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비스토동호회 전국정모를 성황리에 끝마치고....


지난 일요일에는 동호회 활성화를 위해 시흥 배곧신도시 일원에서 모임이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일요일 정오 즈음에 이 근처에서 모임을 가진다고 하면 오이도쪽 똥섬에서 모이곤 했었는데, 길이 새로 뚫리고 교통량이 많아짐에 따라 예전같지 않아 배곧생명공원이라는 한적하고 주차공간도 넓은 새로운 모임장소를 찾아내어 그쪽으로 가서 모였습니다.


이거 뭐 사진을 찍다보니 차사진은 없고, 죄다 먹은거 사진말곤 없더군요. 그래도 쭉 써내려가기로 합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5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1:07:30


이런류의 일요일 모임은 정말 오랜만이 아닌가 싶습니다.


예전엔 이러고 많이 다녔었는데... 어느순간부터 동호회 한 파벌이 세력을 확장해 나갔었고, 그 세력이 운영진에게 반기를 들고 난장판을 만들어놓고 나간 뒤로는 이런식으로 주말 오전에 모여 점심을 먹고 헤어지는 번개모임을 가진지 오래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차도 많이 사라진것도 있지만 말이죠.


여튼 지금은 차량이 단종된지도 15년이 넘어가니 죄다 폐차 혹은 수출길에 올랐고. 비스토동호회라기보다는 경차동호회의 성격이 꽤나 강해졌지요. 여튼 예전과 같은 신규 유입이 저조한 상황에서 모임의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 조만간 비스토동호회의 이름에 아토스가 포함되어 바뀔 예정입니다. 지난 전국정모 당시 있었던 총회에서 의결된 사항이고, 회원투표 역시 다수의 찬성으로 가결된 사안입니다.


여튼 목적지는 배곧생명공원.



이곳에 도착하여 이이기를 좀 나누다가 모두 모인 뒤 차량 두대로 시화방조제를 건너 대부도로 들어가기로 합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4.5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04:22


2002년식 LPG 비스토 뒷좌석에 착석하여 대부도로 향합니다.


비스토 뒷자리는 스파크보다 백배 편합니다. 톨보이 스타일의 차량인지라 천장도 높고요. 작년에 쇼바를 갈았던 차량이라 승차감도 생각보다 좋습니다. 여튼 15인치 휠을 끼고다녀서 요철만 만나면 퍽하고 내려앉았던 지금은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진 제 비스토나, 이미 쇼바 압이 다 빠지고 다운스프링을 끼워놓아 뒷자리는 걍 짐칸인 지금의 스파크에 비한다면 중형차 뺨치는 승차감을 보여줍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0sec | F/5.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18:51


시화방조제를 건너갑니다.


주말이라고 노견에는 낚시를 위해 정차한 차량들로 가득하고, 시화방조제 한가운데의 티라이트 휴게소 역시 주차장이 부족할 수준으로 차와 사람이 넘치고 넘쳐납니다. 저 멀리 보이는 송도신도시와 푸른 하늘 그리고 푸른 바다가 잘 어울립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5.6 | 0.00 EV | 39.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23:04


쏘나타2와 티코. 90년대로 돌아간 느낌. 


2018년이 두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입니다만, 20년 전 1998년이라 해도 하얀색 전국번호판을 제외하곤 딱히 문제될게 없는 사진이 탄생했습니다. 시간은 흐르고 흘러 곧 2019년이 찾아온다 한들 두 차량은 열심히 도로 위를 누비고 있을겁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0sec | F/5.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29:08


방아머리선착장에 도착했습니다만, 차가 그냥 막혀있네요.



대부도 초입에 위치한 방아머리항입니다. 선착장쪽으로 쭉 들어가는데 들어가는 차와 나가려는 차가 뒤엉켜 개판 오분전이 되어있더군요. 교통정리가 끝나니 어느정도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0sec | F/5.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35:40


오랜만에 오는 방아머리항입니다.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무슨 사고가 생겼나 싶어 갔습니다만, 해양경찰이 출동하여 선착장 끝자락 물에 잠기는 부분에 전화번호도 없고, 문이 잠긴채로 세워진 트럭의 차주를 찾고있더군요.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5.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37:05


방아머리항 수산물직판장입니다.


이곳에는 약 다섯군데 가까운 횟집이 몰려있습니다. 이 중 모임때마다 방문하는 대부1호 횟집으로 들어갑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5.0 | 0.00 EV | 29.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45:38


커다란 꼬막과 소라 그리고 멍게가 나옵니다.


원래 산낙지가 나오는데 사장님께서 바쁘셔서 깜빡하셨다고 매운탕에 낙지를 그대로 넣어주시네요.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4.0 | 0.00 EV | 1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3:55:33


놀래미하고 광어였나 우럭이랑 반반씩 섞어 3kg를 두테이블로 나누었습니다. 


