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에 해당되는 글 130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예산의 한 시골에 세워진 흰색 티코입니다.

 

어릴적부터 가끔 이 길을 지나다 보면 세워진 흰색 티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옛날에는 지역번호판 그대로 세워져있던 차량이 어느순간 흰색 번호판으로 바뀌었음에도 지금껏 그 자리에 있더군요. 가끔 운행도 하는 느낌이고요.

 

항상 지나가며 보이던 차량이지만, 막상 가까이 다가가 차량을 구경하거나 돌아다니는 모습을 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고로 며칠 전 지나가던 길에 흰색 티코가 보여 가던 길을 멈추고 짧게나마 그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고 왔습니다.

 

2021.04.2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다시 만난 녹색티코. (1995 DAEWOO TICO SL)

 

다시 만난 녹색티코. (1995 DAEWOO TICO SL)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오래전 다뤘던 차량에 대해 또 다뤄보려 합니다. 사라진 줄 알았던 1인신조 티코 목격. (1995 DAEWOO TICO SL) 예산군 오가면에서 차량을 받아 큰 도로로 합류했는데 낮익은

www.tisdory.com

 

지난 4월 예산 시내에서 목격했던 녹색 티코와 함께 오래전부터 예산군에 차적을 두고 있었던 티코 중 한대입니다. 이전에 다뤘던 녹색 티코는 95년 11월에 등록된 96년형이고 이번에 목격한 흰색 티코는 95년 7월에 등록된 95년형 차량입니다. 96년형이 95년 8월에 출시되었으니 년식변경 이전에 밀어내던 물량이라 보면 되겠죠.

 

TICO에서 TICO를 확인한다.

쏘렌토 옆에 흰색 티코가 보입니다.

 

가까이에서 보니 상태는 그리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옆에 주차를 할 수 있는 자리가 하나 비어있는데, 그 옆으로 개가 묶여있어 내려서 차량을 확인하기는 그리 용이하지 않습니다. 일단 가까이 다가가기로 합니다.

 

가까이 다가간다.

조심스럽게 가까이 다가갑니다. 백도어 유리에 붙은 오토매틱 스티커가 보이네요.

 

오토입니다. 지금이야 기본이 오토지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오토매틱은 하나의 첨단 옵션이자 자랑거리 취급을 받았습니다. 당연히 당시 가장 저렴했던 티코에게도 60만원대의 가장 비싼 옵션 중 하나였지요. 수동 대비 현저히 떨어지는 연비와 고속주행에 불리했던 3단 자동변속기의 한계는 분명했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변속기가 달렸다고 자랑을 하고 다녔던 시절입니다.

 

1995 DAEWOO TICO DX

티코 DX네요. 전기형 몰딩이 붙은 SR보다는 저렴하지만, 나름 고급사양입니다.

흔히 말하는 슈퍼티코가 탄생하기 전 판매되었던 차량입니다.

 

흔히 보이는 민자티코에 이런 형태로 판매되었던 차량들은 96년형 이후 SL 트림에 에어로팩을 추가한 경우입니다만, 이 차량은 그보다 먼저 DX에 에어로팩이 적용된 상태로 판매되었던 차량이네요. 이전에 목격했던 녹색티코도 이 차량과 비슷하게 스포일러가 달려있었지만, 그냥 검정색 범퍼가 달려있었죠. 이 차량은 바디컬러와 동일한 색상의 범퍼가 달려있습니다. 따로 수리를 거치지 않은 순정상태의 티코라면 범퍼 색상에 따라 이 차량의 트림이 DX인지 SL인지 생각보다는 쉽게 구분이 가능합니다.

 

상태는 험해보인다.

창문을 열고 바라본 티코의 상태는 험해보입니다.

살포기가 보이는것으로 보아 농업용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2000년대 중후반 ~ 2010년대 초반까지 어중간한 중고차의 스테프 부식을 가리기 위해 많이들 붙였던 스테인레스 몰딩이 붙어있고, 문짝에도 티코에 딱 맞게 나왔던 스테인레스 몰딩이 붙어있네요. 근래 쉽사리 볼 수 없는 용품들의 모습을 여기서 다 봅니다. 뒷창 고무몰딩은 떨어지기 시작했고, 유리에 구멍을 뚫어 카폰용 안테나 브라켓이 장착되었습니다.

