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정비소 마감시간에 가서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주행거리는 2만8천km대. 처음에만 3천,7천키로 주행하고 그 이후엔 1만km에서 교체했으니 통산 네번째 교체입니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아마 올해에 한두번 더 오일을 교체하겠지요.



이번에는 대략 9,000km정도 주행했습니다. 종전대비 시내주행과 공회전이 많았던지라 8,000km 수준에서 교체를 하려다가 시간이 없어 그냥 타고다니다보니 그렇게 탔네요.


토요일에 출근을 했다가 퇴근을 하던 길. 2시 59분에 차량을 입고시켰습니다.



일반 정비소인데도 나름 큰 블루핸즈 홍성 시내의 블루핸즈 오관점입니다. 지난번에도 방문했었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1:10


마감시간에 임박하여 도착했지만, 오일교체는 간단한 작업이기에 진행됩니다.


말이 마감시간이지 작업은 계속 진행되더군요. 고객대기실에는 수리를 맏겨놓고 대기하시는 동네 아저씨들로 가득했고, 이미 리프트 위에 올라가 있었던 차량들도 있었습니다. 


참고로 지난번 넣었던 오일은 전반적으로 무거운 감은 있었지만 흔히 말하는 후빨을 잘 받는 편이라 고속주행시에 나쁘진 않았습니다. 한번 더 그 이전에 사용하던 상대적으로 비싼 노란딱지(에코프리미엄) 엔진오일을 넣어보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5:57


포터, 싼타페DM. 그 옆 리프트로 올라갑니다.


더워서 그냥 대기실로 들어와 더이상의 작업사진은 없네요. 여러모로 해달라고 부탁할 건 많았지만 이번에도 말을 안했으니 패스입니다. 토요일에 출근하는것도 억울한테 퇴근시간 다 되어서까지 시달리면 얼마나 힘들겠습니까.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7:51


고객대기실 TV에 정비현황이 표시됩니다.


차량점검이라 적혀있는 상황에도 작업은 얼추 끝나갑니다. 작업중이라 적혀있는 코나는의 모습은 사실 보지도 못했고 말이죠. 제가 집에 가고도 한참 뒤에나 아마 작업완료 처리가 되었을거라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23:26


그렇게 작업완료. 비용은 9만 5천원.


그동안은 블루멤버스 포인트로 처리하여 무상 혹은 이런저런 할인으로 제값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엔진오일을 교체했었더라면 이번에는 처음으로 제값을 내고 엔진오일을 교체합니다. 막상 포인트로 처리하다가 제값을 내려니 생각보단 비싸네요. 그럼에도 보증이 남아있는 시기까지는 꾸준히 블루핸즈에 다니며 기록을 남겨놓아야 합니다.


오일값만 놓고 보면 인터넷 최저가 대비 약 만원정도 비싼편입니다. 앞으로는 같은 가격에 좀 더 좋은 오일을 사다 넣던지 아니면 오일만이라도 미리 주문하여 저렴하게 구입해오던지 해야겠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23:59


주행거리 기록 28,417km


3만km를 바라보는 이 시점에 엔진오일을 교환하였으니 약 4만km를 앞두고 있는 시점 혹은 그보다 빠른 시기에 다시 오도록 합시다. 시기상으로 봐서는 올해 최소 한번내지 두번은 찾아오리라 생각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834-3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오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05200-00620, 05200-00630, 05200-00640, 2019, AD PE, AD 디젤, C2, c3, DPF 엔진오일, DPF 프리미엄 엔진오일,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 U2, U2 디젤, VHVI, 더 뉴 아반떼, 더 뉴 아반떼 디젤,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교체, 더뉴아반떼, 더뉴아반떼 디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드레인, 디젤, 디젤 엔진오일, 디젤엔진, 디젤엔진오일, 메가 커보 씬, 메가터보씬, 블루멤버스, 블루핸즈, 블루핸즈 엔진오일, 블루핸즈홍성오관점, 뻘글,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 삼각반떼, 스마트스트림 1.6 디젤, 스마트스트림 디젤, 승용디젤, 아반떼 AD 디젤, 아반떼 디젤엔진, 아반떼 엔진오일, 아반떼디젤, 에코 프리미엄 디젤, 엔진오일, 엔진오일 DPF, 엔진오일 교체,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교체, 엔진오일교환, 오일필터, 요소수, 유로6, 유로6 디젤, 유로6 디젤엔진, 유로6 디젤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 유로6C, 유로6D, 일상, 일상다반사, 잡글, 파란손, 프리미엄 DPF 오일, 합성유, 현대 더 뉴 아반떼, 현대 더뉴아반떼, 현대 블루멤버스, 현대 블루핸즈, 현대 블루핸즈 신평점, 현대 사업소, 현대 순정 엔진오일, 현대 신형엔진, 현대 엔진오일, 현대블루멤버스, 현대블루핸즈, 현대블루핸즈 엔진오일,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블루핸즈, 현대차, 현대차 블루핸즈, 현대차 사업소, 홍성 블루핸즈,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834-3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오관점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한 운전학원에서 사용중인 견인차와 피견인차가 그 주인공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AM420CS 8톤 렉카트럭과 피견인차로 이용중인 기아자동차의 점보타이탄. 물론 시골에서는 간간히 어쩌다가 한두대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볼 수 있는 차량들은 아니죠.



