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이어집니다.


시계탑에서 호텔은 그냥 한블럭 거리에 있습니다. 쉬엄쉬엄 걸어서 호텔로 들어가 체크인 절차를 밟은 뒤 방을 배정받는 형태더군요. 11층에 1120호를 배정받았습니다.


작년 후쿠오카 여행 당시엔 한국어가 어느정도 가능한 직원분이 계셨고, 한국어로 번역된 안내문도 있어서 이해가 쉬웠습니다만 이번에 묵은 네스트호텔에는 일어 아니면 영어 능통자 말고는 없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5:58:58


방은 조금 협소합니다.


그래도 뭐 혼자 묵을 방인데.. 딱히 넓던 좁던 상관 없지요. 비흡연자임에도 흡연실만 빈 방이 남아있어서 흡연실로 들어왔네요. 뭐 여튼 담배냄새가 어느정도 쩔어있긴 했습니다만, 딱히 참지 못할 수준은 아녔습니다. 


속 창문을 열면 굉장히 환하답니다. 정말 골때리는게 밤에 저 문을 열어두고 자다가 창밖이 환해서 일어나니 오전 4시 56분.. 그렇습니다. 동경 표준시보다 최소 한시간은 빨라도 될 것 같은데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3.5 | 0.00 EV | 24.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5:59:03


침대에 카메라 가방부터 제쳐두고 일단 짐을 풀어봅니다.


핸드폰도 잠시 충전을 시켜두고요. 티비 채널도 이리저리 쓱 한바퀴 돌려 본 뒤, 다시 객실 밖으로 나섭니다. 푹 쉬고싶어도 쉴 수 없지요. 한가지라도 더 보고 오는게 목적이니 말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19:36


엘리베이터에 탑승합니다.


히타치에서 제작한 80년대 스타일의 엘리베이터입니다. 아니 80년대에 제작된 엘리베이터겠죠. 나름 컴퓨터로 컨트롤을 한다고 자랑스럽게 적어둔 걸 보면 당대엔 먹어주던 승강기가 아녔나 싶네요.


요즘 엘리베이터는 도착 알림음으로 음성 혹은 경쾌한 멜로디나 효과음이 이용되는데, 이 시절 엘리베이터는 조금은 소름끼치는 종소리입니다. 어릴적 살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대해 영 좋지 못한 추억이 많아서 엘리베이터에서 나는 종소리는 뭔가 듣고싶지 않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4:47


삿포로역 남쪽출구 방향으로 잘 가다가 방향을 틀으면 뭔가 웅장한 건물이 보입니다.


호텔에서 약 5분거리에 구 홋카이도 도청사가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기다란 나무. 그리고 깔끔하게 보도블럭이 깔린 길을 유유히 거닐어 가면 빨간 벽돌의 서양식 고건축물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같은 외국인 관광객도 꽤 많았지만, 의외로 일본 타지역에서 홋카이도 구경을 온 케이스들도 꽤 있더랍니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강원도같은 청정지대이자 외곽지역의 이미지가 느껴지는 지역이니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6:23


역광인게 참 아쉽습니다. 실제로 본다면 마치 1800년대로 돌아간 기분입니다.


우리나라에도 구 서울역사처럼 잘 찾아보면 일제가 적벽돌로 지어둔 서양식 건물들이 종종 보이긴 합니다만, 이렇게 큰 건물은 아니죠. 직접 가서 보면 크고 아름다운 고건축물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6:36


드디어!! 한국어 안내가 있습니다!!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아카렌가(빨간 벽돌)]의 발자취


홋카이도청은 지난번 농과대학 이야기에서 말했듯 개척사(開拓使)에서 시작했습니다. 


혼슈섬 북쪽의 개척되지 않은 미지의 섬 홋카이도를 개발하기 위해 세운 행정기관으로 잠시동안 3개의 현으로 분리된 뒤 현재의 홋카이도로 합병된 도청의 전신입니다. 현 시점에서 공무원들이 업무를 보는 신 도청사는 바로 이 건물 뒷편에 존재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9.0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6:39


개척사(開拓使)의 탄생


1869년 신정부는 개척사(開拓使)를 세우고, 에조치(蝦夷地)로 불리던 북쪽의 섬을 '홋카이도'로 명명하여 개척에 착수하였습니다. 이후, 정부는 지붕에 팔각탑(八角塔)을 올린 서양식의 개척사 삿포로 본청사를 설치하였습니다.


홋카이도 개척을 위한 개척사를 서양식으로 건축했고, 그것이 현재의 빨간 벽돌로 마감된 건물의 전신이 됩니다. 그시절 개척사 건물의 사진을 본다면, 지금과는 많이 다르다는게 바로 보일겁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12


이후 설명을 쭉 적어보자면..

(제일 첫번째 사진이 초기 개척사. 아래는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사진에 대한 해설입니다.)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의 완성


정부는 개척사(開拓使)를 폐지, 홋카이도를 잠시 세 개의 현으로 나누어 통치하다가 홋카이도청을 설치하였습니다. 1888년에 완성된 청사 건물은 네오바로크식 건축양식으로, 당시에는 팔각탑이 설치되어 있었으나 그 후, 철거되었습니다.


팔각탑이 없는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는 화재로 내부와 지붕이 전소되어, 1911년에 남겨진 외벽을 토대로 재건되었습니다. 복구된 건물은 방한과 방화를 중시하였으며 팔각탑은 설치되지 않았습니다.


미래로 이어지는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


1968년에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는 홋카이도 100주년을 기념하여 창건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되어 역사를 미래로 계승해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청사는 지금도 많은 사람들로부터 아카렌가(붉은 벽돌)의 애칭으로 친숙하게 여겨지고 있습니다. (1969년 일본 국가중요문화재로 지정)


그렇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바와 같이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는 아카렌가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빨간 벽돌의 팔각정이 존재하던 그 당시의 건물이 아니라, 1911년 재건된 건물을 다시 그시절 분위기로 복원한 건물입니다. 화마가 휩쓸지만 않았더라면 복원된 모습이 아닌 온전한 모습을 볼 수 있었겠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6.3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39


겨울에는 무빙 라이트로 화려한 야경을 보여준다 합니다.


근데 인간적으로 4월이면 겨울은 아니지 않습니까. 고로 비슷한 구경도 해보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렇죠. 삿포로는 겨울에 와야 합니다. 눈이 폭탄처럼 쏟아지더라도 관광객이 미어터지더라도 성수기라 방값이 비싸더라도 겨울에 와야 제맛이겠죠.


8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