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956건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고 했던가요. 갈수록 날이 추워집니다.


조금 일찍 일어나서 나왔더니만 꽤 많이 추워진게 느껴지네요. 코트 대신 두툼한 패딩으로 갈아입고 나왔습니다. 11월을 앞둔 마당에 날이 추워지는건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번 겨울들어 처음으로 기온이 내려가는 모습을 보아 기록으로 남겨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30 07:02:37


영하 2도. 앞으로 더 추운날엔 영하 20도까지 내려가고도 남겠죠.


이제 시작이지만 앞으로 있을 추위와의 싸움이 걱정입니다. 더위와의 사투는 그럭저럭 잘 버텨왔습니다만, 더웠던만큼 추우리라 예상되니 걱정만이 앞서네요. 추석 이전부터 경기가 죽기 시작하더니, 명절이 흘러간지 한참이나 지났음에도 아직 제대로 회복이 되지 않은 모양새입니다. 


어디서 어떤 일을 하는 사람들한테 물어봐도 다들 힘들다고 하네요. 거의 모든 업종에서 불경기를 체감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습니다. 그래서 그런건지 이번 겨울은 더 춥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동킥보드를 구매하여 타고다닌지도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사실상 스쿠터급의 속도를 내는 퍼스널 모빌리티로 신세계를 맛보았고, 많이 넘어지고 다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1년을 타면서 수리비로도 많은 돈을 썼고 걸레짝과 같은 상태로 굴러가니 굴리는 상황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7 15:06:12


1년을 탔습니다.


당시 출시된지 얼마 안된 유로휠의 TS600의 부분변경모델을 100만원 가까운 돈을 주고 구매하여 그 중 비가오는 날이나, 눈이 내리던 날을 제외하고 거의 매일같이 타고 나갔습니다. 크게 다쳤음에도 도심에서는 이보다 빠르면서도 접어서 차에 싣고다니거나 대중교통을 이용 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 없기에 위험을 감수하며 타고다녔습니다.


여튼 그동안 통으로 된 후륜 러버타이어만 총 세번 갈았고, 발이 닿는 부분은 칠이 다 닳아버렸습니다. 



주행거리는 4400km. 하루에 11.9km를 주행한 셈.


최초 구매가 10월 24일이고 촬영일이 27이니 368일로 나누어 보니 11.95 12에 가까운 수치가 나옵니다. 즉. 하루에 12km씩 탔다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물론 얼마 타지 않고 가지고만 다닌 날도 있고, 어떤날은 배터리를 바닥까지 써가며 40km 넘게 달리기도 했으니 평균치인거죠.


뭐 많이 타고다니는 만큼 상태는 좋지 못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7 15:06:21


핸들바는 이미 고정의 기능을 상실하여 테이프로 붙이고 다닌지 오래입니다.


고정해주는 심이 부러졌습니다. 고치려면 싹 다 갈아야 합니다. 물론 폴딩을 위한 잠금장치 역시 다 닳아서 갈아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바디 전체를 갈아야 한다고 합니다. 어디까지나 수리비의 압박으로 고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뭐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적응하니 탈만하고 일단 굴러는 잘 가니까 타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7 15:06:24


핸들도 휘어서 조금 갸우뚱하게 갑니다.


핸들은 이전에 한번 갈았습니다만, 또 휘어진지라 포기하고 그냥 타고 있습니다. 가끔 조향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식겁하기도 하지만, 적응하면 별 문제는 없네요. 여튼 앞으로 얼마나 더 타고 새 킥보드를 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계속 타는 그날까지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P.S 8인치 킥보드 중 사실상 최고성능을 내는 제품인데 최근엔 배터리 용량을 줄인 저가형 동일모델이 나오고는 있지만, 바꾸더라도 같은 모델로 바꾸지 않을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