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IT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300건

반응형

 

새 컴퓨터를 큰돈 들여 구입했습니다.

 

 

새 컴퓨터 구매. (라이젠5-4세대 5600X, 라데온 6600)

저는 그간 약 10년 전 사양의 컴퓨터를 사용했었습니다. 중고 조립컴퓨터 구매 며칠 전... 블루스크린이 뜨던 컴퓨터를 대체할 중고 컴퓨터를 구입했습니다. 2019/11/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www.tisdory.com

 

거실에서 셋팅을 마친 뒤 방에 들어와서 막상 기존 모니터와 연결하니 모니터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습니다.  640x480이라는 조약한 해상도에서 온갖 개지랄을 다 해봐도 나아지는 게 없습니다. 케이블 문제인가 싶어 비싼 케이블을 구매하여 연결하니 아예 화면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정작 비슷한 연식의 TV에서는 문제없이 사용했는데 말이죠.

 

그래서 약 11년만에 큰 맘 먹고 모니터도 새로 구입하기로 합니다. 당장 시점은 일요일 아침. 며칠 기다리고 싶지는 않아 오프라인 매장으로 가서 구매하기로 합니다. 당장 집 근처에 작년에 문을 연 대형마트급 하나로마트 2층에 전자랜드가 입점했는데, 막상 마트만 갔었지 2층 전자랜드에 올라가 보지는 않아 구경삼아 가보기로 합니다.

 

삽교농협 하나로마트 내포수산물유통센터

내포신도시 예산쪽에 자리잡은 삽교농협 하나로마트입니다.

 

하나로마트 2층에 가전제품 판매점인 전자랜드 파워센터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6년 전 지금 이 아파트에 입주하던 당시 홍성 전자랜드에서 전자레인지를 구입했었습니다. 이후 6년만에 전자랜드에서 물건을 구입하게 되었네요. 하이마트는 들어가서 자잘한 물건들을 샀던 일들은 있지만, 전자랜드는 정말 오랜만입니다.

 

 

결국 구매

모니터가 쭉 나열되어 있습니다만, 대부분 FHD를 지원하는 제품입니다.

구입하면 본체보다도 더 오래 사용하는게 모니터입니다.

 

지금 사면 또 10년을 사용할텐데, 돈 조금 더 주고라도 QHD 혹은 4K를 지원하는 제품을 구입하려는 목적으로 갔습니다. 물론 FHD도 주사율이나 응답속도가 뛰어난 제품들이 많은데, 오래 쓸거라면 다른 스펙을 포기하고라도 최소 QHD 이상의 제품을 구매하는게 낫겠죠.

 

삼성 LG 델(DELL) 등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이 전시되어 있었으나, QHD 이상의 해상도를 지원하는 제품은 삼성의 게이밍 모니터 두 상품이 유일했습니다. 그 중 하나인 오딧세이 G5 32인치 제품을 구입했네요.

 

구입

친절하게 카트까지 끌고와서 제품을 상차해줍니다.

 

인터넷 최저가에 비하면 엄청 비싸게 사긴 했습니다만,  약 11년만의 모니터 구매입니다.

 

 

드디어 LED 모니터로 바꾸다!

오늘.. 드디어 그동안 속만썩이던 모니터를 교체했다.. 이전부터 사용해왔던 CRT모니터가 이제 가실때가 다된건지.. 시작할때면 흐려지더니, 한 30분은 기다려야 화면이 보일정도였다.. 이전 모

www.tisdory.com

 

2010년 9월에 FHD를 지원하는 당시 최신형 제품을 구입했었는데, 참 오래 쓰기도 했습니다. 지금 새 모니터로 포스팅을 하고 있는데, 확실히 10년이라는 세월의 격차가 느껴집니다. 물론 QHD까지 144Hz의 주사율을 지원하고 4K 해상도에서의 주사율은 60Hz입니다만, 그래도 모니터는 해상도 높은게 장땡입니다.

