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에 해당되는 글 109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 주인공은 예산군 예산읍에서 발견한 '스텔라 88'입니다. 지난 10월에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스텔라 APEX를 목격했던 포스팅을 아무래도 대부분 기억하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2020/10/1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88 현대자동차 스텔라 APEX (1988 HYUNDAI STELLAR APEX)

 

1988 현대자동차 스텔라 APEX (1988 HYUNDAI STELLAR APEX)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한 고급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견한 88년 9월 등록된 스텔라입니다. 1983년 코티나의 후속모델로 출시되었으며, 포니에 이은 현대차의 독자모델입니다. 물론 독자모델

www.tisdory.com

지난번 목격했던 차량은 88년 9월 등록된 APEX.

이번에 목격한 차량은 87년 11월 등록된 88입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 공식 자동차로 지정되었고 스텔라의 여러 파생형 모델 중 이름이 가장 쉬워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친숙하게 느껴집니다. 특징으로는 스모키 테일램프가 적용되었고, 서울올림픽 폐막 이후에는 GXL로 트림명을 변경하여 1.8리터 모델 출시 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1987 HYUNDAI STELLAR 88 1.5 M/T

예산의 한 상가 앞 주차장. 각진 자동차가 한대 서있기에 가까이 다가가니 스텔라입니다.

 

쉽사리 볼 수 없는 스텔라를 그것도 매우 준수한 상태의 스텔라를 목격했으니, 잠시 가던 길을 멈추고 스텔라를 감상하기로 합니다. 요즘은 원체 각진 차도 없고 택시 모델이 97년까지 판매되었지만, 사실상 빠르게 자취를 감춘지라 마치 외제차를 보는 느낌입니다. 제가 초등학교 저학년이던 시절만 하더라도 스텔라 택시가 하나 둘 보이긴 했습니다만, 다른 택시들 사이 외소하게 보이던 스텔라 택시는 얼마 지나지 않아 사라지더군요.

 

나름 오래 생산했지만 200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쉽사리 볼 수 없었던지라 더 오래된 느낌입니다.

 

1987 HYUNDAI STELLAR 88 1.5 M/T

부착된지 얼마 안 된 느낌의 흰색 전국번호판과 해쉬태그 스티커가 보입니다.

물론 전반적인 상태는 복원작업을 거쳤을테니 매우 우수했습니다.

 

응답하라 1987 스티커와 번호판의 상태로 보아 상대적으로 젊은분이 비교적 근래에 차량을 구입하지 않았을까 추측됩니다. 상태는 딱히 흠 잡을 곳이 없을정도로 매우 우수했습니다. 특유의 스모키 테일램프도 잘 살아있었고, 레터링 역시 가공을 거쳤는지 반짝반짝 광이 나네요.

 

88 SEOUL OLYMPIC Official Car

88 엠블럼은 덧칠의 흔적이 보입니다. 그래도 깔끔하게 붙어있어 마치 신품을 사다 붙인 느낌이네요.

 

서울올림픽 공식 자동차로 선정되어 이 엠블럼이 붙게 되었지만, 그 시절 서울올림픽과 전혀 관계가 없는 물건과 도로명에도 올림픽이나 88이라는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그만큼 당시 국민들의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컸음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87년 출시될 담배의 공모전을 통해 한 고등학생이 88년 서울올림픽이 연상되어 제출했던 88이라는 이름이 선정되었고, 80년대 초반 전두환 정부가 5.18로 피폐해진 호남 민심을 달래겠다며 영호남 화합의 고속도로라고 건설했던 고속도로의 이름도 88올림픽 유치 기념으로 88올림픽고속도로라 지었으니 말이죠.

 

스텔라88 특유의 크롬 휠커버와 175/70R13 타이어

스텔라88 특유의 크롬 휠커버. 그리고 수급에 전혀 문제가 없는 13인치 타이어입니다.

휀다 인너커버는 파손되었으나 부품을 구하지 못했는지 흙받이만 덩그러니 달려있네요.