 

좀 더 자세히 확인한다.

운전석 조수석도 다 닭다리.. 여러 잡동사니가 들어있는 모습을 제외하곤 평범합니다.

 

고급형으로 분류되는 트림(DX,SX)에 슈퍼팩을 넣지 않아도 기본사양으로 디지털시계가 적용되기 시작한게 아마 96년형부터라 알고 있습니다. 이 시기를 기준으로 크게 전기형과 후기형을 나누곤 합니다. 뭐 차주분도 계시지 않고 옆에는 멍멍이가 저를 주시하며 짖고있어 일단 기념사진만 찍고 철수하기로 합니다.

 

95년 7월과 96년 2월 등록 티코들.

기념사진을 촬영합니다.

 

메인으로 타고 다니시는 차량은 옆에 세워진 쏘렌토일테고, 농업용으로 크게 신경쓰지 않고 쉬엄쉬엄 굴리는 차량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이 자리에 얼마나 더 세워져있을지는 몰라도 26년의 세월을 버텨왔듯 앞으로도 그 자리에서 제 임무를 성실히 수행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홍성 외곽을 빠져나가는 길에 목격했던 타우너 트럭입니다.

 

이전에도 타우너를 다뤘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타우너 트럭을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루는 일은 아마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같은 년식의 타우너 밴을 비롯하여, 폐차장에서 목격한 초기형 가솔린까지 그럭저럭 많이 보긴 했는데 단종 20년차에 가까워지는만큼 이전처럼 쉽사리 보기는 어렵습니다.

 

 

1999 기아 타우너 7인승 코치(1999 KIA TOWNER COATH)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남양주 사릉의 도로변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병문안을 위해 방문했던 동네인데, 도로변에 세워진 타우너가 가장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결국 지나던 길 차를 세우고

www.tisdory.com

 

1992 아시아자동차 타우너 가솔린 SDX

수원의 한 폐차장에서 목격된 차량입니다. 새차를 보면 그냥 지나가도 똥차를 보고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특성상 정말 아깝다 귀한 차량을 봤습니다. 타우너. 그것도 원부상 1992년 8월에 등록

www.tisdory.com

 

평화롭게 잘 달리는 타우너 트럭을 목격했다.

하늘빛을 내는 타우너를 목격했습니다.

 

롱카고와 LPG 스티커는 이미 빛이 다 바래버렸지만, 기아 로고는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여기저기 적재함에 부식이 보이기는 하지만 흔히 말하는 겉녹 수준으로 심각한 상태는 아니라 봅니다. 이전에 봤던 같은 년식의 승합형 모델보다 3개월정도 먼저 등록된 차량입니다. 당시 아시아자동차 법인은 살아있었지만, 막 기아자동차와 로고는 통합된 그런 상태였습니다.

 

어르신께서 타고계셨다.

어지간한 데칼들은 20년 넘는 세월을 버티며 그 흔적만 남아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생각보다 깔끔한 상태로 타고 계시네요. 어르신의 농업용 트럭으로 이만한 파트너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다마스 라보도 단종된 마당에 앞으로 중국산 소형트럭들이 그 시장을 대체하겠지만, 도시도 아니고 서비스망이 빈약한 시골에서도 중국산 상용차들이 국산 경상용차의 자리를 완벽히 대체해낼지는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달리길.

일이 바빠 먼저 추월해 나갔습니다.

 

99년형임에도 과도기에 나온 차량이라 그런지 돌출형 안개등의 모습도 보이네요. 그래도 30년을 생산해서 흔하게 보이고 그리 오래된 느낌은 없는 다마스 라보보다 왠지 더 오래 된 느낌이 듭니다. 살아남은 개체수도 이제 거의 없다고 봐야 할 상황이니 부디 오랜 세월 잘 달려주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