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138건


다시금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나던 지난 8월 말. 체온계를 구입했습니다.


저렴한 수은체온계부터 시작해서 2~3만원대에도 접촉식 전자체온계를 살 수 있겠거니 하고 약국들을 찾았지만, 저렴한 체온계는 다 팔려나갔고 그나마 가장 저렴한게 7만원짜리라 그러더군요. 그거라도 살 걸 그랬습니다만 막상 확진자수가 절정을 이르고 불안감을 느끼던 8월 말에 가니 그 7만원짜리도 팔려나가고 9만원짜리 체온계가 가장 저렴하더군요.


여튼 체온계는 한번 구입하면 못해도 10년 이상 쓰는 물건이니 비싸게 주고 사도 그리 아깝지가 않습니다. 더군다나 어린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체온계의 활용 빈도가 높은편이지요. 그렇지만 혼자 사는 20대 도태남은 그저 불안해서 상비용으로 샀을 뿐입니다.


여튼 제가 구입한 체온계는 이지템이라는 회사에서 생산하고 일동제약에서 판매하는 비접촉 체온계였습니다. 시흥 은행동의 공장에서 국내 생산하는 제품이네요. 여러모로 중국산 수입품보다 신뢰가 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20:09:12 10:49:53


이지템 노터치 피부 적외선 체온계. 모델명은 DT-067입니다.


그냥 이지템 브랜드로 판매되는 DT-060 모델과 기기의 색상을 제외하고는 별 차이가 없어보이는데, 인터넷 최저가로 비교해도 DT-060은 6만원 DT-067은 6만9천원이네요. 일동제약 로고가 붙어 이지템 브랜드로 판매되는 제품보다 조금 더 비싼 느낌이지만, 저는 약국에서 2만원은 더 주고 구입했습니다. 제가 구하던 시기만 하더라도 거의 대부분의 체온계가 품절상태였기에 그러려니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9:12 10:50:09


이지템 노터치 피부 적외선 체온계.


비접촉식 측정방식

자동 메모리 기능

절전기능

신속 정확한 측정 2초

부저음 ON/OFF 기능


일반적인 전자체온계가 가지고 있는 어지간한 기능은 다 가지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9:12 10:50:18


8월 말에 구입했는데 제조일자가 2020년 7월 말이네요.


뭐 약국에도 물량이 거의 들어오지 않는다 하던데 그런고로 겨우 한달 지난 물건을 받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8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9:12 10:50:42


봉인스티커를 제거한 뒤 상자를 개봉합니다. 사용설명서와 간편 매뉴얼이 들어있습니다.


2020년 7월자로 개정된 사용설명서가 동봉되어 있네요. 뭐 체온계야 사용이 어렵지 않은 물건이다보니 기본적인 사용법은 간편 매뉴얼을 통해 익히면 됩니다. 그 외 액정화면에 나타나는 오류코드와 같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조금 두꺼운 사용설명서를 봐야 하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설명서도 함께 보관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1:13


비접촉 체온계 본체와 케이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케이스에는 이지템 로고와 A/S 문의 전화번호 그리고 일동제약의 로고가 함께 인쇄되어 있습니다. DT-060 모델의 사용기를 살펴보니 이지템 로고만 크게 인쇄되어 있지 일동제약 로고는 없더군요. 뭐 여튼 일동제약 로고 하나 붙고 몇천원 더 비싼겁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5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1:36


체온계 본체에는 이미 배터리가 들어있어 전원버튼을 누르니 바로 작동합니다.


ON 버튼을 누르고 관자놀이에 열을 감지하는 소식자를 가져다 대면 알림음과 함께 체온측정이 완료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91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1:48


정상체온보다 조금 낮네요. 36.1도입니다.


