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이어집니다.


하두 노잼이라 하시니 빠르게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1:32


건물 내 기념실이라 소개된 방에 들어왔습니다.


이 건물이 옛 홋카이도 개척사 시절부터 현역 도청사로 쓰이던 시절까지 도지사 및 개척사의 장관이 업무를 보던 집무실이라고 합니다. 그 시절 그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1:56


어느 동네나 그렇듯 역대 장관 및 도지사들의 사진이 걸려있습니다.


하다하다 조그마한 읍사무소 회의실이나 읍장 집무실에 가도 전임자들 사진이 다 걸려 있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2:08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2:18


이래저래 천 관리도 주기적으로 해주고 있겠죠. 그래서 그런지 쇼파가 깔끔합니다.


테이블 위에는 재떨이가 하나쯤 올려져 있을 법 한데...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5 | 0.00 EV | 5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2:47


도지사가 집무를 보던 책상에는 지구본이 하나 놓여져 있습니다.


자세히 볼 수 없고, 쭉 돌리는 일도 불가합니다만, 깨알같은 일본어 천지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4.0 | 0.00 EV | 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2:54


약 백여년 가까운 세월을 버틴 책상은 아무리 관리가 잘 되었다 한들 세월의 흔적이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3:11


도지사에게 찾아온 손님을 접대하던 자리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3:19


각료들을 모아두고 회의를 하던 테이블. 그리고 유심히 역대 도지사 사진을 보는 스시남 아저씨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44:11


장식장이 구석에 있습니다만, 아래 수납장 유리는 깨져있는 상태군요.


한쪽은 아예 깨져서 속이 텅 보이고, 한쪽은 종이테이프로 붙여 둔 상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0:01


이어서 북방영토관을 관람하던 중 경상도 사투리가 들리더랍니다.

그렇습니다. 한국인 관광객 아저씨들과 가이드 아주머니가 계셨습니다.


한국어 설명이 빈약한지라 옆에 꼽사리 끼어 설명 좀 들을까 싶어 거리를 두고 따라갔습니다만, 지도를 보고 설명을 해 주곤 다 봤다며 자리를 뜨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0:36


박물관 분관으로 들어가니 북해도 지역에서 발굴된 커다란 암모나이트 화석도 보이구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0:4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1:08


우리내 역사책에서도 쉽게 볼 수 있던 토기그릇과 인형, 그리고 함께 발굴된 석기도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4:59


유즈노사할린스크 우리에겐 사할린으로 잘 알려진 가라후토 자료관에 왔습니다


졸지에 우리나라도 피해를 입었던 러일전쟁. 그리고 일본 입장에서 전쟁 및 사할린 점유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그런 공간이더군요. 아직도 일본은 멀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6:15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의 사진.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7:10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7:40


우리내 전쟁기념관 전시품들과 조금은 비슷하기도 합니다.


총알이 관통된 개인용품들 그리고 당시 군인들의 소지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6:59:04


최종 관람을 마치고 1층으로 다시 내려옵니다.


후문도 있긴 합니다만, 오직 정문으로의 출입만 가능합니다. 그리고 여러 관광객들을 보았지만, 불이 꺼진 장애인 화장실의 불까지 켜가면서 화장실 사진을 찍어가던 관광객도 있더군요. 한국사람도 중국사람도 아니고 일본사람이였습니다. 세상엔 별별 사람들이 있다지만 젊은 관광객이 화장실 사진을 찍던 모습이 유난히 기억에 남았습니다.


그동안 박물관 이야기만 하니 재미도 감동도 없으셨을텐데 고생 많으셨습니다. 다시 일상이 담긴 글들로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