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004건


물론 개꿀탁송도 나름대로 성업중이고 고정적인 거래선도 많이 생겼지만 변화를 필요로 했습니다.


근래부터 전업에서 부업으로의 변화가 필요함을 느꼈던지라 괜찮은 시간선택제 혹은 5일제 일자리가 있다면 겸업을 하기 위해 워크넷에 이력서만 올려놓곤 했는데 노동청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일본에 가 있었던 마지막 날에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다음날 다시 연락을 해 보니 지금 살고 있는 지역에서 한 건설회사 사장님의 기사가 필요하다는 구인공고가 올라와서 주선을 해준다는 이야기였더군요.


조건은 주 5일에 최저임금을 받는 조건인데, 사장님을 모시는 운전 이외의 업무가 없다는 점. 그러니까 실질적인 업무시간은 상당히 적다는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틈틈히 비는 시간에 그동안 굳은 머리 좀 살려보고자 책도 좀 읽고 자격증 공부도 해 볼 심산이였거든요. 일단 오늘부터 가볍게 약 600여장정도 되는 근현대 단편소설 모음집을 가지고 나와 틈틈히 읽고 있습니다. 업무에 적응도 하고 가벼운 책을 읽는 것으로 시작 할 겸 말이죠. 


지사업무야 콜센터가 수발 다 해주고 제가 다른일을 겸하고 있더라도 크게 문제가 될 일은 없구요. 일찍 일을 끝내는 날이나 금요일 혹은 주말에 필드로 나가는 탁송기사가 되어도 문제 될 일은 저언혀 없으니 말이죠. 지사수익과 필드에서 기사로 버는 돈으로 생활하고 월급을 받는 돈은 모을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월요일부터 출근을 하려 했지만 미리 할머니 병원 예약을 월요일에 잡아두었던 터라 화요일 즉 오늘부터 출근을 하게 되었습니다.


 

배정받은 차량은 렌터카 번호판의 하얀색 그랜져 IG.


뭐.. 수십년 전에야 그랜져라 하면 완벽한 부의 상징으로 통했지만 지금의 그랜져의 위상은 과하지도 않고, 중산층을 대표하는 적당한 수준의 자동차입니다. 깡통옵션의 까스차라지만 운전자도 탑승자도 나쁘지 않고요. 사장님도 꽤 젊으시고 그리 권위적이지 않으신 좋은 분이라 일 하는데엔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미리 연락이 된 렌터카 사무실에 방문하여 차량을 직접 인수하여 왔습니다. 


이제 갓 2년 된 하얀색 그랜져인데, 주행거리는 겨우 2만 6천km 수준입니다.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약 3km를 타고 왔다 하니 3만 6천km정도 타고 정비를 위해 다시 렌터카 사무실을 찾으면 되겠습니다. 물론 사장님께서는 사정상 운전대를 잡지 않으실 예정이라 줄 곧 제가 운행을 하게 될 예정입니다.



제 삼각떼를 타고 렌터카 사무실에 가서 그랜져를 가져오고, 다시 렌터카 사무실에서 삼각떼를 끌고왔습니다.


하얀 그랜져는 업무시에만 운행하고 사장님 댁에 세워놓기로 합니다. 출근이야 킥보드를 타던지 제 삼각떼를 타고 다니던지 하면 될 일이니 하얀 그랜져를 타고 지인분들을 뵐 일은 없을 듯 합니다. 뭐 여튼 당분간은 월급쟁이와 전국구 탁송기사를 병행 할 예정입니다. 모처럼만에 느끼는 새로운 시작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일본에 가서도 운 좋게 벚꽃을 보고 왔고, 한국에 다시 돌아와서도 벚꽃이 만개하여 곳곳마다 벚꽃이 피어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본 벚꽃들의 사진을 올려보려 합니다. 


장소가 바뀔 때 마다 노래 링크도 하나씩 걸어보았네요.



논산시 등화동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업무차 논산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논산 대건고등학교 가는 길목에 있었던 벚나무 아래에서 촬영했습니다.



차만 좀 사쿠라색에 근접했더라면 괜찮았을텐데요...


칙칙한 회색은 이제 그만 했으면 좋겠습니다만, 색은 일절 고려 안하고 차를 고르면 꼭 회색 은색이네요.



만개했습니다. 주말에 비바람이 불고 다 떨어진다더니만 아마 아직도 건재하리라 생각됩니다.



이민혁 - 벚꽃이 떨어질 때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의 서호천변 벚꽃.


하천변에 심어둔 벚나무 역시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어두운 밤인데도 저 멀리서부터 밝은 기운이 느껴지기에 보니 벚나무였네요. 낮에 와서 봤더라면 더욱 좋았을텐데, 밤에 잠시 지나가며 본지라 이게 전부입니다.



I.O.I - 벚꽃이 지면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한 아파트단지 내의 벚꽃


죽전휴게소 바로 뒷편의 아파트단지더군요. 역시 늦은 밤에도 환한 분위기를 내어줍니다.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고 있음에도 벚꽃길 아래를 쓸쓸히 걸어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04:14 04:45:54


아파트 단지를 나오면서도 밝은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벚나무입니다.


나무는 둘째치고 예전엔 같이 걸을 사람이라도 있었지 지금은 뭐 아무것도 없는 현실이 암울하기만 합니다. 그렇게 벚꽃으로 인해 환했던 밤을 지새웠습니다.



버스커 버스커 - 벚꽃엔딩



홍성군 홍성읍 홍성역 진입로의 벚꽃입니다.


사실상 벚꽃의 절정도 다 끝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 모습도 해가 바뀌어야 볼 수 있겠지요. 내년을 기약합니다.



장윤정 - 벚꽃길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