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블랙박스 영상을 가지고 왔습니다. 


그동안 차를 구입한 이후 전방영상을 요긴하게 써먹거나 블로그에 업로드 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후방 영상을 가지고 왔습니다. 후방영상도 질이 나쁘지는 않네요.


제가 정차한 차선은 외곽 자동차 전용도로의 출구이며 좌회전 신호를 받기 위한 차량들로 교통량이 많은 곳 중 하나입니다. 한적한 오후임에도 평소보다 차가 조금 더 많았는데, 이 자리에서 일이 벌어졌습니다.


영상 먼저 보시죠.




평화로운 도로. 오늘도 자동차전용도로를 빠져나가는 차량들로 출구 방향으로는 차량들이 가득합니다.


대다수의 운전자들은 일찌감치 출구 차선으로 합류하여 신호가 바뀌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정차한 이 자리만 해도 운 좋으면 신호 막바지에 진출이 가능하고, 조금 굼뜬 차가 있으면 한번 더 신호를 받아야 하는 위치입니다.



2차로에 아이보리색 쏘울이 나타납니다.


1차선 차량들은 그냥 정상주행. 그러나 2차선 쏘울의 속도가 현저히 줄어드는 모습이 보입니다.



비상등을 켜고 도로 한복판에 정★차


차라리 저기 차단봉 접힌 자리로 끼워달라고 비집고 들어오던지.. 그것도 아니고 그냥 도로 위에 정차해버립니다. 운전자는 아줌마. 대략적으로 동승자와 상의하는 모션이 보입니다.



그리고 POWER 후진 감행. 잠시동안의 AUTO K 타임을 거칩니다.


조금 서서 고민하더니만 후진을 감행합니다. 그러고 눕혀진 차단봉 사이로 끼나 했더니 잠시동안의 AUTO K 타임을 가집니다. 빠른 판단이 필요한 시기임에도 여유가 있는 모습입니다.


그동안 다행인 부분은 차가 단 한대도 오지 않았다는 것. 누가 운전을 어떻게 가르켰기에 나가야 할 출구로 나가지 못하면 그냥 차선에 정차하라고 했던가요. 양 차선에 여러대의 차량이 달려왔다면 2차선으로 주행하던 차량은 피할 틈도 없이 그냥 박아야만 합니다. 그럼에도 전방주시태만으로 억울하게 과실이 붙고 가해자 판정을 받겠죠. 기본적인 도로에 대한 이해가 없는 본인이 유발한 사고라지만 아주머니는 아프다며 병원에 입원하실테고요.


차라도 왔으면 사고로 이어지기 쉬운 상황입니다. 



진출차선 신호가 바뀌고 정차했던 차들이 출발합니다.

그리고 쏘울 김여사 아주머니도 상황판단을 마친건지 그냥 직진을 하네요.


터널을 건너고 한참 돌아와야 합니다만, 본인이 출구로 합류하지 못했다면 그자리에 정차하고 오또케 오또케가 아닌 직진을 하고 봐야합니다. 후진은 아니지만 김여사의 정차로 났던 사고가 제 주변에서도 있었죠.



김여사가 차선을 물고 서는 통에 천문학적인 수리비가 나왔고, 6개월에 걸쳐 수리를 했습니다.


신차라 부품수급도 힘들어 수리에 오랜 기간이 걸렸고 그러다보니 더이상 일을 하기 싫다며 차를 팔고 일을 그만뒀습니다. 결국 분심위에 가서 앞차에 30% 과실 먹이고 약 2000만원정도의 수리비만 받아낸게 전부입니다.


이 외에도 지난해 연말에 방송을 타고 욕을 많이 먹었던 사고. 레이 신차 출고 하루만에 진출로를 놓쳐 후진하다가 트럭이 와서 박아 폐차를 하게 된 사고와 사실상 비슷한 양상이네요.



KBS 방송에만 차주 인터뷰가 나왔었고, 비디오머그와 한문철변호사의 유튜브에서도 여러번 다뤘습니다. 


방송에 나와 새차가 망가져서 속상하다 인터뷰 하던 그 사람 때문에 남의 새 트럭도 망가지고 억울하게 전방주시태만으로 가해자까지 되었습니다. 이런 경우가 제 눈 앞에서도 벌어질 뻔 했으니 참 황당하네요.


내가 가야할 길로 가지 못했을 때 그자리에 서서 AUTO K가 능사는 아닙니다. 평소에는 남편이 남자친구가 다 해주겠지만 도로 위에서는 당신 똥 닦아 줄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당신이 싸질러놓은 똥 때문에 엄한 다른사람이 피해를 입게 됩니다. 당신은 그냥 '저차가 와서 박아쩌요 무서워요ㅠㅠ' 하면서 병원에 누우면 될테고요. 남성분들도 이런 상황에서는 엄하게 혼내야 합니다. 


