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도 또 아파트 주차장에 누군가가 새로 출고한 더 뉴 아반떼가 주차된 모습을 보았습니다.


저도 완전히 처음에 차량을 구매했던 오너는 아니지만, 그래도 근 한달 새에 종전보다 삼각떼가 보이는 빈도가 많이 늘었음을 느끼네요. 어쩌다 하나 보이던 수준에서 이제는 타이밍만 잘 맞으면 같은 컬러와 같은 휠이 장착된 더뉴아반떼와 함께 달리는 일도 겪었으니 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2 16:40:08


아마 올해 봄 즈음이면 도로 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준까지 갈 것이라 봅니다.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깡통. 디젤에 나름 중상위 옵션이라 자부할만한 제 차가 아무리 못해도 500만원 이상은 비싸겠지요. 물론 그래봐야 준중형차 아반떼이긴 하지만요. 많은 사람들이 저 차를 누가 사느냐고 욕을 합니다. 저도 K3 사지 왜 저거 샀느냐는 이야기 많이 들었습니다. 저도 뭐 처음엔 사고싶어서 산 차가 아녔지만요 그래도 후회하진 않고 지금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수 많은 인터넷 댓글들이 저거 사느니 K3 산다고 혹은 샀다고 하지만 현실도 과연 그럴까요?


제가 구매한 2018년 12월에는 판매량 5위. 5,411대

2019년 1월 판매량 6위. 총5,428대가 판매되었습니다.


반면에 많은 사람들이 괴랄한 디자인의 삼각떼를 대신하여 탈 차로 꼽은 기아의 K3는 12월 3,197대 1월 4,148대가 출고되었습니다. 12월에는 2천3백여대 차이, 1월에는 1천3백여대의 판매량 차이가 납니다. 물론 LPG와 디젤모델이 존재하여 플릿 수요까지 다 잡아가는 아반떼가 더 많이 팔리는게 당연하다고 여기겠지만, 그래도 아반떼 이름으로 나온 이상 K3에게 뒤쳐지거나 세월이 지나도 혹평을 들을 일은 없을겁니다.


P.S 마치 깨시민병 걸린 다음 네티즌들이 삼성폰 대신 LG폰 쓰고 현기차 대신 쉐보레차 산다고 하지만 LG전자 MC사업부의 적자폭은 늘어나고, 쉐보레 판매량은 반토막 나는게 현실. 아반떼 대신에 K3 산다는 사람 대부분이 뚜벅이일듯.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뉴 아반떼를 출고하고 바로 다음날이던가요.


현대자동차의 여러 홍보 채널에 '더 뉴 아반떼 첫차라이프' 이벤트를 알리는 글이 올라오더군요. 물론 글은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에 모두 올라왔지만, 이벤트 참여는 인스타그램에서 해야한다고 하더랍니다.


https://www.instagram.com/p/Br4flaODsBo/?utm_source=ig_web_button_share_sheet


당신의 첫차 라이프를 함께 시작하는 현대자동차 더뉴아반떼! 더뉴아반떼 인증샷을 올려주신 후 댓글로 링크를 남겨주시면 총 50분을 선정해 한정판 더뉴아반떼 첫차라이프_키트 를 선물로 드립니다.




대충 이런 소개를 달고있는 이벤트. 


지나가는 '더 뉴 아반떼'를 발견하고 인증샷을 찍어서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이벤트의 참여가 완료되는데, 말 그대로 첫 차 패키지와 인증샷. 뭔가 앞뒤가 맞지 않죠? 결론은 '더 뉴 아반떼'를 타는 사람들한테만 준다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대놓고 이런 이벤트만 찾아다니는 꼴보기 싫은 상품거지들이 찾아와서 사진 주워다 올리고 좋은 이벤트 공유해요^^ 어쩌고 적고 갔지만, 당첨자 50명은 모두 아반떼를 출고한 사람이더군요. 결론은 신형 아반떼 뽑은 사람들한테만 준다는 이벤트였습니다.


상품에 관련된 소개는 아래 더보기를 클릭하시면 보입니다.


이벤트 내용보기


뭐 여튼 저도 오랜만에 인스타그램 계정을 꺼내 제 삼각떼의 인증샷을 올렸고, 당첨자 명단에 포함되었습니다.


그리고 잊고 지내던 지난 1월 29일. 첫차라이프 키트가 택배로 도착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05:12


이벤트 대행사에서 주소를 잘못 입력한건지, 저는 분명히 주소를 잘 줬는데 아침부터 택배기사님께 연락이 오네요.


지번주소와 함께 아파트 동 호수가 적혀있는데, 지번주소를 찍어보니 그냥 도로변의 가건물이더군요. 여튼 주소가 꼬이긴 했지만, 그래도 어느 아파트라고 알려드리니 제 택배는 집을 잘 찾아서 왔습니다.


커다란 상자를 개봉하니, 검은 상자가 하나 더 나오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07:44


Ready to GO,

The new AVANTE


박스는 쓸데없이(?) 고퀄리티를 자랑합니다. 생각보다 견고하고요. 상품은 아니지만 이 박스 마음에 듭니다. 차 트렁크에 넣어두기로 합니다. 자잘한 잡동사니 보관하는 용도의 상자로 써도 될 듯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07:54


상자를 개봉하니 부직포로 된 가방이 하나 나타납니다.


이 가방 안에 첫차라이프 키트가 들어있습니다. 하나씩 꺼내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09:22


GT 도어가드, 자석형 휴대폰 거치대, 가죽 키링, 양보 감사 스티커, 에코백.


GT 도어가드만 기성품이고 에코백을 포함한 나머지 물건들은 죄다 이벤트를 위해 일부 수량만 맞춰진 한정판 물건들이였습니다. 뭐 신차만 첫차지 중고차 거칠대로 거친 인생에 큰 감흥은 들지 않습니다만, 새차에 새 기분으로 잘 쓰도록 하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10:06


가죽 키홀더. Ready to GO 문구가 새겨진 고급스러운 브라운톤 가죽 키홀더입니다.


나름 보증서도 같이 들어가 있네요. 스마트키 색상이 브라운색이니 아무래도 잘 어울릴듯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11:38


자석거치대의 자석 역시 Ready to GO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핸드폰 케이스에 저런 자석을 붙이는걸 좋아하는 성격은 아닌지라 일단은 놔두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29 18:13:57


다만 양보 감사 스티커는 컷팅스티커인줄 알았더니 그냥 비닐스티커네요.


당연히 컷팅스티커겠지 하고 살짝 뜯어봤더니 비닐스티커인지라 붙여놓아도 얼마 버티지 못할듯 합니다. 컷팅스티커였으면 좋으련만, 이부분은 참 아쉽기만 합니다.


여튼 첫차라이프 키트 상품을 수령했습니다. 세차부터 하고, 차에 가져다 둘 물건은 차에 가져다 놓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