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24건


아마 다리를 새로 짓는 공사가 시작 된 시기는 재작년 즈음으로 기억된다. 


옛 국도 32호선이 지나가던 자리. 지금은 당진시도 3호선으로 격하된 상태이지만, 2008년 신례원에서 합덕구간의 4차선 확장 국도가 개통되기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국도 32호선이 지나가던 자리의 구양교를 새로 건설하고 있었다. 


약 30년 가까운 세월을 버텨온 기존 교각의 상태가 그리 좋지 못한지라 새 다리를 건설하기 위함이 아닐까 싶었는데, 지난 월요일에 지나가며 보니 새 다리로 도로를 잇는 공사를 한참 진행하더니 오늘 다시 찾아 간 바 이미 새 교각으로 차량이 통행하고 있었다. 곧 철거될 운명에 놓인 기존의 구양교 사진을 남기기 위해 잠시 차를 세웠다.



당진군은 그 새 당진시로 승격. 예산군은 어느정도 인구 감소의 폭은 줄었지만 아직도 그대로 군.


나름 유구한 역사를 가진 교각이다. 1927년 당진에 처음으로 생긴 교각으로, 70년대 삽교천방조제 개통 이전만 하더라도 가장 크고 길었던 다리이자 사실상 당진에서 천안이나 서울로 나가기 위한 유일한 통로였다고 한다. 물론 삽교천방조제의 개통 이후 통행량은 감소하였고 보수를 거쳐 80년대에 새로 지은 다리가 곧 철거될 기존 교각이다. 20년 넘는 세월을 두 시와 군을 넘나드는 국도변 경계교각으로 그 임무를 수행하여 왔지만, 국도의 기능은 외곽으로 빠져나가고 통행량이 절반 이하로 줄어든 상황에서 국토관리청이 주도하는 하천환경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신설 교량이 생겨나게 된 것이다.


노컷뉴스 - 삽교천 수계 홍수로부터 안전해져...대전국토청 하천환경정비 (기사보기)



국도의 기능을 상실하여 시에서 관할하는 도로이지만, 국토관리청 주도로 새 교량이 건설되었다. 


국토관리청이 국도의 유지보수만 담당 하는 줄 알았더니 국가하천의 관리까지도 맏고 있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다. 4대강 수준은 아니더라도 나름 큰 강인 삽교천 역시 지방하천이 아닌 국가하천이라 가능했던 일이 아닐까.



기존 교각은 이미 B등급 위험교량으로 통행에 제한을 받고 있던 도로였다.


물론 통행제한을 직접적으로 단속하는 사람들이 항상 버티고 있는 상황도 아니니 온갖 과적차량들이 지나다녔겠지만 말이다. 불과 며칠 전만 하더라도 차량들이 오고 가던 다리였지만, 지금은 찾는 이 하나 없이 철거를 앞두고 있는 낡은 교각의 처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새 교량은 훨씬 높게 설계되었는데, 홍수에 대비하여 좀 더 높게 설계하였다고 한다.



총 연장 213.9m, 교폭 10m, 설계하중 DB18t, 통과하중 50t.


요즘은 어지간해서 DB24급 1등교로 건설하지만, DB 18 수준의 2등교로 건설되었다.



대충 떼워놓은 흔적이 다분하다. 어짜피 곧 철거당할 운명이니깐.



예산군 신암면의 월경지인 하평리로 들어가는 길목 역시 선형이 바뀌었다.


새 구양교로 올라가는 길목에 작은 사거리가 생기고 그쪽에서 약간 굽이져서 들어가는 선형으로 변경. 구양도마을 방향으로 들어가는 반대쪽 역시 비슷한 선형으로 개량되었다.



하천환경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일이기에 하천 주변으로도 공사가 한창이다.


물론 죄다 경작지로 사용되던 공간이지만, 수년 전 모두 토지를 매입하여 현재는 그냥 놀고있는 빈 땅.



