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에 해당되는 글 39건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한 운전학원에서 사용중인 견인차와 피견인차가 그 주인공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AM420CS 8톤 렉카트럭과 피견인차로 이용중인 기아자동차의 점보타이탄. 물론 시골에서는 간간히 어쩌다가 한두대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볼 수 있는 차량들은 아니죠.



95년 그랜토 출시 이전. 1984년부터 95년까지 판매되었던 AM 대형트럭의 8톤 모델입니다.


토요타 계열 상용차 제조업체 일본 히노(HINO)의 슈퍼돌핀시리즈를 라이센스 생산했던 차량으로 초창기에는 알파벳 'A S I A'를 떨어뜨려놓은 로고를 사용하다가 88년 이후부터 위 차량에 보이는 물결무늬 엠블렘을 사용했습니다. 


92년에 지금도 간간히 보이는 사각형 헤드램프와 방향지시등이 아래로 내려온 후기형 모델로 페이스리프트 되었고 이 차보다 훨씬 더 크지만, 지난해 10월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뤘던 18톤 카고트럭, 2014년에 목격했던 4X2 트레일러와 비슷한 형태로 부분변경 되었습니다.



물론 차량의 조수석 문을 열어보고 정확히 몇년도 각자가 찍혀있는지 확인하는게 빠르지만, 대략 88년 92년 사이 중기형 모델이고 90년대에 출고된 차량으로 추정됩니다.



AM420CS 그리고 익숙한 파워스티어링(Power Steering) 레터링..


본래 차량의 색상은 노란색으로 추정되고, 이후에 파란색으로 재도장을 했을것으로 추정합니다. 파워스티어링 레터링은 비슷한 시기 기아자동차의 베스타 그리고 와이드봉고에 부착되던 그 레터링과 동일하네요.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30년 된 차량이니 좋은편은 아닙니다.


사이드미러는 테이프로 고정되어 있고, 여러모로 칠이 까진 자리에 녹이 나는 모습들이 보이네요.



요즘에는 붐대보다는 언더리프트나 줄렉카가 대세입니다만, 그 시절엔 존재하지 않았죠.


그래서 당연히 붐대렉카입니다. 물론 붐대렉카만의 장점인 크레인으로 다양한 구난작업이 가능하다는 점이 존재합니다만, 차량 중량이 많이 나가고 견인과정이 좀 더 번거롭기에 최근에는 거의 출고되지 않습니다. 버스나 화물이 적재된 대형 화물차를 견인하기 위한 25톤 대형렉카 역시 언더리프트 방식으로 나오니 말이죠.



앞타이어는 신품. 뒷타이어는 출고 당시의 물건이 그대로 장착되어있는 모습입니다.


측면이 다 갈라졌습니다. 뭐 장내에서만 저속으로 돌아다니는 차량이기에 크게 문제 될 일은 없지요. 뭐 슬릭타이어처럼 트레드가 다 닳은 타이어를 그대로 달고 다니는 경우도 있는데 이정도면 양호하지요.


지난 1월에 광주광역시에서 같은모델의 카고트럭이 고임목을 타고 내려가 시내버스와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애석하게도 차량을 세우기 위해 올라타던 차주분이 사망하셨습니다.

(http://news.tvchosun.com/mobile/svc/osmo_news_detail.html?type=news&catid=&contid=2019010990110)



다음은 피견인차로 이용되는 점보타이탄입니다.


흔적들로 보아하하니 이 역시 강습용으로 사용되던 차량인데, 지금은 그 임무 대신 견인차 뒤에 걸렸다 풀리기가 이 차량의 존재 목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역시나 견인의 편의를 위하 전면부 외장부품들은 죄다 탈거가 된 상태였습니다.



기아 타이탄 역시 마쓰다 타이탄을 기아자동차가 라이센스 생산했던 모델로, 1987년 부분변경 이후 '점보 타이탄'이라는 명칭으로 1997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점보타이탄입니다. 소하리 공장에서 생산하다가 어느 시점부터 단종시까지 아시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위탁생산을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근래까지 판매되었던 탓에 그래도 흔히 볼 수 있는 오래된 트럭 중 하나이지요.


80년대~90년대 중후반까지만 하더라도 1.4톤 점보타이탄으로 교습을 받고 시험을 보던 시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핸들 뒤 변속기 래버가 자리잡은 컬럼식으로 나온 차량인지라 아무래도 약간의 괴리감은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그 당시 운전교습용으로 출고된 점보타이탄입니다.



어느시점부터 핸들이 트레이드와 라이노에 적용되던 그것으로 변경되었는데, 이 차량 역시 그 핸들입니다.


보이는 3스포크 핸들이 적용되기 전에는 흔히 세레스 핸들이라 부르는 2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중고도 그렇고 신품도 그렇고 자칭 리스토어, 올드카 복원을 한다면서 빈티지 튜닝카를 만드는 그런 사람들이 환장하고 구매하여 씨가 마른 물건이지요.



공장기아 로고가 선명한 공구함 역시 표면 부식을 제외하곤 건재합니다.



후미등 한쪽은 색이 바랬고, 한쪽은 백화와 함께 뿌옇게 변해버렸습니다.


뭐 들어올 일도 없으니 크게 문제 될 일은 없겠죠.



한쪽에는 사이드미러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여러모로 영 좋은 상태는 아녔지만, 앞으로도 구난면허 신규취득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피견인차로서 맏은 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1998년 4월에 출고된 대우자동차의 경승합차 다마스입니다.


