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944건

반응형

 

"해당 시승차량은 현대자동차와 넥쏘카페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차는 이미 오늘 반납하고 왔습니다만, 집 근처에 있었음에도 갈 일 없고 생소했던 수소 충전과정을 포스팅으로 남겨봅니다. 전국에 수소충전소가 다섯손가락 안에 들어오던 시절부터 동네에 수소충전소가 있어 나름 수소차를 타기 좋은 환경에 살았습니다만, 차가 없으니 타지 못했던 아쉬움을 시승차로 풀었습니다.

 

kg당 8000원

내포 수소스테이션에 도착했습니다.

수소값은 kg당 8000원입니다.

 

뭐 그린뉴딜 이벤트로 7천원대 할인행사를 하는 충전소들도 있다고 하는데 여기는 아직 8천원대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수소값은 전기값과 달리 점점 내려갈 예정이라고 하네요. 당연히 아직까지는 수소차 연료로 판매되는 수소에 과세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기름처럼 과세를 한다면 또 모를 일이지만 말이죠.

 

 

내포 수소스테이션

충전기는 단 한대. 이미 앞에 다른 넥쏘가 와서 충전을 진행하고 있더군요.

 

너그럽게 기다립니다. 전기차라면 충전에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됩니다만, 수소차 충전은 길어봐야 5분 내외로 끝나니 말이죠. 충전소 직원은 사무실에 들어가 있고, 앞 차 차주는 차 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수소차는 충전시에 문을 열면 안된다 하더군요. 뭐 폭발의 위험성 때문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원칙은 내리는게 맞는데 더운 여름이고 코로나 탓에 차 안에서 충전을 기다리는게 대부분인듯 보입니다.

 

충전시작

앞 차가 충전을 마치고 나가고 드디어 제 차례가 왔습니다.

 

시동을 끄고 주입구를 열으니 충전소 직원분이 그대로 제 차에 충전기를 꼽아줍니다. 그리고 나오지 말고 기다리라고 합니다. 그렇게 조금 이상한 기계 돌아가는 소리와 함께 수소충전이 시작됩니다.

 

수소충전기의 모습

LPG 충전기와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700bar의 압력으로 수소를 밀어넣는다 하네요.

 

액정이 달려있고, 기기에 달린 스위치를 조작하여 충전이 시작됩니다. LPG와 함께 위험물이기에 셀프충전은 사실상 불가합니다. 엄청난 압력으로 수소가 충전되고 있는데 혹시나 터지지 않을까 무섭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다행히 별 일은 없었습니다.

 

완충은 안되는 느낌입니다.

90%까지 약 4분동안 충전을 진행했고, 결제를 위해 사무실로 들어갑니다.

 

충전내역서

카드 영수증과 함께 충전내역서를 줍니다.

약 4분 49초 충전되었고, 충전량은 3.42kg. 전압은715bar. 충전온도는 69.9도입니다.

 

충전 온도와 속도가 관계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충전온도까지 제공하는 신기하게만 느껴지더군요. 그렇게 충전을 마쳤고 약 200km정도 더 타고 반납했습니다. 아마 머지 않은 미래에는 흔히 겪을 일이긴 합니다만, 겪어본 바 LPG 충전과 크게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해당 시승차는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차 커뮤니티를 통해 제공받았습니다."

 

시승차 넥쏘를 타고 사진도 촬영하고 가파른 경사에서의 성능도 확인하기 위해 원효봉에 다녀왔습니다. 이전부터 그림같은 사진의 배경이 되었던 장소이고, 다녀온지 오래된 느낌이라 원효봉에 올라갔네요.

 

비포장 도로도 아니고 포장된 임도입니다. 예상대로 경사도 11% 수준의 가파른 임도도 내연기관 차량이 킥다운을 하고 중간에 RPM을 높여가며 힘겹게 올라가는것과 달리 최대출력이 바로 나와버리는 전기차인지라 큰 어려움 없이 원효봉까지 올라갔다 왔습니다.

 

화보같은 사진만 여러장 찍어왔습니다.

 

산불감시초소 앞

사진 포인트가 여럿 있습니다만, 저는 산불감시초소 앞과 정상에서 주로 사진을 촬영합니다.

 

주변에 크고 작은 산과 도로 저 멀리 바다까지 보입니다. 안개나 미세먼지 없이 맑은 날에는 저 멀리 물이 출렁이는 모습까지도 보입니다. 위치상 바다는 아닐테고 AB지구 방조제로 호수가 된 간월호의 모습일겁니다. 기상상황이 좋다면 멀리까지 보이는지라 실제로 산불감시초소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화보라 해도 손색없는 느낌.

조금 보정만 거치면 화보 혹은 카탈로그 사진이라 해도 위화감이 없어보입니다.

 

보면 볼수록 무광 컬러도 괜찮습니다. 들리는 얘기로는 내년에 스택의 개선과 약간의 부분변경이 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별다른 얘기는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전세대와 현행세대 차량의 과도기적인 요소들도 개선되어 나올테고요. 지금 상태로도 연비도 좋고 성능도 뛰어난데 앞으로는 어떨지 기대됩니다.

 

원효봉중계소 앞

원효봉중계소에 도착했습니다. 역광입니다만, 그럭저럭 괜찮은 사진이 나옵니다.

 

일몰을 앞둔 시간에만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노을빛과 어우러져 분위기 있는 사진이 연출됩니다.

 

위에서 내려다 보는 방향.

TJB 중계소 언덕으로 올라가 사진을 촬영합니다.

 

3년 전 받아왔던 1만km 채우고 반납한 스파크 시승차도 같은 자리에 세워두고 같은 구도에서 촬영했던 사진이 있었죠. 비록 멀리까지 보이지는 않지만 약한 안개와 노을빛이 어우러져 나름 괜찮은 분위기를 내고 있습니다.

 

노을을 바라보며

노을을 바라보며 주변 경치를 구경하고 바로 내려왔습니다.

 

당장 내일이 반납이네요. 주어진 시간동안 그럭저럭 많이 보고 느끼려 했습니다만 생각보다 시간이 짧아 아쉽습니다. 반납과 함께 간단한 총평으로 마무리 짓던지 해야겠습니다. 잠시 누렸던 시승차지만, 사진은 영원할겁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