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카의 한반도 대운하. 아니 홋카이도의 오타루 운하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2016/05/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3) 오덕빌딩, 다누키코지 상점가 - 1

2016/05/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4) 다누키코지 상점가 -2, 1일차 마무리

2016/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5) 2일차 아침,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1

2016/05/3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6)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2

2016/06/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7)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3, 오타루(小樽)를 향하여

2016/06/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8) 오타루(小樽)역, 운하를 향하여


범퍼가 탈거된 피트를 뒤로하고, 넓은 공원이 하나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4:16


운하공원이라 이름붙여진 작은 공원. 


그리고 뒤로 보이는 건물은 구 일본우선(日本郵船) 오타루지점 청사입니다. 물론 지금은 빈 건물입니다. 일본우선이라 하면 조금 생소하게 들릴지 모르겠는데, 일본을 대표하는 해운회사라 합니다. 물론 우편과는 일절 관계 없다고 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3.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4:57


운하공원에서 놀고 있는 카와이한 오토코상과 온나상들.. 멀리 아버지가 지켜보고 계시더군요. 


아마 지금쯤 가서 본다면 동상 앞으로 작은 연못이 생겨있을겁니다. 뭐 여튼간에 자전거를 타고 와서 숨바꼭질 비슷한 놀이를 하던걸로 기억하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6:04:10 11:25:36


공원 바닥에는 오타루 운하에서 세계의 주요 지점까지의 거리를 해리로 표시해주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6:52


일본우선주식회사 (Nippon Yusen Kaisha)


NYK라는 이름으로 익숙한 일본 제1의 해운업체입니다. NY에서 미국의 뉴욕이 연상되긴 합니다만, 일본회사랍니다. 마름모꼴 로고로 유명한 미쯔비시 그룹의 모태가 되는 회사라는데, 현재는 미쯔비시 중공업의 지분 일부를 제외하고는 미쯔비시와 큰 관련이 없다 합니다. 해운경기 불황으로 인해 우리내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을 비롯한 해운업체들은 큰 위기에 직면했는데, NYK의 상황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8:20


마치 야인시대와 같은 개화기 시대극에서 볼법한 건물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뭐 군산이나 장항 목포같은 일제가 수탈을 목적으로 양성한 항구도시 부근에 종종 저런류의 건물들이 남아있습니다만, 오타루시 운하 끝자락까지 넘어온다면 그보다도 더 쉽게 볼 수 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8:58


폭스바겐 업!(VolksWagen UP!)


요즘 디젤게이트라 불리는 연비조작 파문으로 인해 전 세계적인 지탄을 받고 있는 회사 volkswagen의 A세그먼트급 소형차입니다. 국내 수입과 관련하여 해프닝이 있었습니다만, 결국 국내에선 볼 수 없는 폭스바겐의 소형차가 되겠습니다. 그럼에도 일본에서는 잘 굴러다니고 있네요.


보자마자 한걸음에 달려가서 사진부터 촬영했습니다. 일단 꽤 앙증맞게 생긴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군요. 골프에 비한다면 폴로도 꽤 작게 보입니다만, 폴로보다도 작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1.0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8:40


뒷태는 싸구려틱한 느낌도 묻어나오고 조금은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뭐 국산 경차 대비 짜임새 있고,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이라 칭하고 싶습니다. 참고로 경차의 배기량을 660cc 미만으로 규정하고 노란 번호판을 달아주는 일본에서는 소형차에 속합니다. 물론 국내에서도 배기량을 비롯한 대부분의 경차기준을 충족합니다만, 전폭이 조금 더 넓은 탓에 경차가 아닌 소형차로 분류된다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8.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8:47


싸구려틱한 직물시트. 그리고 싸구려틱한 메뉴얼 공조기.


그 외 나머지 요소들은 경차 치고는 꽤 준수한. 경차 오너로써 탐나는 디자인을 지니고 있습니다. 직접 만져보지 못해서 전반적인 내장재의 질감은 어떤 수준인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모습은 전혀 나쁘지 않습니다.


참고로 저가형 2도어 모델부터 온갖 악세사리로 치장한 최상위 트림의 4도어 모델까지 일본에서 판매중입니다만, 국산 경차보단 조금 비싼편입니다. 최 하위 트림의 2도어 모델 기준으로 1548엔에 판매중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9:10


업!을 뒤로하고, 길을 떠납니다.


폐선된 철로. 그리고 저 멀리 눈이 뒤덮인 산이 보입니다. 운하를 통해 들어오는 물자를 수송하기 위해 깔아둔 철로가 지금은 운하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오타루만의 멋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8.0 | 0.00 EV | 7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8:51


SM3가 아니라 닛산자동차의 블루버드 실피입니다.


1세대 SM3의 베이스가 되어준 차량입니다만, 전반적으로 노티가 좔좔 흐르는 분위기입니다. 이리 다듬고 저리 다듬어서 구닥다리 일본차에서 느껴지는 노티는 어느정도 지울 수 있었지만, 세련되고 아름다운 차들이 많이 나오는 현 시점에서 보면 내수형 SM3에선 지울 수 없는 노티가 나는 건 사실입니다. 


물론 출시 당시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오렌지색과 금모래색을 비롯하여 노티를 만회할만한 컬러를 다양하게 내놓고, SM5와 마찬가지로 튼튼하고 잔고장 없는 차량이라는 인식 아래에서 꽤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29:28


어르신께서 트렁크를 열고 물퐁을 싣고 계십니다.