곧 철거될 기존 구양교는 여기저기 보수공사의 흔적이 보인다.


하중은 버티는데에 얼마나 큰 효과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철골구조물로 교각 상판을 지탱해주고 있다.



하천의 수위와 상태를 관리하는 자동유량통제시설.


기존 구양교 가운데에 있었지만 곧 철거가 될 운명이기에 하천변에 새롭게 설치된 모습이다. 금강홍수통제소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10분단위로 관측하여 기록되는 구양교의 수위와 유량의 확인이 가능하다.



농작물 재배와 야영 및 낚시를 금지하고 있지만, 이미 낚시꾼들에게 익히 잘 알려진 장소.


초보들을 위한 붕어낚시 포인트로 익히 잘 알려진 구간이다. 실질적으로 단속을 하는 모습 역시 본 적 없고..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사진.


좌측의 유량통제시설 역시 철거가 될 운명. 30여년 전 지금 이 다리가 새 구양교라 명명되었을 시기만 하더라도 바로 옆에 또 다른 새 교량이 생길 줄 알았을까.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고 하지만 우측의 새 교량 역시 언젠가는 비슷한 최후를 맞이하겠지.



역시 새 다리는 깔끔하다. 


보행자와 자전거를 고려하지 않은 기존의 위험한 다리에 대비하여 진보된 부분이 보인다. 보행자와 자전거를 위한 넓은 통행로도 생겨났고, 어두컴컴한 밤길에도 문제없이 지날 수 있도록 가로등도 존재한다.



도로의 선형 역시 크게 달라졌다.


넓게 커브를 돌아 구양교로 향하던 도로의 선형이 상대적으로 좁게 돌아 미세한 오르막을 거쳐 교각으로 올라가는 형태로 변경.



실제 달려보면 지대가 점점 높아지고 있음이 느껴진다.



아직 아스팔트로 포장을 하지 않은 상태인지는 모르겠으나 새 구양교는 콘크리트 포장 상태.



당진시와 예산군의 경계를 알리는 표지판 역시 새 교량 부근으로는 설치되지 않은 상태.



기존 교량이 끝나는 부분에도 작은 사거리가 있었지만, 전용 차선도 생기고 좀 더 사거리답게 변한 모습이다.


반대편 역시 선형개량과 동시에 지대가 높아져 작은 언덕이 생겨버렸다.


역사상 세번째 구양교. 과연 몇십년을 더 버틴 다음에 네번째 다리가 건설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3~40년은 거뜬히 버티리라 본다. 철거되는 다리를 뒤로하고 앞으로 두 도시를 잇는 관문이 되어 줄 새 구양교의 앞날을 응원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옥금리 | 구양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지난해에 이어 행담도의 모다아울렛으로 해돋이를 다녀왔습니다.



P.S 'outlet'의 외래어 표기는 '아웃렛'이고, '모다아울렛'은 상호. 즉 고유명사이니 '아울렛'이라 칭하겠습니다. 지난해 해돋이 글에도 길게 언급했지만, 이번에도 또 언급하고 넘어갑니다. 왜 이걸 먼저 언급하고 넘어가느냐면 약 5년 전 당진시 시민기자로 활동하던 당시 투고했었던 글에 '모다아울렛'이 오타라며 보기 불편하다고 빼애액 거리던 XX맘 닉네임을 사용하던 맘충이 댓글로 훼방을 놓으니 제게 어떠한 상의도 없이 관리자 선에서 글자를 수정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반박 댓글을 남기고 강력히 항의한 후 XX맘은 글삭튀 하고, 고유명사 표기는 '아울렛'으로. 그러한 형태의 쇼핑몰을 지칭하는 표기는 '아웃렛'으로 되돌렸던 일이 있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6:51:54


막상 일찍 가긴 그렇고.. 조금 늦게 나왔더니 멀리서부터 길이 막히네요.


