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86건

반응형

차량 출고 이후 14번째 엔진오일 교체이자 2021년 첫번째 겸 10만km 도래 이후 첫 교체네요.

신차 출고 당시부터 오일 교체 기록을 블로그에 남겨두니 별 의미는 없지만 이런거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전방센서 보증수리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사실 교환주기는 연휴 전에 넘겼습니다만, 시간이 넉넉치 않아 연휴 끝나고 시간이 나면 가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오일은 미리 사놨고요. 여튼 연휴가 끝나고 처음 맞이하는 평일인 2월 15일 오후에 시간이 생겨 집에 들려 엔진오일을 가지고 내포현대서비스에 다녀왔습니다.

 

 

투싼(NX4)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방문 + 단차조정

용품점에서 검수를 했다는데 여러 하자가 보인 투싼. 2021/0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www.tisdory.com

삼각떼로는 올해 처음인데 연휴 전에 새차로 다녀왔던지라 오랜만에 가는 기분은 아니네요.

 

에코 프리미엄 디젤 05200-00640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05200-00640

 

보증도 끝나긴 했지만 좀 더 저렴한 오일이나 비싼 오일로 가볼까 싶다가도 국산 고급형 제품보다 평이 더 좋기도 하고 스파크 타던 시절처럼 조지고 다니는 것도 아닌데다가 예전처럼 서울을 자주 가는것도 아니기에 그냥저냥 연비도 잘 뽑아주는 이 엔진오일을 구입해서 집 바로 뒤에 있는 블루핸즈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6리터 기준 인터넷 최저가로 3만원대 후반에 구매가 가능한데,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블루핸즈에서 결제하는게 훨씬 저렴하더군요. 그렇게 하면 공임까지 포함해서 대략 만원정도를 아낄 수 있습니다.

 

거의 주기적으로 구입하는 제품이지만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기아 로고가 변경되었습니다.

 

뭐 이미 작년 가을부터 공급되는 일부 순정부품의 기아 로고가 신형 로고로 변경되어 공급되고 있습니다만, 막상 새 기아로고가 박혀있는 부품을 실물로 처음 보는 느낌이네요. 현대 로고와 같은 비율로 표시되었던 타원형 기아 로고 대신 비정상적으로 커진 새 기아 로고가 들어가 있습니다. 나중에 스티커 디자인이 바뀌지 않는 이상 이런 형태로 계속 판매하겠죠.

 

오늘도 평화로운 내포현대서비스

차로 2분거리. 직선거리로 400m. 내포현대서비스에 도착했습니다.

 

접수를 마치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긴 명절 연휴 이후 처음으로 문을 여는 평일이라 그런지 오후에 찾아와도 차가 많네요. 연휴 전 비슷한 시간에 방문했던 당시만 하더라도 꽤나 한산해서 신형투싼 순회전시급 관심을 받았는데 말입니다.

 

작업 돌입

곧 작업에 돌입합니다.

 

작업이라고 뭐 특별한건 없습니다. 그냥 리프트 올리고 드레인 코크 풀어서 폐유 배출해주고 겸사겸사 타이어 공기압 맞춰주고 배출이 끝나면 코크를 닫은 뒤 신유 주입이 전부입니다. 폐유만 잘 받을 수 있다면 차고 도크에 들어가서 교체해도 딱히 상관은 없지요.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작업이 모두 끝났습니다. 그럼 뭐 간단한 작업인데 말입니다. 

 

결제완료

카드 혜택으로 발급되는 연 1회 정비쿠폰 2만원을 사용하고, 블루포인트도 9,999원 사용합니다.

 

그럼 실제 결제하는 공임은 1만원 수준이네요. 거지마냥 쓸 수 있는 혜택은 모두 썼습니다. 어짜피 1년에 한 번 쓸 수 있는 혜택이지만 존버하다 나중에 쓸 생각보다는 첫 사용에 몰아서 쓰기로 합시다.

 

다음 교환시기엔 아마 벚꽃이 피겠지.

대략 1.5~2개월마다 엔진오일을 교체하니 4월 초 벚꽃이 피는 시기에 다시 오겠죠.

 

벌써 2월 중순이 지나고 있습니다. 곧 3월이고 4월이 찾아오겠죠. 엔진오일 교체 포스팅은 4월에 계속 이어집니다. 11만km를 넘기고 들어오겠군요. 그때까지 코로나 조심하며 무탈히 지내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성묘를 다녀오며 차가 좀 더러워진 관계로 세차장에 다녀왔습니다.

특별한건 없지만 사실상 출고 이후 첫 세차네요.

 

송악읍 가학리의 커피란워시데이까지 다녀왔습니다. 송악읍 소재지인 기지시리에서 송악고등학교 중흥리 방향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생긴 6베이 규모의 세차장입니다. 연말즈음에 카드를 3만원 충전하면 50%를 더 충전해준다는 말에 현혹되어 무려 4만 5천원이나 충전해놓은지라 카드 잔액 소진을 위해 여러번 다녀간 끝에 결국 투싼으로 카드를 모두 소진하고 왔습니다.