시간이 일요일 오전인지라 약수터에 가시는 걸까요. 아니면 물통이 아닌 기름통이나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용기일까요. 자세한 내막은 잘 모르겠으니 패스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0:45


철로를 따라 쭉 걸어갑니다. 


낡은 철조망 뒤로 보이는 일본우선 오타루지점 건물. 분명히 불이 켜 있는 모습을 확인했는데, 어디를 봐도 사람이 들어간 흔적이나 열려있는 출입문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1.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1:34


우리에게도 꽤나 익숙한 오토바이 택트(Tact)


방치된 혼다 택트. 1세대 AB07입니다. 못해도 80대 초반에 생산된 제품일테니 약 30년정도 된 물건이지요. 다만, 폐차급 몰골로 방치된 상태입니다. 관광객들을 위한 철로변 공원인데도 저런 생활쓰레기들이 종종 보이더랍니다.


대림자동차가 국내에 선보인 택트는 5세대. 약 10여년 전 만 하더라도 그냥저냥 흔히 볼 수 있는 스쿠터 종류에 속했습니다만 이 5세대 택트도 세월이 세월인지라 종전처럼 쉽게 보기는 힘들어졌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8.0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6:20


3세대 마쯔다 봉고 트럭


우리에게도 익숙한 봉고트럭입니다. 파워봉고와 와이드봉고를 놓고 본다면 공통점을 쉽게 찾을 수 있으리라 판단됩니다. 후기형 모델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관리상태가 준수한지라 촬영했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6:37


크고 작은 선박들이 정박중입니다. 대부분 오타루 주민들의 어선이더군요.


그 외에 시에서 소유하고 있는 연구용 선박이라던가 요트 그리고 대학 소유의 선박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7:09


오래된 창고도 이래저래 보수한 흔적들이 보이긴 합니다만, 그 자리에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LPG 가스통이 연결되어 있는걸로 보아 식당으로 활용중이라 추정해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37:36


운하를 쭉 거닐다 보면 이렇게 크고 작은 동상이 보입니다.


작은 소녀는 운하를 가로지르는 교각 위에 비가오나 눈이오나 서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40:31


아까 걸어서 건너왔던 다리 위로 트럭이 지나갑니다.



주차금지라 써 두었던 건물입니다. 마치 형무소같은 음산한 분위기입니다만, 창고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0:05


고층 맨션건물이 들어선 시내 복판에도 관광지가 아닌 운하로써 활용되었던 그 시절을 간직한 건물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대부분이 식당이나 미술관 혹은 카페와 같은 상업시설로 활용되고 있답니다.



인력거가 돌아다니고 오타루가 항구도시로써 큰 명성을 떨치던 그 시절을 동판에 옮겨두었습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가지 않는 한, 그 시절을 직접 제 눈으로 볼 순 없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2:33


운하가 가진 분위기를 만끽하며 조용히 걷고 있었습니다만, 갈매기가 휀스 위에 앉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8.0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3:01


그러곤 가로등 위로 올라갑니다. 곧 까마귀 한마리도 옆에 와서 앉으려 합니다만, 내쫒습니다.


고로 우리는 갈매기와 까마귀가 붙으면 갈매기가 까마귀를 이긴다는 결과물을 얻어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4:44


걷고 또 걷다보니 처음에 인력거가 있었고 크루즈선을 탑승하던 그 자리까지 왔습니다.


구석진 저 위로는 인적이 드물더니만, 나름 운하의 중심가 부근으로 걸어오니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어딜 가나 꼭 보이는 중국인 단체관광객도 꽤 많이 보이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5:14


이미 관광을 다 끝낸 뒤 찾아 온 관광 안내소.


안내소라고 하기 보다는 기념품 판매점에 가까웠습니다.



카와이한 처자가 야사시하게 이누쨩한테 망토를 씌워주었을거라 믿습니다. 


분명히 그럴거라 믿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1:58:13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8.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2:00:43


운하 관광의 중심지로 갈수록 관광객을 보기는 쉬워집니다.


또한 이른 시간엔 볼 수 없었던 화가 아저씨도 볼 수 있었네요. 그 외에도 이니셜 목걸이를 판매하는 상인과 자신이 그린 풍경화와 캐릭터 굿즈를 판매하던 아저씨도 볼 수 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2:01:24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2:01:26


관광안내소가 존재하는 작은 광장입니다.


운하 한바퀴를 뺑 돌고 왔습니다. 비록 100년 전 그 시절로 타임머신을 타고 갈 수는 없었지만, 운하 그리고 운하를 주위로 얽혀있는 구시대 건물에서 느껴지는 감성. 오랜 세월 얽혀있던 오타루 시민들의 애환 역시 느낄 수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2:02:11


운하의 끝에는 일정한 유속을 위해 보가 설치되어 있더군요.


그렇습니다. 인위적인 시설물이지만 정말 자연스럽게 보이던 운하 역시나 인간이 만든 인공 보로 평화로운 분위기를 연출해 주고 있었습니다. 허무합니다. 허무하지만 그래도 제가 보고 느꼈던 운하의 그 감성과 감동은 마음속에서 영원히 변치 않으리라 믿습니다.


21부에서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