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벌써 인터넷 약정기간의 만료일이 다가왔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새 집에 입주하면서 신규로 가입했었고, 지난해 3년 약정이 만료되어 1년 재약정을 걸었는데 또 1년이 지났습니다. 어떻게 보면 긴 세월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세월인데 슬슬 약정기간 만료가 다가오니 재약정과 타사 신규가입을 비교해보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년 재계약 당시에는 상품권 20만원과 요금할인이라는 조건으로 재약정을 했습니다만, 여기저기 불려다니는 상황에서 꽤 오랜시간 통화를 했던지라 그냥 1년 재약정과 상품권 20만원에 약간의 요금할인으로 퉁치고 말았었지요.



저는 100메가 광랜과 U+TV 보급형 상품을 부가세 포함 2만 3천원대에 이용중이였습니다.


대표번호인 101번으로 전화하여 대략 재약정을 하게 되는 경우 얼마나 더 혜택을 볼 수 있는지 재약정 부서로 연결했습니다. 초보로 보이는 상담원이 전화를 받더군요. 역시나 이번에도 부가세 포함 2만3천원대의 요금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3년 22만원, 1년 11만원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최소한 작년에 준하게는 줘야 유지를 하지 않겠냐 얘기하니 매번 정책은 바뀌고 팀장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이게 한계라는 거짓말(?)을 하더군요.


뭐 여튼 알겠다고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끊었습니다.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하니 초보상담원의 목소리가 떨리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요즘같이 어려운 시기에 마스크를 쓰고 하루종일 얘기를 해야만 하는 상담원도 힘들겠지만, 나도 그거밖에 주지 못한다고 하면 타사로 옮겨야죠.


자. 어짜피 2차 팀장한테 갈 명목도 만들고 진짜 갈아탈 생각으로 타사 가입을 위해 인터넷 가입을 받는 곳에 문의합니다. SK 브로드밴드 기준으로 100메가급 인터넷과 B TV Lite 상품으로 3만8천원대 요금과 현금과 상품권 46만원을 준다고 하네요.


요금이 좀 비싸긴 합니다만, 그래도 정확히 1년 뒤 해지방어를 하며 상품권이나 요금할인으로 받아먹을걸 생각하면 내내 기회는 한번 더 있는겁니다. 일단은 가입신청을 진행합니다. 곧 설치안내 전화가 오고 설치일정까지 빠르게 잡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를 걸어봅니다. 이번엔 해지부서로 연결합니다. 바로 타사에서 46만원을 준다고 해지를 하겠다고 하니 다음날 오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고 하네요. 어짜피 재약정 관련 상담에서 들은 내용이 있고 하니 바로 2차로 넘어가는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오늘 오후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데 연락이 오더군요. 어제 전화를 받았던 상담원이였습니다. 2차인 팀장님께 전화를 연결해드리겠다며 바로 3자통화로 넘어갔습니다. 같은 건물 3층에 근무하고 있는 누구라고 본인을 소개한 뒤 현재 제 사정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팀장님과 저 둘만의 통화가 계속됩니다.



1년 약정에 지난해 수준으로 맞춰주겠다고 합니다.

3년 약정을 걸게 된다면 신규가입에 준하는 수준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얼마전 LG의 인터넷 요금이 일괄적으로 인상된지라 지금과 같은 요금으로 약정을 걸 수 있는지 물어보겠다며 잠시 전화를 끊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요금할인은 힘들고 월 2만 5천원대에 상품권 25만원을 얘기하네요.


요금은 약간 올랐지만 인상분을 상품권으로 퉁치고도 남는 꽤 괜찮은 조건입니다. 다만, 여기서 만족하기는 애매하니 TV 상품의 등급을 올려주는게 가능한지 물어봅니다. TV 상품이 현재는 단종된 보급형인데, 올리게 된다면 다시 내려오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그럼 쿠폰이라도 좀 달라고 하니 쿠폰을 사용하여 3개월간 같은 요금에 고급형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주겠다고 합니다.