1991년 당시 대우국민차가 일본 스즈키社의 2세대 에브리를 라이센스 생산하기 시작하여 지금까지도 판매중인 아주 익숙한 차량이지요. 출시 이후 외관의 자잘한 변경은 두어번. 엔진도 직분사로 바뀌었고요. 


여러모로 자잘한 개선을 거쳐 현재까지 판매중인 차량인데, 지금 판매되는 다마스처럼 외관이 변경된게 2003년 7월 'GM대우' 시절이니 약 16년 전이고.. 원체 약하고 내구성이 떨어지는 차량인지라 오래 굴리지 않고 수출 혹은 폐차를 시키니 구형 모델은 쉽사리 보기 어렵습니다.


그러던 오늘. 홍성의 광천역 근처에서 중기형 다마스를 보았습니다.



동그란 원형 라이트와 영문 'DAEWOO'로고가 적용되었던 완전 구형 모델에서 부분변경을 거친 차량입니다.


1995년부터 2003년까지 판매되었던 디자인입니다. 경기도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네요. 물론 경형 트럭인 라보는 이 시절 디자인 그대로 현재까지 판매중인 상황입니다. 현재 판매중인 라보와 비교하자면 외관상으로는 안개등정도만 사라졌습니다.



당시 대우자동차 창원공장에서 생산되었던 차량들의 고질병인 천장 클리어 까짐현상 역시 없습니다.


티코도 그렇고 마티즈도 그렇고. 다마스 역시 천장 칠이 까진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었지요. 특히 빨간색과 파란색 차량에서 유독 칠이 날라간 차량들이 많았습니다만, 이 다마스는 20년 넘는 세월을 견뎌왔음에도 칠이 까지기는 커녕 깔끔하게 광까지 살아있습니다.



실내는 오늘날 생산되어 판매되는 다마스와 별반 다를게 없습니다.


달라진 부분이라면 생선 가자미처럼 생긴 핸들에 대우 로고가 사라졌고, 비상등의 위치와 시트의 패턴. 그리고 계기판까지 전자식으로 변경되었고, 당시 대우차들에 호환되다가 M300 스파크를 마지막으로 승용차에서는 사용하지 않게 된 멀티펑션스위치가 비교적 최근인 2016년에 적용되었습니다.



밴은 아니고 5인승 모델입니다.


시트는 떼어놓은 상태이고, 잡동사니가 가득 담겨있습니다.



대우차 특유의 OK 스티커.


물론 같은 공장에서 생산해내는 쉐보레 차량에도 같은 스티커가 붙어 나옵니다만, 자칭 쉐슬람들도 한국GM도 대한민국 쉐보레차의 뿌리는 대우라는 사실을 극구 부정하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대우의 잔재가 많이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같은 공장에서 같은 직원이 만들어내는 자동차인데 어느순간 엠블렘 바꿔 달고 다닌다고 다른차가 되는건 아니죠.



지금의 스파크 역시 비슷한 바코드가 붙습니다.


DAMAS 5 LIBIG. 리빅(LIBIG)은 당시 5인승 다마스에 붙던 부기명이였지만, 현재는 다마스 5인승 차량에 사용되는 트림 명칭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단산되어 구할 수 없는 바람개비 휠커버.


함께 생산되었던 티코 그리고 라보에도 이 휠커버가 적용됩니다. 현대처럼 꾸준히 오래된 부품을 생산할 여력이 있는 회사도 아니거니와 그나마 남아있던 재고도 사재기로 인해 자취를 감춰버리고 말았습니다.



데칼도 순정 제치입니다.


가격표를 뒤져보니 슈퍼(Super)에 투톤컬러팩을 추가한 차량입니다. 슈퍼티코라 불리던 컬러팩이 적용된 바디킷이 붙었던 티코처럼 은색과 바디컬러가 어우러진 투톤 모델입니다.



뒤에는 3분할 엠블렘 대신 영문 'DAEWOO' 스티커가 부착됩니다.


리어와이퍼에는 거미줄이.. 범퍼 역시 이리저리 긁힌 부분들이 보이고 후미등 역시 깨져있지만 전반적으로 준수한 관리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조금 바뀐 모델이 생산중이지만, 그래도 자취를 감춰버린 귀한 차량입니다.



그렇게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마스를 뒤로하고 제 갈길을 갑니다.


잔존차량이 거의 보이지 않는 휘발유 모델이라면 훨씬 더 귀하게 여겨졌겠지만, LPG 모델입니다. LPG 출시 이후로는 LPG 모델 위주로 판매되었으니 말이죠. 부디 오랜 세월 수출길에 오르지 않고 주인에게 사랑받으며 도로를 누벼주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지난해 공주에서 목숨을 걸고 탔었던 2000년 11월식 파란색 다마스가 생각난다. 이 차와 같은 5인승에 투톤컬러팩이 적용된 차량이였는데 잘 가다가 속도가 그냥 죽어버리는 운행이 불가한 상태라 정비소에 던져놓고 왔는데.. 그 차는 결국 폐차장으로 갔을지, 캐리어를 타고 수출단지로 갔을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 참고

2018/11/12 - [티스도리의 업무일지] - [업무일지] 2000년식 대우 다마스. 주행 중 출력저하 및 시동꺼짐.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