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86건

반응형

한때 유행했던 아이템이고 지금은 거의 한물 다 가긴 했습니다만 뽐뿌가 와서 질렀습니다.

 

몇 달 전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K3 한대가 저 홀로그램 스티커를 붙이고 영롱한 자태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혹했습니다. K3 GT 18인치 순정 휠이었는데, 확실히 살이 많은 휠에 붙이니 크게 티는 안 나지만 움직일 때마다 호롱호롱 한 빛이 비치는 게 참 이쁘더군요.

 

생각보다 비싸다

이론적으로는 그냥 도안 따서 컷팅기로 컷팅만 해주면 되는건데 비쌉니다.

 

생각보다 면적이 큰 것을 감안하고 홀로그램 시트지 값을 생각한다면 뭐 그렇게 비싼 건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비싸게 느껴지네요. 뭐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혹한 거 그냥 구매했습니다. 구매한 뒤 명절 연휴 막바지에 휠을 잘 닦아주고 스티커를 붙여보기로 합니다.

 

눈이 내린다고 하니 세차는 하지 않고 휠만 닦았다.

연휴가 지나고 눈이 내린다는 소식을 들었던지라 휠만 닦아줬습니다.

 

말 그대로 연휴가 끝나고 눈이 내렸죠. 날이 풀리면 세차를 하려고 아직 세차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튼 휠만 물을 묻혀 잘 닦아줍니다. 2년 조금 넘는 세월 동안 10만 km 이상 주행하면서 돌빵도 맞았고 요철을 밟고 지나가다 생긴 상처도 있고 하더군요. 어디 긁어먹지 않고 잘 탔다고 생각하는데 그렇더랍니다.

 

더뉴아반떼용 홀로그램 휠 스티커

상자를 열어보니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홀로그램 스티커가 들어있습니다.

 

그냥 하나씩 떼어낸 뒤 휠에 붙이면 됩니다. 그게 그거처럼 보이지만 조금 길은게 있고 짧은 게 있습니다. 잘 닦아준 휠을 잘 보고 맞는 자리에 붙여만 주면 됩니다. 초등학생도 혼자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티가 조금은 난다.

일단 두개 먼저 붙여봤습니다.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빛이 비칩니다. 휠 볼트 구멍 자리에 맞추고 스티커를 붙여줬는데 내내 같은 사이즈여도 제가 잘 못 붙이는 건지 붙이다 보니 크기가 들쑥날쑥으로 느껴지더군요. 그래도 아주 가까이 가서 보지 않는 이상 크게 티도 나지 않으니 상관은 없습니다.

 

뒤로 이동해서 내내 똑같이 진행.

운전석 뒷바퀴로 이동해서 내내 같은 작업을 진행합니다.

 

다만, 현재 운전석 뒷바퀴는 기스가 있습니다. 찍힌 부분도 있고요. 대체 왜 그랬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아마 언젠가 밟은 요철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2019년 봄에 카이스트에 가서 연석을 올라타며 타이어를 찢어먹었던 자리의 휠은 의외로 멀쩡합니다.

 

찍힌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 완료

휠이 찍혀버린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되었습니다.

 

손톱으로 꾹꾹 눌러 유격을 없애줍니다. 멀리서 보면 티도 안 나고 며칠 달려보니 크게 떨어지는 부분도 없었습니다. 여러모로 홀로그램 시트지가 얇은 축에 속하는지라 밀착하여 붙이는 작업이 어렵지는 않네요.

 

영롱한 홀로그램빛

이런 영롱한 빛을 원했습니다.

 

마치 삼각떼 자동세차 광고에 나오던 영롱한 조명과 비슷한 색을 냅니다. 카메라가 잠시 휠을 비추고 지나갈 때 비슷한 느낌으로 비치기도 하네요. 확실히 살이 많은 휠은 홀로그램 스티커가 잘 어울립니다.

 

2018 The new AVANTE

11초 즈음에 잠시 휠의 모습이 보이네요.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 완료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을 마쳤습니다. 확실히 붙이다 보니 속도가 빨라지네요.

