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47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대우그룹의 세계경영을 상징하는 소형차 라노스가 그 주인공입니다.

 

아마 작년으로 기억합니다. 작년에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급된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라노스2를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뤘던 적이 있었고, 작년 업무일지에서도 라노스 줄리엣을 다뤘었네요. 여튼 오늘 다루게 될 차량은 초기형 라노스 세단입니다.

 

2019/08/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2000 대우자동차 라노스2 (DAEWOO LANOS 2)

 

[목격] 2000 대우자동차 라노스2 (DAEWOO LANOS 2)

올드카 목격담 범주에 들어가기는 조금 애매하지만, 정말 귀한 차량을 보았습니다. 1996년 씨에로와 르망의 통합 후속모델로 등장했던 '라노스(T100)'. 새천년을 앞두고 현대에서는 베르나라는 새

www.tisdory.com

2019/02/12 - [티스도리의 업무일지] - [업무일지] 2001 대우 라노스2 쥴리엣 스포츠 1.5 SOHC

 

[업무일지] 2001 대우 라노스2 쥴리엣 스포츠 1.5 SOHC

아마 지난주 일로 기억합니다. 비록 폐차장으로 가는 오더였지만 꽤나 상태 좋은 라노스 쥴리엣을 타게 된 일을 기록으로 남겨봅니다. 올드카 목격담으로 들어가도 별 상관은 없겠지만, 사진

www.tisdory.com

대우자동차는 94년 영국의 워딩 테크니컬 센터를 인수하였고 이때 르망을 대체할 차세대 소형차의 개발에 착수하게 됩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빠르게 대우의 차세대 소형차는 개발되었고, 1996년 11월에 르망과 씨에로의 통합 후속모델인 코드명 T100. 라노스라는 이름으로 시장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대우자동차의 패밀리룩인 삼분할 그릴을 최초로 적용했던 차량이자 당시 질주본능이라는 캐치프라이즈로 4도어 세단 모델만 판매하였는데도 두달만에 씨에로의 1년 판매량을 넘어서는 등 꽤나 잘 팔렸습니다. 경쟁모델인 엑센트와 아벨라에 비해 훨씬 젊은 감각이 가미된 차량이였고, 이후 3도어 로미오와 5도어 줄리엣이 추가되면서 큰 인기를 누리며 인천 부평 1공장 뿐만이 아니라 대우그룹의 세계경영 전략에 따라 인수되었던 폴란드 FSO와 우즈베키스탄의 우즈대우 및 이집트 공장에서도 생산하여 전 세계로 뻗어나갔습니다.

 

국내에서 라노스의 흥행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는데, 98년 IMF 이후 대우그룹의 위기로 판매량은 반토막 나기 시작합니다. 이를 타개하고자 당시 대우그룹의 축구단인 부산 대우 로얄즈의 간판스타인 안정환을 내세운 광고를 송출하고,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투입하기도 했지만 결국 대우라는 망한 회사 이미지 탓에 라노스의 판매량은 회복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2002년. 후속모델인 칼로스(T200)에 자리를 내주고 국내시장에서는 단종되었지만, 우즈대우(라본)과 2005년부터 우크라이나의 ZAZ 그리고 GM 이집트 공장에서는 쉐보레 라노스라는 이름으로 계속 생산되었습니다. 이집트 공장에서 생산하던 쉐보레 라노스는 2019년 단종되었고, 현재는 우크라이나 ZAZ에서 라노스의 밴모델을 제작하여 판매하고 있습니다. 고로 20년 넘는 세월동안 장수하고 있는 모델이지요.

 

1997 DAEWOO LANOS 1.5 SOHC M/T

서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한 라노스입니다.

97년 9월에 등록되었네요.

 

입주한지 이제 1년이 조금 넘은 아파트인데, 이런 신축 아파트에도 아파트 나이보다 스무살은 더 많은 라노스가 주차되어 있습니다. 번호판은 서산에서 발급된 녹색 전국번호판. 아마 2004년 즈음 중고로 구입했거나 전입을 오게 되어 번호판이 바뀌지 않았나 싶습니다.

