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23건


삼각떼를 출고하면서 지넷시스템의 X2라는 블랙박스를 장착했습니다.



18년 연말. 사실상 19년 1월에 장착했었는데, 얼마 전 블랙박스 메모리가 수명을 다 한 것 같아 겸사겸사 장착했던 용품점에 가서 메모리 카드를 하나 더 샀는데 기존 메모리카드의 영상을 보시더니만 블랙박스 카메라 렌즈의 초점이 나갔다고 하시더군요. 


뭐 여튼 후방 영상과 비교해보니 후방 영상은 상대적으로 선명하게 보이지만, 전방 영상은 조금 흐리게 보였습니다. 그리고 같은 모델 블랙박스에서 정상적으로 촬영된 영상과 비교하니 초점이 맞지 않는 것이 확실하더군요. 여튼 A/S를 보내라 해서 지난 월요일에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신청서를 작성한 뒤 택배를 보내기 위해 박스를 포장했습니다.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AS신청서를 다운받아 출력한 뒤 인적사항과 증상을 기재했습니다.


그리고 고객센터로 전화를 걸어 어느 택배사로 보내야 하는지 물어보니 1년이 지난 제품은 택배회사 상관없이 그냥 선불로만 보내주면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편의점 택배를 활용하여 화성시 송산면의 지넷시스템 AS센터로 발송했습니다.


월요일 오후에 택배를 접수하고, 수요일 늦게 택배가 AS센터에 도착했다는 알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목요일 정오즈음에 지넷시스템 AS센터에서 연락이 왔고 카카오톡 알림메시지까지 도착했네요.



무상수리 사유는 모르겠지만, 포커스 틀어짐이 확인되어 무상으로 수리하여 택배로 보내준다고 합니다.


언제부터 초점이 틀어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여튼 근 2년 가까이 쓰고있는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고쳐서 보내준다고 하니 제 입장에서 딱히 거부하거나 마다할 이유는 없지요. 여튼 목요일 혹은 금요일에 택배로 발송된다는 연락을 받고 기다리니 금요일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월요일에 택배를 접수하여 AS센터를 거쳐 금요일에 다시 제 곁으로 돌아오게 되었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28 18:47:46


제가 택배를 보냈던 그 상자에 그대로 포장만 다르게 담겨서 도착했습니다.


저는 완충재를 잔뜩 집어넣었는데 다 버리고 간소하게 담아서 왔네요. 포장을 뜯어봅시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1.8 | +0.06 EV | 4.2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20:08:28 18:48:26


기존 블랙박스가 그대로 오긴 했습니다만, 카메라 렌즈를 교체하여 렌즈에 비닐이 붙어있습니다.


투명한 컬러였으면 그냥 놔뒀겠지만, 파란색이라 녹화에 지장을 주기에 제거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6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28 18:49:29


후방용 카메라는 일련번호가 다르네요. 리퍼제품인지 아예 새제품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브라켓까지 새로 장착된채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제 차에 장착된 브라켓 색은 완전 투명인데 이 후방카메라의 브라켓 색은 약간 검은빛을 내는 플라스틱이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29 15:58:50


AS센터를 거쳐 다시 돌아온 블랙박스를 장착합니다.


먼저 전방부터 달아줍니다. 블랙박스를 탈거하고 브라켓만 다시 달아두었는데 다시 브라켓을 탈거하여 블랙박스 본체와 결합한 뒤 배선을 연결하고 고정시켜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30 15:57:24


후방은 더 간단합니다.


그냥 브라켓에 카메라 모듈을 꼽아주고 배선 연결만 해주면 끝.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30 15:58:34


새로 온 후방카메라에 달려있던 브라켓에서 카메라 본체를 탈거하여 기존 브라켓에 장착 완료.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8:30 16:00:03


전방카메라 그리고 후방카메라까지 촬영이 잘 되는 모습까지 확인했습니다.


