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지난 줄거리 요약


비행기를 타고 신 치토세 공항에 도착한 뒤, 레일패스를 끊어 삿포로행 급행열차를 타고 삿포로시에 도착한 티스도리. 무거운 짐이나 좀 떨궈보자며 호텔로 향했지만, 체크인 시간이 되지 않은지라 체크인은 하지 못하고 밥을 먹으러 나갔다 오며 시계탑을 발견합니다. 시계탑을 발견하고 입장료를 내고 시계탑을 구경한 뒤 체크인을 마치고 다시 밖으로 나오게 된 그는 빨간 벽돌조 건물인 구 도청사를 향해 가게 되는데..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21


문화재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존재합니다.


중요문화재 구 도청 본청사


붉은 벽돌이라고 불리우는 북해도청 구 본청사는 1888년에 북해도 행정의 거점으로서 건설되었습니다. 도청의 기사들에 의해 디자인된 이 미국식 네오바르크양식 건물은 북해도의 건축 자재를 풍부하게 활용하여 만들어졌습니다.

건축 당시에는 일본에서 몇 개 안 되는 대단히 드문 고층 건축물이었습니다. 화재가 있어 1911년에 개축, 그 후 1969년 3월에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구 도청사에 대한 설명을 적어 둔 표지판입니다. 보시다시피 미국의 네오바르크 양식에 따라 만들어진 서양식 건축물이지만, 건축에 필요한 자재들은 수입 없이 홋카이도에서 공수해서 만들었다 합니다. 


요즈음 양산형 건축물을 지을때도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위한 목적이 아닌 단가때문에 수입산 자재를 쓰는 경우도 많은데, 그 당시 홋카이도 도민 그리고 개척사 직원들의 열정이 엿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8.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46


아카렌가 청사 (중요문화재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


입장은 무료. 다만 내실은 꽤 알찹니다.


1층에는 홋카이도 역사 자료 갤러리(문서관 전시실)와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문서관 열람실이

2층에는 기념실과 홋카이도 박물관 분관. 사할린 자료실, 북방영토관 국제교류관등이 있습니다.


관광객의 출입이 제한된 몇몇 공간을 제외한다면, 입장료 없이 꽤 많은 걸 보고 누릴 수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54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 정원의 수목 맵


번역투가 상당히 애매하게 나왔습니다만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 주변으로는 나름 규모있는 정원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제가 간 시점이 우리나라 2월 말에서 3월 초 날씨인지라 정원에 아름답게 피어난 꽃도 풀 한포기도 없이 황량하기만 했습니다.


여튼 소개에 따르면 '홋카이도청 구 본청사의 정원에는 약 100여종 1,000그루의 수목이 심어져 있어 계절에 따라 다른 풍경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라고 합니다. 뭐 제가 보고 온 것도 계절에 따라 다른 풍경 중 하나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7:56


바람이 거세게 부는 정원에는 그 어떤 카와이한 처자도 없었습니다.


단지 토요일임에도 뼈빠지게 일하고 바쁘게 퇴근길에 오르는 스시남 아저씨들만 지나갈 뿐이고, 저같은 관광객들이나 이래저래 둘러보고 갈 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8:14


LED 조명은 죄다 철거가 된 상태. 


기나긴 북해도의 겨울을 보낸 나무들에겐 아직까지 짚단이 쌓여 있는 상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8:50


4월 말에 한번 더 폭설이 내렸다 합니다만.. 부디 나무들이 잘 살아있길 바래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5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9:17


건물 주변에는 자전거도 불법주차가 되어있습니다.


의외로 시내를 지나다니다 보면 자전거 주차 금지구역도 존재하더군요. 게다가 거센 바람에 잘 쌓여있던 낙엽도 이리저리 굴러다니다 건물 구석으로 몰리기 시작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29:44


100년이 넘은 건물임에도 피뢰침이 존재합니다.


작은 굴뚝처럼 보이는 부분은 환기탑이라고 하는군요. 그 외에도 천연 슬레이트로 만들어진 지붕이 올라가 있고, 약 250만개의 삿포로제 벽돌을 프랑스 방식으로 조적했다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30:08


다시 한번 더 확인합니다. 입장은 무료입니다.


암요 그럼요. 입장료가 단 한푼도 들어가지 않습니다. 우리의 홋카이도청에서 무료로 관광객들에게 개방해주는 그런 건물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30:34


건물 내부로 진입합니다. 


두개의 작은 아치와 정 중앙의 계단으로 이어지는 큰 아치. 그리고 엔틱한 장식문양은 전형적인 서양식 건물임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단 역시 목조인지라 올라가고 내려가는 사람들로 인해 삐걱거리는 나무소리가 울려퍼지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31:11


관계자 이외의 출입을 금합니다.


분명 인기척은 들립니다만, 아마 관계자 분들이 들어가 계시겠죠. 출입을 금한다 하는데도 일부러 문을 열어보는 몰상식한 관광객은 없었습니다. 요즘 요커들에게 관광지가 되어버린 서울 모 대학이 출입금지 표지판을 아무리 붙여놓아도 무턱대고 들어오는 몰상식한 중국인 관광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다는 이야기가 뉴스에 나오고 하는데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31:43


방화문은 아마 후대에 와서 달아둔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미 화재로 한번 소실되었던 건물인지라 방화문의 존재는 더욱 더 중요하게 여겨지겠죠. 웬지 느낌상 60년대 복원 당시에 달아둔 느낌입니다. 1911년 건축 당시에 만들어 둔 방화문은 아무래도 아닌 것 같습니다.


P.S 언어만 능통하다면야 지킴이 봉사를 하고 계신 어르신들께 물어보겠는데.. 그러질 않으니..

 

9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