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여행기. 오늘도 역시나 계속 이어집니다.


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TV타워를 뒤로하고 다누키코지 상점가로 향하던 티스도리. 무언가가 눈에 띄기 시작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6:09


모스버거 간판 뒤로 코믹 도라노아나 삿포로지점. 그리고 애니메이트가 보입니다.


처음엔 사실 저기가 오덕빌딩이라 불리는 건물인 줄 몰랐답니다. 삿포로에 오덕빌딩이라고 그런류의 상점들만 입점된 빌딩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긴 했었는데 나중에 찾고 나니 저곳이 오덕빌딩이였단 사실을 알고 추후에 다시 방문하긴 했습니다. 


여러 물건을 사와서 선물로 혹은 소비의 목적으로 대부분 활용을 했습니다만 생필품이나 과자 선물세트는 몰라도 애니메이션 굿즈류의 상품은 본토인 일본에서는 꽤나 저렴하게 구할 수 있고 시세차익을 노릴 수 있는 부분도 있기에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듯 냅다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6:31


치바현에 이치카와시에 본점을 두고있는 주식회사 토라노아나에서 운영하는

동인샵 코믹 도라노아나는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고 있답니다.


우리나라나 저런데 눈치 보고 들어가고 그러지 이 나라에선 그냥 우리내 피시방 가듯 일상인 부분인지라 지극히 카와이한 처자들도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가고 친구들끼리 들어가서 물건을 사서 나오기도 하더군요. 저도 혹시나 건져갈게 있는지 들어나 가 봤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7:09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쨩 


겉으로 보여지는 이미지는 외모도 능력도 완벽하지만 집에 돌아와선 항상 게임에 빠져 살며 같이 사는 샐러리맨 오빠를 아주 그지로 아는 겉다르고 속다른 도마 우마루와 부처님도 화를 낼 상황에서도 항상 보살같이 동생을 타이르는 오빠 도마 타이헤이 그리고 그 주변인물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주변인물도 다 특성이 강한 인물들이라 그냥저냥 보는 재미는 있는 작품입니다. 주변에서 두 사람에게 이 작품을 추천해줬는데 아주 재미나게 봤다고 합니다. 카와이한 에비나 나나 합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55.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9:16


곧 10년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도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는 고전작 토라도라 OST


호랑이와 용의 만남. 학기 초 상호간 이해관계가 얽힌 전략적인 관계에서 시작하여 막판엔 자기들끼리 눈이 맞아 사랑의 도피를 해버리는 그런 이야기. 이미 다 봤습니다만 차에 저 작품의 소설책도 있어서 병원에 입원했을 때 혹은 심심할때 읽긴 읽고 있습니다. 


어느순간부터 어디 줄곧 앉아서 책을 보는 체질이 아니게 된지라 암만 가벼운 책이라 할지언정 가만히 앉아서 읽기가 참 힘들더군요. 이건 딱히 욕나올만한 등장인물이 없습니다. 킬링타임용.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53:09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여행 당시 신작이랍니다. 신작에 대한 소개와 홍보 역시 한 부스를 차지하고 있답니다. 관심있게 영상을 지켜보는 사람도 있었고, 그냥 지나쳐서 자신이 원하는 물건을 사는 사람들도 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58:02


나와서 옆에 보이는 드러그스토어로 들어갑니다.


다누키코지 상점가에는 이런류의 드러그스토어가 꽤 많습니다. 현지인들을 상대로 영업을 하긴 하지만 면세가 가능하다면서 외국인 관광객들을 끌어모으기도 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58:06


파스부터 라면 과자 등등을 팔긴 합니다만, 컵라면만 잔뜩 집어가지고 나왔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08:20


다이소도 보이고 맥도날드도 보입니다. 다누키코지 상점가에 도착을 했습니다.


다누키코지(狸小路-이소로) 상점가는 오도리공원처럼 약 1km의 거리에 걸쳐서 이어진 상점가입니다.


개척사가 이 근처에 세워지고 음식점을 시작으로 해서 거리 전체가 기다랗게 상점가가 형성이 된 부분인데, 우리내 전통시장처럼 오래된 건물들도 보이고 식료품을 파는 가게나 식당도 보입니다만 안양의 1번가나 부산의 서면처럼 나름 젊은이들이 즐길 수 있는 오락실이나 노래방을 비롯한 유흥업소나 온갖 다양한 업소들도 종종 보인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08:50


검은봉지 바리바리 들고 조용히 상점가를 걸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09:00


다들 퇴근하기 바쁜 와중에 그들 무리에 끼어 상점가를 걸어보도록 합니다.


다누키코지 상점가는 1초메부터 7초메까지 이어집니다. 1초메가 한 블럭으로 봐야 하니 무려 일곱구역으로 나눠져있단 이야기겠죠. 그 외에도 각 초메 근처로 이런저런 부가적인 쇼핑센터나 문화시설이 꽤 많이 존재하고 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11:12

식당가가 있는 1초메의 거리는 한산한 편 입니다.


가끔 흑인이나 백인 아저씨들이 일본인들을 상대로 전단지를 나누어주는 호객행위를 하긴 하던데 딱봐도 한국인처럼 보이는 저는 타켓이 아닌지 그냥 지나쳐 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11:17


2초메를 향해 걸어갑니다. 사람도 많고 간판도 화려하고 아케이드 조명도 화려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12:09


ASOBI KOBO 


무슨 네이처리퍼블릭처럼 자연친화적인 분위기인지라 화장품가게로 생각할지 모르겠습니다만, 파칭코와 슬롯이라는 문구가 적힌걸로 보아 아무래도 성인게임장으로 보입니다. 일본은 대마도같은 시골 촌구석을 가도 존재하는게 파칭코고 파칭코 기기들도 상당히 다양합니다.


인기 아이돌, 애니메이션 이미지가 나오는 기기부터 시작해서 일본바닥에서 유행하는 콘텐츠들은 대부분 저 사행성 기기의 모델로 론칭하곤 합니다. 의지의 걸그룹 티아라도 비록 국내에선 왕따로 망했지만 이지메의 본고장 일본에선 파칭코 기기에 사진이 걸렸던 적이 있었다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12:31


au. 일본의 2위 통신사업자 KDDI의 브랜드입니다.


우리나라에서 T, Olleh, U+ 간판을 달은 영업점을 보는 것 만큼 매우 흔하게 보이고 밤 늦게까지도 문을 열어두고 상담을 받는 핸드폰가게입니다. 월 3833엔에 아이폰을 만나 볼 수 있다고 홍보를 하는 모습도 우리내 핸드폰 판매점과 별반 다르지 않더군요.


가입자가 4,400만명. 남한 인구와 엇비슷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8:12:40


장인이 직접 만든 칼과 기타 주방용품을 파는 가게도 보입니다.


깔끔한 상점가에 깔끔한 매장을 차려두고 주부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더군요. 이래저래 장인정신이 물신 느껴지는 가게들도 꽤 많이 볼 수 있었답니다. 비록 하찮은 칼이라 할지라도 장인의 손으로 정성스럽게 만든 칼이니 공장에서 찍어낸 칼과는 비교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겠죠.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