 

다만 빛을 받지 않으면 그냥 붙이지 않은 상태나 별 차이가 없습니다. 대략 한대에 열개의 스티커가 들어가는데, 남아있는 스티커의 양을 보니 휠 두대분이 여분으로 들어있네요. 하나도 망치지 않고 붙여서 딱 휠 두 개분이 남았습니다. 벗겨질지 모르니 예비용 스티커는 남겨두기로 하지요.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달리는 모습은 직접 볼 수 없어 확인이 불가하지만, 주요소 조명에 비친 모습만 봐도 좋습니다.

 

호불호가 갈리긴 합니다만 저는 좋습니다. 휠을 바꾸자니 지금의 휠도 나쁘지 않고 해서 그냥저냥 일체형 쇼바 장착 이전에 드레스업 효과를 줬는데 생각만큼 비치지는 않지만 그냥저냥 만족스럽네요. 좀 더 타다가 진작 구매해둔 일체형 속업 쇼바를 장착해주던지 해야겠습니다. 그럼 뭐 이제 영략 없는 양카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2월 초 서산의 한 주차장에서 목격한 쏘나타2입니다.

 

사진을 촬영하고 바로 투싼이 출고되어 요 며칠 새 차 얘기만 하다 보니 이제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중후반. 그리고 2000년대 후반까지도 흔히 보이던 차량이지만, 지금은 어쩌다 하나 둘 보이는 수준이네요.

 

스텔라 시절 고급 옵션을 추가하여 탄생했던 쏘나타를 시초로 보면 3세대가 맞지만 출시 당시만 하더라도 스텔라의 파생형 모델이 아닌 Y2를 1세대 모델로 명명했던지라 소나타 2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이미 여러 번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뤘던 차량이기도 하지요.

 

2018/06/2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1995 현대자동차 쏘나타2 2.0 (1995 HYUNDAI SONATA II 2.0)

 

[목격]1995 현대자동차 쏘나타2 2.0 (1995 HYUNDAI SONATA II 2.0)

똥차 아니 올드카를 보는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지만, 시골보단 도시지역에서 올드카를 훨씬 더 높은 비율로 보곤 한다. 일요일날 서울 강변북로를 달리다가 본 쏘나타2도 마찬가지. 1993년 5월에

www.tisdory.com

2020/10/2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1996 현대 쏘나타2 2.0 GLS (1996 HYUNDAI SONATA II 2.0)

 

[목격] 1996 현대 쏘나타2 2.0 GLS (1996 HYUNDAI SONATA II 2.0)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주말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신갈-판교 구간에서 목격했던 쏘나타2입니다. 당시 스텔라의 고급형 모델로 파생되었던 차량을 쏘나타 계보에 넣지 않고 Y2를 1세대라

www.tisdory.com

지난해 10월 목격했던 차량은 부분변경 이전 끝물 모델이고 이번에 목격한 차량은 95년 1월에 등록된 차량입니다. 상태도 그럭저럭이고 여러모로 그게 그거 같긴 합니다만, 쏘나타2 치곤 흔히 볼 수 없는 쥐색인지라 사진으로 남겼네요.

 

1995 HYUNDAI SONATA II 2.0 GLS

흔치 않던 쥐색 쏘나타2가 작은 공영주차장에 세워진 상태였습니다.

 

이미 칠은 여기저기 바랬고, 깨진 범퍼는 테이프로 붙인 뒤 덧칠의 흔적까지도 보입니다. 25년의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 나오는 외관을 가지고 있더군요. 특유의 태양모양 14인치 알루미늄 휠이 적용된 모습으로 보아 2.0으로 보입니다. 거기에 GLS 레터링이 붙은 모습으로 보아 2.0 SOHC 모델이네요.

 

당시 쏘나타2의 엔진 라인업은 매우 복잡했습니다. 같은 배기량 안에서도 SOHC 엔진과 DOHC 엔진이 섞여있었는데, 1.8 GL은 DOHC팩을 선택해야 DOHC 엔진과 고급 오디오를 비롯한 편의사양이 추가되는 형태였고 2.0리터급 모델은 GLS와 GOLD로 세분화하여 GOLD 트림을 선택해야만 DOHC 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덧칠의 흔적과 갈라진 도장 표면

덧칠의 흔적이 보입니다.

