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178건

반응형

아파트 입주 당시 기본품목으로 설치되었던 파세코 비데가 있습니다.

문제 없이 잘 쓰고 있습니다만, 입주 5년차를 바라보는 현 시점에서 필터를 처음 교체했습니다.

 

그동안 필터 교체의 필요성에 대해 느끼지 못하고 있었는데, 10년동안 필터를 교체하지 않은 비데의 경우 필터 내 부직포 소재가 비데로 들어와 노즐을 막아버린다고 하더군요. 그 얘기를 듣고 부랴부랴 필터를 구입하여 교체를 감행했습니다. 1600세대가 넘는 이 아파트에서 아마 지금까지도 비데 필터를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았던 집은 거의 없을겁니다만, 정확히 입주 후 4년 6개월만에 필터를 교체했습니다.

 

사실 비데로 들어가는 물이 직접 사람이 먹는 물도 아닌지라 필터 없이 직결로 연결해도 큰 상관은 없습니다. 비데용 필터라고 판매하는 제품들도 그냥 부직포같은거 하나 끼워놓고 필터라고 팔아먹으니 말이죠. 다섯개에 만원 이하라는 매우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비데정수필터 BF-100

비데필터 5개 배송비 포함 1만 2천원.

 

정수기용 필터가 개당 몇만원 한다는 사실을 생각한다면 사실상 별거 없다는 얘기겠지요. 비데용 필터라고 해봐야 그냥 부직포로 이물질이나 걸러주고 녹물이나 조금 걸러주는 수준이니 말입니다.

 

4~6개월마다 교체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만, 아무래도 다음 교체주기도 넘길 것 같습니다...

 

파세코 비데 PB-U2900BE

신품기준 18만원대에 판매되고있는 파세코 비데 PB-U2900BE입니다.

 

뭐 이보다 저렴하고 좋은 제품들이 많이 나오는지라 아직도 구매하는 사람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오픈마켓에서 이 가격대에 판매되고 있더군요. 비데에 자잘한 기능이 많아봐야 뭐 딱히 사용빈도가 높은것도 아니고 기본에만 충실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변기 뒤 벽붙이 앵글밸브

변기 뒤 앵글밸브 위 비데용 필터가 붙어있습니다.

 

앵글밸브를 돌려 물을 잠궈준 뒤 필터 혹은 필터 뒤에 붙은 호스를 돌려서 탈거합니다. 이후 필터와 호스를 분리해준 뒤 새 필터를 끼워주고 조립해주면 됩니다. 말로 해도 쉽고 직접 실행에 옮겨도 쉽습니다.

 

탈거된 비데 필터

기능성필터라 적힌 필터가 시공 당시부터 지금까지 장착되어 있었습니다.

 

파세코에서는 정품 필터가 나오지 않는건지 검색해도 판매중인 제품이 없네요. 그래서 이런 비품을 끼워두었는지는 몰라도 처음에는 꽤나 투명했던걸로 기억하는데 누런 빛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나마 새 아파트라 수도관 상태가 좋아 이정도지 지어진지 어느정도 지난 아파트였더라면 1~2년차에 벌써 누렇게 변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필터에 붙은 호스가 떨어지지 않는다

필터와 연결된 호스가 도저히 손으로 분리되지 않아 펜치를 활용하기로 합니다.

 

펜치로 살짝 잡고 돌려주니 돌아가는군요. 이후 손으로 돌려서 필터를 분리합니다.

 

오염된 필터

그동안 직접적으로 수돗물에 노출되며 오염된 필터입니다.

 

새 아파트라 필터에서 걸러진 녹의 양이 적은편이지만, 좀 오래된 아파트였다면 누렇게 변한지 오래였을겁니다. 새 필터를 뜯어 본격적으로 교체를 시작합니다.

 

기존필터와 새 필터

기존 필터와 새 필터입니다. 새 필터가 지름은 좀 더 작네요.

 

교체주기나 필터에 붙은 설명은 기존 제품이나 새 제품이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대로 꼽아줍니다.

