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153건

반응형

2020/10/0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노브랜드 두부된장찌개 끓여먹기

 

노브랜드 두부된장찌개 끓여먹기

노브랜드 마트에 가서 두부된장찌개라는 이름으로 된 플라스틱 용기가 눈에 띄기에 하나 구입해 왔습니다. 두부와 채소 그리고 된장찌개 액기스까지 담아 판매하고 있었고, 직접 된장찌개를

www.tisdory.com

2020/11/0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노브랜드 얼큰한 순두부찌개 끓여먹기

 

노브랜드 얼큰한 순두부찌개 끓여먹기

2020/10/0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노브랜드 두부된장찌개 끓여먹기 노브랜드 두부된장찌개 끓여먹기 노브랜드 마트에 가서 두부된장찌개라는 이름으로 된 플라스틱 용기가 눈에 띄기에 하

www.tisdory.com

 

노브랜드에 다녀왔습니다.

두부된장찌개와 순두부찌개가 있나 보니 다 팔려나갔더군요.

 

그리고 보이는건 30% 할인중인 부대찌개 세트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부대찌개를 사왔습니다. 그리고 끓여먹었습니다. 이젠 노브랜드에 갈 때 마다 혹시 이 시리즈 신제품이 나왔나 보는 재미로 가는 느낌입니다.

 

감칠맛 진한 육수 보글보글 부대찌개

 

햄도 들어가고 라면사리도 들어가고 김치까지 들어가니 된장찌개나 순두부보다 비쌉니다.

 

정확히 라면사리, 부대찌개 햄&소시지, 부대찌개소스, 김치, 가공치즈, 채소. 여섯가지 재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정가는 6,980원. 유통기한이 임박하여 3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하여 4,886원에 가져왔습니다. 물론 이 가격이라면 괜찮은 가격이지만 정가대로 구입했다면 조금 비싸게 느낄 것 같네요.

 

닭고기 안들어감 ㅇㅇ

구입 전 닭고기가 들어가는지 확인하고 닭고기가 함유되지 않았음을 확인한 뒤 가져왔습니다.

두부된장찌개 및 순두부찌개와 같은 업체에서 생산됩니다.

 

아 물론 저는 계란은 먹지만 닭고기는 먹지 않습니다. 가공식품으로 모르고 먹는 경우는 있었겠다만 제가 직접 소시지나 햄을 구입하거나 냉동식품을 구입할 때 꼭 원재료와 영양성분표를 확인하고 구입합니다. 신념에 의해 먹지 않은지는 얼추 7년이 넘었을겁니다. 뭐 얘기하자면 길고요. 그렇다고 남들에게 닭을 먹지 말라고 강요하지도 않습니다. 

 

여튼 노브랜드 부대찌개를 끓이는 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1. 물 700ml 부대찌개소스 김치를 넣고 4분간 끓인다

2. 양배추, 당근, 햄, 라면사리를 넣고 4분동안 또 끓인다

3. 남은 채소와 슬라이스 치즈를 넣은 뒤 1분간 끓여준다

 

그냥 세줄로 요약이 되는군요. 그렇습니다. 된장이나 순두부보다 더 간단하게 느껴집니다.

 

일단 라면사리 면적이 가장 크다..

포장을 뜯어봅니다. 라면사리가 차지하는 면적이 60%는 됩니다.

 

라면사리 외에도 부대찌개 소스와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먹을 때 먹는 수준의 배추김치 60g과 아주 약간의 햄 및 소시지가 들어있습니다. 부대찌개하면 푸짐한 햄이 핵심인데 기호에 따라 소시지나 햄을 더 구입해서 넣어도 될 것 같습니다.

 

나름 채소도 다양하게 들어있네요.

채소도 다양하게 들어있습니다.

 

양배추와 파 그리고 새송이버섯과 양파 당근이 들어있네요. 생각보다 다양하게 들어있습니다. 그동안 먹어봤던 부대찌개에 당근이 들어간걸 본 적이 거의 없었는데, 당근도 들어있네요. 물론 다른 노브랜드 찌개들에 비해 비싼 가격을 자랑하다보니 채소의 종류도 다양한가봅니다.

 

계량컵 용량이 500ml..

계량컵 용량이 500ml라 500+200으로 700ml를 맞췄습니다.

