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659건


며칠 전 일입니다. 위장막을 덮어쓴 차량이 있기에 이미 공개된 신형 코란도인가 하고 봤더니 티볼리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1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03:11 12:34:59


출시 이후 이미 '티볼리 아머'로 한번의 부분변경을 거쳤지만, 또 한번의 부분변경이 있을 예정인가 봅니다.


사실상 렉스턴스포츠와 티볼리가 쌍용을 먹여살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렉스턴스포츠야 국내에서 마땅히 대적할만한 경쟁차종이 없어 승승장구 하고 있고요. 티볼리는 현대 기아 쉐보레 르노삼성 4사가 모두 경쟁차종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럼에도 타사 경쟁차종 대비 넓은 실내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그리고 특이하게도 여성들의 눈에는 미니 컨트리맨처럼 보이는(?) 디자인으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물론 가격이 저렴한 만큼 다른 경쟁차량 대비 단점도 많이 보이곤 하지만, 경쟁차량 대비 200만원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모두 상쇄가 되곤 합니다. 저도 급하게 차를 사면서 잠시동안 티볼리 에어의 구매를 고민하기도 했으니 말이죠.


여튼 후미등은 별 변화 없이 그대로 가는것처럼 보이구요. 아마 뒷범퍼의 형상정도 바뀌지 않을까 추측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3:11 12:35:16


전면부 역시 이번에도 범퍼정도나 바뀌고 잘 해봐야 라이트까지 같이 바뀔거라 예상됩니다.


보통 겁나게 밟고 도망가는게 위장막 차량인데, 생각외로 살살 다녀 생각 외의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신형 코란도가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하면 티볼리의 판매에 얼마나 간섭이 생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비등비등하게 수십대 차이로 순위경쟁을 하던 현대의 코나가 디젤 부품수급 문제로 가솔린 차량만 생산하면서 2019년 1월 2월 판매량은 티볼리의 압승으로 끝났습니다. 코나 역시 올해 부분변경을 계획하고 있다고 합니다. 새로 바뀔 코나와 새로 바뀔 티볼리의 경쟁이 벌써부터 기대되기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섭게 치고 올라가는 주행거리만큼 차값은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아직 비닐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았는데 말이죠. 비닐은 언젠가 자연적으로 헤져서 떨어지기 일보직전인 상황까지 유지해보려 합니다. 물론 이해가 가지 않는 또라이 미친놈이라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핸드폰을 사도 떨어지기 일보 직전인 상황이 아닌이상 붙여서 나오는 비닐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핸드폰에 25배 하는 가격의 물건을 샀으니 좀 더 아껴봐야죠. 그러다가 중도에 포기하고 다 떼어낼 확률도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죠. 그리고 비닐을 떼어낸다 한 들 누가 새차라 알아주겠습니까ㅠㅠ 아직까진 새차로 봐줬으면 좋겠다는 심리도 함께 담겨져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8 00:54:25


그렇게 주행거리 9,999km까지 탔습니다.


이제 곧 저 앞에 숫자가 하나 더 붙어버리겠지요.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심정과 함께 이 차를 내가 1만km나 탔다는 나름의 별거 아닌 성취감도 가지게 되는군요. 이렇게 20만km, 30만km까지 무병장수 했으면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8 00:55:14


그렇게 1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이제 적산거리계의 숫자는 다섯자리입니다. 10만km를 넘게 된다면 숫자가 하나 더 늘어나겠지만 당분간 1~2년은 다섯자리 숫자를 계속 보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러고 보니 제대로 밟아보지도 않았네요. 1만km 이상 탔으니 조만간 한번 얼마나 나가나 밟아봐야겠습니다. 물론 연비때문에 산 차라 계속 밟고 다닌다면 손해이지만 말이죠 ㅠ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