 

레터링의 반짝거리는 크롬 위로 덧칠이 올라갔고, 그 덧칠마저도 도장이 갈라진 모습입니다. 그래도 마스킹에 신경을 썼는지 덧칠 치고는 꽤 공들인 모습으로 보이네요. 쏘나타2는 진녹색과 은색 차량이 많이 보였고 쥐색 차량을 본 기억은 학생 때 몇 번 말곤 남아있지 않네요. 쥐색 차량이 흔히 보이던 Y2와는 달리 쏘나타2의 쥐색은 상대적으로 많이 보지 못한 느낌입니다.

 

깨지는 재질의 범퍼

지금과는 달리 옛 차량들의 범퍼는 충격을 받으면 이렇게 깨졌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요즘 차량은 ABS 소재를 활용하여 범퍼를 제작하기에 충격을 받으면 깨지는 대신 찢어지거나 푹 들어가곤 합니다만 당시 쏘나타2의 범퍼는 지금과는 다른 재질로 제작되어 이렇게 흉하게 깨지곤 했습니다. 차량이 노후화된 뒤 수리비가 아까워 이렇게 깨진 범퍼에 테이프를 붙이고 다니는 모습을 봤던 기억도 남아있습니다.

 

심각한 상태의 천장

매우 심각한 천장의 도장상태입니다.

 

천장과 함께 오랜 세월 실외에서 노출되었던 크롬 몰딩의 상태나 썬팅 없이도 별다른 변색 없이 준수한 상태의 내장재와는 달리 도장만 왜 이렇게 파괴된 건지 정말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당대 먹어주던 유선형 디자인.

각진 차량들 사이 혜성처럼 등장한 유선형 디자인의 쏘나타 2

 

요즘 자동차와 비교하면 그렇게 둥글둥글한 디자인도 아니지만, 당시에는 곡선을 대거 차용하여 먹어주던 디자인이었습니다. 지금 보면 볼품없지만 당시 중장년층의 인기와 더불어 있는 집 대학생 자제분들의 통학용 자동차로도 사랑을 받았었지요. 고로 오렌지족과 야타족들이 선호하던 차량이기도 했습니다.

 

뭐 요즘 있는 집 대학생 자제분들은 수입차를 타고 다니시겠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수입차가 지금보다도 더 비쌌고 대중화되기 전인지라 최신형 국산 중형차만 타고 다녀도 충분히 먹어줬겠죠.

 

14인치 알루미늄 휠

정말 흔하게 보였던 14인치 알루미늄 휠의 모습입니다.

 

디자인만 놓고 본다면 지금 봐도 그렇게 질리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1.8 GL에 적용되던 플라스틱 휠 커버보다는 이 알루미늄 휠 디자인이 훨씬 더 깔끔했었으니 말이죠. 디스크는 꽤나 많이 썩어있었고, 휠캡만 따로 교체했었는지 혼자만 제치 색상으로 살아있는 느낌이네요.

 

1995 HYUNDAI SONATA II 2.0 GLS SOHC M/T

2.0 GLS 무옵션 기본형이네요.

 

지난해 10월 목격했던 차량은 라이프팩이 적용되어 에어백 핸들과 ABS가 추가된 상태였지만, 이 차량은 완전 기본형 수동변속기 모델이네요. GLS 이상급 차량에만 적용되던 4 스포크 핸들의 모습도 보이고요. 이래저래 기본형이지만 전자식 7 밴드 이퀄라이저가 포함된 고급 오디오까지 기본 적용되었습니다.

 

여기서 골드로 넘어가야 가죽 핸들 및 스위치, 안개등, 가죽시트, 우드그레인이 적용되곤 했습니다.

 

여러모로 보이는 차량 상태가 그리 좋은 편은 아닌지라 수년 내 폐차장에 보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지난 25년 세월을 버텨왔던 것처럼 남은 여생도 지금의 차주와 함께 평화롭게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