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55건

 

오랜만에 새벽같이 일어나 일하는구나..

현재기온 영하 5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4년제 대학 휴학 7년의 대기록을 세웠던 사람입니다.

그리고 휴학의 한계에 봉착한 올해 자퇴원서를 제출했었습니다.



핑계라면 핑계지만.. 아시는 분은 잘 아실겁니다.


대학 입학 일주일만에 입원. 이후로도 정신적 방황을 크게 겪고 난 뒤 학교에 다시 돌아가기 싫었습니다.


이러한 방황은 공익근무를 하며 내 차가 생기고 취미가 생기니 어느정도 극복이 되긴 했습니다만, 지금까지 완벽하게 극복했다 말 할 수 없는 처지이긴 합니다.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면 죽이던 밥이던 되었겠지만, 돌아간다한들 잘 헤쳐나갈 자신도 없었습니다.


차라리 지리공학과를 갔더라면 어땠을지 그런 생각만 하고 있으니 말이죠. 간간히 같은 시기 입학했던 동기들의 소식이 어깨너머로 들려옵니다. 다들 잘 사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만감이 교차합니다.


여튼 살다보니 학위의 필요성이 느껴졌습니다. 다만 자격증을 따기 위해서는 최소 전문학사 이상의 학위가 있어야 했고 여러모로 학위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을 하는 경우에도 꽤나 불편한 부분이 많습니다. 전문대라도 다녀야 할지, 사이버대라도 다녀야 할지 고민하던 찰나에 방통대가 12월부터 1월 초까지 원서를 접수받는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입학보다 졸업이 어려운 학교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방송통신대학교지만, 나름 가까운 곳에 학습관도 있고 학비도 학기당 30만원대 수준이니 그리 부담이 가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방통대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방통대는 2020년 1월 8일까지 2020학년도 학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나름 학과도 꽤 다양합니다. 단과대학만 해도 총 다섯개. 편입생만을 받는 사회복지학과와 간호학과를 제외하면 모두 다 신입생을 받는 학과입니다. 어느 학과에 진학하는것이 괜찮을지 고민하다가 미디어영상학과에 진학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근래들어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취미와는 거리가 많이 멀어졌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꽤나 많은 흥미를 가진 분야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커리큘럼을 보아하니 수학과 관련된 과목이 일절 없습니다. 차라리 영어를 선택하는것이 수학을 선택하는것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입학지원서를 작성합니다.


별도의 실명인증 없이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입학지원서를 작성하는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국내에서 식별번호를 받은 외국인 역시 방통대 입학이 가능합니다.



지원하는 학년이나 학과 수강지역 학습관을 선택하고 출신 학교와 관련된 정보를 입력합니다.


출신 학교를 검색하여 입학년도와 졸업년도를 입력합니다. 고등학교를 아직 졸업하지 않은 경우 성적을 입력해야 합니다만, 수능을 치루지 않은 사회인에게도 고등학교 졸업증명서만 있다면 학교의 문은 열려있습니다. 느지막에 배움을 얻기 위해 찾는 사회인에게 이렇게 관대한 학교가 있다는 사실을 이제 알았다는게 참 아이러니합니다.


새터민이라던지 다문화가정 혹은 장애인이 아니라면 일반전형에 해당합니다.


혹여나 서류를 제출하지 않는 등 전형료를 반환해줘야 하는 일이 생길 경우를 대비하여 계좌번호도 받네요.



전형료를 결제합니다.


전형료는 신용카드와 계좌이체 무통장입금 휴대폰 소액결제로 납부가 가능합니다. 깔끔하게 8000원. 일반 2년제 4년제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입시원서를 작성하며 대행 사이트에서 최소 만원 단위 이상의 금액을 결제합니다만 방통대는 깔끔하게 팔천원만 받습니다.


학비를 감안한다 해도 경제적으로 큰 부담은 없습니다.



전형료 결제까지 마쳤습니다. 


입학지원서와 학교생활기록부 또는 졸업(예정)증명서 1부를 서류제출처에 제출하면 모든 절차는 마무리됩니다. 참고로 전산에서 작성한 입학지원서 역시 출력버튼을 눌러 출력하여 우편 혹은 직접 학습관에 방문하여 제출해야 합니다.



방통대에서는 입학지원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신입생을 위해 친절히 영상까지 제작하여 보여주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8 00:10:56


졸업증명서는 이미 블랙기업인 전 직장을 탈주하기 전 미리 발급하였습니다.


전기차를 충전하러 한 관공서에 갔다가 무인발급기에서 생각난 김에 발급하였습니다. 내일이라도 시간이 난다면 방통대 학습관에 들려 서류를 제출하고 와야겠습니다. 물론 천단위 이상의 정원에 대비하여 턱없이 부족한 인원들이 방통대에 지원하기에 서류만 잘 갖춰 내고 결격사유가 없다면 모두 합격하겠죠.


7년을 끌어왔던 첫 도전은 실패했지만, 두번째 도전은 무사히 완주하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