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다 바꾼지 얼마나 지났다고... 또 중복투자를 하게 되었습니다.



2월이 다 되어 바꿨던 삼각떼의 번호판등 한쪽이 5월 초부터 접촉불량인지 들어오지 않더군요. 


가격대비 그리 밝지도 않았던 물건인데 T10 규격의 LED를 번호판등과 함께 실내등용으로도 사용하고자 여러개 구입했습니다만, 맵등에 암만 꽂아도 들어오지도 않고. 그렇다고 바꿔 끼우고 새걸 뜯어다 끼웠습니다만 죄다 도로아미타불이였습니다. 


반대로 순정 전구를 다시 꼽으면 멀쩡히 들어오고요. 급기야 멀쩡한 후미등의 미등까지 들어오지 않더랍니다.



멀쩡한 후미등의 미등까지 나가버렸습니다.


여분으로 많이 구입해둬서 겸사겸사 선물로도 줬었는데, 선물로 보낸건 저보다 더 늦게 장착했음에도 소켓 안의 저항이 다 타서 끊어져 있었다고 하더군요. 결국 저항을 새로 사다 뗌질을 하려다가 새 제품을 구입했다고 합니다. 


여튼 선물로 주고도 준것만 못한 상황이 벌어졌었는데, 제게도 시기의 차이만 있었지 똑같은 상황이 벌어집니다.



일단 우측 번호판등만 탈거합니다.


일부러 LED칩이 많이 박히고 비싼 제품을 구입했는데 밝기도 5년 전 구입했던 제품들 대비 밝지 않고 싸구려만도 못한 내구성에 개탄을 금치 못합니다. 그동안 여러개의 LED 전구를 구매하며 장착했었지만 이렇게 불량률이 높은 제품은 처음이네요.


아반떼 동호회에 질문글들을 검색해보니 물론 저처럼 LED 전구를 구입했다가 불량이 나 한해에도 몇번씩 교체를 하는 사람들은 있는듯 합니다. 그런고로 같은 제품은 일단 거르고 주변에서도 추천하는 오래 쓸 수 있다는 신뢰의 반디의 제품으로 선택하기로 합니다.



실내등용 두개와 번호판용 두개를 구입했습니다.


트윈벌브라는 제품은 칩이 세개가 달린 제품이고, 파워라는 제품은 다섯개와 방열판이 달린 제품입니다. 뭐 쓰는 사람들은 5년을 달고있고 10년을 달고 있어도 단 한번도 속을 썩이진 않았다고 하는데, 일단 두고 봐야겠지요. 


만원돈이긴 합니다만 순간의 선택을 잘못하여 결국 중복투자를 하게 된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 주인공은 20세기의 대미를 장식했던 기아의 중형세단 크레도스입니다.


'크레도스'는 일본 마쓰다社의 크로노스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부분변경 모델인 '크레도스2'를 포함하여 2000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완전한 기술독립을 이루진 못했지만 기아자동차의 첫 중형 고유모델로, 유선형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굿디자인상을 수상했고, 자체개발한 1.8리터 DOHC T8D 엔진은 장영실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지요. 


물론 거기에 더불어 영국의 로터스社에서 핸들링 세팅의 외주를 맏아 당대 국산 중형차 중 최고의 조향감과 최고의 승차감을 자랑했습니다. 최고사양 모델에서는 전자식 계기판과 전동시트. 풀오토에어컨과 ABS 및 TCS가 적용되어 최첨단 하이테크 승용차로서도 이름을 날렸습니다.


IMF 사태와 현대 인수 전 기아의 기술 전성기를 자랑하던 크레도스 역시 어느순간 자취를 감춰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 한 아파트단지에서 상태는 그리 좋지 않았지만 아직 살아있는 크레도스를 보았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하이테크 중형세단은 누추하지만 살아있었습니다.