 

지금 기준으로 스파크는 선택 할 수 없고, 모닝에는 깡통모델에서나 적용되는 13인치 휠과 타이어입니다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중형차에 자랑스럽게 적용되었습니다. 아직까지도 13인치 광폭 타이어를 사용하는 경차들이 다수 굴러다녀 가격도 저렴한데다가 수급에 아무런 문제가 없지요. 반짝거리는 크롬 휠커버는 같은 사이즈의 휠타이어를 채택했어도 중형차만의 중후함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5-SPEED

5단 수동변속기의 적용을 알리는 5-SPEED 레터링.

출고 당시 바디컬러와 동일한 미러가 적용되었는데, 무도장품으로 교체한것으로 추정됩니다.

 

4단 수동변속기 일색이던 중형차 시장을 선도했던 5단 수동변속기의 적용을 알리는 레터링입니다. 오토매틱 적용차량은 이 자리에 AUTOMATIC 레터링이 붙습니다. 지난번 목격한 APEX가 그랬지요. 스텔라를 시작으로 5단 수동변속기가 금새 대중화되어 금방 자랑거리는 아니게 되었습니다만, 당시만 하더라도 5단 수동변속기는 자랑거리였습니다.

 

1987 HYUNDAI STELLAR 88 1.5 M/T

직물시트도 한번 리폼을 거친 느낌입니다.

지난 11월 개최되었던 현대 헤리티지 위크 기념품 상자도 보이네요.

 

나름대로 80년대 감성을 잘 살렸는데 파란 직물시트가 돋보이는 느낌입니다. 여러모로 시트를 제외하면 오디오까지도 순정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파란 포인트가 들어간 시트도 큰 위화감 없이 괜찮아보이네요. 도어트림은 기존 시트와 동일한 칙칙한 회색의 무패턴 직물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HANKUK SAFETY

측면 유리창의 로고가 유리 상단에 찍혀있네요.

 

프랑스 생고뱅에 인수되었다가 2019년 토종 사모펀드가 인수한 한국유리공업(한글라스)의 로고와 현대자동차를 의미하는 HMC 로고가 찍혀있습니다. 지금은 범 현대가 기업인 KCC글라스로부터 대다수 차량의 유리를 공급받지만, 이 시절에는 한국유리공업에서 순정 유리를 공급받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1987 HYUNDAI STELLAR 88 1.5 M/T

간단한 관람을 마치고 다시 제 갈 길을 가기 위해 돌아섭니다.

 

87년 11월 등록 차량인지라 삼원촉매가 부착되어있지 않아 휘발유 차량임에도 배출가스등급은 5등급일겁니다. 물론 중국몽 정권에서 적폐로 규정하여 몰살시키려 드는 디젤차와 같은 취급을 받게 되는데, 아무래도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일이 잦은 겨울철에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기가 이전보다 더 어려워지리라 여겨집니다.

 

좋은 주인 만나 깔끔하게 복원된 상태에서 소장품으로 모셔질테니 폐차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테고요. 지난 33년의 세월처럼 앞으로도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잘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스텔라 ㅎㅎ 제차인데 2021.01.25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에도 포스팅하시게 문이라도 열어드릴껄 그랬군요

    지금 저자리엔 각그랜져가 떡하니 있어요ㅎㅎ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아시아자동차 그리고 기아자동차의 마지막 중형 대형트럭인 그랜토입니다. 95년 출시 이후 2000년 여름 단종까지 대략 5년간 판매되었던 차량이고, 이전처럼 일본 히노(HINO)의 라이센스를 받아 생산했습니다.

 

일본 내수용 차량까지도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생산했는데, 그랜토가 단종된 이후에도 2004년까지 히노 엠블렘을 부착하여 일본 내수형을 포함하여 동남아시아 및 러시아로 수출했습니다. 일본에서는 '히노 슈퍼돌핀 프로피아'라는 이름으로 판매되었는데, 2세대 모델부터 현행 3세대 모델까지 대만에서 생산하여 일본으로 수입되고 있다고 합니다.

