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2016/05/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3) 오덕빌딩, 다누키코지 상점가 - 1

2016/05/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4) 다누키코지 상점가 -2, 1일차 마무리

2016/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5) 2일차 아침,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1

2016/05/3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6)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2

2016/06/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7)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3, 오타루(小樽)를 향하여

2016/06/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8) 오타루(小樽)역, 운하를 향하여

2016/06/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9) 오타루(小樽) 운하 -1

2016/06/2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0) 오타루(小樽) 운하 - 2

2016/06/2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1) 월스트리트, 일본은행 오타루지점

2016/07/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2) 오타루 외곽, 주택가 탐방

2016/07/0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3) 스이텐구,오타루 오르골당,사카이마치거리

2016/07/13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4) 굿바이 오타루!

2016/07/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5) 삿포로 맥주박물관 헛탕, 북오프(BOOK-OFF)

2016/07/2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6) 하코다테행, 스스키노, 오덕빌딩, 2일차 마무리

2016/07/2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7) 3일차 - 하코다테(函館)를 향하여!

2016/08/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8) 하코다테(函館) 전차, 고로가쿠로!

2016/08/0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9) 고료가쿠(五稜郭)

2016/08/1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0) 하코다테의 일상들

2016/08/2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1) 스에히로초 제일보 기념비, 기독교단 하코다테교회

2016/08/2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2) 하치만자카 언덕, 모토마치 공원

2016/09/0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3) 하코다테구 공회당

2016/09/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4) 하코다테산 전망대를 향하여

2016/09/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5) 하코다테를 떠나며, 3일차 마무리


36부에서 이어집니다.


여행 이후 약 5개월만에 마지막 4일차 이야기를 할 차례가 왔습니다. 누가 본다면 장기간 여행을 다녀온 줄 알겠습니다만, 3박 4일 여행기를 이렇게 토막토막 잘라서 쓰다보니 이지경까지 오게 되었네요.


조금 늦게 숙소에 들어왔던지라 좀 늦게 일어났습니다. 조식을 섭취하고, 그동안 풀어두었던 짐을 싸기 시작합니다. 조금 큰 가방을 들고 온지라 4일간 구매했던 기념품들이나 굿즈를 가방에 밀어넣고도 충분했답니다. 손에 들고 갈 물건은 카메라 가방 말곤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23:27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오네가이 신데렐라~


반다이 남코의 리듬게임 '아이돌마스터 신데렐라 걸즈 스타라이트 스테이지'(데레스테)의 광고입니다. 우리도 알만한 일본의 아이돌 그룹 SMAP의 음치 리더 '나카이 마사히로'가 불렀답니다. 일본에서는 전국민적인 인지도를 가진 아이돌이자 연기자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습니만, 개그성이 강한 컨셉인지라 이렇게 나와서 망가져줍니다.;;



뭐 어디까지나 일본이라 가능한 일....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3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29:05


짐을 다 쌌습니다. 이제 4일동안 제 집이나 다름없던 객실을 떠날 차례입니다.


다시 한번 놓고가는 물건이 없는지 확인을 한 뒤 객실 사진을 마지막으로 남겨둡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29:20

 

비록 제가 떠나간지는 5개월이란 긴 세월이 흘렀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손님을 맞고 있겠죠.


부디 오랜 세월, 이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33:37


호텔 밖으로 나옵니다. 처음 호텔에 입성했던 그날처럼 캐리어와 함께 나옵니다.