월요금 2.5만원대/상품권 25만원/3개월간 TV 고급형으로 업그레이드로 1년 재약정에 성공했습니다.


1차 상담원에게 3년 재약정을 하는 금액보다 훨씬 많은 상품권을 얻었습니다. 처음에는 요금은 오르고 작년과 같은 금액의 상품권을 제시하기에 해지하려 했습니다만, 그럭저럭 해지방어에 성공했습니다. 결국 재약정을 체결하고 SK브로드밴드에 전화하여 설치를 취소했네요.


상품권 24만원이 바로 문자메시지로 도착했습니다. 난 분명 25만원이라고 들었는데 내일 마저 오려는지 모르겠네요. 뽐뿌나 클리앙같은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해지방어 관련 글들을 찾아보곤 합니다만 LG가 해지방어에 가장 적극적이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요금은 올랐어도 더 받은 상품권으로 인상액을 상회하고, 지난해에는 3년약정을 해야 주겠다던 3개월 TV 업그레이드 쿠폰을 이번에는 1년 약정에 받아냈습니다.


TV를 많이 보지는 않습니다만, 약 90개 채널만 볼 수 있는 보급형 상품으로는 그와중 챙겨보는 스포티비나 애니플러스도 나오지 않더군요. 그리 많이 보지 않아 크게 문제될건 없지만 말이죠.


5년차가 되는 내년에는 지금의 조건 이상에 중고라도 상관없으니 최산형 셋톱박스의 교체를 요구해보고 안된다거나 추가금을 요구하면 진짜로 갈아타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해 2월에 헬로모바일에서 번호이동으로 큰사람알뜰폰 유심을 사용하던 업무용폰 이야기입니다.



올해 2월에 기존에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갤럭시J7 2016'이 운명을 달리하여 메인으로 사용하는 핸드폰으로 아이폰11 PRO 256GB를 구입하고, 갤럭시노트8에 업무용 알뜰폰 유심을 끼워서 사용중입니다.


여튼 아이폰으로 바꾸고 데이터 기본제공량을 모두 사용하면 속도제한이 있는 요금제를 사용하다보니 업무를 수행하며 사진파일을 업로드 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러모로 속이 터지더군요. 그래서 통화 100분, 문자 100건, 데이터 6GB를 제공하던 업무용폰의 데이터를 다 쓴 일이 없었는데 다 쓰고 추가요금까지 나오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통화 기본제공량 이상을 사용한 경우는 종종 있었습니다.


뭐 여튼 추가 요금으로 만원씩 내던 상황인지라 번호이동을 고민하던 찰나 기존 월 요금에서 대략 1200원만 더 내면 데이터 기본제공량이 거의 세배 수준인 통신사와 요금제가 있더군요. 그래서 번호이동을 결심했습니다.



물론 1년 한정 16,500원짜리 요금제입니다만, 1년을 쓰고 갈아타던 한달을 쓰고 갈아타던 상관 없답니다.


A모바일은 생소하지만 에넥스텔레콤은 그럭저럭 기억하고 계신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알뜰폰이 대중화되기 이전에 KT망을 임차하여 별정통신사업을 하던 회사인데, 에넥스텔레콤이라는 사명 대신 A모바일이라는 브랜드로 알뜰폰 요금제를 홍보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보급 초창기 홈쇼핑에서 팬텍의 이자르같은 저가형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비싼 가전제품을 준다고 현혹하여 정작 기본제공량이 거의 없는 비싼 요금제와 36개월 약정으로 원성을 샀던 회사입니다만, 지금은 KT망을 사용하는 알뜰폰과 함께 2018년 1월부터 LG U+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역시 판매하고 있습니다.



유심칩이 왔습니다. 근로자의날에 왔네요. 막상 받아놓고 5일이 지난 다음에야 개통하였습니다.


