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748건


지난 2019년 10월 말. 엘란트라부터 6세대 아반떼의 부분변경 모델인 삼각떼. 더 뉴 아반떼까지.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라인업의 3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가 하나 올라왔습니다.



"포르쉐 : 난 1단으로 달렸어!"


1991년 당시 엘란트라 광고를 그대로 리메이크한 더 뉴 아반떼 광고에는 실제 차량 대신 특수제작된 RC카가 등장했습니다. 물론 91년 당시의 엘란트라 광고에서 포르쉐보다 훨씬 더 빠르게 달리는 엘란트라의 모습을 보고 포르쉐 운전자가 엄지를 날리는데, 이러한 말도 안되는 모습이 웃음거리가 되어 1단으로 달렸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죠.


물론 리메이크된 광고는 희화화된 요소를 적극 활용하여 유머 코드로 활용했습니다.


이 광고 촬영에 사용된 100만원 상당의 현대자동차 공식 인증 아반떼 RC카는 이벤트를 통해 두명에게 상품으로 하달되었습니다. 여튼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이 귀한 RC카를 직접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65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12:29 15:07:35


어느 평화로운 일요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의 대치동의 한 주차장.


라면박스에 담겨 온 파란색 아반떼 RC카를 처음 만났습니다. 무려 100만원 상당의 제작비가 들어간 물건이라 하고, 무엇보다도 광고의 주인공이 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RC카입니다. 이 파란색 삼각떼의 주인 역시 유명 지상파 방송에 다수 출연하였고, 근래에는 한 자동차 회사의 유명 임원을 만나고 온 사람이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45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12:29 13:38:15


그 광고에 나왔던 파란색 삼각떼 RC카와 진짜 삼각떼를 나란히 세워봅니다.


1/10 스케일이라 합니다. 삼각떼를 10분의 1로 줄여놓은 사이즈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물론 여러 촬영기술과 특수효과가 가미된 영상에서 보던 모습과는 조금 다릅니다. 3D 프린터로 뽑아낸 삼각떼 바디. 영상에서 월등한 성능으로 고급 스포츠카 따위는 제쳐버리던 모습만큼 깔끔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꽤 높은 퀄리티를 자랑했습니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9:12:29 13:37:48


RC카 삼각떼 역시 나름 현대에서 공식적으로 제작한 차량인지라 꽤나 높은 디테일을 자랑합니다.


선명한 현대 엠블렘. 그리고 AVANTE 레터링과 번호판 플레이트의 아반떼 레터링까지. 꽤나 신경 쓴 모습입니다. 물론 후방 리플렉터라던지 섬세한 부분까지 구현되진 않았지만 말이죠. 보면 볼수록 매우 신기했고, 또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같은 삼각떼 오너로써 빠져들었습니다.


물론 RC카인지라 바디에서 올라오는 둥근 봉 비슷한것이 보입니다. 바디 고정용 핀을 꼽아야 바디와 커버가 분리되지 않습니다만, 고정용 핀의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1.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9:12:29 13:38:22


전면 역시 삼각떼 특유의 직각삼각형 헤드램프와 이등변삼각형 턴시그널 램프.


마름모꼴 그릴과 번호판 아래의 전방 레이더 센서까지 나름 구체적으로 구현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20년형 이후의 신형 삼각떼라면 등급에 상관없이 그릴에 크롬 라인이 들어갑니다만, 그부분까지는 구현되어있지 않았습니다. 그래봐야 제 차와 같은 19년형 삼각떼는 프리미엄 트림이 아닌 이상 그냥 밋밋한 그릴이 적용되니 구형이라 하면 됩니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D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0.50 EV | 4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9:12:29 13:41:34


나름 풀옵션입니다.


썬루프의 모습도 보이고, 도어캐치도 크롬입니다. 그릴은 19년형 기준 중하위 트림에 적용되던 그릴인데, 측면은 최고사양인 프리미엄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삼각떼 RC카를 가지고 온 중학생 친구는 나이는 어렸지만 자동차에 대한 열정만은 어지간한 어른들에 뒤지지 않는 수준이였습니다.


자동차 디자이너를 꿈꾸며 관련 학과가 있는 고등학교에 진학한다고 하더군요. 그 꿈 꼭 이루길 기원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5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9 13:53:25


제 차 역시 파란색이였다면 좋았겠건만.. 주황색 아니 다홍색이라 조금은 아쉽습니다.


흔해빠진 디젤딸딸이 더뉴아반떼 오너의 입장에서 전 세계에 두대밖에 없는 전기모터와 리모콘으로 구동하는 더뉴아반떼와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을 촬영한다는 사실이 그저 영광스럽게 느껴지더랍니다. 좀 더 넓고 여유로운 공간에서 보지 못해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9 13:40:46


그저 이상한 차와 장난감 모형을 두고 의미부여를 한다 느낄 수 있겠지만, 소중한 만남이였습니다.


삼각떼와 함께한 1년. 그 1년의 마무리를 10/1 사이즈의 모형 삼각떼와 함께합니다. 제가 제 차를 소중하게 여기고 자부심을 가지는 만큼 삼각떼 RC카의 주인 역시 우주를 다 준다 해도 팔지 않겠다며 소중하게 여기고 귀한 차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평범하지 않은 두 더뉴아반떼의 무병장수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대전 외곽의 한 골목에서 본 15인승 승합차 토픽과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토픽이라 하면 한국어능력시험 TOPIK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겠습니다만, 승합차 이야기입니다.


