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170건

반응형

 

연말까지 국가장학금을 신청하라는 문자가 오더군요.

 

그래 봐야 방통대 학비가 30만원대. 교재비나 기타 잡비까지 포함해서 생각하더라도 아무리 비싸다 한들 50만원을 넘지 않아 큰 부담이 가진 않습니다만, 받을 수 있는 거 한번 좀 받아보자는 생각에 계속 신청을 했습니다만, 거지새끼인데 소득 9분위라고 자꾸 떨어지네요.

 

수십억 수백억 대출끼고 크게 사업하는 사람들과 서울에 대출 최대로 껴서 집 산 사고 이번에 재미 좀 본 사람들은 채무가 많아서 그런지 쉽게 받는 것 같던데 저는 2012년에 한 번 딱 받아보곤 구경조차 못해본 느낌입니다. 사실상 학비가 저렴한 방통대는 국가장학금을 지원받으면 자부담 없이 학비 전액이 면제되는 효과가 나타납니다. 내년에는 좀 일부라도 받아봤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장학재단 2021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신청

신청은 이미 등록해둔 정보가 있으니 그냥 학교와 학번만 입력하고 본인인증과 동의만 하면 끝납니다.

 

공인인증서(공동인증서)로 여러 번 인증해야 신청서 작성이 정상적으로 완료되네요.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되었다고 합니다만, 아직까지는 기타 사설 인증서 대신 공동인증서로 이름만 바뀐 공인인증서를 사용해야만 합니다. 앞으로도 사설 인증서 대신 공동인증서를 필히 요구하는 기관들도 있을 테고요.

 

똥차 가지고 있다고 그런건지 대출을 받아야 소득인정액이 줄어 수혜를 입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여러모로 내년에는 지원 좀 받아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누구는 서울에 집이 있어도, 외제차 끌고 다녀도 다 받는데 왜 저한테만 주지 않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 이동하던 와중 호구 진돗개 두마리와 개집을 싣고 가는 포터를 목격했습니다.

 

집과 함께 이동하는걸로 보아 근처 다른곳으로 보금자리를 옮기는 상황으로 보이는데, 시골에서 간간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보자마자 요즘 이 모습을 진지하게 불편하다고 여길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 쓴웃음만 나오더군요.

 

집도 개도 잘 묶었음.

네. 개집도 탄력바로 잘 고정되어 있고, 호구 진돗개 두마리 역시 줄로 잘 묶여있습니다.

 

줄에 여유가 있어 움직이며 실수로 떨어지거나 할 수준도 아닙니다. 게다가 무엇보다도 불안해하지 않고 풍경을 즐기며 포터 적재함에 잘 타고 가더군요. 이 상태로 멀리 간다면 모르겠습니다만, 근거리 이동에는 큰 문제가 없어보입니다. 그냥 '이사를 가는구나' 라는 생각 말곤 들지 않더군요.

 

네. 물론 제가 보는 시선하고 그분들이 보는 시선은 많이 다르겠죠. 이 추운 겨울에 히터가 나오는 차 안에 데려가진 못할망정 우리 강아지들이 찬바람을 맞게 한다고 트럭 차주를 동물학대범으로 간주하고 구조해야한다고 난리발광 피울겁니다. 겉으로는 동물보호를 외치며 선민의식과 사람보다 동물을 우선시하는 편협한 사고관을 강요하는 사람들인데, 항상 여름 복날만 찾아오면 겨우 한달 조금 더 살다가 삼계탕으로 희생당하는 닭에는 침묵하며 개탕은 먹지 말자는 감정에 치우쳐진 이상한 논리를 펼치곤 합니다.

 

지난 2012년 '악마 에쿠스 사건'이라고 기억하시련지 모르겠습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에쿠스 트렁크가 열려있고 개가 떨어져 죽어있는 상태로 운행을 했다는 사건인데, 차주는 작은 개도 아니고 큰 개를 트렁크에 태우고 달렸으나 이 개가 헛발을 디뎌 떨어져 죽었고 차주는 이 사실을 모른채 개를 매달고 가던 상황이였습니다. 사실관계 파악 전부터 이미 그들에 의해 이 사람은 천인공노할 동물학대범으로 낙인찍혀 인민재판을 당했고 경찰 조사 결과 고의가 아닌 실수로 인정되어 무혐의로 종결되었습니다.

 

당시 유명 연예인까지 나서 SNS를 통해 이 차주를 직접적으로 모욕했고, 무혐의 처리를 받은 차주가 고소 의사를 타진하니 고소하라며 강경하게 대응했었다는 기사가 올라왔었습니다. 이후 후속보도는 없어 결과는 어찌되었는지 모르겠지만, 감성과 극단적인 사고에 치우쳐진 일들이 지금은 더 많아진 느낌입니다.

 

사람이 먼저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대통령을 뽑아놓고도 사람보다 자신이 좋아하는 동물이 우선인. 극단적이고 때로는 주변에 피해를 입히지만 선민의식과 감정에 치우쳐 행동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정의로 포장되며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세월이 지나며 사회적 인식이 변하는 경우도 충분히 있습니다만, 지금의 우리 사회는 점점 그런 극단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들에 장악되어가는 분위기네요.

 

정치적 이득을 계산하여 그런 세력에 붙어먹는 정치인들도 문제입니다만, 자신들의 극단적 사고가 옳다고 주장하는 그들이 말하는 상식이 아닌 일반적인 사람이 생각하는 상식이 상식으로 인정받는 사회가 다시금 왔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