 

본넷의 클리어는 벗겨졌고, 휀다는 살짝 찌그러진 상태입니다만, 요즘은 수출도 안나가고 그렇다고 쉽게 볼 수 있는 차량은 아니니 기록으로 남겨놓기로 합니다.

 

진청색 칠의 클리어가 날라간지 오래로 보입니다.

 

당연히 20년 넘는 세월을 버텼는데 온전치 않겠지요. 여튼 라노스는 대우자동차가 GM과의 기술제휴를 청산하고 세계를 무대삼아 독자적인 기술력을 뽐내던 첫번째 차량입니다. 라노스를 시작으로 패밀리룩인 삼분할 그릴과 대우엠블렘을 사용하였고 소형차 라노스가 있었기에 경제위기 속에서도 청산당하지 않고 소형차 라인업이 빈약했던 GM에 인수 될 수 있었습니다.

 

비록 싸구려차 이미지가 강했지만, 이런 대우차의 라노스가 존재했기에 전 세계에 한국 자동차의 위상을 널리 떨칠 수 있었습니다. T100 라노스에 이은 후속모델인 T200 칼로스, T250 젠트라와 T300 아베오(소닉) 역시 인천 부평공장에서 생산되어 전 세계로 팔려나갔으니 말이죠. 대우와 쉐보레는 다르다고 주장하는 쉐슬람들은 부정하겠지만, GM의 글로벌 중소형차 라인업은 사실상 대우차가 일궈놓은 유산입니다.

 

그렇게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고 말하고 다니면서 왜 대우를 잊은 쉐슬람의 미래가 없다는 사실은 부정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누구보다도 앞장서 대우 브랜드 폐기에 찬성하던 쉐슬람들이 있었기에, 세계로 뻗어나가던 고유 브랜드 대우를 지키지 못했기에 한국GM 철수설은 계속 붉어지고 있었습니다. 세계경영의 혼이 담긴 대우 브랜드를 지켜냈더라면 지금과 같은 위기도 대량 실직사태도 없었을겁니다.

 

사이드스텝은 녹이 나서 구멍이 뚤려있네요.

휠은 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 유행하던 스타일입니다.

 

그시절 자동차가 다 그렇듯이 부식으로부터 자유롭지는 못합니다. 그래도 본넷 클리어가 날아가고 휀다가 조금 들어간 것과 약간의 스테프 부식을 제외한다면 전반적으로 관리상태는 우수하게 느껴집니다. 말년을 신축 아파트에서 편히 보내고 있는 라노스의 모습입니다.

 

1.5 DOHC와 SOHC의 외관상 차이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타이어 사이즈와 뒷좌석 재떨이정도의 차이 말곤 엔진룸을 열어봐야 알 수 있었으니 말이죠. 뭐 여튼 96마력의 출력을 내던 SOHC 모델로 추정됩니다.

 

라노스2보다 훨씬 더 아름다운 라노스1의 뒷태

라노스2의 편육을 눌러놓은듯한 후미등과 달리 클리어타입의 후미등은 지금 봐도 괜찮습니다.

 

지금 봐도 크게 뒤떨어지는 느낌이 없습니다. 칠이 바랜 본넷과 달리 트렁크와 뒷범퍼는 온전히 유지되고 있네요. 클리어타입의 테일램프는 지금 봐도 아름다운데 25년 전 첫 출시 당시 느낌은 어땠을지 상상도 가지 않습니다. 여튼 당시 젊은이들의 드림카였고 간간히 길거리에서 볼 수 있던 소형차 라노스지만, 지금은 다수가 수출길에 오르고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 올드카 목격담에나 올라오는 귀한 차가 되어있습니다.

 

라노스 레터링을 떼어낸 흔적은 그대로 남아있네요.