같은 시대 태어난 아이가 벌써 우리나이로 스물 셋. 만 22년을 살아 움직였던 크레도스입니다. 물론 여기저기 긁히고 찍히고 녹슬은 상태이지만, 지금 봐도 조금 한물 간 분위기이긴 하지만 충분히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뒷범퍼 역시 스크레치로 가득합니다.


물론 현 시대의 중형차와 함께 놓고 본다면 약 20년 전 출시된 크레도스가 왜소하게 느껴집니다만, 당대만 하더라도 동급의 쏘나타나 프린스나 고만고만한 크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뒷태는 요즘 현대 세단들이 미는 구성과 유사하네요.



195/70R14타이어와 14인치 알루미늄 휠.


지금은 경차의 깡통휠도 14인치가 들어가는 세상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고급 기함급 차량에 적용되는 휠이 15인치던 시절이였습니다. 물론 14인치 휠은 중형차에 끼워지기 적절했던 사이즈였죠. 당시 다이너스티도 엔터프라이즈도 죄다 15인치 휠을 끼우고 다니던 시절이였습니다.


세기말을 앞둔 시점에 등장한 체어맨과 에쿠스가16인치 휠을 적용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휠의 사이즈는 점점 커져 중형차 순정휠로 19인치까지 적용되는 시대까지 왔습니다. 14인치에 만족하던 그 시절 크레도스의 휠은 지금 기준으로는 한없이 작아보이기만 합니다. 



범퍼가드 역시 그시절 유행하던 스타일의 제품이네요.


요즘은 거의 붙이는 사람이 없습니다만, 90년대 중후반 유행하던 무한궤도 스타일의 범퍼가드입니다. 간간히 오래된 용품점에 남아있는 악성재고를 올드카를 타는 사람들이 수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실제 붙어서 돌아다니는 모습도 정말 오래간만에 보네요.



역시 지금은 보기 힘든 자동안테나.


세단에 팝업형 자동안테나가 장착된 최근 차량이 아마 2006년 단종된 스테이츠맨일겁니다. 그 이후 뒷유리 내장형 안테나와 통합형 샤크안테나로 발전하여 현재는 이런 자동안테나를 달고 다니는 차량을 보기 드뭅니다. 



어쩔 수 없는 부식.


물론 2000년대 중반에 생산된 차량까지도 부식에서 자유롭지 못한데 90년대 차량은 오죽하겠습니까. 문짝에도 휀다에도 녹이 피어오릅니다. 그래도 구멍이 뚫리는 최악의 상황까지는 가지 않은 모습입니다.



신세계백화점 VIP 발렛 주차권이 붙어있습니다.


년간 2,0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 한해 주어지는 혜택인데, 이 크레도스의 차주분은 크레도스 차값의 수십배에 달하는 비용을 백화점 쇼핑에 쓸 수 있는 경제력을 가진 여유로운 분이 아니실까 추측해봅니다. 백화점 VIP 고객으로 대접받는 수준의 경제력을 가지신 차주분이 20년 넘은 크레도스를. 말끔한 상태라면 몰라도 이리저리 긁히고 부식이 올라오는 그리 좋지 못한 상태의 차량을 계속 타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시보드 역시 20년 넘는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뜨고 있습니다.


뭐 세피아도 그렇고, XG도 그렇고 이 시절 나온 차량들의 대시보드의 내구성이 그리 좋지 않아 종종 앞이 뜬 상태로 운행되는 차량들을 보곤 합니다. 이 크레도스 역시 마찬가지인 상태네요.



출고 바코드까지 그대로 붙어있습니다.


차대번호와 모델명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정보가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물론 삭아서 소실된 상태입니다만, 차량 상태 대비 출고 바코드가 식별 가능한 수준으로 남아있다는게 신기하게 느껴지더군요. 


여튼 22년의 세월을 벼텨 온 크레도스는 언제 사라져도 문제가 되지 않을 상태로 보여집니다만, 앞으로 남은 차생 차주분의 발이 되어 무탈히 돌아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