95년 그랜토 출시 이전. 1984년부터 95년까지 판매되었던 AM 대형트럭의 8톤 모델입니다.


토요타 계열 상용차 제조업체 일본 히노(HINO)의 슈퍼돌핀시리즈를 라이센스 생산했던 차량으로 초창기에는 알파벳 'A S I A'를 떨어뜨려놓은 로고를 사용하다가 88년 이후부터 위 차량에 보이는 물결무늬 엠블렘을 사용했습니다. 


92년에 지금도 간간히 보이는 사각형 헤드램프와 방향지시등이 아래로 내려온 후기형 모델로 페이스리프트 되었고 이 차보다 훨씬 더 크지만, 지난해 10월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뤘던 18톤 카고트럭, 2014년에 목격했던 4X2 트레일러와 비슷한 형태로 부분변경 되었습니다.



물론 차량의 조수석 문을 열어보고 정확히 몇년도 각자가 찍혀있는지 확인하는게 빠르지만, 대략 88년 92년 사이 중기형 모델이고 90년대에 출고된 차량으로 추정됩니다.



AM420CS 그리고 익숙한 파워스티어링(Power Steering) 레터링..


본래 차량의 색상은 노란색으로 추정되고, 이후에 파란색으로 재도장을 했을것으로 추정합니다. 파워스티어링 레터링은 비슷한 시기 기아자동차의 베스타 그리고 와이드봉고에 부착되던 그 레터링과 동일하네요.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30년 된 차량이니 좋은편은 아닙니다.


사이드미러는 테이프로 고정되어 있고, 여러모로 칠이 까진 자리에 녹이 나는 모습들이 보이네요.



요즘에는 붐대보다는 언더리프트나 줄렉카가 대세입니다만, 그 시절엔 존재하지 않았죠.


그래서 당연히 붐대렉카입니다. 물론 붐대렉카만의 장점인 크레인으로 다양한 구난작업이 가능하다는 점이 존재합니다만, 차량 중량이 많이 나가고 견인과정이 좀 더 번거롭기에 최근에는 거의 출고되지 않습니다. 버스나 화물이 적재된 대형 화물차를 견인하기 위한 25톤 대형렉카 역시 언더리프트 방식으로 나오니 말이죠.



앞타이어는 신품. 뒷타이어는 출고 당시의 물건이 그대로 장착되어있는 모습입니다.


측면이 다 갈라졌습니다. 뭐 장내에서만 저속으로 돌아다니는 차량이기에 크게 문제 될 일은 없지요. 뭐 슬릭타이어처럼 트레드가 다 닳은 타이어를 그대로 달고 다니는 경우도 있는데 이정도면 양호하지요.


지난 1월에 광주광역시에서 같은모델의 카고트럭이 고임목을 타고 내려가 시내버스와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애석하게도 차량을 세우기 위해 올라타던 차주분이 사망하셨습니다.

(http://news.tvchosun.com/mobile/svc/osmo_news_detail.html?type=news&catid=&contid=2019010990110)



다음은 피견인차로 이용되는 점보타이탄입니다.


흔적들로 보아하하니 이 역시 강습용으로 사용되던 차량인데, 지금은 그 임무 대신 견인차 뒤에 걸렸다 풀리기가 이 차량의 존재 목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역시나 견인의 편의를 위하 전면부 외장부품들은 죄다 탈거가 된 상태였습니다.



기아 타이탄 역시 마쓰다 타이탄을 기아자동차가 라이센스 생산했던 모델로, 1987년 부분변경 이후 '점보 타이탄'이라는 명칭으로 1997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점보타이탄입니다. 소하리 공장에서 생산하다가 어느 시점부터 단종시까지 아시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위탁생산을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근래까지 판매되었던 탓에 그래도 흔히 볼 수 있는 오래된 트럭 중 하나이지요.


80년대~90년대 중후반까지만 하더라도 1.4톤 점보타이탄으로 교습을 받고 시험을 보던 시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핸들 뒤 변속기 래버가 자리잡은 컬럼식으로 나온 차량인지라 아무래도 약간의 괴리감은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그 당시 운전교습용으로 출고된 점보타이탄입니다.



어느시점부터 핸들이 트레이드와 라이노에 적용되던 그것으로 변경되었는데, 이 차량 역시 그 핸들입니다.


보이는 3스포크 핸들이 적용되기 전에는 흔히 세레스 핸들이라 부르는 2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중고도 그렇고 신품도 그렇고 자칭 리스토어, 올드카 복원을 한다면서 빈티지 튜닝카를 만드는 그런 사람들이 환장하고 구매하여 씨가 마른 물건이지요.



공장기아 로고가 선명한 공구함 역시 표면 부식을 제외하곤 건재합니다.



후미등 한쪽은 색이 바랬고, 한쪽은 백화와 함께 뿌옇게 변해버렸습니다.


뭐 들어올 일도 없으니 크게 문제 될 일은 없겠죠.



한쪽에는 사이드미러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여러모로 영 좋은 상태는 아녔지만, 앞으로도 구난면허 신규취득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피견인차로서 맏은 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