바로 옆 사무실에서는 직원으로 보이는 아저씨가 주차장 청소를 하고 계십니다. 저 사진을 촬영할 당시엔 그저 호스를 연결해서 주차장 청소를 하는 모습으로 보였지만, 지금 다시보니 16mm 투명 편사호스를 사용하고 계시다는 사실까지 보이는군요. 아는 만큼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8.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33:40


이국 땅에서 본 한국타이어 '벤투스 V12 에보'


일본사람들한테 한국산 타이어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세계적으로 많은 운전자들에게 인정받은 타이어이긴 합니다만, 브리지스톤이나 요코하마를 비롯한 일본 브랜드의 타이어보다는 조금 저렴하게 판매될텐데 말이죠.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국산 타이어가 장착된 차량을 목격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35:5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35:58


누군가에겐 그저 흔히 보는 일상일테지만, 제게는 이번 여행에서 마지막으로 보는 삿포로 시내입니다.


출근시간은 이미 한참 전에 지나버린지라 바삐 출근하는 샐러리맨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도로도 한산하구요. 일요일 아침과는 다른 평일 오전시간의 여유로운 모습 역시 느끼고 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40:42


삿포로역 바로 옆의 쇼핑센터 건물도 마지막으로 바라보고 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40:52


시계는 9시 35분을 가르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40:54


사진상 캐리어를 끌고 가는 사람들 뒤로 걸어왔었는데, 우리말로 이야기를 나누더군요.


의외로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이지만, 한국인 보기가 참 힘들더군요. 4일간의 여행동안 하루에 한번 꼴로 한국인을 목격했습니다. 바로 공항으로 가는걸로 보이더군요.


저도 당일 출국이긴 합니다만 시간적 여유가 있는 상황이니 치토세 시내를 구경하고 가보도록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42:30


삿포로역에 들어옵니다. 


그동안 레일패스로 열차를 타고 다녔지만, 3일의 유효기간이 만료되었으니 자유석 티켓을 발권합니다. 일단 무인발권기 상단의 거리별 요금표를 보고 본인의 목적지인 치토세역까지의 요금을 확인한 뒤 860엔짜리 티켓을 발권합니다.


그렇게 곧 들어오는 공항급행 열차에 탑승했습니다만...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6:04:12 09:55:05


핸드폰이 없습니다!!!! 


일본까지 와서 국제미아가 될 뻔 했습니다. 일단 다음 정거장에서 내려 다시 삿포로역에 돌아가 개찰구에서 핸드폰을 잃어버렸다고 사정을 하니 곧 직원 한명을 불러옵니다.


이 핸드폰이 제 핸드폰이 맞냐면서 보여주는데 다행스럽게 맞네요. 


여권으로 본인임을 인증하고 핸드폰을 받아 다시 공항급행 열차를 기다린 뒤 탑승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4:12


뭐 얼마 지나지 않아 치토세역에 도착하네요.


지토세 혹은 치토세라 불리는 이 동네의 한자 이름은 천세(千歲)입니다. 홋카이도의 원주민인 아이누인들은 치토세를 움푹파인 골짜기라는 뜻의 "시코츠"라 불렀다고 합니다만, 일어로 음차하니 사골(死骨)이 되어버려 결국 사골처럼 우려먹던 이름을 청산하고 새로 이름을 지어버리고 맙니다.


학이 많이 살았던 지역인지라 '학은 천년을 산다'는 속담에서 이름을 따옵니다. 고로 치토세라는 지명을 가지게 되었네요. 마치 연기군과 전혀 관련이 없던 세종이라는 이름이 붙어 세종시가 된 것 처럼 사골시는 천세시로 강제 개명을 당하게 되었답니다. 그게 200년 전 이야기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4:14


인구 9만의 소규모 도시입니다만, 일본 육상자위대와 항공자위대가 주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자위대 모집 광고도 심심찮게 볼 수 있더군요. 뭐 자위대가 자기방위대지 군대냐 합니다만 사실상 군대를 둘 수 없는 일본에서는 군대나 다름없는 일을 합니다. 다만, 우리내 악폐습이 죄다 일본군에서 넘어온지라 일본 자위대 역시 악폐습이 꽤나 많이 남아있다고 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4:52


그렇게 치토세역 광장을 나옵니다. 그저 조용한 분위기의 시골동네입니다.


37부에서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