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57건

반응형

 

오늘은 2002년 7월 3일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 그대로 새로운 학원차 아저씨가 오셨다는 이야기입니다. 당시 다녔던 학원의 이름이 가람피아노학원입니다. 여튼 이 학원은 지입형태로 학원차를 운영하다 직영체제로 전환했습니다. 대략 이 피아노 학원을 99년부터 04년 초까지 다녔던것으로 기억하는데, 초기에는 지입 형태로 학원차를 운행하다가 제가 그만 다닐 즈음부터 원장님의 남편분이 단종 직전 구입한 이스타나 9인승으로 운행을 하셨습니다.

 

여튼 학원도 사라진지 10년정도 지났고, 학원차도 추억이네요.

 

2002년 7월 3일 제목 : 새로운 가람 학원차 아저씨

 


제목 : 새로운 가람 학원차 아저씨

오늘 나는 학원차를 동생과 같이 기다렸다.
그런데 어떤 승합차가 오더니 동생은 "학원차 왔다." 하고 소리를 질러서 타 보았는데
그 전 아저씨께서 "오늘부터 할 아저씨다" 하고 말씀하셨다.
차 안은 깨끗하였다. 그리고 그 전에 탔던 차는 별로 안좋은 점이 있었는데
이제는 사람이 아주 많이 타고 다녀도 일어서서 타고 가지 않아도 돼서 기뻤다.
나는 이 학원차 아저씨가 빠르게 달리지 않고 천천히 안전운전 하셨으면 좋겠다.

 

내용 그대로입니다.

 

기존에 학원차를 운행하시던 아저씨가 후임자에게 인수인계를 해주는 상황에 처음으로 새 학원차를 탔다는 얘기겠지요. 기존에 타던 학원차는 97년식 이스타나 숏바디 12인승. 당연히 애들 타는 차라 상태는 별로 좋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당시 갓 비닐을 벗겨낸 흰색 이스타나 15인승 새차는 다 좋아보였습니다. 새차라 좋았습니다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아저씨는 학원차 운행을 그만두셨고, 결국 다른 학원 원장님이 운행하는 차를 같이 타는 형태로 운영되었습니다.

 

당시 새차를 운행하셨던 학원차 아저씨의 행방은 알 수 없습니다만, 이전에 학원차를 운행하셨던 아저씨들은 이후에도 소식이 들려오거나 종종 지역사회에 살면서 마주치고 인사도 하곤 합니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분 이야기 하나만 하고 마치겠습니다. 처음 이 학원을 다니며 탔던 학원차는 당시 새차였던 99년식 스타렉스. 당시 30대 초중반에 최신가요 테이프를 항상 듣고 다니셨던 분인데, 학원차를 그만 타신 이후에도 근처 농협에 계신 모습을 자주 뵙곤 했습니다.

 

이후 어느순간 안보이더니 현상수배 프로그램에 비슷한 사람을 뺑소니범으로 수배한다는 내용이 방영되었습니다. 그냥 닮은사람이라 하고 넘어가기엔 해당 프로그램에서 범인의 고향을 찾아갔는데 학원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지역이더군요. 거의 20년 가까이 지난 일이지만, 지금도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튼 20여년 전 학원차의 추억을 옛 일기로 다시금 상기시켰습니다. 지금은 이스타나도 스타렉스도 다 적폐취급 당하는 노후경유차입니다만, 당시만 해도 새차 좋은차 취급을 했었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 소개할 일기는 2000년 여름 작성했던 그림일기입니다. 말이 그림일기지 형편없는 그림실력에 사실상 그림은 없다 봐도 될 수준이지요. 제목에서 보다시피 논산에 가게 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먼저 일기의 배경부터 설명을 드리자면 제 외가는 논산입니다. 2000년 3월에 초등학교에 입학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고 그 이후에도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엄마를 따라 논산에 자주 갔었습니다. 이날의 일기 역시 그렇게 외할아버지께서 살고 계시던 논산에 갔던 일을 서술하고 있습니다.

 

2000년 8월 5일 토요일 제목 : 논산가기
2000년 8월 5일 토요일 제목 : 논산가기

 

제목 : 논산가기
논산 갈 때 버스를 탔다. 그리고 차가 밀렸다. 그리고 차에서 내린다고 말했다.
공주에서 내렸다. 그리고 표를 가졌다. 표를 찍었다. (검표하며 반을 찢었다는 이야기로 추정)
버스를 탔다. 그리고 논산에서 내렸다.
아기돼지를 봤고 동생은 개구리에 물을 뿌렸다.
외할머니가 안계신 외갓집에 가면서 엄마는 마음이 찹찹하구나..
엄마의 마음처럼 차들은 자꾸 밀리고.....
외할머니 안계신 빈자리 외할아버지에게 잘해드리자 정수야!

 

하루 일기에 주말 이틀간의 논산에서 있었던 일이 복합적으로 기록된 느낌입니다. 이 시절에는 고속도로가 개통되지 않아 대전까지 가는 완행버스가 약 두시간마다 다니던 시절로 기억됩니다. 작은 면소재지의 정류소를 제외한 버스가 정차하는 터미널만 놓고 따져도 태안이나 서산에서 출발하여 당진-합덕-예산-유구-공주-유성-서대전터미널까지 가던 완행버스였습니다.

 

이후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당진 서산 태안발 고속버스로 전환되고 시외 완행노선은 하루에 왕복 각 1회 운행하는 수준으로만 남아있네요. 동대전발 유성터미널만 경유하고 고속도로를 거친 뒤 합덕부터 태안까지 완행으로 움직이는 시외노선도 생겨나긴 했습니다. 여튼 당시 논산에 가려면 공주터미널에서 버스를 갈아타고 갔어야만 했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오래걸리거나 지루하다는 생각은 없었지만, 나이먹고 똑같이 완행버스를 타보니 공주에서 예산 넘어오는데만 한시간 이상이 소요되니 지루해서 미치겠더군요. 

 

아마 집에서 출발이 늦어서 그랬던건지 어두컴컴해진 저녁에 논산에 도착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논산터미널에서 걸어서 약 10분거리에 외갓집이 있었습니다. 터미널에서 논산오거리를 거쳐 들어가는 길은 시장이라 볼거리도 좀 있었고요. 당시 어떤 이유에서 외갓집을 찾았는지 기억나지는 않습니다만, 형 누나들도 있었고 이모와 외삼촌들도 여럿 계셨었네요. 

 

그 외에도 밤새 고스톱 판이 벌어졌던것으로 기억납니다. 옆에서 고스톱을 가르쳐 준다고 해서 형 누나들과 화투를 쳤던 기억도 있네요. 돼지 얘기는 아마 다음날 아침 돈사를 운영하시던 큰외삼촌댁에 가서 봤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주로 가면 주변에서 자생하는 나물같은 먹거리를 얻어오곤 했는데 역시 어떤 이유에서 방문했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습니다.

 

작년 여름에 외할아버지께서 영면하셨습니다. 곧 1주기가 다가옵니다만, 20년 전 할머니가 계시지 않는 친정집을 찾던 엄마의 심정은 요 근래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여 할아버지 제사에 가지 못할까봐 비슷하게 느끼고 계실겁니다. 저 역시 20여년 전 일기처럼 찹찹하기만 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