500년 역사를 가진 행사라면 가라쓰쿤치는 약 2~3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행사입니다. 줄다리기용 줄은 매년 만들지만, 가라쓰쿤치의 히키야마는 수백년째 그 물건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49:15


히키야마(曳山)란?


말 그대로 예산. 바퀴가 달린 수레 위에 일본 전통 종이인 와시와 삼베등을 이용하여 인형의 형태로 만들어 둔 것을 의미합니다. 가라쓰쿤치의 히키야마 행렬은 일본 3대 히키야마로도 정평이 나 있더군요.


용이나 봉황같은 상상의 동물로 만든 것 도 있고, 일본에서 이름을 날리던 장수를 모티브로 만든 것도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49:35


일어 영어 그 다음으로 한국어 설명이 써 있더군요.


적사자, 청사자 최소 200년 이상 보존해온 물건들입니다. 매년 가을에만 이 창고와도 같은 전시장에서 나와 그 모습을 외부에 보여준답니다. 이런식으로 안내가 되어있는 내용을 보는것도 흥미롭더군요. 다만 안내 팜플렛에는 가라쓰쿤치가 무엇인지에 대한 간단한 한국어 설명만 있어서 아쉬웠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49:51


청사자 옆에 사람이 탄 거북이가 있죠?


이름이 '거북과 우라시마 타로'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용궁신화 이야기인데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우렁색시나 은혜갚은 까치 정도의 스토리라 보면 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0:11


이렇게 히키야마가 되는 주제에는 제한이 없었습니다.


신발가게 사장이 히키야마에 관심이 있어 직접 제작을 했다는 작품도 있으니 말이죠. 모든 히키야마가 한번에 만들어진게 아니라 수년의 시간을 두고 각기 다른 이유와 모양으로 제작되어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1:05


히키야마 행렬이 지나가는 가라쓰쿤치의 화려한 모습을 그림으로 담았습니다.


왜 자꾸 히키가야라고 쓰려고 하는지 모르겠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1:30


1번부터 14번까지 각 히키야마의 제작년도와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200년 가까이 된 적사자부터 시작해서 가장 마지막으로 만들어진 칠보환까지. 못해도 130년의 세월을 한결같이 지켜온 역사의 산 증인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2:17


4번 요시츠네 미나모토노의 투구 5번 도미


일본의 장수 요시츠네 미나모토의 투구도 히키야마로 제작되었습니다. 비운의 장수로 알려진 요시츠네가 추후 대륙으로 건너가 징기스칸이 되었다는 이상한 설(說)도 있었다고 합니다만, 지금은 전혀 근거가 없는 얘기라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4.0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3:12


가까이에서 보면 무서운 도미.


그렇습니다. 우리가 먹는 그 돔 도미입니다. 일본의 유명 무사부터 상상의 동물, 그리고 흔히 볼 수 있는 도미까지 히키야마의 종류는 정말 다양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3:51


닭? 저기 어떤 분이 보시면 노하실라..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3:57


6번 봉황환


닭 처럼 보이지만 봉황입니다. 전혀 그분이 아닙니다. 레이디가카 그분이랑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4:36


7번 비룡


도미가 진화해서 비룡이 되었습니다. 웬지 포켓몬 도감을 보는 느낌이 드네요. 잉어킹이 진화해서 갸라도스가 되는 느낌.. 여튼 200여년 전에 이렇게 말끔하게 칠을 하고 거대한 조형물을 만들었다는게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물론 그보다 더 옛날에도 만들긴 만들었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5:02


8번 금사자.


사자 종류가 참 많습니다. 그중 당연히 값이 나가 보이는 금사자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5:29


9번 다케다 신겐의 투구, 10번 우에스기 켄신의 투구, 11번 미나모토노와 슈텐 도지의 투구


일본의 유명 장수들의 투구들이 나란히 서 있습니다. 다만 11번 슈텐도지는 일본 요괴의 우두머리라 불리는 상상속의 생명체.. 여튼 복잡하고 무섭게 생겼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sec | F/6.3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6:39


지금은 멸종되어 사라진 티벳지방 야크의 털로 장식을 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7:29


히키야마 행렬에 대한 안내도입니다. 가라쓰 시내를 한바퀴 쭉 관통한다 보면 되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8:08


12번 구슬무늬 사자는 자리에 없습니다.


휑한 스레만 보여주고 있네요. 우리내 기중기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노끈이야 나일론 노끈이고 시대가 바뀌면서 이래저래 보수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8:22


여튼 히키야마가 트럭의 탑과 적재함 같은 존재라면 이 수레는 프레임이라 보면 되겠지요.


겁나게 무겁다보니 여러사람이 달라붙어 앞에서 잡아당기고 뒤에서 밀어서 앞으로 전진을 한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0.3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1:58:46


13번 범고래 14번 칠보환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3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0:37


한켠에선 홍보영상도 틀어주고 있었습니다.


전시장의 규모는 썩 크진 않았습니다만, 입장료는 생각보다 비싸더군요. 물론 이 곳 기념품점에서 한국으로 가져갈 기념품을 대거 구매했습니다. 가라쓰의 과자 선물세트도 그렇고 히키야마 핸드폰 고리도 가지고 왔습니다. 특히 도미가 마음에 들어 도미만 여러개 사 왔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4:54


가라쓰성으로 향해봅니다. 조용한 거리를 혼자 혼자 거닐고 있네요.


정원을 나름 깔끔하게 관리해둔 집들이 보입니다. 아담한 사이즈의 가옥과 협소한 마당임에도 정원을 정말 아름답게 꾸며두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0sec | F/3.5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5:09


좌회전을 하면 요부코와 나나츠가마

우회전을 하면 울창한 소나무숲이 펼쳐지는 니지노마츠바라와 가라쓰성..


목표는 가라쓰성이니 우회전을 하면 되겠지요. 교통편만 괜찮다면 니지노마츠바라까지 들렸다 가는데 그렇지 못해서 아쉽습니다. 다음번엔 렌트카라도 하나 빌려야 할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0sec | F/4.5 | +0.3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5:26


삼거리 옆 초등학교에선 체육수업이 한창입니다.


말이 수업이지 무슨 게임을 하는 듯 보이더군요. 하얀 모자를 쓰고 체육복을 맞춰 입은 소학생들이 카와이하게 놀고 있습니다. 발야구 비슷한 게임처엄 보이는데 뭔진 모르겠더군요. 조금 서서 구경하다가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3.0 | +0.3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6:32

조경에 관심이 크게 있는건 아니지만 정원이 아름다운 집들이 정말 많습니다.


이집은 이 지역에서 좀 이름좀 날린다는 분이 살지 않을지 싶네요. 전형적인 일본식 2층집에 넓고 아름다운 정원까지 있습니다. 나름 차가 많이 다니지만 이러한 주택들이 많이 보이는 도로변이라 그런지 이래저래 집구경 하면서 다니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9.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7:27


보수공사중인 전통가옥도 있었구요.


평성(헤이세이) 26년. 그러니까 2014년 12월에 시작한 공사가 평성(헤이세이) 28년 11월에 마무리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꼬박 2년동안 손을 본단 얘기겠지요.


지나가다가 미술관이 있다고 하기에 미술관 방향으로 들어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10.0 | +0.3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2 12:09:56


근데 휴관... 웬지 조용하더라..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갈길을 갑니다. 혼자 그냥 걷기 심심해서 노래를 들으며 걸었네요.

일본 본토에서 꼭 한번쯤은 스피커로 듣고싶었던 LEVEL5 -Judgtlight- 들었으니 작은 목표는 달성했다고 봐도 되겠지요?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