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27건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초딩일기라 쓰고 유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1999년 12월 12일 일요일에 있었던 일 입니다. 제목은 따로 없지만 그 당시 작성했던 일기 중 가장 많은 분량으로 무려 한장 하고 반. 세쪽을 가득 채웠습니다. 현재는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한시간정도면 서울에 입성합니다만, 약 20여년 전만 하더라도 이 고속도로가 완전히 개통되지 않아 국도를 타고 다녔습니다.


물론 내비게이션의 대중화 역시 2000년대 중후반에 와서 이루어졌으니, 세기말에는 지도책과 이정표. 그리고 신규로 발급되지 않은지 15년이나 지난 지역번호판의 지역을 보고 따라다녔죠.


지금이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그런 이야기의 다수가 일기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기 내용에 오타가 너무 많아 일일히 수정하여 작성합니다.



오늘은 서울에 가면서 예식장에 갈 때 엄마가 운전했다.


삽교천을 많이 봤다.


아빠가 맨날 가는 군포와 둔포가 나왔다. 그리고 먹을 빵을 먹었다.


가는데 아반떼 다음에 또 아반떼가 계속 많이 나왔다.


예식에서 오토바이가 차를 때리고 갔다. 거기에서 너무 더웠다. 


그리고 밥을 먹고 가면서 4:00에 차 불을 켰다. 그리고 밥 고기를 먹고 가는데 소동이 벌어졌다.


이 소동이였다. 아빠가 길을 몰라가지고 경기차들만 따라갔다.


가는데 7시 30분에 충청도에 왔다. 과속카메라가 많았다.


가면서 옆으로 갔다. 아까는 경기차였는데 강원차와 충남차가 달렸다. 


갑자기 비가 왔다. 비가 그쳤다. 우리 차가 남아서 갔다.


일어난 시간은 6시 40분. 대략 집에 들어온 시간은 8시 넘어로 추정됩니다.


누구의 결혼식을 정확히 서울 어디로 갔는지는 명확한 기억도 없고 기록도 없어 알 수 없지만, 서해안고속도로 개통 전 서울행은 지금만큼 쉽게 생각 할 그런 일이 아닌듯 합니다.


지금은 고속도로만 올리면 서울까지 쭉 갈 수 있는데, 이 당시만 하더라도 삽교천을 건너 일일히 국도를 거쳐 올라갔습니다. 지명으로 아산시 둔포면과 경기도 군포시가 나오는것으로 보아 둔포와 팽성 평택을 거쳐 올라가다가 어느정도 서쪽으로 이동을 하지 않았을까 추정만 할 뿐이죠.


당시 아반떼라 하면 구아방이나 린번(올뉴아반떼)일텐데, 약 20년 뒤 아반떼를 타고 있을지 어찌 알았겠습니까. 그렇게 아침 대신 빵을 먹어가며 도착한 예식장은 너무 더웠고, 근처에서 오토바이와 자동차의 경미한 사고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겨울에 흐린 날씨였던지라 해가 빨리 떨어져 4시쯤 전조등을 켰고, 저녁 역시 내려가며 먹었지만 길을 헤메어 경기도 번호판을 달은 차를 따라갔고, 그렇게 7시 30분에 행정구역상 충청남도에 들어왔답니다.


경기도 차를 따라 달렸고 주변에도 경기도 번호판을 달은 차량들만 있었는데, 충청도 땅에 들어오니 충남 번호판과 강원도 번호판을 달은 차가 함께 달리고 있었답니다. 그렇게 잠시 비가 내리고 그친 뒤 다른 차들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우리차만 남아 집에 왔다는 이야기네요.


요약 없이 정말 그 날 있었던 일 전부를 일기라고 적어놓지 않았나 싶습니다. 


고속도로가 없어 국도로 헤메이며 서울에 다녀오는데 하루종일 걸리는 것. 그리고 지역번호판을 보고 그 차를 따라간다는 이야기는 아무래도 일기장 속에 기록된 옛날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리 오래된 이야기는 아닌듯 합니다만, 20년동안 세상은 참 많이 변화했습니다. 앞으로 20년 뒤 과연 어떤 모습으로 오늘날을 추억하고 있을까요. 40년 전 이야기를 회상하는 20년 전 저를 보는 미래의 저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굼하기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그림일기로 가져왔습니다. 어릴적 가장 좋아했던 카세트 테이프인 조성모 2집 테이프를 우연한 기회에 아는 동생이 보내준 사진으로 접하고, 그 테이프는 아니지만 새로 사온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그런 에피소드가 담긴 일기가 있어 챙겨왔네요.


2000년 하반기에 크게 히트했던 두 곡 '조성모 - 아시나요'와 '홍경민 - 흔들린 우정' 두 곡이 들어있던 테이프입니다.



제목 : 테이프


엄마가 오늘 테이프를 사주셨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 아시나요와 흔들리는 우정이 들어있는 노래(테이프)다.

저번에 동생이 테이프를 버려놓고(도) 라디오도 아주 엉뚱하게 한다.(다룬다.)


그렇습니다. 내용은 즉. 어머니께서 새 테이프를 사주셨고, 좋아하는 두 노래(아시나요, 흔들리는 우정)가 들어있다는 내용. 그리고 동생이 지난번에 테이프를 못쓰게 버려놓고 라디오도 엉뚱하게 다룬다는 푸념이 전부입니다.


짧은 내용의 일기이지만 20년 전, 2000년 당시의 생활상이 그대로 담겨있습니다. 지금이야 음원파일을 받는것보다도 유튜브나 음원사 애플리케이션의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 경우가 많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카세트 테이프가 가장 대중화된 음원이였고 조금 뒤 CD로 대세가 옮겨간 뒤 MP3 시대가 찾아왔습니다.


당시 구매했던 테이프는 특정 가수의 음반이 아닌 최신가요를 모아놓은 카세트 테이프. 대략 한 7~8년 전 고등학생때 음반집에 갔다가 오랜만에 이런 테이프가 판매되는 모습을 보고 구매를 했었지만, 그 이후로 판매되는 모습을 보질 못했으니 아마 지금은 그런류의 카세트테이프를 판매하지는 않겠죠. 여러모로 구시대의 유물입니다.


지금은 어디로 없어졌는지 모를 테이프입니다만 당시 좋아하던 노래 두 곡을 원없이 들었습니다. 열심히 배워서 누가 더 잘하는지 노래자랑은 하지 못했지만, 생각 난 김에 다시 듣고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