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00건


업무차 지나가던 길에 킥보드를 잠시 세우고 촬영한 사진.



나름 꾸준히 벚꽃과 관련된 글을 올려왔다. 4월 중순에 글이 몰려있음을 보면 대충 내가 사는 지역의 벚꽃 개화시기를 알 수 있다.


아직 우리동네엔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진 않았지만, 남쪽지방을 시작으로 슬슬 벚꽃이 피어나고 있다. 지난 화요일 문경의 시청 소재지인 점촌에 갔다가 모전천변으로 피어난 벚꽃을 보고 사진을 촬영하고 왔다. 우리동네까지 벚꽃이 만개하려면 앞으로 약 일주일은 있어야 한다. 아름답게 피어난 벚꽃을 보며 또 다시 봄이 왔음을 실감한다.


상명대 최고의 아웃풋인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엔딩이 다시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라오고, 그에 대적하는 로이킴의 노래는 모종의 사태로 갑작스레 금지곡이 된 상황. 그게 무슨 노래인들 어떠하리.. 아름답게 피어나고 휘날리는 벚꽃을 보면 참 많은 생각이 든다.



지난해 이맘때 진해 군항제에 갔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벚꽃 반 사람 반. 사람들에 떠밀려 다니는 느낌으로 몸도 마음도 지친 상태에서 보았던 진해의 여좌천보다 아기자기하지는 않지만 한산한 분위기의 문경의 모전천이 더 정감이 간다. 이곳도 축제를 한다고 하천 건너편에 행사장이 마련되어 있는데 이미 해질녘 즈음이라 사람들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아마 이번주 주말이면 아직 피어나지 않은 몽우리에서도 벚꽃이 피어나 초절정에 이르리라 생각된다.




그냥 이 자리에 계속 머물고만 싶은 풍경이다.


비록 나는 갈 길이 바빠 자리를 뜨지만, 모전천변을 지키는 벚나무는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앞으로나 벚꽃은 변함없이 피어나 봄을 알리겠지. 연인과 함께 걷는 일 따위는 고사하고 업무적으로 잘 풀리는 봄이 되었음 좋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모전동 544-2 | 모전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지난 월요일에는 경북 영주시를 다녀왔습니다.

일이 일이다 보니 전국여행을 고루 다닙니다만, 영주에서 작은 철도건널목의 사진을 가지고 왔습니다.


소백산 자락에 위치한 경북 내륙의 도시 영주. 인구 10만명 수준의 소도시이고 지방 소멸이라는 주제의 시사프로그램에 단골 지역으로 등장하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경상북도이긴 합니다만 충청북도 단양군과 강원도 영월군에 경계를 접하고 있어 강원도 사투리와 충청도 사투리가 섞인 사투리로 다른 경상도 지역의 사투리와는 조금 다른 느낌을 줍니다.


금산과 함께 인삼으로 유명한 지역인 풍기가 영주시 풍기읍이고, 봉화출신이지만 영주에서 학교를 나온 박근혜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우병우와 슈퍼스타K6 출신 2인조 여성그룹 볼빨간사춘기 멤버들 역시 영주시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작년 이맘때에도 영주에 와 보긴 했습니다만 그리 좋은 기억을 남기지 못했는데, 이번엔 좋은 사진과 함께 좋은 기억을 남기고 왔습니다.


영주에는 중앙선 철도가 지나가며 김천으로 가는 경북선과 강릉으로 가는 영동선이 분기해 나갑니다. 철도의 분기로 성장한 도시이자 세개의 철도 노선이 지나가는 지방 중소도시는 거의 유일하리라 생각됩니다.



영주 시내에서 남쪽으로. 문정동의 서리골이라는 자연부락에 소재한 작은 건널목입니다.



주소는 문정동 712-2번지. 영주역에서 출발한 열차가 두번째로 거치는 철도건널목입니다.


근 100여년 전 건설된 단선철도가 지나가고, 직선화 전철화 현대화의 영향이 미치지 않은 철길이 있는 평범한 시골동네 풍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곳까지 차를 받으러 들어왔는데, 적막한 시골에 하루 다섯번 왕복하는 김천행 무궁화호 열차가 지나가니 특유의 우렁찬 디젤소리가 산골짜기 곳곳으로 울려퍼집니다.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보는것도 정말 오래간만이 아닐까 싶습니다.


차량을 인수받던 중 무궁화호 열차가 지나가더군요. 열차가 지나가는 모습을 보고 촬영 할 수 있었더라면 더욱 더 좋은 사진을 남길 수 있었는데 아쉽기만 합니다. 경북선 역시 점촌-김천구간은 추후 건설 될 중부내륙선에 편입되어 현대식으로 개량 될 예정이고, 남은 구간은 영동선에 편입될지 그게 아니라면 폐선이 될진 모르겠습니다.



터널로 향하는 철길.


터널 지대가 생각보다 낮습니다. 터널 위로 비교적 근래에 개통한 고갯길이 뚫려있고요. 앞으로 20년 뒤에도 지금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을진 모르겠습니다만, 조용한 시골마을의 적막을 깨는 단선 철도와 건널목이 오래오래 자리를 지키며 제 역활을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문정1건널목 | 경북 영주시 문정동 712-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