펌웨어 업데이트도 함께 진행된건지 일부 설정이 변경되어 있었는데, 그 설정까지도 하나하나 다시 돌려놓고 모든 셋팅을 완료했습니다. 뭐 다음에는 무상수리같은거 안해주겠죠. 4~5년 타고 문제가 생긴다면 그때가서는 블랙박스를 바꾸는 쪽으로 알아봐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업무용으로 사 온 번호판만 좋은 빨간 마티즈.


지난번에 카페인트를 구입하여 범퍼 일부의 도색작업을 진행했었죠. 오랜만의 도색에 재미가 들려 카페인트를 몇통 더 인터넷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색이 바래버린 우측 문짝의 도색작업을 결심했습니다. 암만 야매로 도색을 한다고 해도 색이 바래버린 모습 그대로 다니는 것 보다 훨씬 나을테니 말이죠.



어디까지나 저는 칠을 정식으로 배운 사람도 아니고, 그저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부분을 덮어씌우기 위해 야매칠을 하고 있습니다. 손을 대기 어려운 새차나 소장을 목적으로 가져온 차가 아닌 막상 마음껏 만져도 큰 문제가 없는 차를 가져오니 비스토에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도 생각나고 여러모로 재미나네요.


암만 막 만지고 타는 차라고 해도 1999년식. 만 21년의 세월을 보낸 올드카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5:48:57


도색에 앞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노상에 세워두고 타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먼지를 맞아 매우 더럽습니다. 간간히 중간에 시간이 나면 세차를 해주곤 합니다만, 금방 비가 내리고 더럽혀집니다. 지금 들어가는 일이 10월까지 꾸준히 이어질 예정인지라 앞으로 두어달은 더 같은 노상에 세워두고 탈 예정이네요.


그래도 물을 뿌리고 솔질을 해주면 그럭저럭 깔끔합니다. 사진빨도 받아서 영롱하게 광도 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8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5:57:40


대충 물기를 제거하고 도색작업을 진행할 장소를 물색합니다.


그렇게 선택된 장소에 자리를 잡아봅니다. 아마 판금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창 윗부분은 마스킹을 하고 유리창 아랫부분만 부분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위로는 제치 칠로 보이고요. 여튼 칠의 색이 다 바래서 하얗게 들고 일어났습니다.


색바램이 심한 뒷문짝만 칠하려 했습니다만, 앞문짝까지 같이 마스킹 하고 쭉 칠하기로 마음먹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9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5:57:44


창문 아래로 경계가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위는 아직도 제 색과 광을 유지하지만, 아래는 이미 칠이 바래서 하얗게 떠버렸습니다. 창문 윗부분으로 마스킹을 하고 칠을 했으니 그렇겠지요. 아마 이 차를 출고하여 10년 이상 탔던 첫 차주가 타고 다니던 시절에 판금과 함께 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이후 두번째 주인도 꽤 오래 타긴 했지만, 두번째 주인이 타던 시기만 하더라도 경미한 사고가 나면 가액이 초과되어 전손처리 했을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9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25:16


유리창 윗부분과 휠하우스 그리고 사이드스텝에 달린 스테인레스 몰딩 주변을 마스킹합니다.


뭐 도색을 해도 큰 상관 없는 부분이지만 도어캐치까지 마스킹을 합니다. 일단 칠은 우측 앞 뒤 문짝과 긁히고 덧칠한 흔적이 있는 뒤 휀다까지 진행하기로 합니다. 막상 마스킹을 하다보니 사이드미러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공구는 다 놓고왔고. 어짜피 추후 싸구려틱한 검은 프라스틱에 포인트를 줄 생각인지라 사이드미러 마운트 근처로 대충 마스킹 하고 넘어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6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27:28


박스 쪼가리로 대충 유리만 가려뒀네요.


뭐 사이드미러가 위쪽에 붙은 차들만 탔다보니 미러를 탈거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 흔한 십자드라이버 하나 없어 그냥 대충 유리만 가리고 도장면과 닿는 부분의 마운트에만 최소한의 마킹을 마친 다음에 도장을 하기로 합니다. 뭐 어짜피 사이드미러야 나중에 뜯어서 칠 할 생각이니 목 부분에 칠이 묻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2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28:08


지난번에도 사용했었던 73L/GGE. 슈퍼레드 혹은 바로셀로나레드라 불리는 색상의 카페인트입니다.