 

장착완료

필터도 많고 교체의 필요성을 느끼기도 했으니 앞으로는 자주 갈아줍시다.

 

다음 교체주기도 분명 넘길 확률이 높아보이지만, 1월 말에 교체했으니 한여름에 교체하면 얼추 주기가 맞으리라 생각됩니다. 2년 6개월치 필터를 구입해놨으니 자주 교체해줘도 문제가 될 건 없겠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10년을 놔두면 필터의 부직포가 떨어져 비데로 유입되어 노즐이 막힌다 합니다. 당연하게도 10년을 놔둘 분은 계시지 않으시겠지만, 자주자주 갈아주던지 아예 필터를 제거하고 수도와 직결로 연결하던지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주 강추위로 인해 별장 화장실의 수도꼭지가 얼어서 속에서 깨진 듯 보였습니다. 뭐 물이 뚝뚝 떨어지는데, 답도 없어 보이더군요. 며칠 그냥 놔뒀다가 결국 시간을 내 샤워가랑을 교체하기로 합니다. 수도꼭지입니다만, 뭐 샤워수전 샤워가랑 욕조수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부릅니다.

 

뭐 욕조 위에 달린 샤워기 겸용 수도꼭지라 설명하면 쉽게 이해 하시겠죠.

 

대충 이런 물건입니다.

여러분 댁에도 다 하나쯤은 있을겁니다. 어지간한 집의 화장실에는 다 달려있을테니 말이죠.

 

지금 별장이라고 부르는 이 집은 할머니께서 기거하고 계시던 집입니다. 대략 10년 전 조립식 판넬을 사다가 주방 옆에 화장실을 새로 만들었는데 그 당시 욕실로 사용하던 공간에서 PB파이프로 수도를 끌어와 판넬을 뚫고 이런 수도가랑을 설치했었습니다.

 

애초에 이런 수전구 중 저렴한 물건들은 손잡이 안쪽이 플라스틱입니다. 그런고로 불량도 많고 날이 추워 얼었다 녹는 과정에서 깨져 누수가 발생하기도 하지요. 지금 상황이 딱 그렇습니다.

 

분명 수도꼭지는 잠겨있는데 물이 뚝뚝 떨어집니다.

대충 이런 상황입니다.

 

며칠 놔뒀습니다. 물통을 비우고 보니 생각보다 누수되는 양이 많더군요. 심각합니다. 더는 지체하면 안된다는 판단에 당장 비슷하게 생긴 수도꼭지를 사러 갑니다. 사실 친구한테 하나 달라고 하면 염가에 줄겁니다. 대략 얼마에 공장에서 도매상에 넘어오는지 저도 가격을 알고 있으니 말이죠. 뭐 여튼 제품마다 다릅니다만, 소매점에서 구입하는 가격 대비 절반 이하에 도매상으로 넘어옵니다.

 

판다팜 합덕점

판다팜으로 향합니다. 생활용품 전문매장을 표방하는 잡화점입니다.

 

뭐 다이소같은 매장이라 보면 되겠죠. 근래 체인점이 많이 늘어난 모습입니다. 합덕에도 우성마트 옆에 꽤 크게 지어놨더군요. 다이소에 있을법한 생활용품과 철물 하다하다 캠핑용 뗄감까지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급한대로 판다팜에 들어가 비슷한 샤워가랑이 있는지 찾아봅니다.

 

수드림 에코 샤워욕조수전

샤워수전 혹은 욕조수전이라 부르는 벽붙이 수도꼭지입니다.

 

샤워욕조용이라 써있고, 구성품도 생긴것도 현재 달려있는 제품과 유사합니다. 가격은 3만 2천원. 인터넷으로 구입했으면 좀 더 저렴했겠죠. 아니 친구한테 가서 달라고 하면 그냥도 줬을겁니다. 여튼 급한대로 구입합니다. 공구는 다 있고, 딱히 필요한 물건이 없으니 계산 후 판다팜을 빠져나옵니다.