비닐도 뜯지 않은 따끈따끈한 새차를 타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모다아울렛을 찾았습니다. 이건 뭐 조금 늦게갔더니 주차도 하지 못하고, 저 멀리서 폭죽을 터뜨리는 모습을 지켜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14:18


어떻게 겨우겨우 자리를 찾아 주차를 마치고, 행사장을 둘러봅니다.


소원성취 풍선은 이미 다 나눠주었던지라 바닥에서 주워다가 헬륨가스를 충전했고, 이번에는 한사람이 떡국을 여러개 받아가는 모습을 보기 싫어서 떡국 근처로 가지도 않았습니다. 늦게 왔으니 바로 날이 밝아지기 시작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37:19


제 사진 포인트는 서해대교 교각 아래.


해는 동쪽에서 뜨고, 서해대교는 말 그대로 서해에 있습니다. 그렇고 그런지라 주탑 방향으로 해가 뜬다면 더욱이 멋있는 장면을 연출할텐데 아쉽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여튼 서해대교 개통 당시 태어났던 신생아가 올해 민자가 풀렸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때 아빠 손 잡고 서해대교 개통식에 왔었던 기억이 있었는데, 그게 벌써 20년 가까이 지난 일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37:22


어느정도 물이 빠진 서해바다에 구름과 노을빛이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48:54


그리고 곧 둥근 해가 올라올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동해쪽에서는 이미 해가 뜬 시각. 이미 여러 단톡에 해가 뜬 사진들이 올라오지만, 아직입니다. 조금은 늦은 7시42분에 서해의 행담도에서 일출을 바라 볼 수 있습니다. 뭐 매일 뜨고 지는 해인건 변함없지만 양력 새해 첫날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의미부여를 하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2:47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4:41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6:11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7:24


그렇게 둥근 해는 그 자태를 드러냈습니다.


올해는 제발... 모든 일에서 평타 이상 했으면 좋겠습니다. 신년을 맞아 의도치는 않았지만 새 차를 타게 되었으니 말이죠. 2010년 1월 1일에 용봉산에 가서 해돋이를 보고 목욕을 하러 들어가 '2010년대에는 이렇고 이런 성과를 이루어 내겠지' 라고 몇가지 생각했었던 부분들이 있었지만, 뭐.... 2010년대의 마지막 해를 시작하며 생각해보면 별로 이루어진게 없네요



2010년 1월 1일. 온천탕에 몸을 담구고 생각했었던 토픽들 중 대충 기억나는 주제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아무래도 걱정되겠지만 2010년대에는 군대에 가겠지 - 공익. 그래도 훈련소는 갔으니 반은 이룸

2. 어느 대학에 갈지는 모르겠지만, 2010년대에는 대학 졸업장을 따겠지 - 2013년부터 지금까지 휴학중.

3. 여자친구도 생길테고 빠르다면 결혼 얘기도 오고가겠지 - ASKY

4. 내 차가 생기겠지 - 2019년을 맞이하며 신차까지 출고함


기억나는 부분은 저 수준이지만, 그 외의 많은것들을 이루지 못한 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대체 나는 왜 살았는지 모르겠다는 생각까지 드네요. 2019년을 정말 알차고 보람차게 넘긴다 해도 이루지 못할게 더욱이 많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44:43


해돋이를 보러 온 사람들. 작년보다는 셀카봉이 많이 줄었지만 셀카를 촬영하는 사람들도 여전히 많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8:11


해가 뜨기 무섭게 정체를 피해 탈출하는 차량 행렬들도 보이구요.


여튼 저희는 밥을 먹고 왔습니다. 저는 각개품을 가지러 오시는 지인분을 배웅하러 밥만 먹고 먼저 나갔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8:00:22


올 한해. 그래도 보람차고 의미있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도 즐겁고 행복한 2019년 보내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매산리 516-40 | 모다아울렛 행담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