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55건


예약글입니다. 2020년 1월 1일 0시 0분에 공개됩니다.


2010년대를 보내고 2020년대를 맞이했습니다. 황금돼지가 가고 가카 아니 쥐가 찾아왔습니다. 2019년을 평가한다면, 그래도 18년보다는 조금 더 나았지만 그렇다고 썩 좋다고 말 할 수 있는 한 해는 아녔습니다. 좋았다고 할 해가 있지는 않았지만요.


상대적으로 홀수해를 무난히 보냈던걸로 기억합니다만, 새로 찾아온 2020년대의 첫 짝수해인 20년에는 어떤 일들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짝수해 징크스는 2010년대로 끝낼지 20년대에도 계속될지는 모르겠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01:01 07:56:11


올해도 그냥 현상유지 혹은 그 이상만 했으면 좋겠습니다.


더이상 바랄것도 딱히 없습니다. 매년 빌어봐야 별반 달라지지 않는 해돋이는 올해 저 혼자 생략하기로 했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밤이 되어 집에 들어온 오늘이 한 해의 마지막날이라는 실감도 나지 않고요. 딱히 무언가를 소망하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그냥 모두 다 건강하시고, 하는 일 다 잘 풀리시길 기원합니다.



블로그 초창기. 정확히 10년 전. 2010년에 해돋이를 보러 용봉산에 올랐던 글을 가져왔습니다. 벌써 10년이 흐른 일이지만, 새벽산행을 했던 이 날의 일이 생생히 떠오릅니다. 지금은 태양이 떠오르던 산 아래 보이던 논밭에 조성된 신도시에 살고 있습니다. 당시엔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지만 말이죠.


여튼 이날 산행 후 온천탕에 몸을 담그며 2010년대에는 이런 일들을 하겠지 싶은 생각들을 했었습니다. '2010년대에는 내 차가 생기겠지.'와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만, 그 중 이룩한것은 내 차가 생긴 일 말곤 없었네요. 뜬구름 잡는 생각도 아녔지만 여튼 돌아보고 나니 그렇습니다. 그래서 2020년대의 시작은 큰 의미부여 없이 하려 합니다.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그냥 모두 다 건강하시고, 하는 일 모두 다 잘 풀리시길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마지막 출근길.
물론 2020년대가 시작되는 2020년이라 한들 오늘과 별 차이는 없겠다만 여튼 12월의 마지막 출근입니다.

눈이 내렸고 길은 얼었습니다. 그리고 올 겨울들어 가장 춥네요. 내년에도 변함없이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