 

왜 떼어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흔적만이 남아있습니다. 흘림체로 나름 멋지게 디자인된 레터링이였는데 말입니다. 아마 새로 붙여주지는 않을 것 같고. 이 상태로 계속 거리를 활보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당시 대우차가 다 그렇듯 특유의 촌스러운 패턴이 담긴 고급 직물시트와 도어트림이 보입니다.

 

바닥 매트 역시 라노스 레터링이 각인되어 있네요. 여러모로 실내 상태도 온전히 유지되어 있습는 수동변속기 차량입니다. 기아봉 아래 링을 들어올려 후진기어를 넣는 방식은 당시 현대차에서 줄기차게 비판하던 부분이였지만, 현대차 역시 6단 수동기어를 적용하면서 같은 방식의 기어를 채택하였습니다.

 

여러모로 지하주차장에서 말년을 보내고 있는 라노스를 목격했습니다. 앞으로 라노스가 다른 아파트로 이사를 갈 일은 없겠지만, 부디 그 소임을 다하는 그날까지 무탈히 잘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차고 정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습니다만, 별게 다 튀어 나옵니다.

 

이번에 발굴해내게 된 물건은 현대자동차 포니용 항가고무 부싱입니다. 요즘 나오는 승용차들과 다르게 현대의 첫 고유모델인 포니는 픽업형 모델과 승용형 모델 모두 후륜 서스펜션으로 판스프링이 적용되었습니다. 지금은 뭐 포터같은 트럭에서나 볼 수 있는 형태의 완충장치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대중적으로 사용되었죠.

 

먼지속에서 개봉되지 않은 봉지 하나가 나옵니다. 그리고 옛 현대자동차 로고와 현대자동차써비스라 적힌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자동차 부품임을 직감합니다.

 

80년대 이후 자취를 감춘 HD로고와 '현대자동차써비스(주)'라는 문구가 선명합니다.

 

현대차용 부품이라는 얘기인데, 비닐봉지 안에는 흔히 항가고무 혹은 판스프링 부싱이라고 하는 고무부싱 네개가 들어있습니다. 뭐 한쪽당 두개씩 양쪽에 사용하는 한대분이라 보면 되겠지요.

 

요즘은 위조방지용 홀로그램 태그가 붙습니다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그런 기술력은 부족했기에 그냥 평범한 종이 스티커가 정품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4월 그리고 일련번호 도장이 찍혀있는데, 그러한 스티커가 붙어있는 종이에는 본래 무엇이 적혀있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당시에도 품번이라는 개념이 존재했을텐데 품번은 확인되지 않네요.

 

 

1979 현대자동차 포니 임시번호판 사진.

오늘은 목격담과 거리가 멀긴 하지만, 귀한 사진을 발견하여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 작성합니다. 1979년 출고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독자생산모델인 포니의 임시번호판이 달린 사진을 발견했

www.tisdory.com

참고로 발굴된 차고는 포니를 세워두던 차고입니다. 뭐 포니 말고도 대우 로얄의 부품이 발굴되기도 하고 중간에 HD1000 포터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어 포터용이라 생각했지만, 물어보니 포니용이 맞다고 하네요.

 

40년 가까운 세월동안 차고 안에서 잠들어 있던 항가고무입니다.

 

뭐 범용성 좋은 포터용 항가고무를 사용해도 별다른 문제는 없겠습니다만, 생각 외로 포니 부품이 튀어나오니 얼떨떨하네요. 지난번 연료펌프도 그렇고 말입니다. 그럭저럭 포니는 남아있지만, 판스프링을 탈거하는 정비를 요하는 차량은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런 고무부싱이야 다른 차량용 부품을 써도 될테고 말이죠. 일단 개봉되지 않은 상태이니 그대로 가지고 있기로 합니다.

 

필요하다는 사람이 나타난다면 모르겠지만, 일단 계속 보존하기로 합시다.

그렇게 계속 보존하다 보면 언젠가는 진품명품에 나올만한 골동품 취급을 받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