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49건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21년 첫 초딩일기입니다. 2003년 7월 13일의 일기를 가지고 왔는데, 천안의 한 식당에서 있던 일입니다. 손님의 신발이 도둑맞았던 일인데, 신발 분실 시 책임지지 않는다는 문구도 없었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신발을 신고 가라는 식당 사장의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우리 지역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는 내용입니다.

 

2003년 7월 13일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오늘 천안에 있는 한 식당에서 오후 2시 40분 쯤에 음식을 시켜서 먹고 있는데

집에 가려는 어느 손님의 새 신발이 없어졌다.

식당 주인과 신발장에서 소동을 빚었다. 심지어는 아빠 슬리퍼를 신고 가라고 했다.

5분 후 싸움은 끝나고 사장 아저씨가 와서 구두 한 켤레를 주었다.

우리 가족은 금세 먹고 밖에 나가니 손님과 같이 온 손님의 차가 있었다.

역시 먼곳서 온 (서울 4수 XXXX) 서울 차였다.

그 사람들은 다시는 충남을 안 찾아올 수도 있을 것이다.

천안의 '먹자골'이라는 식당 때문에 충청남도는 나쁜 고장으로 알려질 것이다.

 

서울에서 온 식당 손님의 신발이 사라졌고 주인과 약 5분간 실랑이를 벌이다가 결국 어디선가 구두를 구해다 줬다는 이야기입니다. 본래 본인의 귀중품은 본인이 챙기는게 맞고 식당들도 신발 분실에 책임지지 않는다는 의사를 신발장에 명확히 표시하곤 합니다만 그래도 도의적인 책임은 지는게 맞기에 죄송하다며 신발을 내줬으면 모를까 좀 오래된 슬리퍼를 보고 저거 신고 온 사람이 바꿔신고 갔을거라며 손님의 화를 돋구는 식당 사장의 대응만 놓고 보면 좋지 않았다는 평입니다.

 

당시 신발을 잃어버렸던 분은 천안이라는 지역 더 나아가 충청남도에 대해 좋은 인상은 아니겠지요.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전국을 돌아다니며 개인적으로 좋은 인상이 남은 지역이 있고, 그렇지 않은 지역도 있습니다. 예시를 들어보자면 전주에서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사가 몇백원 더 받아먹겠다고 눈에 보이는 뻔한 개지랄을 항의하니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해서 전주시에 대해 그리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전주에 계신 분들이 전부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한 사람의 행동이 그런 이미지를 만들었다는 얘기죠.

 

여튼 그렇습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던 제 눈에도 그렇게 보였습니다만, 선생님의 말씀처럼 우리 모두가 지역을 대표하고 직업군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서로 친절을 베풀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연말인데 마땅한 소재가 없어 연말 및 신년에 걸맞는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2003년 1월 1일에 작성한 일기인데 새천년이 열린지 한참 지난 2003년 1월에 새천년이라는 제목으로 일기를 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뭐 그냥 평범한 소망이 담긴 새해 첫날 일기인데, 오늘은 2020년의 끝자락에서 2003년 1월 1일에 소망했던 초등학생의 일기를 펼쳐보기로 합시다.

 

2003년 1월 1일 제목: 새천년

제목 : 새천년

 

기다리고 기다리던 2003년이 되었다.

나의 이번해 소망은 우리나라가 더욱 더 발전하는 것이고,

시험 잘 보기, 4학년 돼서 운이 좋아지는 일, 반장, 부반장이 되는 일 등이다.

나는 소원(소망)은 많은데 이루어지는 것은 별로 없다.

그러나 내가 얼마나 노력을 하나에 달려 있다.

나는 이번 2003년에는 꼭 꿈을 이룰 것이다.

 

 

네 그렇습니다. 2003년을 시작하며 나라의 발전을 개인적인 이익보다도 먼저 소망으로 내세우던 어린이였습니다. 뭐 나라는 그렇게 발전했고 학업상을 받을정도로 시험도 그럭저럭 잘 봤고 반장 부반장 대신 회장에 당선되긴 했었습니다. 운이 좋았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 말이죠.

 

돌아보면 노오력(?)을 많이 하지는 않았다고 여겨집니다만 당시 새해 소망을 거의 다 이루긴 했네요. 뭐 내년도 소망 역시 이래저래 말해봐야 이루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다가오는 새해에는 2003년의 저처럼 이것저것 성취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