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42건

반응형


곧 10월이니 입주 5년차의 해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근래 부동산 경기가 활성화되며 수도권 규제를 피해 투기자본이 지방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유사도시라 불러왔던 내포신도시에 아파트를 짓네 마네 하는 부지에도 본격적으로 아파트 신축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저희 아파트 근처로도 공터였던 부지에 행복주택을 포함하여 총 세개 단지의 아파트가 지어지고 있습니다.

집값도 많이 올랐습니다. 미분양으로 할인해주고 마이너스피로 던지고 나가던 유사도시가 저희 맞은편 블럭에 분양하는 아파트는 국민평형 최상층이 4억이 넘어갑니다. 물론 다락방 공간을 상당한 수준으로 빼놔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많이 오르긴 올랐습니다. 이런 와중에 5년 임대 이후 분양을 약속했고 그걸 보고 들어왔던 중흥 입주민들만 분양계획이 없다며 통수를 맞았지요. 하자보수팀은 조기에 철수했습니다.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no=543382

중흥-S클래스 내포 임대아파트 입주민과 하자보수 문제로 '대립'

[프라임경제] 지난 2016년 중흥산업개발이 신축한 자경 마을 중흥-S클래스 임대아파트의 하자보수 문제와 입주 5년 후 분양하기로 약정했음에도 가부의 결정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임대인과 임차

www.newsprime.co.kr


백날 공문 보내고 뭐 해봐야 중흥건설에서 답변이 없다고 합니다. 그렇게 재개약만 또 했는데, 대부분 5년 임대 후 분양을 생각하고 들어왔지만 초품아 예정에, 길 건너편에 지어지는 우체국. 곧 입점한다는 스타벅스에서 가장 가까운 아파트이기도 하니 앞으로도 집값이 오를거라 보고 느지막에 오를만큼 오른 다음 분양하는게 득이라는 속셈으로 보입니다.

많은 입주민이 양 옆으로 지어지는 아파트로 인한 소음과 분양계획이 없다는 중흥건설에 울화통 터트리며 살고 있는데, 내포신도시 예산군 지역에 중흥건설이 보유하고 있던 택지에 본격적으로 아파트를 분양하려고 하나 봅니다.

식당에 있는 휴지곽으로 분양사실을 알았다.

식당에 있던 휴지곽이 중흥S-클래스 더시티의 분양을 알리고 있습니다.

본래 중흥 2차도 임대 후 분양전환으로 예정되었던 아파트인데 사업계획을 변경하여 일반적인 아파트처럼 분양을 한다고 합니다. 입지만 놓고 보면 저 위쪽 이지더원 옆이라 내포신도시 정중앙에 자리잡은 5년전 지어진 중흥아파트보다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습니다. 지금 맞은편에 건축중인 대방엘리움 2차가 입지가 좋다는 소리를 듣는 이유도 다 거기서 나옵니다.

5년 전 입주했던 기존 입주민이 요구하던 분양이나 하자보수 관련 문제는 철저히 외면하면서 부동산 경기 호황에 맞춰 2차를 분양하는 모습을 보니 씁쓸하긴 합니다.

그냥 평범한 분양 홍보용 휴지곽이다.

그냥 평범한 분양 홍보용 휴지곽입니다.

뭐 지역 입지에 대한 장점을 설명하는 내용들이네요. 최근 홍성읍내에도 1군 브랜드인 자이가 청약을 받았고, e편한세상이 옛 KBS 부지에 들어온다는 현수막이 걸려있던 모습을 봤습니다. 자이의 경우 지역 최초로 평당 분양가가 천만원이 넘어갔고요.

여튼 오를대로 올라서 살 엄두조차 나지 않는 수도권 집값만큼 오르지는 않겠지만 투기자본이 지방으로 몰리는 일이 과연 지역에 득이 될 일인지 해가 될 일인지는 봐야 알겠죠. 여튼 중흥의 새 아파트도 이변이 없다면 어지간해서 완판될테고, 새 아파트 짓는 일 만큼 기존 중흥아파트 입주민들의 요구사항도 좀 들어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할머니 쓰시던 서랍장을 정리하다 보니 별별 물건이 다 나오더군요.

