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668건


서울모터쇼에 다녀왔습니다.


모터쇼를 가장 최근에 다녀왔던게 언제인지 보니 2015년이네요. 약 4년만에 다시 방문한 이번 서울모터쇼는 서울이라는 이름과 무색하게 경기도 고양시의 킨텍스에서 개최됩니다. 킨텍스에서 개최된지도 약 15년 가까이 흘렀고, 그냥 이름만 서울이라 달고 있는 상황이라 봐도 무방하겠죠.


경기불황의 직격타를 맞았는지 종전에 킨텍스 전시관을 3관까지 사용했으나 규모가 꽤 많이 줄어서 이번 행사에서는 2관까지 사용합니다. 거기에 사실상 두 회사가 전시장 절반을 먹었을 정도로 사실상 내수 판매 전차종을 전시하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도 이번에는 규모를 줄여 겨우 서너가지 차종을 전시하는 수준에서 끝냈고요. 꾸준히 유니버스와 엑시언트 그리고 그랜버드등의 양산차와 일부 컨셉카를 전시하던 상용부스 역시 내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디젤게이트를 겪었지만 다시 재기를 노리는 아우디와 폭스바겐. 그리고 볼보와 포드 캐딜락같은 나름대로 이름이 알려지고 국내에 건재한 영업망을 가진 수입차 브랜드들도 대거 불참하였습니다.


요약하자면 개씹노잼 모터쇼였습니다.



비싼 주차비를 아껴보고자 킨텍스 1번 게이트 앞의 한 공단 주차장에 차를 세웠습니다.


이곳의 경우 주말엔 주차비를 받지 않는다 하더군요. 물론 서울모터쇼 8번 임시주차장으로 사용되긴 합니다만, 안내요원들이 임시주차장으로 차량을 유도하기 전 미리 그곳에 도착하여 차를 주차합니다.



티켓도 받았습니다.


3인용 티켓입니다. 서울모터쇼의 경우 한 번 입장하면 재입장이 불가하기에 나오게 된다면 신중히 생각해야만 합니다. 현장에서 발권하면 1만원. 사전예약시 8,500원. 그리고 3인을 사전 예약하니 2만원에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비교적 줄이 짧았던 게이트에서 입장을 기다렸습니다.


약 9시 30분부터 줄을 서 있었습니다. 왜 빨리 서느냐고요? 빨리 서야 빨리 들어갑니다. 입장이 시작되어 겨우 몇십명 들어갔을 때 미리 인기차종을 둘러보고 시승해보기 위함입니다. 뭐 생업이 오만잡차 다 타는 일이라 어지간한 차는 다 타봤습니다만, 그동안 운행해보지 못했던 신차들. 그리고 국산차 위주로 둘러보았습니다.


물론 종전같으면 큰 1관을 구경하는데에 약 2시간 이상 소비했지만, 이번엔 약 1시간 30분 정도에 충분히 다 둘러보고 나오더군요. 규모가 절반 이하인 2관의 경우 약 40분정도 관람 후 나왔습니다.


여튼 오랜만에 꺼낸 미러리스 카메라로 사진을 찍었는데, 아직 사진을 빼놓지 않아 2부에서부터 서울모터쇼 관람기를 이어가려 합니다. 아직 서울모터쇼에 갈지 말지 고민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립니다.


차를 바꾸려고 고민중이거나 이미 티켓의 사전예약을 마쳤거나 꼭 가고 싶은 경우나 난생 처음 가 보는 박람회라면 말리지 않겠습니다만.. 그런 상황이 아니시면 그냥 집에서 푹 쉬시는게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 2부에서 계속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2307 | 킨텍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기름값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그나마 위안 삼는 부분은 비록 적폐로 찍혔지만 연비 깡패 디젤차라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파크 대비 힘도 좋아 상대적으로 덜 밟게 되고, 연비는 거의 두배에 가까운 수준에 경유값이 휘발유값 대비 약 백원정도 저렴합니다. 똑같이 5만 원 정도 주유를 하면, 스파크의 두배를 타니 말이죠. 주유 후 주행 가능 거리는 곱절로 늘어났지만 그럼에도 주행거리가 많아 일주일에 한 번 수준으로 주유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주에 주유했던 경유값은 1198원. 그 전주에는 1188원이였으니 기름값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도 오르고 환율도 오르는 추세이니 뭐 어쩔 수 없는 노릇이지요. 거기에 내릴 때는 온갖 핑계 다 대고 내리면서 올릴 때는 뉴스만 나와도 바로 올리는 막장 주유소들도 존재하는지라 국제유가는 떨어져도 이전만큼의 가격이 나오진 않는 듯 보입니다.

