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업무일지'에 해당되는 글 104건

반응형

 

이걸 뭐 업무일지로 분류하기는 애매합니다만, 고프로 액션캠을 구입하고 본격적으로 영상을 촬영하여 업로드 하려 합니다. 물론 블로그 활동이 더 잦을 예정입니다만, 간단한 본인 소개 영상과 상차 및 하차 영상을 편집하고 업로드하는데 하루를 다 썼습니다.

 

확실히 컴퓨터가 10년 전 사양인지라 일반적인 문서작성이나 인터넷은 큰 문제가 없는데 고사양을 요구하는 행위를 하려니 버벅이고 꽤 힘들어하네요. 그렇다고 막상 다른 작업엔 문제 없는 컴퓨터를 대놓고 바꾸자니 아깝습니다. 최소 100만원 이상. 쓸만하게 맞추려면 140만원은 써야 한다고 하는데요.

 

 

티스도리-도태트럭커

티스도리-도태트럭커. 72개월 할부로 프리마 25톤 카고를 출고한 도태된 만 28세 남성의 이야기. 블로그 www.tisdory.com

www.youtube.com

 

여튼 채널은 이전에 개설해뒀습니다. 지난해 10월 출고장에서 촬영했던 영상을 대충 올려봤고 별다른 홍보도 하지 않았는데, 1개월만에 1500 가까운 조회수가 찍히는 모습을 보고 이거 그냥저냥 해 볼만 하겠다 싶은 생각에 시작하게 되었네요.

 

대충 이런 유튜브 채널.

대충 이런 유튜브 채널입니다.

 

그냥저냥 영상을 올리다 보면 언젠가는 제 영상을 찾아 보는 사람들도 생기겠죠. 이걸로 돈을 벌겠다, 유명해지겠다, 그런 생각은 없습니다. 영상으로 제작되었다면 꽤 재밌었을 트럭커 일기에 남겨두었던 에피소드도 꽤 있는데, 이젠 영상으로 남길 수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됩니다.

 

얼굴도 깠습니다.
이건 일상적인 영상.

여튼 그렇습니다.

 

아마 실력을 키우기 위해 영상을 꾸준히 촬영하려는 요 며칠만 좀 뜸할지 몰라도 예전이나 지금이나 블로그 활동이 더 잦을겁니다. 유튜브에서도 잘 부탁 드립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병신 도태 트럭커 일기. 벌써 16부네요.

 

바쁩니다만, 우연의 일치인지 아니면 저만 그런 곳이 걸리는건지 지난번 중앙대 현장을 비롯하여 한주동안 온갖 하차가 까다로운 현장들만 걸렸습니다. 그게 아니면 멀리 갔고요. 지난 목요일에 금요일 오전착으로 구로동에 소재한 작은 다세대주택 현장에 갔습니다만, 차가 빠져서 한시간만에 맹꽁이 크레인이 당겨줘서 빠져나온걸로 모자라 회차하는 길에 작은 언덕을 올라가지 못하고 서버렸습니다. 오늘은 그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구로동 현장

구로동의 한 현장입니다.

 

교회가 있던 건물에 다세대주택을 건설하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지난해부터 철거를 시작하여 현재는 바닥에 버림을 친 상태더군요. 통행량이 꽤 많은 4차선 도로 중앙선에는 무단횡단을 막기 위한 울타리가 쳐져 있습니다.

 

진입시에도 연석을 타고 올라갔다가 후진해서 방향을 바꿔 들어갔는데, 좀 더 들어가면 빠질 것 같다고 하니 괜찮다고 쭉 넣었습니다만 차가 빠졌습니다. 제 앞에 와서 철근을 내렸던 5톤차는 쉽게 들어가고 쉽게 나왔습니다만, 저는 참 힘들게 들어갔고 생각보다 하차는 빠르게 끝났습니다만, 나오려고 하니 헛바퀴가 돌아버리네요.

 

보통 가변축인 3축이 자동으로 축중을 감지하여 공차상태에서 올라가야 하는데 올라가지 않습니다. 버튼도 먹지 않고요. 그래서 임시로 바퀴를 드는 기능을 사용하여 들고 나옵니다만, 계속 미끄럽니다.

 

결국 크레인이 뒤에서 끌어주기로.

그래서 13톤 맹꽁이 크레인이 뒤에서 끌어주기로 합니다.

 

통행량이 꽤 많은 도로이고, 제가 나올때까지 기다릴 수 없으니 붐대를 접고 한바퀴 돌고 온 크레인이 왔습니다만 제가 아직도 있으니 체인과 실링바를 이용해 제 차를 잡아당겨주기로 합니다. 일단 도로 위 차를 다 막고 후진으로 나옵니다. 걸려서 넘어가지 않는 공간에서 저도 악셀을 살짝 밟고 크레인도 함께 후진을 하니 뒤로 넘어가긴 넘어가네요.

