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85건


익히 아시다시피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습니다.


뭐 대략 3800km를 주행했고, 킥보드가 없으면 온갖 경비가 수도없이 깨지고 시간 역시 마음대로 활용을 할 수 없으니 비나 눈이 내리지 않는 이상 거의 대부분 킥보드를 타고 다닙니다. 여튼 코로나 여파로 일도 별로 없습니다만, 그동안 덜렁거리던 키박스의 배선이 끊어져버렸습니다. 


그런고로 그동안 미루고 또 미뤄왔던 킥보드의 정비를 하러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6:08:39


덜렁덜렁거리면서 다녔는데, 결국은 선이 끊어져 운행이 불가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항상 그렇습니다. 평소에는 정비를 하지 않다가도 운행이 불가해지면 꼭 정비를 하게 됩니다. 사실 작년 연말인가 올해 초에 키박스를 교체하고 이틀만에 깨져서 테이프로 붙이고 케이블타이로 묶고 다녔습니다만, 케이블타이가 끊어지고 덜렁덜렁거리며 다닌지 며칠 지나지 않았습니다만 저 꼴이 나게 되었습니다.


저는 성격이 매우 급한것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업무에 꼭 필요한 킥보드이기에 빠른 수리를 원합니다. 먼저 당진 유로휠에 연락하니 부품이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지난번에 한 번 갔었던 천안 쌍용동에 있는 유로휠 대리점에 문의를 하니 부품이 다 있다고 하네요. 결국 천안으로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13:44


마침 이 킥보드 구입 후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뒷타이어도 같이 교체하기로 합니다.


전에 타던 TS600은 뒷타이어만 대략 두어번 갈았습니다. 이번에는 좀 더 타다 갈아야지 하다가 결국 평지에서도 미끄러지는 수준까지 왔네요. 사실상 슬릭타이어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또 언제 올지 모르니 그냥 간 김에 갈아주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3:36


유로휠 충청점(천안점)


쌍용동에 있습니다. 여튼 어지간한 부품들은 다 가지고 계시더군요. 물론 요즘 대부분 중국산인지라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고 합니다만, 그래도 빠른 수리를 원하는 저는 어지간한 부품은 전화로 물어보면 다 가지고 있다고 하니 천안까지 차를 끌고 가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23:02


뭐 킥보드 수리가 다 그렇듯이 그리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기존의 망가진 키박스를 철거하고, 새 키박스의 배선을 연결합니다. 작업은 금방금방 진행됩니다. 그래도 똑같은 킥보드를 두대째 신차로 구매하여 타고있습니다만, 이번 킥보드는 좀 오래 타는 느낌입니다. 한번 겪어보니 그럭저럭 극한의 상황에서도 최악은 피하며 타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35:35


키박스의 교체 이후 뒷 타이어의 교체작업을 진행합니다.


구동모터가 달려있고 그 위를 통타이어가 감싸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발판 커버를 열고 컨트롤러에서 나오는 모터선을 분리해준 뒤 모터를 분리합니다. 그런 다음 기존의 통타이어를 밀어서 빼고, 새 타이어를 끼워준 뒤 다시 분리했던 순서대로 끼워서 넣어준다면 모든 작업이 마무리됩니다. 


다음에는 여유가 있다면 직접 부품을 구입하여 직접 DIY를 해 보기로 합시다. 근데 뭐 항상 예방정비가 아니라 사황에 닥치면 정비를 하는 처지인지라 DIY를 해 보고 싶어도 당장 타야하니 공임 내가면서 고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13


새 키박스와 함께 고무줄로 핸들 봉에 키를 묶어두었습니다.


이번에 교체한 키박스를 교체하기 전에도 꼽아두었던 키가 빠져 도망가 이런식으로 다녔었습니다만, 결국 그 키박스는 깨져서 키가 돌아가지 않아 교체했었죠. 키박스만 벌써 세번째 교체한 느낌입니다. 직전 키박스는 교체한지 이틀만에 박살났고요. 여러모로 일도 잘 안풀리는데 킥보드도 잘 망가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52


뒷 타이어 역시 트레드가 선명한 신품으로 교체되었습니다.


대략 8~900km 타면 트레드가 어느정도 지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확실히 새 타이어는 잘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보통 2,000km 혹은 3,000km정도 타면 교체를 합니다만, 미루고 미루다가 대략 3,800km 탄 뒤에 처음으로 교체를 하게 되었네요.


킥보드가 위험하다는 사실은 익히 얘기하지 않아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킥보드를 타고 다니며 얻게 되는 시간절감 및 경비 절감의 효과를 무시 할 수 없기에 킥보드에 맛들린 이상 킥보드를 놓고 다니기 힘들더군요. 여러모로 일도 없는데 큰 돈 들여 정비를 마쳤으니 앞으로도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7일 오전. 

같은 아파트에 거주중인 이웃 노부부께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분류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대략 1600세대가 넘는 아파트에 저같은 사람도 살고 있는데 뭐 별별 사람 다 살고 있겠다만은, 나름 청정지역이라 자부하던 지역인 홍성군에서. 그것도 충남도청이 소재한 내포신도시에서 확진자가 둘이나 발생한것으로도 모자라 같은 아파트 이웃 주민이네요.


한참 특정 종교발 확진자들이 대거 나오던 시기에 이집트 성지순례를 다녀왔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이 사태가 커지기 전 계획했던 여행일텐데 위약금 문제때문에 취소하지 못하고 다녀오신듯 합니다만, 이집트발 코로나 바이러스를 몰고 오게 되었습니다.


어제 막 속보가 뜨고 아파트 입주민 밴드에서는 확진자가 대략 어느 동 어느 라인에 거주하는지와 함께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2번 확진자가 시장에서 일을 한다거나, 어느 식당에 갔다거나 자녀가 공무원이라 근무중인 기관까지 폐쇄가 되었다거나 대충 그런 소문들 말입니다.


여튼 대다수의 소문은 거짓으로 판명났고, 자가격리기간에 자가격리를 어기고 목욕탕에 가고 마트에 가고 정육점에 가는 등 꽤나 돌아다니시기도 하셨더군요. 여튼 순간의 잘못된 선택이 본인들의 건강에서 더 나아가 지역사회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20:03:17 22:43:18


엘리베이터에는 이런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나 아파트 단지를 수시로 소독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내용과 관리사무소 및 경비실의 출입을 자제하라는 내용이네요. 여튼 소독약을 어떻게 뿌리는건지 지하주차장 바닥에 미세한 수분으로 차가 미끄러질 수준으로 소독약을 뿌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단지 내부 산책을 했다는 소문도 돌았고, 어린이 놀이터는 폐쇄가 된 상태입니다.


여러모로 확진자 동선에 예산지역이 끼어있어 예산 역시 전반적으로 시내가 한산한 상태라 하네요. 저 역시 당분간 합덕으로 피난을 가야하나 고민중에 있습니다.



방금 전에는 이런 문자도 왔습니다.


3월 2일 17시 50분경 인천공항에서 홍성 확진자 1,2번과 한양고속버스에 동승한 내포신도시 하차 3명, 보령 하차 3명은 즉시 관할보건소로 연락바랍니다.


그렇습니다. 확진자 부부가 자차 대신 공항버스를 이용하여 공항에 갔다가, 홍성터미널에 내려 자차를 타고 집에 왔다고 하네요. 알게 모르게 버스에 함께 탔던 사람들에게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그렇게 불특정 다수와 접촉했을 확률까지 생각한다면 정말 암담해집니다.


부디 무탈히 지나가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별 탈 없이 이 시국을 지혜롭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