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다치기 전에 제주항공 기프티켓을 구입했었습니다.

 

나고야와 히로시마 둘 중 하나를 성수기 이전인 6월 30일까지 기간 내에 갈 수 있는 기프티켓인데 이 기프티켓을 구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크게 다쳤던지라 이걸 그냥 놔뒀다가 수수료 떼고 환불처리를 받아야 하나 싶다가 결국 6/22~23일 일정으로 다녀오기로 급히 결정했네요.

 

히로시마는 처음

 

그간 오토바이용 헬멧을 사러 가자는 형님과 같이 가는데, 히로시마는 처음이네요.

 

지난해 12월 기프티켓으로 후쿠오카에 가서 렌터카를 빌려 사가현 일대를 돌고 온 지 벌써 189일이나 지났었네요. 중간에 티웨이 항공편으로 후쿠오카에 한번 더 가긴 했습니다만, 7월 중에 봐서 후쿠오카에 한번 더 다녀오던지 해야겠습니다.

 

여튼 히로시마 국제공항은 히로시마 시내에서 약 40km 이상 떨어져 있습니다. 렌터카를 빌릴까 하다가 대략적인 일정이 쇼핑과 도심지 관광 위주인지라 딱히 필요 없을 것 같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했네요. 중간중간 필요하다면 택시를 이용하기로 하고요.

 

히로시마 공항은 산 중턱에 자리 잡고 있기에 철도도 지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버스나 렌터카 택시에 의존해야 하는데 히로시마현내 다양한 도시로 가는 버스들이 정차하고 현청 소재지인 히로시마시로 가기 위해서도 우리말로 공항버스라고 부르는 리무진 버스를 타야 합니다.

 

공항 관광안내소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미리 인터넷으로 구매하기로 합니다.

 

모비리라는 홈페이지에서 구입이 가능한데, 공항버스 티켓과 함께 다양한 패스권의 구입이 가능합니다. 

 

https://maas.mobiry.jp/

 

Mobile Ticket

 

maas.mobiry.jp

 

MOBIRY

 

휴대전화나 PC에서 모비리에 접속하면 이런 페이지가 나타납니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아이디로 로그인을 한 뒤 언어 설정을 한국어로 바꿔주면 됩니다. 한국어 번역은 반쪽짜리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없는 것 보다야 낫겠죠?

 

티켓 구입하기

 

리무진 버스 승차권만 원하시는 경우 티켓 구입하기를 클릭하여 들어가시면 됩니다.

 

옵션권 구입하기로 들어가면 타비패스라고 하는 visit hiroshima tourist pass의 구매 페이지가 나타나는데 이곳에서 옵션으로 리무진 버스 승차권을 동시에 구입해도 됩니다.

 

구입

 

티켓 구입 페이지에서 히로시마 지역을 선택하면 다양한 패스권이 나타납니다.

페리 자전거 버스 및 시간제 여행자 패스권 등 다양하네요.

 

여기서부턴 한국어로 언어를 설정해도 영어와 일본어가 섞여 나옵니다만, 커다란 'L' 아이콘을 보고 누르면 리무진 버스 승차권 구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편도 왕복 선택

 

상단은 편도권 하단은 왕복권입니다.

 

성인 기준 편도 1450엔. 왕복권은 약 10% 할인된 2620엔입니다. 구입 버튼을 눌러 다음으로 이동합니다.

 

사용

 

최대 10장까지 구매 가능하고, 유효기간은 사용일로부터 90일입니다.

 

티켓을 구매한 뒤 현지에서 사용을 개시하는 시점에 버스 승무사원이 사용 버튼을 누른다고 합니다. 절대 구입 후 사용개시 버튼을 누르면 안된다고 하네요.

 

그렇게 결제를 마친 뒤 메인 페이지의 '구입 완료된 티켓의 확인 사용' 페이지에 들어가면 구매 내역이 나타납니다.

 

사용개시는 승무사원이

 

구입 완료된 티켓이 정상적으로 표시되는지 확인하면 됩니다.

 

티켓의 사용 개시는 승무사원이 진행하기에 여기까지만 보기로 합니다. 물론 관광안내소에서 실물 패스권을 구입해도 되지만, 모바일 쿠폰이 대중화된 시기에 이렇게 미리 승차권을 구입해서 시간을 아끼는 것도 여행을 효율적으로 즐기는 방법이지요. 즐거운 여행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

 

한때 자동차세 총액의 10%를 감면해 주던 자동차세 연납의 할인율이 점차 줄고 있어 메리트가 점점 떨어지는지라 차령 30년이 넘었어도 상대적으로 배기량이 높아 차령경감률이 50% 임에도 20만 원대 중반을 납부해야 하는 갤로퍼와 4만 원 수준의 큰 부담이 없는 티코정도만 연납으로 자동차세를 납부했었는데, 1월에 납부하지 않았거나 납부기간 이후 이전했던 나머지 차량들의 자동차세 고지서가 날아왔습니다.

 

물론 우편 대신 위택스 전자사서함으로 고지서를 받는지라 약간의 할인은 있는데, 미미한 수준이고요.

6월 30일이 일요일인 관계로 납부기한은 7월 1일 월요일까지입니다. 

 

자동차세 고지서

 

자동차세 고지서가 날아왔습니다.

 

비영업용 소형트럭의 자동차세는 년 28,500원. 더블캡은 중간에 매각하여 19,410원. 칠성사이다 포터 역시 1월 중순에 가져왔기에 온전히 28,500원을 납부하지는 않습니다.

 

참고로  환경개선부담금은 각 3월과 9월에 부과된다고 합니다. 유로 4 이하 경유차는 적폐 취급을 당하기에 환경개선부담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물론 저감조치를 마쳤어도 한시적으로 납부를 면제해 줄 뿐 약 3년의 기간이 지나면 하라는 대로 저감조치를 마쳤지만 또 환경개선부담금을 내야 합니다. 그렇게 경유차를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환경적폐로 낙인찍고 운행제한과 조기폐차로 사실상 씨를 말려버려서 약 10여 년 뒤면 환경개선부담금을 내는 차도 거의 사라지라라 생각됩니다.

 

전기차 세금

 

그리고 온전히 1년 치를 내게 되는 전기차의 세금입니다.

차령 1년차 1000cc급 경차와 큰 차이가 없는 세금을 납부합니다.

전기차라는 이유로 13만 원에 전자고지 할인액 3,780원이 공제되어 126,220원만 내면 되는군요.

 

배기량이 188로 적혀있는데 큰 의미는 없습니다. 다른 비영업용 승용 전기차나 수소차도 마찬가지입니다. 차량의 크기나 배터리의 크기와도 관련 없고 모터의 크기나 모터의 개수와도 관련 없이 기타 차량으로 분류되어 같은 금액이 부과됩니다. 어지간한 1500cc 소형차보다도 저렴합니다.

 

그러니 부자들 타는 수억원대 고오급 전기차나 이런 서민들 타는 할인폭탄 미국산 대우 전기차나 배달용으로 타는 초소형 전기차나 같은 돈을 내게 됩니다. 저도 전기차를 타긴 합니다만, 내연기관 차량을 운용하는 사람 입장에선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그래서 세제개편 이야기도 요즘 슬슬 나오고 있던데 단순히 출고가만을 가지고 자동차세를 산정한다면 장기적으론 자동차세의 꾸준한 인상이 뻔하기에 합리적인 개선안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