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에 해당되는 글 39건


잠시 반대편 신호에서 마주친게 전부이고 사진도 한 장이 전부입니다.


그냥 하얀색 전국번호판이라면 원체 많이 팔려서 단종 후 20년이 지난 지금도 그럭저럭 볼 수 있는 91A라 그저 지나쳤겠지만, 인천으로 시작하는 구형 지역번호판이 달려있어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흔히 91A라 불리는 현대의 트럭모델은 90년부터 97년까지 생산되었습니다. 


중형트럭의 경우 미쓰비시후소의 파이터를 대형트럭은 그레이트를 라이센스 생산했던 차량입니다. 파이터의 경우 1세대 모델로 92년 단종되었고, 그레이트의 경우 96년 풀체인지 이후 소량이긴 하지만 2001년까지 병행하여 판매되었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는 80년대 초반 등장했던 차량인지라 얼추 데뷔 40년을 바라보는 노장입니다.



공사장에서 사용하는 건설기계인 대형 콤프레셔를 싣고 다니는 용도로 사용되는듯 보였습니다.


그릴에 타원형 현대 엠블렘 대신 영문 레터링이 들어간 모습으로 보아 94년 이전 모델로 보이는데, 후기형에서 볼 수 있는 도어데칼과 본넷의 레터링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는 적재함 보강 및 휠 교체가 있었음이 확인되고요. 이 차량의 원부상 최초등록일은 1991년 11월. 본래 91년형 5톤트럭이라면 각포터와 비슷한 빨강에 가까운 주황색 데칼이 붙는데 후기형으로 나름대로 신형개조가 된 차량입니다.


생각보다 준수한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었습니다. 굉음을 내고 출발하는것으로 보아 수도권인 인천에 등록되어 있음에도 DPF 장착과 같은 개조를 거치지도 않았고요. 건장한 모습으로 30년 가까운 세월을 달리고 있었습니다.


중국몽에 심취한 대통령에게 적폐로 찍힌 노후한 화물차에 차고지가 수도권인지라 앞으로 정말 오래 버티지는 못하리라 예상됩니다만, 생명을 다 하는 그날까지 무탈히 버텨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평일에 쉬는 일이 생겨 탁송이나 탈 겸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유유히 올라가던 길에 목격했던 차량입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20여년 전. 3세대 뉴포터 출시 이전 각포터와 구형 포터 그리고 마이티에 사용되던 하늘색 비슷한 청색. 정식 명칭 '매취블루'색의 영업용 트럭이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구시대 유물인 등화관제등까지 온전히 달려있던 1세대 마이티였습니다.


1986년 자동차공업합리화조치의 해재 이후 현대는 포터와 함께 2.5톤급 준중형 트럭을 내놓게 됩니다. 당연하게도 독자적인 개발능력은 없으니 협력관계에 있었던 미쓰비시후소의 5세대 캔터를 '마이티(MIGHTY)'라는 이름으로 라이센스 생산 및 판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베이스가 되었던 5세대 캔터는 93년 단종되었지만, 현대는 98년까지 1세대 마이티를 생산했습니다. 


물론 12년을 생산하며 많은 부분의 개선을 이루어냈습니다. 80마력대 자연흡기 디젤엔진이 주류를 이루던 준중형 트럭시장에 3.5톤 모델에 한하여 100마력이 넘는 터보엔진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었고 타이탄이 독점하던 시장을 경쟁체제로 전환하는데에 큰 공을 세우기도 했었죠. 전기형의 경우 4등식 원형 헤드램프가 적용되었고, 94년식 이후 후기형의 경우 직사각형 형태의 4등식 헤드램프가 적용되었습니다. 물론 이 차량은 후기형 마이티였습니다.



2.5톤 장축 고상형 차량으로 보이네요. 


서울지역 영업용 번호판. 그대로 살아있는 등화관제등과 구형 테일램프의 모습은 온전히 살아있었지만, 일부 세월을 타며 개조된 흔적들도 보였습니다. 적재함 문짝은 신형 이-마이티용을 개조하여 장착한듯 보이고, 발판 겸 안전바는 세월을 이기지 못해 떨어져 나간 뒤 대충 붙이고 다니시는듯 보이네요.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우수합니다만, DPF가 달려있네요.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하며 배기라인 역시 우측으로 빠져있었습니다. 중국몽에 심취하여 중국발 미세먼지에 찍소리 못하며 경유차만 적폐로 몰아가는 정부 아래에서 노후경유차를 계속 굴리기 위해서는 이 방법 말곤 없습니다. 물론 매연저감장치가 장착된 차량이지만 공차상태인지라 제가 타고가던 다썩은 포터를 추월 할 정도로 잘 나가더군요.


출고 당시 붙어나왔던 바코드 역시 그 자리에 그대로 붙어있었고, 캡의 부식으로 칠이 약간 갈라진 부분도 있었지만 24년의 세월을 버틴 트럭이 이 수준이라면 관리가 잘 된 상태라 말 할 수 있겠죠.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같은 길을 함께 달렸습니다만, 어느순간 사라졌더군요.


어느순간 쉽게 볼 수 없는 트럭이 된 구형 마이티인데, 아직 현역 영업용으로 고속도로를 달린다는 모습이 정말 놀랍게 느껴졌습니다. 어지간한 학생들보다 나이가 많은것은 물론이요 사람 나이로 치자면 20대 중반인 노장임에도 꾸준한 관리를 통해 마이티를 타고 지방에 다녀오시는 차주분도 대단하다 느껴지고 말이죠.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하여 노후경유차의 운행이 제한되는 날에도 수도권을 활보하고 다닐 수 있겠죠. 앞으로도 주인아저씨의 무한한 사랑을 받으며 우리의 구형 마이티가 전국을 문제없이 활보하고 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