 

2020년 현 시점에서 자일대우상용차(대우버스)가 울산공장을 폐쇄하고 600명 가까운 노동자를 해고한 뒤 베트남에서 차량을 생산하여 수입하겠다는 과정과 관련하여 여러 논란이 붉어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지금 이런 논란을 겪고 있지만, 이미 버블이 절정에 달했던 일본에서는 30년 전 부터 해외 위탁생산 형식으로 상용차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자일대우가 기술개발을 소홀히 하여 경쟁력을 잃은것도 있지만, 중국산 전기버스에 보조금을 퍼주며 미래의 성장동력인 친환경차 시장까지 중국에 내주려 하고 있고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될 처지에 놓인 중견기업 직원들은 나몰라라하는 중국몽 정권을 규탄합니다.

 

본론으로 돌아와 AM트럭의 후속모델로 '대형트럭의 21세기'라는 슬로건과 함께 등장했습니다.

 

조금 먼저 공개되었던 대형버스 그랜버드(GRANBIRD)와 파워트레인과 계기판 등 여러가지를 공유하는 나름의 남매같은 차종이였습니다. 92년부터 생산하던 슈퍼돌핀 프로피아의 한국형 모델인데 AM트럭보다는 그래도 좀 더 보이긴 합니다만, 비슷한 년식의 다른 트럭보다 훨씬 더 보기 어렵습니다.

 

기존 AM트럭의 목격담을 먼저 보고 오시면 좋습니다.

 

2018/10/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4 아시아자동차 AM670 / 1993 대우 프린스.

 

1994 아시아자동차 AM670 / 1993 대우 프린스.

오늘 간단히 지나친 올드카들에 대한 사진입니다. 첫번째로 아시아자동차의 AM트럭입니다. 1984년 일본 히노의 슈퍼돌핀트럭을 기반으로 출시되어 1992년 부분변경 모델의 출시. 그리고 1995년 그

www.tisdory.com

2019/08/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아시아자동차 AM420CS 견인차, 기아 점보타이탄 피견인차.

 

아시아자동차 AM420CS 견인차, 기아 점보타이탄 피견인차.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한 운전학원에서 사용중인 견인차와 피견인차가 그 주인공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AM420CS 8톤 렉카트럭과 피견인차로 이용중인 기아자동차의 점보타이탄. 물론 시골에

www.tisdory.com

2020/06/2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3 아시아자동차 AM420 렉카(견인차)

 

1993 아시아자동차 AM420 렉카(견인차)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신호대기중 반대편에 정차한 모습을 목격했으나 신호가 바로 바뀌어 지나칠 수 밖에 없었던 1993년 7월에 등록된 옛 아시아자동차의 8톤 렉카(구난차)입니다. 어디선가

www.tisdory.com

2014/1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아시아자동차 AM트럭 (AM639)

 

아시아자동차 AM트럭 (AM639)

똥차가 귀한 올드카 대접을 받기까지.... 사람이 사양 좋은 새 제품을 좋아하는건 만국 공통이고 본능이라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난히도 남들에게 보여지는 모습을 중시하다보니 오히려

www.tisdory.com

1995 ASIA MOTORS GRANTO 8.5ton WING-BODY

자주 등장했던 장소죠. 서산의 한 주차장에 주차된 그랜토를 발견했습니다.

 

상당히 보기 힘든 축에 들어가는 차량입니다. 겨우 5년 판매했고 단종도 20년이 넘었습니다. 당연히 보기 어렵죠. 물론 공장이 있던 광주나 전라남도 지역에 가면 타지역보다 더 많이 보인다고는 합니다만, 그것도 대략 10여년 전 얘기니 지금은 광주에서도 쉽사리 보기 어려울겁니다.

 

원부상으로는 4X2 카고모델입니다. 95년 10월에 등록된 '그랜토8.5톤카고트럭'으로 표시됩니다. 물론 당시에도 순정 윙바디 모델이 존재하기는 했지만, 카고트럭으로 굴리다가 이후 윙바디 적재함을 올린듯 보입니다. 전면부는 흰색 페인트로 덧칠이 된 상태. 유리창 위로 누수가 되는건지 실리콘을 도포해놓기도 했네요.

 

런칭 당시 광고에 등장하는 모델이 윙바디 모델입니다.