근래에도 베스타를 보았고 그동안 베스타는 1년에 한 번 수준으로 목격했지만, 가장 최근에 토픽을 보았던게 대략 5년 전 일로 기억됩니다. 그만큼 베스타보다 토픽이 보기 어렵다는 이야기죠. 2000년대 초중반 이후 급속도로 사라졌습니다.


가장 최근 목격했던 기억이 대략 10년 전 즈음인 초기형 토픽이 아닌 91년 이후 등장한 부분변경 모델인 AM715 하이토픽이지만, 그래도 원체 귀한 차량이다보니 지나가던 길 사진으로나마 남기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7 17:32:53


골목길에 진입하자마자 반겨주는 우리의 하얀 바디의 토픽.


흔히 공장로고라 하는 구형 아시아자동차 엠블렘. 그리고 '충남5 포' 구형 지역번호판. 보이는 외관상의 상태는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만, 올드카의 가치를 더해주지만 보기 힘든 조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당연하게도 하이베스타처럼 어느정도 각이 완화된 신형 모델입니다만 그래도 정말 오랜만에 목격합니다.


아시아자동차의 토픽은 1986년 출시된 베스타의 롱바디 모델로 1987년 출시되었습니다. 내내 같은 모델인 베스타와의 차이점이라면 베스타보다 작은 창문이 하나 더 있고, 베스타에는 없는 15인승 모델이 존재함과 함께 전후면 디자인이 조금 다른 수준. 그리고 베스타는 소하리에서, 토픽은 광주에서 생산하던게 전부였습니다.


물론 베스타는 로나엔진이라던지, 기아에서 개발한 JS엔진이 적용된다던지 꾸준히 파워트레인의 변화가 있었습니다만 토픽은 출시 초기부터 마쯔다의 XB 2.7 디젤엔진이 적용되다가 90년대 중반 J2엔진의 개발 이후 'J2 토픽'으로 넘어갔습니다.


12인승 이하 모델인 기아자동차 베스타의 경우 프레지오의 등장 이후 염가형 차량으로 생산하다가 1997년 단동되었습니다만, 토픽은 프레지오의 15인승 모델인 '프레지오 그랜드'가 등장한 1999년까지 무려 만 12년동안 생산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7 17:32:59


토픽입니다 토픽. 이게 얼마만에 보는 토픽인지요.


AM715 하이토픽입니다. 한 올갱이 전문 식당에서 사용하는 차량입니다. 최초등록은 1993년 4월. 과도기가 아닌 구형 엠블렘을 사용하던 시기에 나온 차량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구형 엠블렘이 선명한 휠캡은 일부 남아있고요. 그럭저럭 덧칠이 된 상태이지만 크게 하자가 될 수준은 아닌듯 보입니다. 물론 세기말까지 생산이 되었던지라 200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기아자동차 엠블렘을 부착하고 상태가 우수했던 J2엔진이 적용된 최후기형 토픽을 흔히 볼 수 있었습니다만, 죄다 수출길에 오른 탓에 갑작스레 도로에서 자취를 감춰버린 차량입니다.


그래도 이렇게 눈에 쉽게 띄지 않는 공간에 간간히 살아남은 토픽이 존재하긴 합니다만, 아마 올드카 애호가들에게 관리받으면서 전국에 살아남은 포니2 픽업보다 훨씬 더 적은 개체수만이 남아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베스타는 그래도 매년 지나가며 한두대정도 보긴 합니다만, 토픽의 경우 후기에 가서는 쌍용 이스타나라는 강한 경쟁상대에 밀리며 판매량이 저조했던 부분과 거의 모든 개체가 수출길에 올랐다 보니 귀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강력한 중고차 수출의 카오스에서도 살아남은 토픽들의 미래 역시 밝지만은 않습니다. 중국몽 정권에 의해 적폐로 규정된 노후 디젤차이다보니 남은 개체들도 머지않은 시일 내에 사라지리라 생각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7 17:33:06


측면 유리를 보고 토픽과 베스타의 구분이 가능합니다.


베스타는 3열 유리까지 존재합니다만, 토픽은 그 뒤로 작은 유리가 하나 더 붙어있습니다. 어릴적 유치원 통학차량이 하이토픽이였는데, 그 당시 기억을 되살려보면 아마 맨 뒷유리는 열리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맨 뒷열에 탑승하면 답답하게 느끼곤 했었습니다.


올갱이요리 전문점에서 사용하기 이전에는 LG전자 대리점에서 사용했던 차량으로 보입니다. 하얀색 페인트로 덧칠을 하기 전 붙어있던 스티커를 제거하지 않아 스티커가 갈라진 모습이 보입니다. '완전평면 LG 프립톤' 그리고 올갱이라 적힌 부분에는 LG전자 대리점의 이름과 전화번호의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7 17:33:12


레터링도 흙받이도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덧칠이 된 상태가 아쉽기만 합니다. 물론 그래도 몇 없는 아시아자동차에서 생산된 소형차이자 살아있어서 감사한 토픽입니다만, 레터링도 아시아 로고가 박힌 흙받이와 트렁크 래버도 그대로 살아있데 덧칠이 되어 안타깝습니다.


그나마 대전에 등록된 차량이라면 인구 50만 이상의 시 혹은 광역시에 적용되는 까다로운 정기검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폐차되었겠죠. 그나마 충남에 등록되어 충남 번호판을 달고 있는 것이 2020년대를 며칠 남기지 않은 오늘날까지 우리의 하이토픽이 살아있는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에 이 근처에서 밥을 먹게 된다면, 올갱이집에 방문하여 다시 한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0년 가까운 세월을 버텨온 토픽이 앞으로도 부디 오랜 세월 올갱이집의 마스코트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