이런 접시가 이거 말고도 하나 더 나왔습니다. 한 테이블은 회를 잘 먹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여앉아 회가 별로 줄어들지 않았는데 그쪽 접시까지 가져와서 제가 앉은 테이블에서 다 처리했습니다. 대신 그쪽 테이블에서는 일찌감치 바지락이 엄청나게 많이 들어가있던 바지락칼국수를 시켜먹는걸로 마무리..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4.0 | 0.00 EV | 16.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4:16:13


매운탕까지 끓입니다.


매운탕에 라면사리를 넣어주는데가 그리 많지 않다고 하는데, 여기선 라면사리를 넣어준다고 하네요. 여튼 배터지게 회에 매운탕까지 먹고 나왔습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5.0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4:50:14


선착장 끝자락까지 낚시꾼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있습니다.


그래도 꾸준하게 물고기가 낚여 올라오더군요.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5.6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4:50:22


저 멀리 보이는 인천대교를 바라보며 방아머리항 여객선터미널 매표소 앞에서 쥐포를 뜯습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4.5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8:11:04 14:51:53


쥐포도 다 먹고, 다시 배곧으로 돌아와 이야기를 나누며 과자를 하나 더 뜯어먹은 뒤 돌아왔네요.


매번 모이던 정예멤버들만 모였습니다만, 계속 이렇게 모이다보면 새로 얼굴을 비추시는 회원님들도 계실테고 다시 예전같은 분위기를 도모하는건 그리 어렵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일단 잡힌 일정은 다음달에 송년회조로 한번 더 모이는 것. 그 안에 한번 더 모임이 있을수도 있고, 바로 연말 송년회로 이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튼간에 다시금 부흥을 꿈꿔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시흥시 정왕동 1775-11 | 배곧생명공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에 들어가던 길에 개씹명곡 호랑풍류가가 드디어 노래방기계에 수록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노래방을 잠시 들렸습니다.


'호랑풍류가'는 '나와 호랑이님'이라는 소설의 주제가로, 2014년 6월 공개 이후 '호랑수월가'를 비롯하여 여러 버젼으로 어레인지 되었습니다. 물론 저는 책은 읽지 않아도 노래만큼은 명곡이라 몇년 전 한정판 음반이 나왔을 때 부록을 위해 책을 구매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만큼 좋아하는 노래지요.



물론 집에 가정용 노래방 기기가 있지만.. TJ미디어 12월 신곡에 수록된 이 명곡을 가정용 기기에서 듣고 부르려면 내년 1월까지는 무조건 기다려야 합니다. 여튼 이 명곡이 4년만에 노래방에 수록된 일을 기념하고 직접 듣기 위해 집에 들어가기 전 코인노래방으로 향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5 19:14:25


천원에 세곡. 내포에서 노래방 가보긴 처음입니다.


맨 어디 나가서나 분위기에 휩쓸려 노래방에 갔지, 집근처에서 가정용 노래방기기 놔두고 노래방 오긴 처음이네요. 천원을 넣었습니다. 가끔 대학가 근처에 다섯곡을 주는 코인노래방들도 존재합니다만 보통은 천원에 세곡을 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5 19:15:09


신곡안내를 찾아봅니다. 호랑풍류가가 떡하니 바로 보이네요.


11월 4일에 추가된 곡입니다. 가수는 상록수(Feat. 나래) 대신 그냥 나래. 호랑풍류가라는 제목과 더불어 '나와호랑이님OST'가 부기되어 있습니다. 번호는 98701. 선곡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5 19:15:20


익숙한 멜로디가 흘러나옵니다. 그냥 차에서 흥얼거릴때와는 달리 생각보다 템포가 빠릅니다.


BPM이 160이네요. 일반적인 댄스가요를 기준으로 200이 넘어가는 곡들이 2010년대 들어 꽤 많이 나오긴 했지만, 그렇다고 160이 느린건 아닙니다. 숨이 좀 벅차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5 19:18:12


톤은 딱히 낮추지 않아도 큰 문제는 없었고, 템포만 한칸 낮추어 부르면 신나게 부르기엔 적당하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호랑풍류가는 그렇게 끝났고 노래방기계는 다음곡을 선곡하라고 부추깁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5 19:20:44


평범하고 잔잔한 노래 한 곡 뽑아봅니다.


2011년 슈퍼스타K3 결승전에서 버스커버스커가 불렀던 이수영 원곡의 노래 'I Believe'입니다. 상명대가 배출한 최고의 아웃풋인 버스커버스커의 명곡이자 제 노래방 애창곡 중 하나입니다. 


여튼 남은 한곡은 호랑풍류가 MR을 그냥 감상하기로 하고 다시 한번 호랑풍류가를 선곡합니다.



2절이 시작하기 전 전화가 와서 동영상 녹화가 끊겨버렸네요.


여튼 이례적으로 빠르게 TJ미디어 공식 계정에 호랑풍류가 반주가 업로드 되었습니다. 반주기에서 듣는것과 유튜브 반주영상과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이제 가정용 반주기 업데이트만 손꼽아 기다리면 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