 

증발량을 고려하여 정량보다 아주 조금 더 계량하여 냄비에 부어줬습니다. 그리고 부대찌개 소스와 김치를 넣어준 뒤 물이 끓기만을 기다려 줍니다. 그냥 물만 끓일때보다 양념이 들어가니 조금 더 빨리 끓어오르겠지요.

 

개밥? 김치찌개?

김치찌개도 아닙니다. 개밥도 아닙니다. 아직 끓기 전이라 조금 이상하게 보일 뿐.

 

국물이 팔팔 끓을 때 까지 기다려 줍니다. 4분까지 기다리지 않아도 어느정도 끓는다 싶으면 바로 다음단계로 진행하면 됩니다. 어짜피 라면사리만 익으면 먹는데 별 문제는 없을테니 말이죠.

 

2번 진행중

라면사리까지 투하했습니다.

 

라면사리에 가려져 양배추 당근 햄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4분을 더 끓이라고 하는데, 그냥 라면사리가 적당히 익을 즈음 나머지 채소와 치즈를 투하해주면 맛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머지 재료 투하

나머지 재료를 투하했습니다. 파와 양파 새송이버섯 그리고 치즈 반쪽입니다.

 

처음에는 치즈가 어디있나 한참 찾았습니다만, 라면사리 봉지 뒤에 붙어있었더군요. 슬라이스 치즈 한장도 아니고 반쪽을 넣어놨습니다. 반쪽으로 무슨 맛이 날까 싶었습니다만, 반쪽만 집어넣어도 어느정도 치즈 특유의 구수한 맛이 국물에서 느껴지더군요.

 

비쥬얼은 그럭저럭..

비쥬얼은 그럭저럭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가격은 다른 제품보다 조금 비싼편이지만, 비싼만큼 알찼습니다. 물론 부대찌개는 어느정도 인위적인 조미료가 가미된 음식이다 보니 인위적인 조미료를 그리 많이 넣지 않는 된장찌개와는 달리 크게 거부감이 느껴지지는 않더군요. 다만 부대찌개의 핵심인 햄이 매우 빈약합니다. 이후 구매를 희망하시는 분들은 꼭 햄을 좀 더 사서 썰어 넣어 드시기를 추천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주말 내내 차고 정리를 단행했습니다.

 

뭐 시간이 날때마다 짐을 하나씩 빼고 버릴건 버리는 등 정리를 하고 있었지만,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마무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번 주말은 차고 정리의 끝을 보려는 생각으로 차고 정리만 했습니다.

 

말이 차고지 창고처럼 쓰던 공간인지라 꽤 오래 치우고 또 치워도 답이 안나오더군요. 결국 주말 이틀을 투자하여 끝을 보았습니다. 뭐 치우는데에 끝을 보았다는 얘기지 아직 할 일은 많지만 말이죠.

 

치우고 치운 상태가 이정도

치우고 또 치운 상태임에도 잡동사니가 넘쳐납니다. 

 

이 중 버릴 물건은 마대자루에 담아 버리고, 놔둘 물건은 이사박스에 담아 보관합니다. 별 잡동사니가 다 나오더군요. 옛 비스토 몰딩 그리고 스파크 썬바이저를 비롯한 제가 창고에 박아둔 물건도 나오고, 할아버지대부터 창고에 모셔놓던 물건들도 나옵니다. 고물상에 고철을 한번 가져다 팔았음에도 고철이 계속 나와 또 가져다 팔았고, 구리선도 모아서 함께 갖다줬네요.

 

200원짜리 뽀삐코 파인맛

빠삐코 짝퉁 뽀삐포 파인맛 아이스크림의 봉지도 발굴됩니다.

 

가격은 200원. 제가 어릴적 이런 아이스크림의 가격이 500원이였으니, 뭐 그보다 한참 전에 먹었던 어찌보면 저보다 나이가 많을 수 있는 그런 봉지도 발굴되었습니다. 빠삐코 짝퉁 뽀삐코라는 아이스크림이고, 그 어떠한 자료도 검색되지 않더군요. 30년 묵은 아이스크림 봉지는 사진만 남기고 버렸습니다.

 

평화산업(평화홀딩스)에서 제작된 리데나씰.

비둘기 로고가 선명하게 찍힌 리데나씰입니다. 포니용이라고 하네요.