90년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제작된 장항선 신례원역 시간표를 찾아냈습니다.

 

당시 영업했던 호텔을 표방하는 모텔과 사우나에서 배부해줬던 시간표인데, 약 30년 전 저렴했던 물가의 확인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나름대로 가치있는 자료가 아닐까 싶습니다. 전화번호 국번 역시 이전의 한자리 혹은 두자리 국번과 세자리 국번이 혼용되어 쓰이던 시절로 보이더군요.

 

전화 개통 시기에 따라 한자리 국번부터 두자리 세자리 국번이 혼재했었는데, 세자리 국번으로의 통합은 세기 말에 가서야 최종적으로 완료되었습니다. 어릴적부터 세자리 국번을 눌렀던 기억만 있어 제가 살던 지역은 아마 90년대 중반 즈음에 세자리로 모두 통합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신례원역 열차시각표

합덕타워호텔에서 배부했던 신례원역 열차시각표입니다.

 

지금은 퇴역한지 20년이 넘은 비둘기호와, KTX 도입과 함께 퇴역한 통일호도 보입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무궁화호가 고급열차 취급을 받았고, 지금은 용산발 익산착으로 운행하지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천안에서 출발하여 장항까지 다른 노선의 운행 없이 장항선만 움직이는 열차도 존재했었습니다. 발차시간은 신례원역 기준이고, 종착시간은 상행과 하행 종점에 도착하는 시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무궁화호의 운행시간은 약 20분정도 단축되긴 했지만 소요시간에서 지금과 큰 차이는 없어보이네요. 그 외 완행열차인 천안행 통일호와 비둘기호의 천안까지의 운행시간 역시 20분 단축되었습니다. 2008년 완공된 선로 개량공사의 효과로 보입니다.

 

그 외에도 당시 합덕타워호텔의 다양한 사업영역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91년 준공된 합덕타워호텔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근처에선 나름 크고 높았던 건물로 잘 운영되다가 2000년~2001년 즈음 문을 닫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예식장이 있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습니다만, 식당과 사우나 그리고 꽤 많았던 객실이 존재했다는 사실은 기억납니다. 어릴적 타워장으로 목욕을 하러 갔던 기억은 아직도 생생히 남아있는데, 경매에 넘어가고 대략 5년 가까이 방치되었다가 2007년 병원이 개원한 이후부터 현재는 병원과 장례식장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2021.08.2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코로나19 백신 접종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화이자)

잔여백신을 신청하여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예약이 이번주 토요일이기도 했습니다만, 합덕에 있던 와중 잔여백신이 떠 백신을 맞았습니다. 19세 이상 일반인 접종이 26일부터 본격적으로

www.tisdory.com

 

며칠 전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았던 병원이 바로 그 건물입니다.

 

병원건물 치곤 호텔 라운지 비슷한 구조를 띄고 있으며, 입원실의 구조도 모텔방과 비슷합니다. 현재는 60병상 규모로 일반 입원병동과 정신과 폐쇄병동이 존재한다고 하네요. 애초에 현재 운영하는 의료법인이 천안쪽에서 대규모 정신과 병원을 운영하는 의료법인입니다.

 

여튼 당시 대중탕 입장요금은 1,300원. 객실요금은 1박에 15,000원. 대실은 10,000원 수준입니다. 객실의 수준이 어느정도였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지금 목욕탕은 1인당 7000원 수준. 모텔 기준 숙박은 4~5만원정도 하는걸로 기억합니다. 대실은 평균적으로 2만원대 같은데 도태한남충이라 가본적도 갈 일도 없어 모르겠고요. 5배 이상 오른 목욕탕 입장료에 비하면 숙박비는 그리 많이 오르지 않았네요.

 

볼펜으로 적혀있는 전화번호 역시 뒤 네자리만 존재하는데, 앞 국번이 한자리라 네자리 번호만 적혀있는걸로 보입니다. 여쭤보니 대부분 돌아가신 분들이라 하시네요. 남들 눈에는 별거 아닌듯이 보여도 제가 보기엔 나름대로 역사적인 자료가 아닐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