 

대충 이런 모습

후방카메라로 보면 대충 이런 모습입니다.

 

참 도태한남충스러운 현장만 들어갑니다. 그래도 제 차를 꺼내줄 수준의 크레인이라도 있어 다행이지, 그마저도 없었으면 한참을 저기서 싸우다 왔을겁니다. 여튼 이 상황이 끝나고, 다시 회차하러 가고 있었습니다. 평지에서도 약간 차가 굼뜨게 나간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만, 남구로역 앞 언덕 신호에 걸려 정차 후 출발하려 하는데 얕은 언덕을 올라가지 못합니다.

 

언덕을 왜 올라가지 못할까.

한쪽 차로는 좌회전, 한쪽 차로는 직진인데 직진차로를 완전히 막고 섰습니다.

 

구동축은 4축과 5축. 4축과 5축 모두 타이어가 쓸린 자국이 보입니다만, 왜 이렇게 쓸리는지 모르겠을 상황이었습니다. 일단 비상등 켜고 삼각대 하나 펼쳐놓고 타타대우 긴급출동을 불렀는데, 인천 오류동에서 온다고 그러네요.

 

상용트럭 특성상 도심보다는 외곽 공단 주변에 차량들이 많기에 긴급출동 서비스도 공업도시나 화물차가 많은 지방 위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뭐 어쩌겠어요. 땅값도 비싸고 대형트럭이 가지 못하는 도로도 많은 서울특별시 안에는 서비스센터도 없는데요.

 

경찰 출동

누가 신고를 했는지, 아니면 지나가다 이 모습을 봤는지 경찰이 왔습니다.

 

경찰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합니다. 언덕을 올라가지 못하고 섰다고 하니 혹시 평지에서 올라오면 언덕을 넘을 수 있는지 물어보네요. 일단 해보자고 합니다. 뒤에서 호루라기를 불며 후진을 할 수 있도록 차를 옆 차선으로 치워주고, 앞에서는 세워둔 삼각대를 치워줍니다.

 

그렇게 탄력을 받아 아슬아슬하게 언덕을 넘어왔습니다.

 

다시 긴급출동 대기

남구로역 교차로 언덕 정상에서 긴급출동을 기다립니다.

 

3축은 아예 올라가지 않고, 3축으로 과도한 압력이 들어가 구동축인 4축과 5축이 떠버려서 제대로된 주행이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여튼 차가 굴러는 갑니다만, 또 작은 언덕을 만난다면 똑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일단 고치고 가야 합니다.

 

약 1시간 20분만에 도착한 타타대우 긴급출동

말이 긴급출동이지 그렇게 빨리 오지는 않았습니다.

 

당연하게도 말이 대우트럭김포정비사업소지 인천과 김포의 경계인 인천 서구 오류동에 있습니다. 김포 동지역이나 한강신도시와도 멀고요. 검단과 경계에 있는 양촌읍에 가깝습니다. 당연히 오는 시간은 차가 밀리지 않더라도 약 1시간. 거기에 차가 밀리는 상황까지 고려한다면 1시간은 훌쩍 넘어갑니다.

 

여튼 차를 세우고 바로 문제를 얘기한 뒤 긴급 조치에 들어갑니다.

 

에어를 강제로 빼도 에어가 계속 주입된다고 합니다. 최대치가 주입된 상태에서 축 관련 버튼은 다 먹통이고, 축이 올라가려고 하다가 다시 내려갑니다. 축을 내리는 신호가 계속 들어온다고 합니다. 즉 축을 내리는 명령만 계속 들어온다는 이야기겠죠. 일단 임시방편으로 압을 조금 빼고 커넥터를 빼서 3축이 그냥 굴러가게 만들어 놓고 정비소에 입고했습니다. 

 

이것만 벌써 세번째 교체

가변축 솔레노이드 밸브를 또 교체합니다.

 

이전에는 이 밸브의 저항값이 정상이 아녔던지라 교체 후 약 한달을 문제 없이 탔습니다만, 교체하는 정비사 아저씨도 저항값이 정상으로 나오는데 굳이 이걸 또 교체해야 하는지 의문을 가지더군요. 솔레노이드 밸브를 교체해도 가변축에 강한 압력이 들어가는건 마찬가지였습니다.

 

타타대우 정비소에서도 할 수 있는게 없다고 그러네요. 가변축 제어장치의 제조사인 파커코리아의 진단기를 사용해야 확인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렇게 3월에도 한참 기다려서 해당 업체 직원들이 나와 처리했었는데, 한달만에 또 이지랄이네요.

 

요즘 성수기라 일도 많고 4월은 드디어 제대로 한달을 채울 수 있겠구나 싶었습니다만, 또 최소 월요일까지 강제 휴차입니다. 도태한남충 인생은 폐급 현장 걸리는거 아니면 강제휴차입니다. 인생이 항상 이따구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