빨간색 카페인트 세통과 함께 투평 페인트도 두통 구매했습니다.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고귀한 미제 고급 브랜드인척 하는 쉐보레의 차량에도 이 빨간색 도료가 적용된 차량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우를 부정하는 한국GM과 대우와는 다르다며 국산차를 타며 마치 수입차를 타는듯 가오를 잡는 쉐슬람들에게 과연 쉐보레차는 대우차가 아닌지 묻고싶습니다.


나중에 쉐보레차를 살 일은 사실상 없겠지만, 사게 된다면 꼭 대우개조를 하고 다니고 싶습니다.


스파크에도 남들 다 버리는 대우그릴을 끼고 다닐 정도로 저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대우(DAEWOO)가 정말 좋습니다. 대우를 잊고 부정하는 쉐슬람에겐 미래란 없습니다. 애초에 우리 국민들이 사대주의에 빠져 대우라는 고유의 브랜드를 지키지 못해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항시 한국GM의 철수설이 붉어지는겁니다. 대우를 지켜내고 우리 국민들이 대우를 사랑했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으리라 믿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54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38:08


그렇게 빨간색 카페인트를 뿌려줍니다.


여러번 뿌려주고 또 뿌려줍니다. 넉넉하게 두통을 쓰니 뭐 그럭저럭 괜찮게 칠해진 느낌이네요. 칠이 어느정도 마를때까지 기다려 준 다음 투명페인트를 뿌리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26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38:34


투명 도장마감제/광택제


칠한지 대략 열흘정도 지난 범퍼를 보니 광이 제치처럼 번쩍번쩍 하지는 않아도 아예 광이 없는 수준은 아녔습니다. 그래도 뭐 문짝은 조금이라도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투명스프레이를 뿌려줬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8:25 16:38:42


제대로 하려면 퍼티로 면을 잡고 샌딩을 해준 뒤 도장을 올려야 합니다만..


야매칠에 뭐 그런게 있습니까. 이미 퍼티가 갈라지고 녹이 난 부분에도 그냥 칠을 올렸습니다. 당연히 가려지지 않지요. 부식은 좀 더 지나면 다시 올라올테고 말입니다. 사포라도 있었으면 부식이라도 대충 갈아주고 올렸을텐데 어디까지나 바래버린 색을 되찾기 위한 과정이다보니 그냥 넘어가기로 합시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48:17


시간이 지나고 마스킹 테이프를 모두 제거했습니다.


야매칠인지라 조금 뿌연 느낌도 있습니다만, 종전에 색상차이가 났던 창문 위와 아래가 사실상 위화감 없이 같은 색으로 도색되었습니다. 뭐 이정도면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6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59:14


도어캐치의 마스킹 테이프를 제거하고 문도 열어봅니다.


그럭저럭 잘 나온 느낌이네요. 물론 사진빨을 받아 사진상으로 보면 아주 괜찮아 보입니다만, 어디까지나 실물은 야매칠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대략 7년 전 비스토에 여기저기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3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6:59:28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칠의 퀄리티는 둘째치고 일단 칠이 바랜 모습이 보이지 않으니 그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마스킹 했던 테이프와 비닐 그리고 다 쓴 락카 깡통까지 모아 통에 담아 뒷좌석에 넣어놓고 차를 주차하는 장소로 이동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2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8:25 17:17:05


항상 주차하는 장소에서 봐도 역광이기는 하지만 큰 위화감은 없네요.


남은 락카로는 범퍼나 곳곳에 까진 부위를 칠하면 딱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닐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아 비닐이 쩔어붙은 스테인레스 스텝 몰딩 역시 언제 싹 포인트 컬러로 칠해주던지 하고요. 여러모로 비스토 이후로 사실상 손을 놓았던 락카스프레이를 다시 잡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마티즈의 변화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