 

현대 포니용 리데나씰입니다. 뭐 비품이긴 합니다만, 미개봉품이네요. 빨간 비둘기마크 그리고 오일씰 두개가 들어있습니다. 여러모로 귀한 물건이니 놔두도록 합시다. 누군가는 필요로 하겠죠.

 

도크에 50년 묵은 흙먼지들.

일단 바닥에 쓸만한 물건들을 다 챙긴 다음 도크 아래 쌓인 쓰레기와 먼지를 치웁니다.

 

도크 바닥 아래로 쌓여있던 흙먼지와 쓰레기들. 오만잡게 다 나오더군요. 삽으로 박박 긁어 먼지까지 치웁니다. 쓰레기마대가 무거워질 수준으로 집어넣고 마지막엔 흙만 퍼서 따로 배출했습니다.

 

자 이제 물청소 시작합니다.

도크 안의 쓰레기와 바깥에 굴러다니던 쓰레기도 정리한 다음 물청소를 감행합니다.

 

50년만에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물청소입니다. 먼지가 마치 코팅이 된 것 처럼 물을 먹지 않더군요. 한참을 물을 뿌리고 또 뿌린다음에야 어느정도 먼지가 씻겨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바닥과 벽면만 물을 뿌렸는데 뿌리다 보니 기둥과 슬레이트 지붕까지 뿌리게 되더군요. 간단히 바닥청소만 하려다가 결국은 전체 물청소가 되어버렸습니다.

 

나무기둥.

기둥은 다 나무로 세웠습니다. 나무기둥에도 슬레이트 지붕에도 물을 뿌려 먼지를 제거했습니다.

 

물을 뿌리고 뿌려도 구정물이 계속 흘러나와 꽤 고생했습니다. 직접적으로 햇볕을 보는 곳도 아닌데 썩지는 않겠죠. 일단 뭐 그러려니 하고 물을 뿌렸습니다.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했습니다.

 

멀쩡한 도크 옆으로 땅을 더 깨서 이렇게 만들어 둔 이유가 뭔가 하고 알아보니 옛날에 포니를 막상 세워두면 도크로 들어갈 공간이 없게 설계해놓아서 어쩔 수 없이 파놓은 땅이라고 하네요. 뭐 어쩌겠습니까. 그냥 저 상태로 벽돌을 세워서 시멘트로 잘 덮어야죠.

 

이게 물을 뿌린 상태

바닥이 오래되어 다 갈라지고 깨졌습니다. 보수할곳이 엄청 많습니다.

 

마음같아선 싹 다 깨버리고 레미콘차 불러서 바닥 콘크리트를 새로 깔았으면 합니다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니 그냥 레미탈 사다가 잘 섞어서 바닥 뗌질이나 하고 말아야지요. 뭐 어쩌겠습니까. 이 작업은 다음주 주말에 시간이 된다면 속행하기로 하고, 일단 벽면 구멍을 막는 공사를 진행합니다.

 

이 사이로 먼지가 다 들어왔다.

차고 뒤 벽면과 지붕 사이로 공간이 좀 있었습니다.

 

이 차고가 지어졌던 시기부터 어짜피 차고인데 뭐 다 막을 필요가 있냐며 그냥 놔뒀던 부분인데 그곳으로 먼지가 유입되어 이런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런고로 우레탄 폼과 스티로폼을 활용하여 막아주기로 합니다.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줌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줬습니다.

 

뭐 미관상 형편없어도 그냥 구멍만 잘 막히면 된겁니다. 나중에 페인트칠이나 다시 해주면서 칼로 너무 튀어나온 부분은 정리해주면 될겁니다.

 

차고 앞에도 빈틈없이 우레탄폼 도포

차고 앞부분으로도 빈틈없이 우레탄폼을 도포해줍니다.

역시 이곳도 녹색 락카로 마저 한번 더 칠해주면 될겁니다.

 

하얀건 다 우레탄폼

벽돌 틈사이에 조금의 빛이라도 들어오면 우레탄 폼을 쏴줬습니다. 

 

뭐 일단 오늘 작업은 여기서 끝내기로 하지요. 지붕 틈 사이 작은 부분까지도 다 막았습니다. 뭐 전문가가 보기엔 형편없이 폼을 쏴댔다고 느끼시겠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만족합니다. 슬슬 제가 원하는 차고의 모습이 갖춰지고 있네요. 더 추워지기 전 다시 차고를 활용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