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첫 오더 수행 후 공주에 있는 한 신차 영업소에서 수출길에 오르는 다마스를 타고 인천 송도의 수출단지로 향하는 오더를 배차받았습니다. 뭐 다마스치곤 단가가 좋기에 그냥저냥 유성에서 잡고 버스편으로 이동했는데.. 지금은 죄다 눌리거나 수출길에 올라 보기 힘들어진 구형 다마스였습니다.


완전 초기형 말고요. 2003년 다마스2 출시 전까지 판매되었던, 지금의 라보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던 그 다마스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7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2:19:49


2000년 11월 등록. 2005년에 서울번호판에서 녹색 전국번호판으로 변경된 뒤 약 18년을 달려온 차량입니다.


2000년이면 아마 대우중공업 제작이던가요. 올해 수능을 보는 고3과 나이가 같습니다. 그래도 중고차수출 효자차종인 다마스와 라보는 암만 오래되었다 한들 부품용으로라도 수출길에 오르니 세월의 흔적과 함께 상태가 험하더라도 수출단지로 나가겠지요. 여튼 티코에도 장착되어 친숙한 12인치 휠커버와 이 이후 삭제된 안개등까지 달려있는 그러한 5인승 다마스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2:22:17


애초에 국민차 칠이 영 좋지 않은지라 다 벗겨지고 녹슬고 했지만, 시동은 잘 걸리더군요.


근 20년 가까이 된 똥차고, 전날 딜러분이 대전에서 공주까지 끌고 오면서 문제는 없었긴 하다만 냉간시에는 시동이 꺼지니 조심해서 가라고 합니다. 여튼 그래서 시동을 걸고 어느정도 수온게이지가 올라갈 때 까지 기다리고 출발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갔을까요. 약 400m정도 갔나.. 다리를 건너니 갑자기 출력이 저하되더니 악셀도 먹지 않고 시동이 꺼져버립니다. 후까시를 넣고 키를 돌려도 세루모터만 열심히 돌지 시동이 걸리지 않네요. 그러다가 시동이 다시 걸리고, 얼마 못가 또 출력이 죽어버리기를 반복합니다. 잘 달리다가도 갑자기 죽어버리니 뒤에 붙어 달려오는 버스가 박을뻔 하기도 하고요. 결국 얼마 가지 못하고 딜러분께 얘기하니 정비소로 들어가라 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3:00:58


그렇게 결국 정비소에 들어왔습니다.


정비소까지의 거리는 1km. 종전보다도 출력이 죽고 시동이 꺼지는 텀이 잦아졌습니다. 신호대기중에도 시동이 꺼졌는데 다시 걸리지 않아 애를먹고. 그렇게 겨우 정비소에 갖다 바쳐놓고 인천까지 주행 할 컨디션이 아니라 못가게 되었다고 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오더를 정리한 뒤 그냥 나왔네요. 우연의 장난인지, 지난 9월 대구로 가던 QM3의 펑크로 타이어를 교체했었던 타이어가게 바로 옆 정비소였습니다.


여튼 기화기와 점화계통의 문제로 보이는데, 간단한 문제라면 고쳐서 다시 수출을 보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폐차장으로 보내지겠죠. 여튼 일을 할 일진은 아닌듯 하여 뒤도 돌아보지 않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번달도 뭐 돈은 많이 나가는데 험난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론부터 요약하자면 오늘 번 돈 그대로 가져다 유리값으로 바쳤습니다. 헛일했네요.


김첨지의 기분이 이랬을까요. 모처럼만에 그냥저냥 풀리나 싶더니만 일이 터졌습니다. 출발은 순조로웠습니다. 수원 평동의 매매단지 밀집지역에서 인천 부평으로 팔려나가던 검정색의 그랜드스타렉스 3밴이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7 13:49:24


약16만km정도 주행한 차량이고, 자잘한 기스들만 있었지 차량 상태는 준수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차를 받아 출발할 당시만 하더라도 유리에는 돌빵하나 없었습니다. 고속도로도 막힐 시간대라 시간차이도 크게 나지 않았고 국도도 잘 뚫려있고 하니 국도를 타고 부평까지 올라가기로 했지요. 여기까진 좋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7 13:49:24


출발 당시 사진의 유리를 잘 보세요 깔끔합니다.


뭐 문짝에 자잘한 기스들이나, 사이드미러에 무언가 묻은 자국이 있었지만, 짐차치고는 깔끔한 상태였습니다. 물론 이런 깔끔한 상태로 잘 가던 와중 눈에 거슬리는 금이 하나 보이기 시작합니다. 당연하게도 자갈길을 달리지도 않았고 언제 튀는지도 보지도 못했는데 꽤나 눈에 거슬리는 위치에 돌빵을 맞았고, 금이 가버렸습니다.


운전석 기준 좌측 하이패스 거치대 위쪽에 어른 엄지손톱만한 길이의 금이 가버렸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9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7 14:57:53


꽤 큽니다. 거기에 운전자 시야에 거슬리는 부분입니다. 아 x발....... 난감합니다.


탁송기사들이 억울하게 변상해주는 부분 중 대표적인게 바로 유리의 돌빵입니다. 차가 없는데 잘 가다가도 돌맹이가 날라와서 유리에 맞은 뒤 금이 가 유리값을 물어주거나, 유리 상태를 확인하지 않고 가다가 덤탱이 쓰는 경우도 있지요. 


언제 와서 때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어떤 차에서 날라왔는지 알 수 있다면 그나마 덜 억울하겠지만, 이건 언제 와서 때리고 도망갔는지 어디에서 날라왔는지 찾기도 힘듭니다. 가끔 킥보드를 타고 가다가도 바람타고 날라와서 얼굴을 아프게 때리고 가는 작은 돌을 맞긴 하는데, 그런식으로 바람타고 날라다니는 돌에 맞은겁니다.


올해 초 고속도로를 타고 가던 중 어디선가 날라온 돌에 의해 약 2,000km밖에 주행하지 않았던 그랜져 IG의 유리에 금이 가 약 40만원을 물어줬었습니다. 다행히 HUD가 들어가지 않는 하위트림에 썬팅도 되어있지 않아 그정도로 퉁쳤는데, HUD가 들어가는 차량은 부품값만 70만원에 육박한다고 하더군요.


여튼 복원해도 티가 난다고 하고, 견적 내서 20만원 물어주고 끝났습니다. 


지난주에는 킥보드가 뻗어서 100만원짜리 킥보드 하나 더 사게 만들더니, 이번주에는 원인모를 돌빵으로 유리에 금이 간 탓에 20만원을 허공으로 날려버리네요. 내 차는 암만 뭐같이 타고다녀도 돌빵으로 유리에 금 하나 안가던데 왜자꾸 탁송만 다니면 유리에 금이 가는지 모르겠네요. 


항상 행운과는 거리가 멀었던 사람이지만, 이번달도 더럽게 풀리는 일이 없어 걱정입니다. 이건 돈을 벌러 다니는건지 돈을 뿌리러 다니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계속 이지랄이면 걍 나가 뒤져야....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8.11.08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돌빵 피하려면...

    1. 화물차, 특히 덤프 뒤는 무조건 피하시길... 덤프 애들 공사장 갔다와서 휠 청소 제대로 안하거나 덤프 적재함 덮개 상태가 엉망인 애들 많아 거기서 돌 은근히 튑니다.

    2. 포장상태 나쁜 도로 (아스팔트 알갱이가 굴러다닐 정도로 오래된 도로)에선 서행...

    이렇게 최대한 예방만이 상책이더군요... 과거 충남지역에서 자취하면서 팁이 얻어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