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765건


업무차 이동한 대전의 한 카센터. 주택가에 소재한 작은 경정비 업체인데, 간판이 조금 특이해서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평범한 간판 역시 거꾸로 매달려 있었고요, 간판으로 티코를 잘라 사용하고 있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5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7:17


멀리서부터 카센터가 눈에 들어옵니다.


노란 칠이 되어있는 티코. 휠에는 빨간 페인트를 칠해두었습니다. 휠타이어도 그대로. 유리도 그대로. 전조등과 후미등까지 그대로 붙어있더군요. 보통 한적한 공간이 있는 카센터 같은 경우에는 폐차를 간판으로 사용하는 경우를 가끔 본 기억이 있습니다만, 주택가의 작은 경정비업체에서 자동차를 간판으로 쓰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게 느껴지기만 합니다.


대략 티코 뒷유리에 붙은 무연 스티커와 주유구의 열쇠구멍을 보아하니 초기형 민자티코로 보이는군요. 슈퍼티코의 전유물이던 뒤 스포일러는 이후에 붙이지 않았나 추정해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2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8:29


어떻게 잘라다 붙여놓았나 궁굼해서 간판 아래를 살펴봅니다.


잘라다 붙인건 맞습니다. 간판을 고정하는 철제 브라켓을 붙여놓고, 티코의 단면을 잘라 용접으로 고정한듯 보이네요. 간판으로 사용하기 위해 일부 단면을 잘라내었지만 트레일링암과 브레이크 호스는 살아남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1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8:34


타이어는 지금은 단종된 금호타이어 POWER MAX 769.


12인치 사이즈가 생산되지 않은지 대략 7~8년은 지난걸로 알고있습니다. 하얀 테두리가 있는걸로 보아 90년대에 끼웠거나 출고용 타이어가 아닐까 조심스레 예측해봅니다. 로드뷰로 이 공업사의 10년 전 사진을 보더라도 티코 간판은 그대로 걸려있더군요. 대략 10년 이상의 세월을 잘려서 간판으로 사용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시간이 그리 넉넉하지는 않아 신기한 간판을 뒤로하고 빠져나왔습니다. 개체 자체도 많이 줄어 사실상 거의 다 전멸했다고 보는것이 맞는 티코이지만, 티코 간판은 부디 오랜 세월 카센터 간판으로 대 활약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작스레 동네 병원에 갔다가 내장출혈이 의심되니 큰 병원에 가보라는 소견서를 써 준 탓에 집에 들어와 대충 물건을 챙기고 집을 나섰습니다만, 시동을 걸고 얼마 움직이지 않으니 타이어 공기압이 낮다는 경고등이 점등됩니다. 혹시 문이 닫히지 않은것인가, 사이드브레이크가 잡혀있는가 하고 봤더니 공기압 경고등이네요.


가뜩이나 급하고 초조한데, 꼭 이럴때만 말썽을 부립니다.

이런 제 인생사를 시트콤으로 제작한다면 분명 시청률은 보장되리라 생각됩니다. 

관심있는 작가 여러분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3:03 15:33:11


그렇습니다. 또 펑크가 났습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우측 뒷바퀴. 


같은 자리에 못이 박혀서 지렁이를 박았던 기억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역시나 그 자리입니다. 물론 3만km정도 타고 타이어의 위치를 바꿔주었으니 지난번에 지렁이를 박았던 타이어는 아닙니다만, 찢어먹어서 새로 바꾸거나 지렁이를 박지 않은 출고 당시의 순수한 상태로 남은 타이어는 이제 한짝 말곤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딱 하루 차이로 1년 전에도 같은 자리의 타이어에 지렁이를 박았습니다.



경고등이 뜨고 혹시나 싶어 내려서 확인했더니, 바람 빠지는 소리가 들립니다. 다행히 집에서 나오다가 경고등이 점등되었으니 집 바로 뒤 내포현대서비스로 향합니다. 물론 보험 긴급출동을 부르면 지렁이값도 받지 않고 펑크수리를 해줍니다만, 그거 기다릴 시간조차 없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5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3:03 15:33:13


다시 찾은 내포현대서비스.


평범한 평일 오후입니다만, 차가 예전처럼 많다고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가 크게 관련 없어보이는 자동차 정비소까지도 사람들이 찾지 않게 만드니 모든 산업 자체가 이 바이러스 하나때문에 위축되어버리는 느낌입니다. 여튼 접수를 하고, 잠시 기다립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14sec | F/1.8 | -0.09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3:03 15:37:20


혼자 차량을 살피던 중 타이어에 무언가가 박혀있음을 확인합니다.


이런것이 박혀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차량을 리프트에 올리기 위해 가져갑니다. 차라리 이럴때는 유압작키로 들어올려서 타이어에 박힌 이물질을 빼내고 지렁이를 박는것이 훨씬 빠른데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3 15:41:27


조금 비효율적이긴 합니다만, 리프트에 올라갑니다.


금방 박혀낸 이물질을 빼냅니다만, 대체 어디서 박혔던것인지 알 수 없는 칼날이네요. 생각보다 칼날이 박히면서 타이어가 찢어진 면적이 넓었던지라 과연 지렁이로 해결이 가능한 수준인지 의문이 들었지만, 일단 지렁이를 박아보기로 했습니다.


일부 비양심적인 타이어 전문점에서는 지렁이로 충분히 해결 할 수 있는 부분을 지렁이를 비스듬히 넣는다거나 하는식으로 떼울 수 없다며 새 타이어를 비싸게 팔아먹는 경우가 있으니 항상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2.0 | 0.00 EV | 6.0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3:03 15:47:11


조금 걱정되긴 했습니다만, 지렁이로 막으니 다행히 바람이 새어나오지는 않네요.


지렁이로 해결이 되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그렇게 아까운 만원을 지불하고 나왔습니다. 못도 아니고 부러진 칼날이 대체 어디에서 박히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누군가가 무심코 버린 칼날로 인해 쓰지 않아도 될 돈을 쓰고 시간을 허비했네요.


부디 이런 문제는 앞으로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