 

QHD와 4K를 번갈아가며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바탕화면 아이콘의 크기나 웹서핑시의 차이는 딱히 없습니다. 144Hz와 60Hz의 차이는 어마무시하네요. 빠릿빠릿하고 좋긴 한데 눈이 좀 아픈 느낌입니다. 그간 20인치대 초반의 지금 기준으로 작은 모니터로는 엄두도 내지 못했던 4K 60fps 영상들을 시청하니 이건 뭐 신세계나 다름없기도 하네요.

 

Samsung Odyssey G5 80.0cm

Samsung Odyssey G5 80.0cm 1000R 커브드 모니터입니다. 

 

커브드 모니터는 처음 사용해봅니다만, 생각보다 몰입감이 괜찮습니다.

 

박스 개봉

집에 와서 박스를 뜯었습니다.

 

19V 전원 아답타와 설명서, 그리고 모니터 스탠드가 자리잡고 있네요. 설명서를 보고 모니터를 조립하여 책상 위에 올려두기로 합니다.

 

책상이 가득 참
영상 시청

책상이 가득 차버리네요. 엄청 큽니다.

 

27인치에서 32인치로 올라와도 체감상 엄청 크다고 하는데, 21인치에서 올라오면 얼마나 크겠습니까. 솔직히 이렇게 큰 모니터를 사려고 했던 건 아닙니다만, 결국 큰 제품으로 사왔네요. 4K 60fps 영상 시청에 푹 빠졌습니다. 특히 아이돌 직캠을 보는 재미가 가장 크고, 애니메이션 오프닝에서는 그간 작은 화면으로 보며 놓쳤던 세밀한 움직이미나 묘사까지 보입니다. 4K급 영상이 아직까지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만, 곧 늘어나겠죠.

 

앞으로도 특별한 일이 없는 이상 최소 10년은 사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탈히 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저는 그간 약 10년 전 사양의 컴퓨터를 사용했었습니다.

 

 

중고 조립컴퓨터 구매

며칠 전... 블루스크린이 뜨던 컴퓨터를 대체할 중고 컴퓨터를 구입했습니다. 2019/11/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컴퓨터 블루스크린 IRQL NOT LESS OR EQUAL 대략 예산은 30만원 선. 그렇다고 게임을

www.tisdory.com

 

솔직히 사무용이나 일반적인 영상시청용으로는 이만큼 과분한 사양이 없습니다만, 고프로를 구입하여 영상을 편집하다 보니 한계가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한계가 느껴졌다기 보다는 한계 그 자체였죠. 베가스 켜서 자막 하나 집어넣는 창 하나 띄우는데 30초 이상 걸리는 컴퓨터를 멱살잡고 썼습니다. 그래도 뭐 그냥 써야지.. 하고 있었습니다만, 참다 못해 결국 새 컴퓨터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대학 입학과 동시에 구입하여 그럭저럭 써왔던 노트북도 지난해 LTE를 지원하는 '갤럭시 북 GO'를 구입하여 9년만에 교체했고, 새 데스트톱 PC를 맞춘건 무려 20년만에 있는 일입니다.

 

정확히 20년 전 2003년 8월에 조립 컴퓨터를 맞춰서 업그레이드를 거쳐 8년을 썼고, 2011년까지 쓰다가 그보다 더 저사양이던 학교에서 불용으로 빼놓은 PC를  가져다 멱살잡고 썼습니다. 이후 노트북만 쓰기도 했었지요.

 

여튼 사무용으로는 앞으로 2년은 더 써도 문제 없을 사양인데 결국 새 컴퓨터를 맞추기로 결정합니다. 이왕 맞출 거 앞으로 5년을 써도 문제 없을 사양으로 알아봅니다. 

 

조립 사양

 

AMD 라이젠 5 - 4세대 5600X와 라데온 RX 6600 RAM은 32GB 조합입니다.