 

당진시 송악읍 가학리 커피란워시데이

설 당일임에도 세차를 대기하는 차량들로 대기열이 생겼습니다.

 

한참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아직 카드 잔액이 만원은 남아있는데.. 존버해야죠. 세차장과 함께 카페도 있고, 테슬라 전용 급속충전기인 테슬라 슈퍼차저도 존재합니다. 대부분은 세차손님이지만 세차를 기다리며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곤 하고, 테슬라 차주들이 그냥 들어와 충전도 하고 가는 공간입니다.

 

전 돈없는 거지서민이라 정권에 의해 적폐로 규정된 디젤차를 타고 다녀서 친환경적이고 미래시대를 선도해나가는 최첨단 기술로 집약된 테슬라같은 고급 전기차를 안타봐서 잘 모르겠는데, 이 근처에서 사실상 유일한 테슬라 슈퍼차저라고 하더군요.

 

한참 기달려서 세차부스 입성

한참을 기다린 끝에 세차 부스에 입성합니다.

 

다만 하부세차가 불가능한 자리네요. 뭐 어쩌겠습니까. 하부세차가 가능한 자리가 나오길 기다리겠다며 존버하기엔 기약이 없으니 일단 비어있는 자리로 들어갑니다. 새차인지라 하부에 오염물이 많이 묻지도 않았겠지요. 그냥저냥 물을 하체까지 신경써서 쏴주는걸로 대신하기로 합니다.

 

미트도 하나 샀어요

성묘를 마치고 합덕으로 돌아오면서 판다팜에서 미트랑 드라잉타올도 하나 새로 샀습니다.

이 차에 넣어두고 다녀야죠. 폼건을 도포한 뒤 미트로 어린 아이 달래듯이 잘 닦아줍니다.

 

한 열흘 타고 다니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입자도 많이 붙었고, 성묘를 가며 진흙을 밟아 타이어와 차체에 일부 튀었습니다. 우리 설날처럼 중국도 춘절 연휴인데 폭죽을 쏘아대서 그런건지 내내 중국발 미세먼지로 하늘이 뿌옇네요. 그리고 연휴가 끝나면 비도 내린다 합니다만, 어짜피 지하주차장에 모셔질 차라 큰 상관은 없습니다.

 

확실히 하얀차라 때가 때가 타면 금방 티가 납니다. 개인적으로 신형 투싼은 어두운색 계열이 잘 어울리는 느낌이고 저는 무채색보다는 유채색을 선호하긴 합니다만, 투싼은 진녹색 계열의 아마존그레이와 빨간색인 크림슨 레드 말곤 유채색이 없습니다. 그래도 제가 선택해야 한다면 유채색을 택할 것 같지만 어릴적에 제가 연두색으로 하자고 해서 칼로스를 연두색으로 출고했기에 여러모로 부모님 선택을 존중해야 합니다. 

 

SUV는 처음이네?

생각해보니 SUV 세차는 처음입니다.

 

천장까지 손이 닿지 않으니 무조건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야 하는 단점이 있네요. 그동안 세단이나 경차나 탔으니 세차장 한켠에 구비된 작은 사다리를 쓸 일이 없긴 했습니다만, SUV는 사다리가 없으면 천장은 아예 손이 닿지 않아 필수품입니다.

 

순정 매트

자리를 옮겨 실내청소를 진행합니다.

 

순정매트입니다. 아반떼용보다는 조금 굵고 견고하지만 그래도 스파크용보다는 얇고 약해보이네요. 요즘 순정매트 품질이 그리 좋지 않은 탓에 영업사원들이 코일매트를 서비스로 주문하여 넣어주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코일매트보다 매트청소기에 쉽게 들어가는 순정매트가 더 좋습니다.

 

물기제거 후 에어건 및 진공청소기 사용

물기를 꼼꼼하게 제거한 뒤 에어건으로 먼지를 뿜어내고 진공청소기로 모래를 빨아들입니다.

 

성묘 한번 다녀온게 전부인데 바닥에 생각보다 모래알갱이가 많이 돌아다니네요. 여튼 다 치웠습니다.

 

깡통 모던인데도 바닥 재질이 생각보다 괜찮다

깡통 모던인지라 바닥재가 택시와 같은 비닐이 아닐까 싶었는데 고급스러운 세무네요.

 

아반떼보다도 바닥 재질이 좋습니다. 플래그쉽이던 체어맨이나 큰 차이가 없어보이는 매우 부드러운 재질입니다. 다만 대시보드나 도어트림과 같은 내장재가 고급사양이 아닌지라 가죽 트리밍이 안된 상태라 기스가 생기기 쉬운 조건인데 대시보드커버와 기스를 막아줄 커버같은 용품의 구입이 필요해보이네요.

 

조심스럽게 첫 세차 끝

거의 두시간 가까운 시간동안 조심스럽게 세차를 마쳤습니다.

 

명절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필요한 용품들을 주문하기로 하고, 연휴 뒤 바로 비소식이 있긴 하지만 지하주차장에 있을테니 큰 걱정은 없습니다. 다음 세차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깔끔한 상태로 오래 유지되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