 

일단 수도부터 차단

작업에 앞서 혹시 모르니 수도부터 차단합니다.

 

계량기함 안으로 흙이 다수 유입되어 있네요. 옛날에 한번 새서 그렇다고 하는데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이불과 스티로폼으로 나름 동파방지를 위한 대책을 잘 세워서 그런지 계량기는 건재합니다. 여튼 계량기 좌측의 밸브를 잘 닫아줍니다.

 

탈거완료

몽키스패너와 플라이어를 가지고 수전구를 분리합니다.

 

수도를 잠궜음에도 수도관에 남아있던 물이 조금씩 새어나오는군요. 편심을 타고 한참 졸졸 새어나오다가 멈췄습니다. 그래도 혹시 모르니 일자드라이버로 편심을 잠궈줍니다. 물이 더이상 새어나오지 않음을 확인하고 마저 작업을 이어갔습니다.

 

분리된 샤워수전

분리된 샤워수전입니다.

10년 조금 넘는 세월동안의 임무를 완수하고 퇴역합니다.

 

황동에 스테인레스 합금에 플라스틱도 들어간지라 이걸 어디에 버려야 하는지 고민입니다. 뭐 내놓으면 알아서 가져가긴 합니다만, 아직 구석에 치워두고 버리지는 않았습니다. 고장난 샤워수전만 교체하고 멀쩡한 샤워기는 그대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샤워수전 구성품

판다팜에서 구입한 샤워수전의 구성품입니다.

 

가랑이 있고, 샤워기와 샤워호스 그리고 벽에 붙는 편심과 샤워기 걸이가 구성품으로 들어있습니다. 다른건 다 놔두고 수도꼭지. 샤워가랑만 그대로 교체하면 됩니다. 다른 부품들은 예비용으로 놔뒀다가 문제가 생긴다면 그때가서 사용하면 됩니다.

 

편심과 이어지는 부분에 고무바킹을 넣어준다.
이렇게 들어간다.

배관덮개와 고무바킹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뜯어봅니다.

고무바킹을 수도가랑의 편심과 이어지는 부분에 넣어줍니다.

 

이 바킹이 없으면 분명 틈 사이로 물이 새어나올겁니다. 필히 넣어줘야 합니다. 없다면 기존 제품에서라도 꼭 빼서 넣어야 합니다. 여튼 고무바킹도 넣었고, 새 샤워가랑을 장착하기 위한 준비도 거의 다 끝나갑니다.

 

테프론 테이프

이건 뭐 감아줘도 그만 안감아도 그만입니다만, 편심의 나사산에 테프론 테이프를 감아줍니다.

 

네 전문가 여러분들이 보시기엔 형편없고 쓸모없이 칭칭 감아놓았지만 그래도 수월한 조립을 위해 테프론 테이프를 감았습니다. 굳이 테프론 테이프를 감아주지 않아도 상관은 없습니다. 테프론 테이프의 밀봉효과는 거의 없다는게 정설이니 말이죠.

 

조립완료

새 샤워수전의 조립이 완료되었습니다.

 

샤워호스 역시 같은 방법으로 다시 꼽아줍니다. 물때도 묻지 않았고, 누가 봐도 새 제품입니다. 편심 밸브도 다시 열어주고, 계량기함으로 돌아가 다시 밸브를 열어줍니다. 그리고 떨리는 마음으로 꼭지를 위로 올려봅니다.

 

정상작동

누수 없이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다행입니다.

 

샤워기로도 물이 잘 나옵니다. 다만 배관을 설치 당시 반대로 설치해서 그런건지 오른쪽으로 돌려야 뜨거운 물이 나오고 왼쪽으로 돌리면 차가운 물이 나오네요. 꼭지 위에는 반대로 표시되어 있는데 말입니다. 여러모로 잘 나오면 된거죠.

 

앞으로 이 건물을 철거하지 않는 이상 그대로 사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용 빈도가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만, 앞으로도 무탈히 사용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