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10월 2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2000년대 초반인 당시만 하더라도 CD에 밀려 곧 사라질 운명이던 플로피디스크의 황혼기였습니다만, 그래도 저용량의 파일을 옮기는 목적으로는 종종 사용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후 약 2~3년정도 지난 시점에서 USB 메모리스틱의 대중화가 시작되며 자취를 감춰버렸지만 말이죠.


여튼 오늘은 3.5인치 플로피 디스크에 관련된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 : 디스켓 숙제


오늘  선생님께서 디스켓까지 나누어 주며 숙제를 해 오라고 하셨다.

충남 사이트를 디스켓에 넣어 오라고 하였다. 컴퓨터가 없는 사람은 PC방까지 가서 하라고 하고,

용량이 디스캣이 다 차면 새로 더 주겠다고 하였다.

숙제는 간단하지만, 단점은 있을것이다.


저도 사실 일기 내용이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만, 요약하자면 선생님께서는 3.5인치 플로피 디스크에 충청남도 웹페이지를 저장하여 가지고 오라는 숙제를 내 주셨습니다. 


요즘 웹페이지도 모바일 시대에 맞춰 상당히 가벼워진지라 그리 용량이 큰 편은 아니지만, 16년 전 그 시절 웹페이지를 저장하기에는 1.44MB의 디스켓으로도 충분했으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컴퓨터가 없으면 PC방에 가서 숙제를 해 오라고 하셨고, 디스켓의 용량이 부족하다면 새로 하나 더 주시겠다는 약속까지 하셨습니다.


지금의 웹클라우드를 이용하듯이 이 시절에도 이메일 내게쓰기로 특정 파일을 백업해둔 뒤 인터넷이 가능한 환경에서는 메일의 첨부파일을 다운로드 받는 방식으로 저장매체 사용 없이 파일을 옮기기도 했었습니다. 그랬던 2000년대 초반에 오래된 저장매체를 활용하는 숙제를 내는 모습을 보고 교육이 시대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생각도 했었고요.


여러모로 지금은 CD에 저장하거나, USB에 저장하라는 숙제도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15년 전만 하더라도 디스켓은 흔히 굴러다니던 물건이지만, 지금은 구경조차 하기 힘든 구시대의 유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세월이 느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11월 4일. 그러니까 정확히 17년 전 오늘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당시 약 3년동안 십자매 한 쌍을 키웠었습니다. 십자매의 이름을 동생과 함께 지어주었는데, 숫컷의 이름은 '순돌이' 암컷의 이름은 '똘똘이'였습니다. 전날 밤부터 영하의 온도로 떨어지고, 관리 부주의로 암컷이였던 똘똘이가 죽었습니다. 지금 다시 생각해도 참으로 후회스러운 하루였습니다.


먼저 보고 오시죠.




제목 : 얼어죽어서 불쌍한 십자매


어제 영하까지 떨어졌다.

밤의 일을 아침에 발견했다.

남은 수컷은(이) 너무 짹짹거려서 발견되었다.

엄마가 비닐 장갑으로 꺼내서 놓았다.

그 뒤로 엄마가 지나가면 다시 넣어달라고 짹짹 거렸다.

엄마, 아빠도 너무너무 안스(쓰)러워서 후회를 하셨다.

새는 내일 묻어줄 예정이고, 새로운 암컷은 6일쯤에 엄마께서 사오실 것이다.

나는 그전 새가 하늘에서 잘 있기를 바라고, 새로운 새가 오면은 슬픔을 잊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


그렇습니다. 어제와 오늘은 그리 춥지 않았지만, 이 당시 11월 4일에는 한파가 불어닥쳤습니다. 


새장을 베란다에 놓았었는데 다음날 실내인 신발장쪽으로 옮길 예정이였습니다. 아침부터 짹짹거리는 소리가 커 베란다를 보니 암컷 똘똘이가 죽어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당시 살던 아파트 화단에 잘 묻어주었습니다. 새 십자매는 결국 들이지 않는것으로 결정하였고, 혼자 남은 순돌이는 약 2년을 더 살다가 세상을 떠났고 똘똘이 옆 자리에 잘 묻어주었습니다.


이 이후로 집에서 애완동물을 기르지 않았습니다. 단지 개 고양이만 애완동물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이해가 가지 않을 이야기겠지만, 새가 죽은 것 만으로도 참 슬프고 안타까웠습니다. 물론 혼자 나와 살면서 새끼고양이를 잠시 데려다 길렀지만 엄마의 극렬한 반대로 다시 어미와 형제가 있는 집에 보내주었습니다.


여튼 지금도 애완동물을 키우지는 않지만 이 때 십자매를 키웠던 영향으로 조류를 좋아합니다. 밖에 나도는 참새와 같은 작은 텃새들도 좋아하고 애완조류도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이별의 슬픔을 다시는 겪고싶지 않기에 작은 새장에 구속해가며 키우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십자매 순돌이와 똘똘이는 어린시절 추억 한켠에 영원히 기억되고 있습니다.

어른이 되었지만, 언젠가 사후세계에서 다시 만날 수 있으리란 믿음은 아직도 가지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