 

6600XT를 선택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 6600으로 구입했네요. 다들 왜 인텔에 엔비디아 조합이 아니라 AMD 조합으로 맞추려느냐고 물어봅니다만, 극한의 가성비충인 제게 인텔과 엔비디아 제품은 훨씬 비싸기도 하고 비슷한 성능에 저렴하면서도 작업용으로는 AMD가 좋다고들 그러더군요.

 

그렇습니다. 조립을 의뢰했고, 며칠 뒤 택배로 컴퓨터가 도착했습니다.

 

 

장바구니 : 다나와 PC견적

오직 다나와에서만 가능한 간편한 PC조립

mshop.danawa.com

 

큰 상자가 컴퓨터

큰 상자에 담겨있는게 새 컴퓨터입니다.

 

다른 택배들을 큰 상자 위에 올려서 집에 들어옵니다. 생각보다 가볍습니다. 먼저 고가품 테이프부터 제거하고 택배상자를 뜯어보았습니다. 고가품은 고가품이죠 100만원이 조금 넘어가는 물건이니깐요. 이렇게 맞춰서 최소 5년은 큰 문제 없이 쓸 수 있을겁니다.

 

완충포장

꼼꼼하게 포장되어 왔습니다.

 

메인보드 박스와 순정 CPU 쿨러

메인보드 박스와 순정 CPU 쿨러입니다.

 

메인보드 박스 안에는 자잘한 사용설명서나 배선들이 들어있었습니다. CPU 쿨러 역시 튜닝품을 따로 구입하여 끼웠으니 같이 동봉되어 왔네요. 처음에는 가장 저렴한 케이스에 순정 쿨러로 맞추려 했습니다만, PC 관련 커뮤니티에 물어보니 발열이 심한편이니 가성비 쿨러와 쿨러가 달린 케이스를 사용하길 권장하더군요.

 

케이스 박스 안에 조립된 물건이 들어있음.

케이스 박스 안에 조립된 물건이 들어있습니다.

 

사실 케이스 좋은거 쓸 생각은 없어서 쿨러 달리고 불 들어온 제품 중 가장 저렴한 물건을 택했습니다. 마이크로닉스 M60 블랙입니다. 조심스럽게 케이스를 뜯어봅니다.

 

반대로 뜯었다.

반대로 뜯어서 본체가 반대로 나와버렸네요.

 

다시 정방향으로 돌려서 스티로폼과 비닐을 뜯어줍니다.

 

조립PC 사용 전 꼭! 확인 하세요.

그래픽카드와 CPU쿨러의 파손을 방지하기 위해 뾱뾱이가 들어있습니다.

 

뾱뾱이를 제거하고, 전원을 넣어 작동시켜봅니다. 일단 거실에서 뜯었기에 거실 TV에 연결하여 초기 설정을 마쳐줍시다. 당연히 OS는 포함되지 않은 물건인지라 미리 윈도 11 부트 USB를 만들어뒀습니다. 윈도우를 설치하고 기타 필요한 유틸리티를 모두 설치한 뒤 방으로 가져갈 계획입니다.

 

본체
전원

어차피 책상 아래에 두고 쓸 물건이라 조명같은건 필요없긴 합니다만..

그래도 쿨러 달린 케이스 사려면 방법이 없습니다.

 

1TB SSD와 함께, 기존 컴퓨터에서 사용하던 500GB HDD에 파일을 백업한 뒤 달아 줄 예정입니다. 사실상 쓰레기장에서 주워왔던 전전 PC에 있던 HDD가 사실상 신품이였던지라 버리기 아까워 옮겨 온 것인데 또 옮겨가네요. HDD는 벌써 두번째 이주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Windows 설치

Windows 11을 설치합니다.

 

이왕 쓰는거 다 최신형으로 써봅시다. 운영체제도 최신형. 유틸리티도 모두 최신형으로 맞췄습니다. 20년만에 구입한 새 데스크톱 PC인지라 더욱 기대가 됩니다. 부디 앞으로도 무탈히 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