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36건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일기장을 스캔하였습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5년 4월 26일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던 저는 먼저 수학여행에 다녀왔었고, 수학여행을 간 6학년을 제외한 1학년부터 5학년까지의 학생들이 봄 소풍을 갔던 날 교실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었던 그날의 이야기입니다.


실과 과목의 조리실습을 포함하여 한 서너번은 이런식으로 모둠을 만들어 교실에서 음식을 해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어짜피 이날은 급식실도 운영되지 않았고 제가 속해있었던 반의 담임선생님의 주도로 6학년 1반부터 4반까지 모두 교실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제목 : 라볶이


1학년,2학년,3학년,4학년,5학년 모두는 다 소풍을 가고 조용한 날이다.

이날 6학년은 음식을 만들었는데, 반마다 조마다 맛과 종류가 다 다르다.

샌드위치부터 삼겹살까지 별 이상한 식단을 차린곳도 있다.

우리조는 라면+떡볶이=라볶이를 만들기로 했는데.. 국물이 넘쳐흐르고 면,떡,양배추,파 등을 넣었다. 

모두가 먹을만 하였는데, 마지막에 달라붙어서 고생을 좀 하였다.


여튼 친구들과 함께 음식을 만들어 먹은 이야기입니다. 


제가 속해있던 모둠은 라볶이를 만들어 먹었고, 다른 조는 다른 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삼겹살을 구워먹은 조는 중간에 삼겹살이 부족하여 무단으로 학교를 이탈하여 정육점에 다녀왔다가 선생님께 혼나기도 했었습니다. 뭐 음식을 조금씩 나누어 먹기도 했었고요. 빨간펜으로 적어주신 선생님의 말씀 그대로 맛과 종류는 다 틀리지만 친구들과 함께 한 시간은 모두 즐거웠었습니다.


이후 야영에 가서 밥을 만들어 먹기도 했었고, 6학년 말에도 비슷하게 한번 더 만들어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러모로 학교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던 기억은 여럿 남아있습니다. 중학생때도 대략 학교에서 조리실습으로 무언가를 만들었던 기억이 있고, 고등학생때도 기술/가정 시간에 무언가를 만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 남은 기록으로는 2010년에 도서부의 클럽활동으로 책에 나오는 요리를 만들었던 이야기가 있네요.



뭐 초등학생 시절 기억부터 거슬러 올라가 고등학생 시절 기억까지 회상하네요. 


10년 전 일이고 지금은 연락이 안된지 오래입니다. 당시 같이 음식을 만들던 후배를 얼마 전 마트에서 보았던 기억 말곤 2학년 도서부원 한명은 결혼했단 이야기가 수년 전 들려왔었고, 후배 한명은 지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들었던게 전부입니다. 서야고등학교를 재학중이신 후배님들께서 검색하시다가 보시면 박정민선생님 안부 한 번 전해주세요. 끝.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youcar5841carmaster.tistory.com BlogIcon 카마스터 2020.01.22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초딩때 조리실습 했었는데 ㅋㅋㅋㅋㅋ
    저도 삼겹살. 조원이 삼겹살 구워먹자고 동조해서 진짜 삼겹살을ㅋㅋ
    그때 저더러 삼겹살 잘굽는다고 인정받았던 기억이 ㅎㅎㅎ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3월 6일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뭐 특별한 일이 있어 선택한 일기는 아니고, 딱 일기장을 펼쳐보고 그냥 선택했습니다. 초등학교 뿐만이 아니라 중학교 고등학교까지. 짝을 바꾸는 일은 흔히 있었습니다. 물론 새로운 짝을 만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일기로 남긴 일화는 여러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제 눈에 띈 것은 처음이네요.


여튼 초등학교 3학년 새학기 시작과 함께 맞이했던 짝의 이름은 제 이름을 거꾸로 읽은 것과 같아 자세히는 아니더라도 대략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일단 보고 오시죠.



제목 : 새로운 짝


오늘 우리 선생님이 나의 짝을 바꾸어 주었다.

자리를 바꾸는데 책상과 의자를 바꾼다고 들은 아이도 있었다.

새로 짝이 된 아이는 뒷자리에 앉았던 아이였는데 나의 이름을 거꾸로 한 '★☆'이였고 성도 똑같았다.

나는 이 생각이 떠올랐다. '★☆'이는 2학년때 2반의 1등이였다는 것이였다.

나는 공부를 더 잘해야 된다는 생각도 들었다.

나는 다음부터 짝이 바뀌였으니까 더욱 새롭고 열심히 더 열심히 공부하여야 되겠다.


제 이름을 아시는 분들은 뭐 대략 이런 이름이겠구나 하고 넘어가시겠지만, 실명을 적어두기는 뭐하고 대략 제 이름을 거꾸로 하면 여성들이 흔히 사용하는 이름이 됩니다. 


물론 이 이름을 가진 연예인도 있습니다. 제 또래의 이 연예인은 근래 활동이 없지만 그 의미의 영단어를 예명으로 사용하여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제 이름 자체가 흔한 편이고, 반대로 읽은 이름도 흔합니다. 그럼에도 성까지 같았으니 자세히는 아녀도 대략 기억에 남아 있지요.


그 당시 반에서 1등을 하던 이 짝은 아마 좋은 학교에 진학하여 지금도 승승장구를 하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지 이름을 뒤집어 놓았을 뿐인 저는 보시다시피 시궁창 같은 삶을 살고 있고요. 정 반대로 살고 있는 느낌입니다. 여튼 이때 만났던 짝과 같은 반이 된 일은 이후로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이후로 뭘 해먹고 사는지도 당연히 모르고요.


저는 시궁창입니다만, 아마 제 이름을 반대로 돌린 그 짝은 저와 달리 승승장구 하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