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마땅히 소재가 없다 보니 또 초등학생 시절 일기장을 기웃거리다가 눈에 보이는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초딩일기는 2001년 12월의 마지막 날 작성했던 일기장입니다. 제목이 케익인데 말 그대로 한 해의 마지막날 케이크를 먹었던 얘기를 담고 있습니다. 지금도 거의 그렇지만, 그 당시에도 한 해의 마지막날 케이크를 먹는 게 거의 룰처럼 굳어졌습니다.

 

제 생일이 12월 29일이고, 동생 생일이 12월 31일입니다. 거기에 연년생입니다. 생일이 겨우 이틀밖에 차이가 나지 않다 보니 제 생일에는 미역국을 먹고 동생 생일에는 항상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물론 두 사람의 생일 축하 겸 신년 축하까지 겸해지는 일이죠. 어릴적부터 굳어진 관습이다보니 다 큰 지금도 한 해의 마지막 날에는 케이크를 사서 집에 들어갔습니다.

 

일단 일기부터 보고 오시죠.

 

제목 : 케익

내 생일과 동생 생일이다.

동생은 오늘이고 나는 29일인데 오늘이 나는 음력 생일이다.

나는 폭죽이 터질 때 겁이 나서 도망갔다.

동생이 할 때는 초를 한 개 뺐다.

동생이 불을 껐다. 폭죽을 터트렸다.

동생은 겁을 내지 않았다.

그다음 케익을 먹고 콜라를 사 오라고 했는데 못 사 왔다.

 

그러고 보니 제 생일이 이 포스팅을 작성하는 시점 기준으로 딱 한 달밖에 남지 않았네요.

 

어릴 때는 이에 대해 불만도 참 많았습니다. 그 뭐냐 남들은 케이크를 두 번 먹을 수 있는데, 우리는 한번 그것도 몰아서 거기다가 연말까지 기념해서 먹어야 했으니 말이죠. 물론 형제가 생일이 며칠 차이가 나지 않거나 같은 경우는 전국을 찾아보면 그래도 왕왕 나오리라 생각됩니다. 부모님 입장에서는 두번 치러야 할 일을 한 번에 몰아서 할 수 있으니 경제적이라 느꼈겠지만, 어린애들 입장에서는 당연히 그게 아니죠. 내 생일은 내가 주인공인데 주인공 취급도 제대로 받지 못하니 말입니다. 차라리 둘 다 생일이 같았으면 모르겠지만요.

 

나이도 먹어서 크게 연연하지도 않고, 저 자체도 뭐 생일이라고 챙기고 나발이고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뭐 종교적 이유가 있는것도 아니고 그냥 그렇네요. 내가 뭐 잘나가고 좀 자신있게 사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그냥 사회적으로 도태된 한남충인데 딱히 축하받을 일도 아닌거 같고요. 물론 그럼에도 하나의 관습처럼 굳어버린지라 매년 마지막날에는 케이크를 사서 들어갑니다.

 

어지간해서는 연말에 다같이 모이기는 하지만, 올해는 아마 시국도 시국인지라 모이기 힘들어 보입니다. 저 역시도 그냥 케이크나 사서 연말에 자축하는 분위기나 만들어 보려 하고요. 그렇습니다. 언제까지 29일에는 미역국을 끓여먹고 31일에는 케이크를 먹는 관습을 유지할지는 모르겠지만, 생일이라고 분위기가 달랐던건 아니지만 올해는 연말 분위기조차 나지 않을 것 같아 조금 아쉽게 느껴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꺼내왔습니다. 2003년 12월 2일자 초등학교 4학년 당시 작성했던 일기로 2004년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되던 주 5일제에 대비하여 당시 학교에서도 주 5일 수업제에 대비한 토요휴업제를 시범으로 실시했습니다. 한 주 토요일을 쉬는 대신 토요일 수업을 다른 요일에 한시간 더 몰아서 하게 되는 방식이였는데, 5교시 수업에 한시간이 더 더해져서 매우 기분이 좋지 않다는 내용이 일기의 주된 내용입니다.

 

흔히 놀토라고 말하던 '토요휴업제'는 2005년 월 1회에서 2006년 월 2회로 확대되었으며, 2012학년도부터 주 5일 수업제가 시행된 이후 사라졌습니다.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놀토가 사라졌는데, 나름대로 토요일에 학교에 나가는 기분은 하루종일 클럽활동을 하거나 나가더라도 담임교사와의 시간이 많다보니 평일에 학교에 나가는 기분과는 다르니 요즘 애들은 그런걸 느끼지 못한다는게 졸업은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좀 아쉽게 생각됩니다.

 

여튼 놀토라고 말하는 토요휴업제가 적용되기 전 놀토로 인해 평일 수업시간이 늘어났지만, 토요일에 쉰다고 기뻐하던 내용입니다. 일기부터 보고 오시죠.

 

제목 : 지겨운 육교시와 주 5일 근무제

 

이번주에 학교에서 주 5일 근무제를 시범으로 전학년이 해본다.

그러나 6,7교시를 하는게 싫어도 토요일에 학교에 나오지 않아서 좋기 때문이다.

5일제가 시행된다면 시험을 앞두고 있는 날도 공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용은 문맥이 맞지 않지만 대충 그렇습니다.

 

물론 본격적으로 토요휴업제가 시행되며 수업일수가 줄어들었고 본격적으로 주 5일 수업제를 시행하며 또 줄어들어 수업시간이 늘어나는 부작용은 시행 당시 크게 문제되지 않았지만 막상 5교시에 끝나는 날에 6교시 7교시를 하라고 하니 누구라도 싫을겁니다. 조금이라도 더 학교에 있어야 하는 그 사실 자체를 싫어하던 마음이 약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느껴지네요. 물론 지금 학생들은 공감하지 못할테지만 말입니다.

 

그렇게 토요일에 쉬고 이후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치며 놀토라는 단어가 생겨났습니다. 놀토가 아닌 날 하루는 전일제 토요일이라고 클럽활동을 몰아서 했고, 또 하루는 담임과 함께 교실대청소나 조회같은 활동을 했었네요. 그래서 토요일에 학교를 나가도 일단 점심을 먹기 전 하교하고 수업이 아닌 다른 활동을 하다보니 그렇게 싫지만은 않았습니다.

 

지금은 다시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 갈 수 없는 세월이네요. 토요일에 학교를 간다는 얘기도 옛말이고 격주로 학교에 나가던 놀토 역시 옛말이 되었습니다. 지나간 세월 초딩일기로 추억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