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44건

반응형

 

아마 우리나라 고속도로 휴게소 중 회전초밥집이 있는 휴게소는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하행) 서산휴게소가 유일할겁니다. 생긴지는 좀 지났다고 하던데, 딱히 서산휴게소에 들어갈 일이 없어 몰랐습니다. 회전초밥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며칠 전 퇴근길에 그냥 초밥이 먹고싶어 일부러 서해안고속도로를 올려 그 회전초밥집에 들려보았습니다.

 

 

스시&사누끼우동 회전초밥

가게 이름은 송천 스시&사누끼우동입니다.

주차장에서 휴게소 건물로 들어가기 전 나무로 마감된 조립식 건물이 하나 보일겁니다.

 

회전초밥집이긴 한데, 휴게소 특성상 간단히 끼니를 떼우고 갈 사람들을 위해 우동이나 알밥같은 메뉴들도 존재합니다. 갈 길이 먼 업무상 이동하는 사람들보다도 여유있는 가족단위 나들이객이나 법인카드로 큰 금액을 결제하기 원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평일에는 그냥 사이드 메뉴로 하나 두개 꺼내다 먹는 수준이 아닌 회전초밥만을 먹으러 오는 사람은 그닥 없을 것 같네요.

 

회전초밥집은 맞다

접시가 돌고 또 돌고 있습니다. 회전초밥집이 맞습니다.

 

대부분 회덮밥이나 알밥 우동같은 메뉴를 주문합니다. 저 역시 알밥을 주문했고, 알밥과 함깨 초밥 몇 접시를 가져다 먹어보려 합니다. 주말에는 어떤지 모르겠는데, 평일에는 오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으니 초밥 접시가 한쪽 라인만 돌고 있었고, 따로 주문하지 않는 이상 바로 만들어주지는 않았습니다.

 

메뉴판

사누끼우동 새우튀김우동 돈까스우동은 7,500원. 모듬초밥은 15,000원.

멍게비빔밥과 회덮밥은 12,000원. 알밥은 10,000원입니다.

 

점심특선은 저녁에 가서 정확히 어떻게 나오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그 아래로 회전초밥 접시별 가격이 적혀있습니다. 3,000원부터 10,000원까지 다양한데 메뉴판에는 만원짜리 접시에 대해 설명이 있습니다만, 건물 벽에 만원짜리 그릇은 즉석에서 만들어준다는 설명만 있지 가격이 적혀있지 않습니다. 만원짜리는 하나 집어 먹고 더 집어먹지는 못했네요.

 

5,500원 새우튀김. 10,000원짜리 ?

5,500원짜리 새우튀김은 차가웠습니다. 10,000원짜리는 그래도 먹을만 했네요.

 

고속도로 휴게소라 고속도로 바깥보다 조금 비싼건 감안하고 왔지만, 먹고 난 뒤 가격을 보니 놀랐습니다. 정확히 어떤 생선으로 뜬 회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만원짜리 초밥은 확실히 먹을만 했습니다. 하나에 오천원. 가격이 너무 비싸서 그렇지, 만원짜리는 가야 바깥에서 그럭저럭 잘 먹는다 싶은 퀄리티가 나오네요.

 

소라와 오징어초밥. 4,000원.

소라초밥과 오징어초밥은 4,000원.

 

양산형 느낌이 나긴 했지만 5,000원짜리 새우튀김보다는 먹을만 했습니다. 그 외에도 계란말이같은 저렴한 접시에 담긴 초밥을 가져다 먹다보니 주문했던 알밥이 나왔네요. 회전초밥이 접시에 겨우 하나 혹은 두개가 있다보니 생각보다 과식을 하게 되는 음식입니다.

 

알밥

1만원짜리 알밥입니다.

 

빨간 알과 녹색 알. 그리고 김가루와 볶음김치가 조금 들어있습니다. 일반적인 알밥 가격 대비 비쌌지만, 양도 많았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초밥은 사이드로 몇개 가져다 먹는게 아니라면 그냥 모듬초밥을 하나 주문해서 먹는게 훨씬 경제적이라 생각되네요.