정작 개통을 위해 콜센터에 전화하니 근로자의날은 휴무입니다. 연휴를 끝내고 월요일은 집에 늦게 들어와 개통을 하지 못했고, 화요일에 겨우 6시 안에 들어와 개통요청을 하게 되었네요. 평범한 서류봉투에 우체국택배 송장을 붙여 배송되었습니다.


본사는 강남 논현동에. 고객센터와 콜센터는 군산에 있습니다. 그리고 유심 역시 군산에서 발송되었습니다. 보통은 본사 혹은 수도권 근처의 거점에서 발송되는데 군산에서 발송되어 온 모습을 보니 신기하게 느껴졌습니다. 군산 고객센터의 로드뷰를 보니 사실상 1층에는 매장도 있고 에넥스텔레콤의 사옥처럼 쓰는 건물이더군요.



개봉 전 꼭 확인 해주세요!!


휴대폰은 제조사가 정한 기준에 맞는 불량을 제외하고는 교환 및 반품이 어렵습니다.

제품 개봉 후 단순변심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이 불가 합니다.

신중히 고민하신 후 개봉 부탁드립니다.


유심과 함께 핸드폰을 개통하는 경우에 해당하는 안내문입니다만, 얇은 서류봉투에도 붙어 왔습니다. 뭐 겨우 유심 개통하는데 교환 및 반품이 필요한 일이 있을까요. 신중히 고민하고 옮겼습니다. 어짜피 큰사람 알뜰폰도 LG U+망이고 A모바일 알뜰폰 역시 LG U+망입니다.


혜화동 전화국 화재사건으로 KT의 유무선 통신망이 모두 마비가 되었던 일이 있었던 것 처럼 2개 이상의 통신장비를 가지게 된다면 서로 다른 통신사로 개통하는것이 유리하다는 생각도 있긴 합니다만, 일단 LG U+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요금제가 다른 통신사 전파를 사용하는 요금제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여 LG U+망을 사용하는데에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지만, 중국 공산당이고 화웨이고 뭐고간에 제가 뭐 첩보원도 아니고 저같은 거지한테는 싸면 장땡이고, 메인폰의 요금제를 올리는것에 비해 회선 두개를 가지고 다니는게 더 싸게 먹힙니다.



U+ MVNO Partners


홈페이지가 있어 들어가보니 LG U+ 망을 임차하여 알뜰폰 사업을 영위하는 사업자의 연합체더군요. 사실상 U+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사업자로 번호이동을 한다면 사업자 연합체에서 유심을 만들어 보급하니 유심 재활용이 가능하리라는 생각입니다. 



요즘 유심이 다 그렇듯 일반유심과 마이크로유심 그리고 나노유심 규격으로 컷팅되어 있습니다.


그냥 내가 사용할 기기에 맞는 규격대로 잘라다 넣으면 됩니다.



유심과 메모리카드가 담긴 슬롯을 꺼내 유심을 바꿔끼웁니다.


그리고 설명서에 나온대로 ARS를 통해 개통요청을 합니다. 번호이동여부를 확인하는 문자가 오고 동의처리를 하니 통신사가 큰사람에서 에넥스텔레콤으로 변경되었습니다.



5월 6일 개통을 알리는 문자와 삼성페이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인증받은 문자의 모습이 보입니다.


대략 1년정도 사용하고 다음에는 또 상황에 따라 다른 알뜰폰 사업자로 이동하기로 합시다. 같은 LG망을 사용하고 똑같이 LG에서 알뜰폰 가입자까지 관리하는데 큰사람 시절 가입해두었던 부가서비스인 필링(통화연결음)도 해지되었더군요. 통화알림서비스인 매너콜은 알뜰폰 사업자를 옮겨와도 기본제공이라 큰 문제는 없을테니 말이죠.


여튼 그렇습니다. 통신망은 같으나 알뜰폰 사업자만 갈아탔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