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2016/05/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3) 오덕빌딩, 다누키코지 상점가 - 1

2016/05/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4) 다누키코지 상점가 -2, 1일차 마무리

2016/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5) 2일차 아침,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1

2016/05/3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6)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2

2016/06/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7)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3, 오타루(小樽)를 향하여


계속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1:15


오타루역에 도착했습니다. 현재 시각은 10시 45분..


열차가 종점인 오타루역에 도착하니 정말 썰물처럼 승객들이 플랫홈으로 이동합니다. 일요일이기도 하고 홋카이도의 중심지이자 300만 인구를 자랑하는 대도시 삿포로에서 30분정도 걸리는 가까운 거리에 소재한 관광지이다보니 이래저래 사람들로 붐비는거겠죠.


오타루는 인구 14만 수준의 항구도시입니다. 이시카리만에 붙어있는지라 북해도 개척 당시 물류수송의 관문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합니다. 이 동네엔 우리 2MB 가카께서 좋아하실법한 운하가 존재합니다. 내륙을 파낸 운하가 아니라 해안선을 다듬어서 만들어낸 운하라 하는군요.


지금은 물류 및 여객 운송의 역활보단 관광지로써의 그 기능이 대두되고 있다 합니다. 뭐 오타루시 자체가 관광으로 먹고사는 동네니 말이죠. 홋카이도 개척당시의 서양식 건물들이나 오래된 창고들이 의외로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우리로 치자면 군산이나 장항같은 동네처럼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1:19


그냥 스시남 아저씨들 가는 방향으로 따라서 나갑니다.


저 혼자 반대로 갈 필요는 없지요. 아저씨들을 따라서 가니 플랫홈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9.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2:02


우리내 서울 근교 항구도시 인천처럼 오래전부터 철도가 놓여졌고 기반시설이 만들어진듯 보입니다.


오타루역 플랫홈에 놓인 전등 역시나 꽤 오랜 세월동안 불을 비추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요즘 나오는 규격의 전등이라던가 밝고 효율도 좋은 LED 전구 역시 많습니다만, 녹이 피어나는 빔대와 함께 오타루라는 도시가 지내온 세월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5:22


어마어마한 인파를 따라서 출입문으로 나왔습니다.


다들 출입문으로 나오니 따라서 나왔을 뿐이죠. 한국어 가이드맵은 비교적 찾기 쉬운곳에 있어서 하나 들고 나왔답니다. 오타루역 바로 앞에는 버스터미널이 존재하고, 눈에 보이는 사람은 대다수가 역에서 나온 사람들이긴 합니다만, 오후시간대엔 나름 현지인들도 많이 돌아다니는걸로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5:26


역에서 쭉 쥬오거리를 타고 걸어가면 운하가 나옵니다.


가는 길에 상점가도 보이고, 이런저런 유서깊은 고건축물도 보이곤 하는데 일단은 쭉 내려가서 운하를 한바퀴 뺑 돌고 나머지를 둘러보던지 하도록 합시다. 일단 목적은 운하였기에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8:25


모두 운하방향으로 내려가는 줄 알았던 다른 관광객들은 상점가로 빠지기도 합니다.


우리내 전통시장처럼 비가림용 아케이드도 잘 만들어져 있고,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보여줍니다. 다시 삿포로로 돌아가던 길에 들려보긴 했습니다만 식당이나 잡화점이 대부분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0:59:09


담배가게는 문을 닫았고, 담배 자판기만이 일요일 오전에 영업을 하고 있었답니다.


자판기 대국인 일본에는 별별 잡다한 자판기가 많습니다만, 담배 자판기는 흔히 볼 수 있는 자판기랍니다. 저래뵈도 성인임을 인증하는 신분증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기에 아빠 신분증 몰래 훔쳐온 고딩이 아닌이상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할 일도 없겠지요.


대마도 가서 가이드 아주머니가 설명해주신 내용을 들은 얘기입니다만, 외국인은 신분증으로 인증절차를 진행 할 수 없기에 사람이 있는 가게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고 하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8.0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01:48


이건 뭐 교차로나 벼룩시장같은 무가지를 넣어두는 통인가 하고 봤더니만....


무가지함이 아니라 재설용 모래함이라 하는군요. 궁굼증에 열어볼 외국인 그리고 일본 현지인 관광객을 위해 친절하게도 설명을 붙여두었습니다. 어쩌다 한번 눈이 내릴까 말까 하는 동네가 아니라 이래저래 4월까지 눈이 내리는 동네인지라 중요한 기물이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02:12


미나토 치과(みなと 齒科)


항구로 내려가는 길목에 항구(巷)[미나토]라는 이름을 가진 치과가 존재하더군요. 당연히 휴일이라 휴진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1.0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02:59


옛 정취를 그대로 간직한 동네이다보니 인력거꾼들도 많습니다.

인력거꾼이라면 우리에겐 원조 츤데레 김첨지가 있습니다.


정통 인력거들도 있는 반면에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를 보는 자전거 연결형 인력거라던지 저런류의 간단한 인력거들이 보이기도 합니다. 물론 저같이 홀로 여행을 온 관광객에겐 타지 않을걸 알기에 호객행위조차 하지 않더군요. 가족단위로 온 관광객들에게 호객행위를 하곤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03:07


항구에 가까워질수록 서양풍 건물들이 눈에 띕니다.


대부분은 현재 기념관이나 여타 다른 상업시설로 활용되고 있답니다. 저 건물 역시 레스토랑과 원예용품점으로 사용되고 있더군요. 이런식으로 오래된 고건축물도 아직 현역으로 잘 활용되고 있답니다.


운하 그리고 항구로 넘어가는 다리가 보입니다. 19부에서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