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18건


광복절을 앞두고 차량용 태극기를 구입했습니다.


가정용 태극기도 지난 3.1절을 앞두고 구입했었죠. 어제 오후에 차량용 태극기도 구입했는데, 마침 시기적절하게 오늘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커다란 박스. 딱풀을 만드는 아모스라는 회사에서 나온 아이슬라임이라는 액체괴물을 담던 박스입니다.


박스에 기재된 내용과 내용물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만, 이 박스 안에 대각선으로 두개가 들어있더군요.



바로 꺼내봅니다. 개당 1,500원 두개에 3,000원짜리 태극기입니다. 


깃발천의 한 종류인데 일반적인 깃발천보다 구멍이 훨씬 더 많이 뚫려있는 모양새입니다. 감옥에 간 전직 대통령을 꺼내라는 정치세력이 시위에 태극기를 이용하며 태극기를 보면 특정 정치세력이 연상되어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고 이러한 태극기를 게양하고 다니는 행위 자체가 자칫 그들을 옹호한다고 비춰질 수 있기에 조심스럽지만 당분간 달고 다니려 합니다.



가로 30cm x 세로 20cm


적당히 작은 태극기입니다. 종전에는 시장에 가면 태극기를 팔던 아저씨가 계셨었는데 요즘은 태극기를 파는 모습을 보기 힘들더군요. 가정용이야 관공서에서 판매하고 혹은 전입신고시에 선물로 주곤 합니다만 차량용은 더더욱이 시중에서 구하기 힘듭니다.



예전에는 일체형만 나왔고, 지금은 이렇게 차량용 브라켓과 수기형 태극기가 결합된 형태로 나옵니다.


이런 결합형 차량용 태극기의 경우 주행 중 날라간다는 얘기도 있어서 일체형 제품을 찾았는데 지금은 사실상 판매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걱정했습니다만, 결합부위에 미약하게나마 접착제가 발라져 있었습니다.



지하주차장으로 다시 나가 장착합니다.


트렁크에 끼우는 방식인데 나름 흠집 방지를 위한 처리가 되었다 해도 기스가 생기네요. 그나마 랩핑이라 다행이라 여겨집니다.



그렇게 태극기의 장착을 완료했습니다.


달리면 노랫말처럼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겠죠. 당분간은 계속 달고 다닐 생각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3년을 이 아파트단지에 살면서 분수가 있다는 사실은 발코니 창 너머로 대충 보이니 알았지만, 조명이 들어온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습니다. 


여름에. 그것도 비가 내리지 않는 시기에 잠시 가동하고 마는 분수이고, 오후 8시가 되면 조명의 소등과 함께 분수의 가동도 중단되니 3년동안 직접적으로 조명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기가 힘들었겠거니 생각됩니다.



8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임에도 동네 애들이 다 나와서 놀고있습니다.


엄마들은 옆 테이블에 앉아 애들 노는 모습을 지켜보며 휴식을 취하네요. 여러모로 근처에만 있어도 물비린내가 나는지라 과연 수질관리는 잘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들긴 했지만, 시원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있으니 부럽기만 합니다.


2003년 5월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여름에 분수대가 가동되는 모습이 뉴스에 나왔던게 어끄제같은데 16년이 넘은 일입니다. 그로부터 대략 5년정도 뉴스의 단골 소재로 시청 앞 광장(서울광장)의 바닥분수에서 애들이 노는 모습이 보도되곤 했었는데, 그 모습을 보고 엄마를 졸라 기여코 서울에 갔을 때 시청 앞 분수에서 놀다 온 일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조명이 들어오고 수압은 그리 센 편은 아닌듯 보입니다.


대략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분수가 가동되던 그 당시만 하더라도 어린이들이 가서 놀 수 있는 바닥분수를 쉽게 접할 순 없었지만, 지금은 이렇게 지방 아파트단지에도 구비가 될 정도로 대중화 되었습니다. 


얼마 전 우강면 송산리 택지개발구역을 보니 어린이공원 안에 작은 바닥분수를 만들어 놓았고 거기서 애들이 놀고있더군요. 여튼 서울에 가야 겨우 하루정도 느끼고 올 수 있었던 일이 지금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 원없이 할 수 있는 놀이가 되었다는 부분은 정말 부럽게 느껴집니다.



단지 내 헬스장에서 런닝머신을 타며 바라보니 슬슬 수압이 약해지고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갑니다.


조명이 꺼진 뒤 분수는 미약하게나마 약 2~3분동안 가동되었지만, 곧 물기둥의 모습은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대도시에 가지 않아도, 말로만 도시인 유사도시 내포신도시의 아파트 단지 안에서도 바닥분수에서 원없이 놀 수 있다니. 격세지감입니다. 한 15년만 늦게 태어날 걸 그랬나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945 | 자경마을중흥S클래스아파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