 

천 백원대의 경유값과 천이백 원대의 휘발유값은 이제 찾아보기 힘든 수준입니다만, 그래도 곧 끝나는 유류세 인하 효과 탓에 그나마 이 수준의 가격을 유지하고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물론 그 유류세도 제대로 다 내리지 않은 주유소가 대부분이겠지요. 유류세 인하분을 제대로 내리지 않은 주유소의 경우 집중적인 세무조사를 통해 싹 다 잡아 조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하튼 지난주부터 서산의 한 주유소에서 계속 주유를 하고 있습니다. 서산 태안 쪽으로 업무를 위해 가는 길목에 있기도 하고, 일단 근처 타 지역 최저가 주유소보다 최소 30원씩은 저렴합니다. 그래서 항상 이 주유소를 이용하고 있네요.

 

서산자연주유소

 

GS칼텍스 주유소입니다. 물론 옆으로 E1충전소도 있지만, 충전소보다는 주유소에 차들이 몰리네요.

 

그래도 오늘은 양반입니다. 지난주에는 줄을 서서 기름을 넣었으니 말이죠. 오피넷을 통해 알아본 이 근처 다른 지역의 최저가 주유소 대비 가장 저렴한 가격을 자랑합니다.  요 며칠 전 영업정지가 풀린 당진 정미면의 수운주유소가 경유 1210원으로 당진 최저가 기록을 갈아치웠더군요. 여기보다 8원 저렴합니다만, 당진에서 서산으로 들어가는 방향에 소재한 주유소라 딱히 가는 길목이 아니라 8원 차이인 서산 최저가 주유소인 이곳에서 주유를 합니다.

 

어지간한 고속도로 휴게소 주유소의 휘발유값은 1340원, 경유값은 1230원 정도 하더군요. 일단 어지간한 휴게소보다 저렴합니다.

 

 

휘발유 1318원 경유 1218원 LPG 789원.

 

휘발유도 최저가, 경유도 최저가, LPG도 최저가입니다. LPG의 경우 길 건너편 충전소와 같은 가격에 판매 중이고 근처의 다른 충전소들도 1원 정도 차이나는 가격에 판매를 하고 있네요. 가스차의 구매제한이 모두 풀린지라 가스값의 인상도 시간문제라 생각됩니다. 휘발유 대비 약 60% 수준의 가격에 판매 중이고, 휘발유 대비 60~70% 수준의 연비를 내는데 여기서 가스값이 조금만 더 올라가도 가스차 유지비가 휘발유차 유지비를 넘어서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상 거저 수준인 전기차 충전비가 최강이긴 합니다만, 천연가스를 제외하고 대중적인 화석연료로만 놓고 본다면 아직까지는 경유만큼의 경제성을 따라 올 연료가 없어 보입니다. 물론 경유값도 올린다면 할 말 없어지겠지만, 유가보조를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이나 서민들이 많은 만큼 암만 마음대로 하는 정부라 해도 쉽사리 경유값을 올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주유를 진행합니다.

무조건 목 밑까지 채워 넣는다고 셀프만 가는 사람도 있고, 귀찮아서 주유원이 주유를 해주는 주유소만 가는 사람도 있는데 전 싸면 물 불 안 가리고 다닙니다. 크게 힘든 것도 아니고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주유구에 주유건을 꼽아놓고 기다리기만 하면 되는데 말이죠.

 

여하튼 주유가 계속됩니다. 약 6만 원 정도 찍어놓고 주유를 하면 4만 5천 원 선에서 주유건이 한번 튕깁니다. 그 상태에서 조금 더 넣고 정액이나 상황에 따라 정량을 눌러 주유를 마칩니다. 보통 작은 눈금으로 한 칸이나 한칸 이하로 남았을 때 주유를 하는데 오늘은 조금 더 타고 왔다고 4만 9천 원에서 정액을 눌러 주유를 마쳤습니다.

 

 

마카롱 앱으로 측정한 연비.  20.81km/l

 

차량 트립상의 연비는 20.3km/l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보통의 경우에는 두 연비가 비슷하게 나오곤 합니다만, 공회전을 좀 더 많이 하는 경우 마카롱 앱의 연비가 훨씬 더 잘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두 기록의 오차범위를 감안해도 대략 리터당 20km는 탄다는 이야기겠지요.

 

에어컨을 켜는 시기가 오면 연비의 하락이 예상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지금보다 조금 떨어지는 수준이라면 만족하렵니다. 물론 헛된 바람이긴 하겠지만 우리나라 어딘가에서 유전이 발견되어 저렴한 가격에 기름을 태우는. 기름값 신경 쓰지 않고 다니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