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86건

반응형

오늘은 올드카로 분류하기는 어렵지만 이제는 쉽게 볼 수 없어진 구형 버스 얘기를 좀 하려 합니다.

버스는 대부분 내구연한까지 사용된 이후 폐차 혹은 수출길에 올라 상대적으로 보기 어렵습니다.

 

자가용으로 출고되어 오랜 세월 운행되었거나 영업용 퇴역 이후 국내에서 제2의 삶을 사는 버스들도 있지만 그런 경우는 어디까지나 극 소수입니다. 보령시 오천면 근처에서 본 현대자동차의 도시형버스 '슈퍼 에어로시티'가 그 주인공입니다.

 

그냥 누가 캠핑카 개조해서 타고 다니나 보다 생각했지만, 옆에 붙은 스티커를 보고 바로 차를 돌려 이 버스를 구경하고 가게 되었네요. 국방부에서 사용하다 불하된 차량입니다. 미군 불하차는 간간히 중고 매물이 올라옵니다만, 국군에서 사용하던 불하차는 대부분 폐기되는걸로 아는데 실제 자가용으로 등록되어 민간에 방출된 경우를 본 것은 공군 출신 노부스 불하차 이후로 두번째입니다.

 

2004 HYUNDAI SUPER AEROCITY

그냥 평범한 버스처럼 보입니다. 자동차에 관심이 없더라도 익숙하게 느껴질겁니다.

 

2000년부터 2005년 부분변경 모델 출시 이전까지 판매되었던 현대자동차의 '슈퍼 에어로시티'입니다. 91년 미쓰비시의 에어로스타K를 기반으로 제작한 도시형버스인 '에어로시티'의 부분변경 모델인데, 지금까지도 크고 작은 부분변경을 거쳐 '뉴 슈퍼 에어로시티'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좀 더 정확히 구분하자면 지금 판매되는 모델은 '뉴 슈퍼 에어로시티 F/L 개선형'. 그리고 이 차를 기반으로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하거나 길이를 줄이거나 차고를 낮추거나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탑재하여 다양한 바리에이션을 제작하여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일본 버스를 기반으로 제작된 현대자동차의 시내버스가 30년 넘는 세월 꾸준히 판매되어 전국을 누비고 있다고 보면 되겠죠. 교육청 앞 향나무가 왜향이라 일제의 잔재니 뽑아버리고 일본 브랜드의 불매운동이 적폐청산과 독립운동이라 생각하고 계신 자칭 깨어있고 정의로운 분들은 매일 타고 출근하는 버스도 일제의 잔재라는 이 사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련지 모르겠습니다.

 

2004년형 차량이고, 2019년 8월에 최초로 등록되었네요. 서울 시내를 다니는 차량인지라 2000년대 후반 초창기에 DPF를 장착하여 맑은서울 스티커도 붙어있고요. 어짜피 최초등록일 기준으로 따지기에 DPF가 없더라도 배출가스 등급도 5등급이 아니라 적폐취급은 당하지 않습니다만, 적폐 취급이고 나발이고 상관없이 수 도권도 마음껏 활보 할 수 있습니다.

 

2004 HYUNDAI SUPER AEROCITY

국방헬프콜 1303

 

사실상 이 버스가 국군에서 사용된 뒤 불하받은 차량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고 가던 길을 멈추게 했던 스티커입니다. 국방부 조사본부에서 운영하는 군 내부의 고충 상담 및 비리 신고를 할 수 있는 전화번호지요. 자유로를 타고 넘어가다 보면 보이는 대전차방호벽에서 국방헬프콜 광고를 본 기억이 생생합니다. 아직도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2004 HYUNDAI SUPER AEROCITY

'슈퍼 에어로시티'와 '뉴 슈퍼 에어로시티'의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후미등 디자인입니다.

 

다른 창틀이 바뀌고 차폭등이 바뀌고 스티커가 바뀌고 이런 자잘한 부분은 관심있게 보지 않으면 모릅니다만, 가장 쉽게 알 수 있는 방법은 후미등입니다. 2005년 신형 모델부터 01-02년에 생산된 뒤 단종되었던 뉴 코스모스 후기형 후미등이 적용되었습니다.

 

사실 슈퍼 에어로시티의 후미등과 후진등도 기아자동차 인수 직후 변경되었던 코스모스에 먼저 적용되었던지라 두 차량이 부품을 공유했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슈퍼 에어로시티 

에어로시티 시절부터 지금까지 출입문 옆, 그리고 차체 뒤에는 한글 스티커가 부착됩니다.

 

물론 초기에는 '도시형버스'같은 다른 문구가 부착되었습니다. 인터쿨러 스티커는 2006년 즈음 삭제되었지만, 완전히 다른 차량이라 생각 할 수준인 현행 모델에도 한글 스티커는 꼭 붙어 나옵니다.

 

2004 HYUNDAI SUPER AEROCITY

출입구를 통해 바라본 차량 내부.