운전연수를 하며 저런 상황을 묵인하고 크게 혼내지 않는 남성들과, 평소처럼 오또케.. 오또케.. 하면 누구든 와서 도와주리라 생각하는 당신들이 잘못하니 김여사 소리 듣는겁니다. 이래도 빼애애애액 하고 싶으시고 이게 여성혐오라 생각하신다면 괜한 정체유발 사고유발 하지 마시고 면허증 반납하시고 버스타고 다니세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만 하더라도 차를 구매함과 거의 동시에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해 붙였습니다.

근데.. 이번엔 좀 다른 느낌입니다. 차를 구매하고 9개월이 넘은 시점에서 동호회 스티커를 붙이네요.


비스토와 스파크. 물론 두 차를 처음 소유하게 되었던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에서 배울 부분이 많다고 생각했기에 그랬지만, 또 차를 바꾸고 보니 예전과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규모가 큰 동호회에서는 내부 파벌싸움으로 갈려나가는 모습들을 보았고, 작은 동호회에서는 운영진 독재 혹은 일부 주축이 되는 회원 중심의 운영 혹은 쿠데타가 발생하더군요. 운영진의 입장에서도 회원에 입장에서도 그동안 겪을 수 있는 일은 다 겪었다고 자부합니다.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 자체에 회의감이 들긴 합니다만, 그래도 기존에 가입했던 몇몇 동호회에는 아직도 운영진 혹은 우수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종전에 가입했던 동호회를 제외하고 어지간해서는 새 동호회를 가입하지 않는데다가 아반떼 구입 이후 가입한 아반데 동호회 역시 열성적인 활동보다는 정보 확인 및 공유 수단 수준으로만 바라보게 되더군요.


물론 동호회 자체가 의미 그대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집단에서 공동구매 혹은 협력업체 장사를 위한 상업적인 집단으로 바뀐지 10여년은 더 지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예전에는 그냥 그 차를 사람이 만들었던 카페에 사람이 모이는 형태였지만, 지금은 아예 회원수가 많은 카페를 매입해서 신차만 나오면 너도 나도 공식이니 하면서 회원을 모으는 형국이지요.


여튼 그랬습니다. 아반떼를 계약하고 동호회에 가입했습니다만, 그동안 게시물만 가끔씩 올리고 종전같았으면 벌써 사다 붙였을 동호회 스티커도 여태 붙이지 않고 있었죠. 그러다가 며칠 전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19:27:43


작은 상자에 담긴 채 배송되어 왔습니다.


배송비 포함 12,500원. 동네에서도. 아니 같은 아파트에도 같은 동호회 스티커를 붙인 차들이 왕왕 보이곤 합니다. 지나가는 동호회원들끼리 서로 비상등 켜주고 가거나, 어느 지역에서 봤다는 등 추적의 글을 올리기도 하지요.


물론 순기능도 있지만, 개 양아치처럼 운전하다가 동호회 전체가 욕을 먹던 경우도 여럿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1:32:42


앞유리에 부착하는 작은 스티커와 뒷유리에 부착하는 큰 스티커.

아반떼 동호회 중 가장 크고 활발한 '아반떼 With AD 클럽'의 스티커입니다.


반사재질의 스티커로 일반적인 은색과 빨간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트지까지 깔끔하게 붙은 상태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일부 동호회 스티커의 경우 회원이 직접 음영을 파서 붙여야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아반떼 동호회는 다행히 그냥 붙이기만 하면 되는군요.


P.S 신형 아반떼(CN7)가 출시된다면 디자인이 또 바뀌지 않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2:39


일단 타올로 유리를 깔끔하게 닦아줍니다.


종전에 공사현장에서 날렸던 페인트 입자는 아직도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꽤 많이 제거했습니다. 여튼 앞유리 우측 상단을 잘 닦아준 뒤 동호회 스티커를 붙일 자리를 잡아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4:29


부착방법은 전면유리 우측 상단에서 살짝 밑에 부착하라고 하는데..


실내에서 스티커가 보이는 모습이 싫어 최대한 위로 붙였습니다.



너무 위로 붙이지 않았나... 싶긴 합니다만.. 그래도 부착 완료.



뒤로 넘어갑니다. 근데 열선에 눈금 맞춘다고 하다가 너무 좌측으로 가서 망했네요.


동호회에서 소개하는 부착방법상 티스도리 스티커 자리에 붙어야 합니다만 자리가 없으니 상단에 부착합니다.




저주받은 똥손으로는 뭘 해도 잘 붙는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육안상으로도 좌측으로 쏠려버린 모습이 바로 보입니다. 이미 눈금 시트지가 붙은 이상 수정이 불가하니 이대로 다녀야만 합니다. 뭐 하나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능력도 없고 손재주도 없는 폐급 개쓰레기 잉여인간은 정말 나가 뒤져야 하나... 싶은 심정입니다. 



유리창에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기 싫었는데 이미 다섯개나 붙어버렸네요...


여기서 몇개 더 붙으면 엄청 조잡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고로 받아만 놓고 붙이지 않은 스티커도 많은데 이제 뒷유리에는 스티커 따위 그만 붙이고 깔끔하게 다니도록 합시다. 이정도로 충분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