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사 정기시험 필기접수가 오늘 10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일찌감치 큐넷 홈페이지에 가서 로그인을 하고 대기중이였습니다. 오전 10시 정각이 되자마자 페이지를 갱신하고 접수 버튼을 눌렀습니다만... 접수를 위해 몰려온 사람들로 인해 이미 과부하가 걸려버렸네요..


갱신부터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10시 땡 하자마자 바로 새로고침을 눌렀더니만 수천명이 몰렸던지라 대기가 걸려버리네요...

  


그렇게 취득할 자격증 종류를 선택하고 여러 정보를 입력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대기 인원은 점점 늘어납니다. 약 오천명 가까운 인원이 몰려버렸으니 뭐.. 버틸 재간이 있을까요. 그래도 꾸역꾸역 대기 후 넘어가기는 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계속 기다려도 페이지가 제대로 뜨지 않기를 반복합니다.



다음 항목으로 넘어가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로딩이 이루어지는것도 아니고...


또 새로고침을 해 봐야 답이 없을게 분명하고.. 그냥 참고 기다립니다.




참고 기다린 나에게 나타난 문구는 "일부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메인페이지로의 이동 역시 불가합니다. 뭐 어쩌라는건지 싶은 생각입니다. 새로고침을 계속 눌러보니 메인페이지로 이동하고 다시 처음부터 접수를 진행합니다. 


대략 15분이 지나니 접수를 완료한 사람들이 빠져나가고, 그럭저럭 대기인원이 천명대까지 줄어들기 시작한 뒤에 가서야 접수를 속개 할 수 있었습니다. 대체 처음에 확 몰려왔던 사람들은 접수를 하고 나갔을련지 궁굼하네요.



여튼 대기인원이 어느정도 빠져나가 접수 신청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일요일 자리가 그래도 남아있더군요. 아마 대도시의 경우 자리가 없었을텐데 그래도 지방 중소도시라고 주말에도 자리는 있는듯 합니다. 일단 응시는 해 두었고, 보험용으로 평일에 한번 더 응시접수를 해 놓을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응시 수수료는 11,900원.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여러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저는 카드로 결제하였고, 바로 수험표까지 출력해두었습니다. 실기에는 자신감이 생겨 큰 걱정이 안되지만, 필기를 과연 한번에 붙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다들 하는 얘기가 기출문제 위주로 풀다보면 어짜피 그게 그거인 문제들이 나온다고 쉽게 붙을 수 있다 합니다만.. 이론부터 보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 그저 걱정만 되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그렇게 일요일. 2일차 교육이 찾아왔습니다.


첫날과는 달리 그럭저럭 시설에 적응이 된 분위기입니다. 일단 타워크레인 수강생은 8명. 어제 나누었던 조 그대로 로테이션을 돌리며 타워크레인에 순서대로 올라타기로 합니다. 올라가고 내려가기가 매우 귀찮고 번거로우니 한번 올라가서 몰아서 교육을 받기로 합의했습니다.


전날 기출문제를 같이 오신 수강생 아저씨께 받아서 출력하여 하루종일 이론을 보고 기출문제를 풀었네요. 물론 문제은행 형태로 출제되는지라 그 문제가 그 문제라 하고, 중장비 필기시험이 내내 거기서 거기라 합니다만 처음 접하는 분야이기에 일단 이론 설명부터 꼼꼼히 보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4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2 10:38:25


오늘도 평화로운 학원. 기중기와 타워크레인만 주말반이 운영중에 있습니다.


기중기가 어렵다고들 하더군요. 사실상 A라는 지점에서 장애물을 지나 B라는 지점까지 짐을 내려놓은 뒤 다시 들어올려 돌아오는 과정은 같습니다. 올라가고 내려가는 시간으로 각 5분정도. 그리고 숨을 고르는 시간으로 3분. 장비를 조작하는 시간으로 대략 6분정도를 주는 타워크레인과 달리 기중기는 3분 30초라는 짧은 시간 내에 모든 임무를 완수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번주에 필기시험 접수가 잡혀있는데, 이참에 기중기나 천장크레인의 필기시험까지 함께 보는건 어떨지 고민중입니다. 일단은 고민중입니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타워크레인 이론부터 어느정도 숙달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2 11:43:42


2일차 교육은 코스를 직접 완주하는 형태로 진행되었습니다.


일단 올라가 같은 조에 배정되신 사장님이 타는 모습을 지켜봅니다. 강사님이 간단한 노하우를 알려주시고 직접 타보는 형태로 오늘의 강의는 진행되었습니다. 저 역시 운전대를 잡았고, 벽이라고 세워둔 봉을 쳐 넘어뜨리는 등 사고를 치긴 했었지만 차츰차츰 지나며 손에 익으니 수월히 진행 할 수 있었습니다.


뭐 모든 요령이나 기능을 알려준게 아닌데도 제한시간 안에 들어온다고 하네요. 실기시험 걱정은 덜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2 12:30:54


계단을 타고 내려왔습니다.


사실 올라가고 내려오는것이 매우 힘듭니다. 가뜩이나 기초체력은 바닥인데다 어제는 그럭저럭 팔이 아프진 않았지만, 오늘은 두번정도 사다리를 잡으니 팔이 아프더군요. 현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뭐 다람쥐처럼 잘 타고 올라가신다고 합니다만, 교육이 끝나는 그날까지 과연 제가 얼마나 빨리 사다리를 탈 수 있을지 지켜보는것도 나름 재미나지 않을까 싶습빈다.


그렇게 2일차 교육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다음주 교육 이야기로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