 

그냥 평범한 현대 시내버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다만 영업용으로 사용되던 차량보다는 타고 내리는 사람이 적었기에 16년 넘은 버스임에도 꽤나 깔끔하게 느껴지는군요. 그리고 우측으로 사제 DPF 단말기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출고검사 스티커

승용차에도 이런 형태의 스티커가 붙어 나오긴 한다만 극 소수고 쉽게 볼 수 없지요.

 

다만 아직까지도 전주공장에서 생산되는 상용차에는 이런 검사완료 스티커가 붙어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GV80 뒷유리에 붙은 스티커를 보긴 했었는데, 요즘 생산되는 승용차에도 간간히 붙어 나오는 모양입니다. 

 

옛 번호의 흔적

국방부 로고와 함께 면제라 적힌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아마 국방부 청사가 있는 용산기지 출입 스티커일텐데 16년 1월부터 18년 12월까지 2년동안 부제를 면제한다는 내용으로 추정됩니다. 군에서의 병력 수송 혹은 군무원 수송을 위한 목적으로 활용된 뒤 제 2의 차생을 살고 있습니다. 과연 어떠한 목적으로 이 시골에 세워두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적폐로 청산 당할 일은 없을테고 앞으로도 무탈히 대한민국 도로를 활보하고 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날이 추워졌다 풀렸다를 반복하던 와중에 촬영했던 연비.

중국몽 정권 아래 디젤차를 무슨 미세먼지의 주범 적폐취급 하는 사람들이 꼭 봤으면 한다.

 

대략 3~40km 이상 주행하면 평균연비가 상승하는 구간이 생기는데 그 구간에서 쭉 항속으로 주행하면 20km/L이 넘는 연비를 만들 수 있다. 물론 순간연비빨인 평균연비 말고 주유 후 혹은 트립을 초기화 한 이후의 평균연비도 비슷한 수치를 나타낸다.

 

좀 더 가면 23~24까지 만들 수 있다.

7단 1500rpm 수준으로 차분하게 운행하면 볼 수 있는 연비.

 

다만 배기온도가 낮아져 DPF 포집량이 늘어나는 단점이 있긴 한데, 이젠 적당한 노하우가 생겨 여름에도 DPF 재생주기를 처음 삼각떼를 타던 시절보다 늘리는 방법도 터득했고 큰 문제만 없다면 아무래도 연비 최강 경제성을 자랑하지 않을까 싶다.

 

휘발유를 연료로 하는 하이브리드는 같은 수준의 디젤승용차 대비 500만원정도 비싼데 휘발유 자체가 경유보다 200원정도 비싸니 아무래도 디젤의 경제성을 따라오지는 못한다. 그리고 여름과 겨울 큰 연비 차이가 없는 디젤차와 달리 하이브리드의 연비 편차는 큰 편이고. 내내 평균값을 내면 비싼 연료를 떼우며 디젤과 비슷한 수준의 연비가 나온다. 정비 등 부대비용만 따지면 배터리값에서 자유롭지 못한것도 사실.

 

부자들의 전유물이자 디젤차는 적폐 취급하는 중국몽 정권에서 띄워주는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원받아도 디젤차에 1.5배 수준의 가격을 자랑한다. 보조금을 2000만원정도 주던 시절에는 저렴한 전기값으로 몇년 타면 충분히 뽑아먹고 남을 수준이였지만, 보조금도 줄은 마당에 급속충전요금도 오르는 추세고 거기다가 에어컨과 히터를 가동하면 기하급수적으로 주행가능거리도 줄어든다. 충전이 빠른것도 아니고.

 

결론은 지켜본 바 LPG 수동 경차를 제외하면 디젤승용차의 경제성을 따라올 적수가 없음을 느꼈다. 연료 효율도 매우 뛰어나고, 어디까지나 최신 환경기준에 맞춰 제작된 차량들이다. 오래된 경유차라 한들 관리 잘 된 차량들은 매연이 심한것도 아니고.

 

세계적 추세가 디젤 퇴출이라지만 사대하는 국가에서 불어오는 미세먼지를 내부 요인 탓으로 돌리며 사이비 광신도급 지지자들을 내세워 인민재판식 적폐몰이가 자행되는 이 나라는 5등급 차량에 이어 4등급 차량까지 운행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DPF가 부착된 유로4 경유차와 함께 아직도 다수 생존한 삼원촉매가 장착된 20세기 휘발유차도 함께 적폐로 몰리는데, 어디까지나 5등급 디젤차 운행 제한에서 시작되어 확대되려는 움직임이니 사실상 목적은 디젤 규제.

 

정권이 교체된다면 디젤차 더 나아가 내연기관 자체를 적폐로 규정하여 몰살시키려는 인민재판이 사라지거나 규제 강도가 약해질지 모르겠지만 이대로 계속 간다면 최신형 디젤차도 곧 탄압의 대상이 될 느낌이라 정말 두렵기만 하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MD11 2021.02.23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아직 디젤엔진(더 나아가서 내연기관)의 가치가 충분히 있음에도 유독 전기차만이 친환경적이라는 분위기를 만들고 거기에 맞춰서 보조금을 지급하는 지금의 추세는 분명 문제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결국 전기도 원자력발전 아니면 화석연료로 충당해야 하는데 탈원전한다고 원자력발전을 못하게 하면 결국 그게 그거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