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5월 16일. 피아노학원에서 있었던 일을 다룬 내용입니다. 물론 이후 7월에도 비슷한 일을 겪으며 이날의 에피소드를 회상하는 내용이 나와 먼저 이 내용을 다루고 7월에 있었던 내용을 다룰까 합니다.


기승전결이 매우 간단합니다. 보고 얘기하시죠.




제목 : 착한 일엔 복이


사건 당시는 피아노학원에 있던 XO방 피아노였다.

(페)달 아래에 떨어진 1996년 100원을 줃어서(주워서) 원장선생님께 같(갖)다드렸는데, 

원장선생님 막내아들이 일어버린 것 이라고 찾아줘서 고맙다고

400원을 더 주셔서 500원으로 사 먹으라고 하셨다.

이것은 학교 선생님께서 가르쳐 준 것이다. 선생님 께서 또 좋은 것을 가르쳐 주었으면 좋겠다.


결론은 피아노학원에서 100원을 습득하여 원장선생님께 가져다 드리니 원장선생님의 막내아들이 잃어버린 100원이였고, 찾아줘서 고맙다며 오히려 400원을 더 주셨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면서 이 모든것이 학교 선생님께서 물건을 습득하면 선생님께 가져다 주라는 내용을 가르쳐 주셨기에 그랬다는 이야기로 끝을 맺네요.


지금은 뭘 사먹기 애매한 금액인 500원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그럭저럭 과자 한봉지 수준은 먹을 수 있던 돈이였습니다. 정확히 저 돈으로 무얼 먹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100원을 주워주고 500원을 받았던 하루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2003년 5월 10일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만 보고 이게 뭔가 했더니만, 학교 도서실에서 대출받았던 책을 지정 기한까지 반납하지 않아 연체가 된 상태였고 그로 인해 28일동안 책을 빌리지 못하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제목 : 헉!! 정지 28일


오늘은 책을 꼭 반납하러 도서실에 갔다.

바코드가 삑삐빅 거리는 동안 한 책에 14일. 또 한 책에 14일 모두 더해서 28일.

거이(의) 한달동안 책을 못 빌린다는 것이다.

너무 취사(치사)해서 학교 도서실 말고 국립(군립) 합덕도서관을 가고 싶었다.


그렇습니다. 당시 시스템상으로 도서의 대출기간은 일주일. 하루씩 연체기간이 늘어날 때 마다 페널티로 하루씩 정지기간도 늘어났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국공립 도서관을 비롯하여 학교 도서관의 도서대출시스템이 이러한 흐름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만, 2주. 14일을 초과하여 반납한 책이 두권인지라 두배가 되어 근 한달동안 책을 빌릴 수 없게 된 상황이지요.


그리하여 지금은 시립인 당진군립 합덕도서관에 가겠다는 내용인데, 도서관도 차를 타지 않으면 집에서는 거리가 조금 있던 편이라 혼자 가기엔 제약이 있었습니다. 물론 얼마 지나지 않아 합덕도서관에 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이후에 한 번 방학을 넘겨서 도서를 반납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총 세권을 빌리고 120일 넘게 연체가 걸려버려 책 빌리는 것을 포기하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운이 좋게도 얼마 지나지 않아 도서대출 프로그램이 새로 변경되어 그동안의 연체기록이 사라져 자유롭게 책을 빌릴 수 있었답니다.


지금은 집 근처에 아방궁같은 도립 도서관이 있음에도 도서관에 출입하지 않는 무능한 어른으로 자랐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