 

ASIA

아시아자동차 엠블렘 역시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흰색 락카를 뿌리다가 칠이 조금 날려 묻기는 했지만 지금은 쉽사리 볼 수 없는 엠블렘입니다. 어디서 살 수 있으면 좀 모아놓고싶은 생각이네요. 97년 IMF 외환위기를 겪으며 아시아자동차의 로고 역시 현행 기아자동차 로고와 동일한 'KIA'를 사용했고 그 이후 기아자동차에 완전히 합병되어 역사속으로 사라졌으니 말입니다. 95년 출고 당시 부착되었던 그대로 25년 넘는 세월을 이 오래된 트럭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1995 ASIA MOTORS GRANTO 8.5ton WING-BODY

가장 작은 8.5톤 모델입니다. 주류 완제품의 운반이 주된 목적인 차량이네요.

 

보통 풀카고 형태의 윙바디로 자주 보입니다만, 풀카고가 아닌 일반적인 카고트럭의 형태로 주차되어 있습니다. 뒤를 보니 견인장치가 없는걸로 보아 풀카고 운행 이력이 있는 차량인지는 모르겠어도 지금과 같은 상태로 주류운반을 하고 다니는 차량으로 보이네요. 전면 덧칠을 제외하고는 색이 거의 다 바랬지만 제치 칠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데칼 역시 색은 바랬지만 위 광고 영상에서도 볼 수 있던 초기형 데칼이 붙어있지요.

 

1995 ASIA MOTORS GRANTO 8.5ton WING-BODY

제치 적재함이 아닌지라 조금은 엉성한 형태입니다.

 

뒤를 따라가다 보면 차종을 쉽게 알 수 없지요. 차주분이 앞 뒤로 직접 칠을 하신듯 보입니다. 지금은 일부 살수차나 특수목적차량으로나 하나 둘 보이지만, 이렇게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현역으로 뛰고 있는 25년된 노장 트럭의 모습을 보니 가슴이 벅차오르네요.

 

아까 올드카 목격담 게시물에 누군가가 댓글을 달아놓았더군요. 보여주기식 빈티지 튜닝을 하며 리스토어를 한답시고 거들먹거리는 사람들을 저격하는 내용을 거의 빠짐없이 넣다 보니 그런분들이 당연히 불편하게 생각하시라는건 잘 알고 있습니다. 올드카를 자랑하기 위해 관심받기 위해 탄다고 합니다. 그저 관심받으려고 방송 한 번 타보려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만들어놓은 차량보다 세월의 흔적은 가득하더라도 생활 속에서 묵묵히 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이런 차량이 훨씬 더 정이 가고 가치있게 느껴집니다.

 

ASIA MOTORS

사이드미러에도 아시아자동차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았을지는 모르겠지만, 얼마 전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뤘던 콤비나 코스모스처럼 아시아 로고가 선명히 박힌 사이드미러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캐빈작동요령

트럭의 캐빈(탑)을 올리는 방법과 내리는 방법을 상세히 설명해두었습니다.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형트럭의 경우 탑의 틸팅을 위한 틸팅펌프가 따로 존재합니다. 물론 이 펌프가 고장나면 수동으로 펌프질을 해줘야 합니다. 이 스티커에서는 펌프의 사용법만 소개하고 수동 펌프작동과 순서는 취급설명서를 참조하라고 적혀있네요.

 

엔진은 미쓰비시 라이센스로 생산한 현대의 D6AC

휠하우스 안쪽으로 엔진이 보입니다. 제치 엔진은 아닌듯 보이네요.

 

히노 라이센스를 받아 아시아자동차에서 생산했던 8기통 EF750엔진이 아닌 현대의 6기통 Q엔진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흔히 부란자라고 하는 플랜저가 바깥에 붙어있는 모습을 보고 제치 엔진이 아니라 판단하여 찾아보니 D6AC네요. 이런식으로 대부분 오래 버티는 노후 화물차들은 부품 수급이 원활한 현대차 엔진이나 내구성 좋은 쌍용생산 벤츠엔진이 올려진 경우가 많습니다.

 

지나온 25년의 세월처럼 언제까지 도로 위를 달릴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부디 열심히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