여튼 이런식으로 체온을 측정하면 되고, MEM 버튼은 'MEMORY'의 약자로 측정했던 기록들을 보여줍니다. 그 외에도 생활측정 모드로 변환하여 1도에서 60도까지 측정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2:43


체온계 본체에도 의료기기임을 강조하는 표기와 제조일자가 자랑스럽게 붙어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3:45


시리얼 번호는 배터리 커버 안쪽에 적혀있고, CR2032 규격의 수은전지에서 전력을 공급받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4:09


온도를 측정하는 소식자를 이렇게 가까이에서 보기는 처음이네요.


직접 손으로 만져 지문을 남기거나 이물질이 들어가면 측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더럽혀지지 않도록 주의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8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0:54:19


케이스 뒷편에도 품목표기가 되어있네요.


어디까지나 상비용으로 구입한 제품이고 사람이 여럿 모이는 자리에 체온 측정을 위해 가져가서 체온을 측정하는 일을 제외하면 얼마나 활용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코로나가 진정되면 그냥 구급함 안에서 잠을 자고 있을 확률이 클텐데 말이죠. 그래도 9만원이나 주고 구입했으니 가루가 될 때 까지 오래오래 써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 초 즈음부터 모바일게임 걸카페건(Girl Cafe Gun)을 하고 있습니다. 


11명의 소대원과 세계를 구하고 다시 재건하는 스토리를 가진 중국산 양산형 탄막슈팅게임인데, 부가적으로 카페를 운영하여 수입을 충당하는 카페 운영 시뮬레이션의 요소도 가지고 있습니다. 여튼 중국 게임이지만 일본풍 일러스트와 일본의 유명한 성우들을 기용하였고, 국내에서는 걸그룹 드림캐쳐가 OST를 불렀습니다.


단순한 제목 그대로 '소녀' '카페' '총'이 게임의 전부입니다. 


잠시 대기시간이 생길 때 시간을 떼우거나 특정 아이템이 필요하면 운행 중 반복 전투를 걸어놓고 신경을 끄고 다니기도 합니다. 평소에 게임에 딱히 재미를 느끼지 못해 대략 3~4일 몰입해서 하고 생각보다 빨리 질리는 성향을 가지고 있는데 지난달 상을 치루던 기간을 제외하고 매일같이 접속했을겁니다. 어지간한 게임은 일주일이면 질려서 지워버리는 제가 한달 넘게 질리지 않고 플레이 하는 모습이 저도 참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남들은 공략집 보고 이래저래 연구해서 최고의 효율을 내며 게임을 한다만, 저는 뭐 여가생활인 게임까지도 그런거 봐가면서 스트레스 받으며 하고픈 생각은 없고 그냥 되는데로 플레이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레벨 20이 넘어서까지도 무기를 뽑는 방법도 없이 생 노가다로 버텼고, 무기 보급방법을 물어보고 무기를 뽑았습니다. 여튼 남들이 보기에는 흑우처럼 보이지만 게임까지 하면서 남들 눈치 볼 필요는 없다고 보네요.



그렇게 무과금 노가다로 레벨 60까지 키웠습니다.


거의 일주일에 레벨 10씩 꾸준히 올렸습니다. 물론 현질을 한다 쳐도 강화 아이템을 그리 많이 살 수 있지는 않지만 무과금으로 확률드랍에만 의존해야 하니 여러모로 과금을 하는 유저들보다는 레벨을 올리기 힘든 상황입니다. 그게 레벨 40 이후부터는 꽤 힘들게 느껴지더군요.


사실 초전자포 콜라보 한다고 해서 유입되었는데, 아직까지 확정되었다는 기사만 거창하게 나왔지 한달이 넘도록 구체적인 얘기는 없네요. 아마 만렙 찍는게 더 빠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뮤직비디오나 보고 가세요. 


드림캐쳐를 GOOD NIGHT으로 알게 되었고, 그 노래를 통화연결음으로 설정하기까지 했었던지라 피리라던지 what이라던지 다른 노래들도 좋아하긴 합니다. 보통 2D 팬들은 왜 씹덕겜에 아이돌을 모델로 쓰느냐고 불만이고 3D 팬들 역시 반대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캐릭터 성우진이나 O.S.T를 부른 아이돌이나 저는 그냥저냥 만족스럽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