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46건

반응형

 

제가 중학생이던 시절에 서해선과 합덕역 건설이 확정되었다는 현수막이 걸렸던 모습을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지역 국회의원이던 김낙성 의원은 서해선 관련 예산 10억 원을 확보했다는 기사를 봤던 기억도 있었고요.

 

http://www.dj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427 

 

김낙성 의원 서해선 전철 예산 10억원 확보 - 당진시대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간사로 선임된 김낙성(자유선진당) 의원은 안산시에서 당진을 경유해 홍성 화양을 연결하는 서해선 전철의 조기 착공을 위해 20...

www.djtimes.co.kr

 

원래대로라면 2010년대 후반에 완공되어 지금쯤 열차가 오가고 있었겠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구간도 바뀌고 역도 더 생기고 이제 뭐 윤곽을 드러내고 있네요.

 

구 국도 32호선

합덕에서 예산방향으로 서야중고 지나서 약 300m를 지나면 합덕역 진입로가 보입니다.

 

예전에는 플라타너스 나무가 2차선 국도 주변으로 쭉 심어져 있었는데 국도 역시 2008년 확장이전하여 넘어갔고, 지금은 근처로 새로 심어진 가로수들이 보입니다. 새로 생긴 이정표에는 아직 표시되지 않았지만, 좌회전 차선이 생기고 좌측으로 역으로 들어가는 길이 생겼습니다.

 

좌회전 진입

합덕역 진입로입니다.

 

서해선 철길 옆으로 생각보다 꽤 깊숙하게 들어가네요. 이미 가로수도 인도도 가로등도 다 설치를 마쳤습니다. 들어가는 길이 생각보다 길다 보니 방지턱도 설치되어 있네요.

 

합덕역

한참 들어가니 합덕역 역사와 승강장의 모습이 보입니다.

 

신호등이 보이고, 도로의 끝은 로터리 형태로 회차가 가능하게 설계되었습니다. 송산~원시 구간의 착공과 신안산선 직결 문제로 사실상 반쪽짜리 철도로 남을 운명이었지만, 지난해 경부고속철도와 서해선의 직결이 확정됨에 따라 오히려 신안산선 따위는 관심에 두지 않아도 될 상황까지 왔습니다. 투기로 돈을 벌거나 그런 투기꾼들에게 중개수수료 받아먹는 땅쟁이새끼들만 개통 전인데 벌써 신났죠.

 

서해선 합덕역사

한참 건설중인 서해선 합덕역사의 모습입니다.

 

건물의 외벽공사까지 마친 현재 모습으로 보아하니 그래도 근처의 장항선 신례원역보다는 크게 느껴집니다. 사실상 서해선이 개통되면 천안에서 홍성까지 장항선 구간의 경우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신례원역만 보더라도 당진 쪽에서 가는 수요가 어느 정도 존재하던 역인데, 합덕역이 개통된다면 그 수요가 거의 빠져나갈 테니 말이죠.

 

서해선 합덕역사

이제 마무리 공사만 남은 느낌입니다. 캐노피 설치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주차장쪽에서 들어가는 입구도 보이고, 캐노피 자재들도 보입니다. 장애인 주차장 옆에 보조금도 퍼주고 주차에 있어서도 장애인급 특권을 누리는 전기차 주차공간도 보입니다. 전기차 충전시설이 장애인 주차장 바로 옆에 설치될 예정인가 봅니다.

 

스크린도어

승강장 역시 마무리 공사가 진행중인 모습입니다.

 

요즘 역들은 스크린 도어가 아예 기본으로 설치되네요.

 

자차장

넓은 주차장의 모습입니다.

 

아직은 주차된 차량이 없지만, 개통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장기 주차 차량들로 꽉 차고 주변 도로까지 주차된 차량들로 가득하리라 예상해봅니다.

 

다시 삼거리로

다시 옛 국도변으로 나와봅니다. 작은 삼거리가 생겼습니다.

 

그리고 성가신 신호가 또 생겨났네요. 높은 확률로 지금처럼 점멸등으로 운영하겠지만, 300m 전 삼거리에도 없는 신호등이 역으로 들어가는 삼거리에 생겼다는 사실이 참 아이러니 하기만 합니다. 주변을 지나는 버스 노선들도 역으로 한 번 들어갔다가 나와야 해서 소요시간만 약 2~3분 늘어나겠죠. 개통이 머지 않았음이 실감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사전투표를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그냥 본투표나 해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누굴 뽑아야 할지도 딱히 정해진게 없었고요. 집에 온 선거공보를 보고 하나씩 결정하기 시작하여 결국 오늘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홍북읍 제 4 투표소

다들 사전투표를 하고 온 것인지 상대적으로 조용했습니다.

 

어린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도 보이고, 그냥저냥 한 두 사람씩 오고가곤 했습니다만 그래도 지난 대선 투표 당시처럼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네요. 기초의회 비례대표 선거는 파란당과 빨간당이 1명씩 후보를 내 정족수를 맞춰서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총 여섯장의 투표용지를 받았습니다.

 

꼭 뽑아야겠다는 후보는 정당이나 소속에 상관 없이 다 찍어주고, 그래도 결정하지 못한 부분은 사이좋게 파란당과 빨간당으로 찍어줬습니다. 군소후보가 있었더라면 그냥 군소후보에게 힘이라도 실어줬을텐데 군소후보 없이 파란당과 빨간당만 있는건 참 애매하네요.

 

투표인증

예전에는 충남교육청 강당 후문으로 나왔었는데, 이번에는 그냥 입구로 돌아서 나오네요.

 

꼭 도장을 하나 혹은 두개 찍으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느낌이니 그런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손등에 도장을 8회 찍었고 주먹을 쥐고 인증샷을 촬영했습니다. 실제로도 파란당 빨간당 노란당 무소속까지 사이좋게 다 찍었습니다. 소속이 없는 교육감 후보는 일찌감치 누구를 찍어야 할지 결정했던지라 큰 문제 없었고요.

 

개인적으로 빨간당도 그닥이지만 파란당은 극도로 싫어합니다만, 파란당 빨간당 후보는 그냥 인물을 보고 뽑았습니다. 노란당은 광역의회 비례대표로 뽑아줬고요. 어차피 광역의회 비례대표 5석 중 양당이 2석을 가져가고, 노란당이 1석을 가져갈겁니다. 계속 그 비율로 뽑혀왔으니깐요.

 

파 1 빨 1 노 1 무 2 교 1 뽑았습니다. 오늘도 개표방송이나 보고 자야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