 

37,000원 결제

혼자 먹었는데 총 37,000원이 나왔습니다.

 

둘이 가서 먹은것도 아니고 혼자 먹었음에도 생각보다 비싼 가격이 나왔네요. 이 가격이면 혼자 쿠우쿠우가서 무한리필 먹고 나와도 될 수준입니다. 가격은 좀 아쉽지만, 우동이나 밥류를 주문한 뒤 하나 두개 집어먹는 수준이라면 괜찮은 식사가 될 것 같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키마우스 2022.04.28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접시에 만원은 엄청 세네요.. 일본에 살고있는데, 한접시에 800엔 짜리까지는 봤습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 맛있게 드셨으니 다행입니다. 저도 귀국하면 찾아갈 일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처음 사전투표가 진행되었던 2016년 총선 이후로는 모두 본투표만 했었는데, 6년만에 사전투표를 하고 왔습니다. 자리에서 바로 출력해주는 사전투표보다는 당일에 다녀오는걸 선호하는데 정치적인 이유는 없고 이미 출력해둔 투표용지가 아까워 당일에 해야지 싶은 생각에 계속 그래왔었네요.

 

여튼 이번 대통령선거는 지난 3월 5일 토요일 사전투표기간에 투표소에 다녀왔습니다.

본투표를 진행하는 투표소는 아닙니다만, 항상 이 지역의 사전투표는 충남도서관에서 진행됩니다. 

 

 

충남도서관 주차장

역대 최고의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도서관 주차장에 자리가 없습니다.

 

임시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옵니다. 물론 순수한 도서관 이용객들도 주말이면 꽤 많습니다만, 투표를 하러 몰려오는 사람들도 있으니 더 혼잡합니다. 임시주차장에서 나와 도서관 별관 방향으로 걸어갑니다. 이 주차장 자리에 미술관이 건축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여튼 내포신도시 거주 6년차입니다만, 이제 슬슬 유사도시 티를 벗어가고 있습니다.

 

투표소 대기줄

투표소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따로 크게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음에도 줄이 매우 깁니다. 차가운 봄바람을 맞으며 기다리고 있습니다. 바람이 방향을 바꿔가며 세게 불어올때마다 탄식이 이어집니다. 그렇게 많은 시민들이 주권을 행사하기 위해 주말 오후 투표장을 찾았습니다.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점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만,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데 약 20분정도 소요되었습니다.

 

좀 더 넓은곳에 투표소를 설치하던지, 좀 한가한 지역으로 원정을 다녀올걸 그랬습니다. 여러모로 매우 아쉽네요. 지방선거때는 사전투표를 해야한다면 다른곳으로 가던지 아니면 한가하게 투표일에 오던지 해야겠습니다.

 

관내 관외 대기줄

관내와 관외로 나뉩니다. 관내투표줄이 좀 더 빨리 들어가네요.

 

신분확인을 거치고 지문인식으로 서명을 대신합니다. 프린트기에서 투표용지가 출력되네요. 6년 전 사전투표 당시 받았던 투표용지는 도장이 번질 것 같이 생긴 맨들맨들한 종이였지만, 이번 투표용지는 사실상 본투표용지와 별반 다르지 않은 재질이였습니다.

 

막판에 지지후보가 갑작스러운 단일화를 하는 바람에 고민 참 많이 했고 내키지 않는 후보들 중 하나를 뽑았습니다.

 

매우 공정한 투표인증

그리고 인증을 겸해 손등에 기표용 도장을 14개 찍었습니다.

 

원래 15개를 찍으려 했습니다만, 하나가 덜찍혀서 14개네요. 이제 하나의 예능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수요일 개표방송만 기다리면 되겠습니다. 뭐 누가 된다 하더라도 무덤덤 합니다. 여러분도 소신껏 좋은 후보 뽑으시고 수요일에 예능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