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45건

반응형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사전투표를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그냥 본투표나 해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누굴 뽑아야 할지도 딱히 정해진게 없었고요. 집에 온 선거공보를 보고 하나씩 결정하기 시작하여 결국 오늘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홍북읍 제 4 투표소

다들 사전투표를 하고 온 것인지 상대적으로 조용했습니다.

 

어린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도 보이고, 그냥저냥 한 두 사람씩 오고가곤 했습니다만 그래도 지난 대선 투표 당시처럼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네요. 기초의회 비례대표 선거는 파란당과 빨간당이 1명씩 후보를 내 정족수를 맞춰서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총 여섯장의 투표용지를 받았습니다.

 

꼭 뽑아야겠다는 후보는 정당이나 소속에 상관 없이 다 찍어주고, 그래도 결정하지 못한 부분은 사이좋게 파란당과 빨간당으로 찍어줬습니다. 군소후보가 있었더라면 그냥 군소후보에게 힘이라도 실어줬을텐데 군소후보 없이 파란당과 빨간당만 있는건 참 애매하네요.

 

투표인증

예전에는 충남교육청 강당 후문으로 나왔었는데, 이번에는 그냥 입구로 돌아서 나오네요.

 

꼭 도장을 하나 혹은 두개 찍으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느낌이니 그런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손등에 도장을 8회 찍었고 주먹을 쥐고 인증샷을 촬영했습니다. 실제로도 파란당 빨간당 노란당 무소속까지 사이좋게 다 찍었습니다. 소속이 없는 교육감 후보는 일찌감치 누구를 찍어야 할지 결정했던지라 큰 문제 없었고요.

 

개인적으로 빨간당도 그닥이지만 파란당은 극도로 싫어합니다만, 파란당 빨간당 후보는 그냥 인물을 보고 뽑았습니다. 노란당은 광역의회 비례대표로 뽑아줬고요. 어차피 광역의회 비례대표 5석 중 양당이 2석을 가져가고, 노란당이 1석을 가져갈겁니다. 계속 그 비율로 뽑혀왔으니깐요.

 

파 1 빨 1 노 1 무 2 교 1 뽑았습니다. 오늘도 개표방송이나 보고 자야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아마 우리나라 고속도로 휴게소 중 회전초밥집이 있는 휴게소는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하행) 서산휴게소가 유일할겁니다. 생긴지는 좀 지났다고 하던데, 딱히 서산휴게소에 들어갈 일이 없어 몰랐습니다. 회전초밥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며칠 전 퇴근길에 그냥 초밥이 먹고싶어 일부러 서해안고속도로를 올려 그 회전초밥집에 들려보았습니다.

 

 

스시&사누끼우동 회전초밥

가게 이름은 송천 스시&사누끼우동입니다.

주차장에서 휴게소 건물로 들어가기 전 나무로 마감된 조립식 건물이 하나 보일겁니다.

 

회전초밥집이긴 한데, 휴게소 특성상 간단히 끼니를 떼우고 갈 사람들을 위해 우동이나 알밥같은 메뉴들도 존재합니다. 갈 길이 먼 업무상 이동하는 사람들보다도 여유있는 가족단위 나들이객이나 법인카드로 큰 금액을 결제하기 원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평일에는 그냥 사이드 메뉴로 하나 두개 꺼내다 먹는 수준이 아닌 회전초밥만을 먹으러 오는 사람은 그닥 없을 것 같네요.

 

회전초밥집은 맞다

접시가 돌고 또 돌고 있습니다. 회전초밥집이 맞습니다.

 

대부분 회덮밥이나 알밥 우동같은 메뉴를 주문합니다. 저 역시 알밥을 주문했고, 알밥과 함깨 초밥 몇 접시를 가져다 먹어보려 합니다. 주말에는 어떤지 모르겠는데, 평일에는 오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으니 초밥 접시가 한쪽 라인만 돌고 있었고, 따로 주문하지 않는 이상 바로 만들어주지는 않았습니다.

 

메뉴판

사누끼우동 새우튀김우동 돈까스우동은 7,500원. 모듬초밥은 15,000원.

멍게비빔밥과 회덮밥은 12,000원. 알밥은 10,000원입니다.

 

점심특선은 저녁에 가서 정확히 어떻게 나오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그 아래로 회전초밥 접시별 가격이 적혀있습니다. 3,000원부터 10,000원까지 다양한데 메뉴판에는 만원짜리 접시에 대해 설명이 있습니다만, 건물 벽에 만원짜리 그릇은 즉석에서 만들어준다는 설명만 있지 가격이 적혀있지 않습니다. 만원짜리는 하나 집어 먹고 더 집어먹지는 못했네요.

 

5,500원 새우튀김. 10,000원짜리 ?

5,500원짜리 새우튀김은 차가웠습니다. 10,000원짜리는 그래도 먹을만 했네요.

 

고속도로 휴게소라 고속도로 바깥보다 조금 비싼건 감안하고 왔지만, 먹고 난 뒤 가격을 보니 놀랐습니다. 정확히 어떤 생선으로 뜬 회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만원짜리 초밥은 확실히 먹을만 했습니다. 하나에 오천원. 가격이 너무 비싸서 그렇지, 만원짜리는 가야 바깥에서 그럭저럭 잘 먹는다 싶은 퀄리티가 나오네요.

 

소라와 오징어초밥. 4,000원.

소라초밥과 오징어초밥은 4,000원.

 

양산형 느낌이 나긴 했지만 5,000원짜리 새우튀김보다는 먹을만 했습니다. 그 외에도 계란말이같은 저렴한 접시에 담긴 초밥을 가져다 먹다보니 주문했던 알밥이 나왔네요. 회전초밥이 접시에 겨우 하나 혹은 두개가 있다보니 생각보다 과식을 하게 되는 음식입니다.

 

알밥

1만원짜리 알밥입니다.

 

빨간 알과 녹색 알. 그리고 김가루와 볶음김치가 조금 들어있습니다. 일반적인 알밥 가격 대비 비쌌지만, 양도 많았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초밥은 사이드로 몇개 가져다 먹는게 아니라면 그냥 모듬초밥을 하나 주문해서 먹는게 훨씬 경제적이라 생각되네요.

 

37,000원 결제

혼자 먹었는데 총 37,000원이 나왔습니다.

 

둘이 가서 먹은것도 아니고 혼자 먹었음에도 생각보다 비싼 가격이 나왔네요. 이 가격이면 혼자 쿠우쿠우가서 무한리필 먹고 나와도 될 수준입니다. 가격은 좀 아쉽지만, 우동이나 밥류를 주문한 뒤 하나 두개 집어먹는 수준이라면 괜찮은 식사가 될 것 같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키마우스 2022.04.28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접시에 만원은 엄청 세네요.. 일본에 살고있는데, 한접시에 800엔 짜리까지는 봤습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 맛있게 드셨으니 다행입니다. 저도 귀국하면 찾아갈 일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