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입니다. 국토해양부 블로그에 지난 12월 6일에 올라온 글에 관련된 내용입니다.

국토해양부 직원이 아닌 "대학생 기자단"이 활동중 작성한 글이지만, 블로그 메인에도 올려놓은 글이고충분히 3일여동안 그러한 글을 보고 잘못된 내용이 있었음을 인지하는 국토해양부 공무원은 분명히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정확한 사실을 국민에게 알려야 할 대형 국가기관이 국민들에게 정책과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서 소통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만든 블로그를 관리하면서도 대학생 기자에게 동의를 얻거나 임의로라도 정확한 정보로 수정을 해놓지 않았다는데에는 큰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문제의 글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퇴근길 LPG버스 이제 불안해 하지말자"라는 제목을 가진 글입니다.


 여기까지만 보셔도 아시는 분들께서는 아실겁니다. "국내에 LPG버스가 어딨어!!!!"

해외에서는 액화석유가스(LPG)가 버스나 트럭등 대형상용차의 주요 연료로 이용되곤 합니다. 당장 동남아나 유럽쪽에는 저공해연료로 각광받으며 LPG 상용차량의 보급이 꽤 진행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LPG대신 압축천연가스(CNG)가 그러한 역활을 하고있지요. 그렇다고 국내에 LPG버스가 존재하지 않았던것은 아닙니다. 2004년에 제주도에서 시범운행을 했었고 2006년 결국 LPG버스 개발사업은 백지화가 되었지만 국내에 LPG버스가 잠시동안 존재하긴 했었습니다.[각주:1]

존재하긴 했던게 사실이지만, 일부 농어촌을 제외한 도시지역에서 현재 굴러다니는 시내버스의 대부분은 "CNG 버스"입니다. 이러한 사실은 버스에 붙어있는 "천연가스버스"등의 문구를 통해서도 쉽게 알 수 있지요. 그렇지만 국토해양부 공식블로그 메인에도 걸려있는 이 글은 LPG버스라는 실수를 범하고 있습니다.

 
원본글 보기

원본글을 보셨다면 국토해양부의 자동차관리법과 CNG버스의 연료통에 대한 주기적인 검사에 관련된 내용이라는것은 알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정확한 국토해양부의 교통관련 정책을 알리고 버스를 타는 시민들에게 안도감을 심어줄 수 있는 내용이지만 "CNG버스"에 관련된 이야기임에도 "LPG버스"라는 오류를 범하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 직원이 아닌, 대학생 기자단으로 활동중인 기자단원이 쓴 글이라도 조금은 오류가 있다면 모니터링을 통해 수정을 해서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무작정 일회성으로 이런저런 상품을 퍼주면서 댓글을 달게 하는것보다 처음부터 정확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주고 믿음을 얻어나가는것이 소통의 시작이라고 봅니다. 국토해양부에서 대학생 기자단을 선발한 이유도 국민에게 국토해양부의 정책과 현안을 더욱 쉽게 알리고 소통하기 위해서인데, 현안을 알리는데에 잘못된 정보가 있어서야 되겠습니까. 이러한 "LPG 버스" 관련 내용은 국토해양부 홈페이지에도 똑같이 링크가 되어있습니다.


제가 여기에서 한가지 의문을 제기하고싶은것은 "국토해양부 관련 담당 직원은 홈페이지에 올라온 링크를 보지 않았나?"입니다. 굳이 자신의 업무가 홈페이지 관리가 아니더라도, 자기가 소속되어있는 회사나 학교의 홈페이지는 주기적으로 들어가는게 일반적인 일인데, 버스나 대중교통 혹은 차량에 관련된 업무를 보는 공무원은 며칠동안 떠있던 이 오류를 보고도 시정요구를 하지 않았나 입니다.

소통이란 그리 어려운것이 아닙니다.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트위터 계정도 개설하고, 공식블로그도 운영하면서 기자단을 선발하여 한발한발 다가간다고 하지만 유익하고 정확한 정보를 주고 국민중 한사람으로써 그러한 모습을 보며 신뢰를 할 수 있어야 진정한 소통이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딱딱한 정부기관이라는 인식에서 탈피하려는 수많은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글도 모니터링하고, 정확한 정보와 함께 여러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국토해양부 블로그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1. http://www.autodaily.co.kr/news/news_read.php?multi=all_news&uid=3922 참조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