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7월 15일에 있었던 일입니다. 보통 초등학생때 작성했던 일기는 한쪽에 제목을 제외하고 10줄에서 11줄정도 작성하던게 일반적인 일이였으나, 이날은 분노에 차 무려 두쪽을 가득 채운 일기를 작성했습니다.


물론 당시에는 소유자가 놀려두며 그냥저냥 아파트에 살던 사람들이 개간을 하고 경작을 했던 땅이라 정확히 누구의 땅이라 할 수 없는 곳이였지만 그렇다고 남이 일군 텃밭을 자기 멋대로 훼손하는건 아니죠. 여튼 '밭 도둑'이라는 제목과 간단한 소개만으로도 어떤 내용인지 쉽게 알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여튼 보시죠.



제목 : 밭 도둑 할머니


아침에 일찍 일어나 보았더니 우리 토마토 밭에 어떤 할머니가 께(깨)를 심으셨다.

그래서 엄마께서는 "저 나쁜 할머니" 하고 화가 났다.

학교 끝나고, 숙제도 마치고 밭에 나가 보았다. 

나는 그 할머니가 훔친 밭은 우리 밭 뒤에도 있었고, 아저씨께서 보리를 심은 것 까지 모두 허락없이 그 할머니 밭이 되었다. 그곳에는 부러져 있는 토마토 등이 있었다. 

나는 그 곳에 가서 그 할머니 밭에 너무 화나서 깨를 밟아버리고 싶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우리 동생이 그 할머니께서 


"이것 니네 밭이냐?"


"네"


하면서 밭을 가지려고 그전에는 뿌리채 뽑았는데 이번에는 그 할머니 때문에 화분에다 심을 수 밖에 없었다.


"남의 밭을 훔쳐서 콩,호박,깨 등을 심는 할머니 다음부터는 심을 밭이 없어서 남의 밭만 훔치지 마세요. 그리고 저희 밭에 아침에 와서 주인 모르게 이밭 저밭을 훔쳐서 왜 아침에 심으셨어요?"


할머니 처럼 나도 어른이 되(돼)서 심을 밭이 아무곳도 없다고 아무밭이나 이 할머니처럼 주인 허락 없이 밭을 훔치면 안된다. -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 -



여러모로 일기 내용이 두서가 없긴 합니다만, 종전에도 작은 텃밭의 토마토를 뿌리째 뽑았던 할머니가 야금야금 밭의 영역을 늘려나가더니 우리 밭의 토마토 가지를 부러뜨리고 다른 아저씨의 보리밭까지 갈아 엎어버린 뒤 참깨를 심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당연하게도 본인 소유의 토지도 아닙니다. 물론 이 일로 인해 화분에 옮겨심거나 아파트 화단으로 뿌리가 살은 몇몇 토마토를 옮겨심었지만, 기분이 영 좋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지금처럼 아파트 주민간의 밴드나 카페같은 커뮤니티가 발전된 시대라면 충분히 공론화를 시켜 문제 제기를 할 수 있었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일단 나이 많고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싸움이니 별다른 얘기를 할 수 없었지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옆 저택에서 정원을 확장하며 이 부지 역시 편입되었습니다. 이 저택의 주인 역시 지금은 이혼했지만 몇년 후 모래시계와 대추나무 사랑걸렸네에 출연했던 유명 여배우와 결혼을 했고, 현재 그 배우 역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모로 밭도 사라졌고, 나이가 많다고 막무가내로 우기면 다 해결되는 세상은 끝났습니다. 저리 추잡하게 늙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7월 2일에 작성되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지난번 2003년 5월의 일기를 보고 오시면 그 내용이 어느정도 이 일기 속에 담겨져 있음을 아실 수 있을겁니다. 뭐 지금은 타락한 어른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착한 어린이였네요.




제목 : 10000원 (만원) 주운 날


오늘 합주부를 마치고 교실로 돌아오는데 무대 계단에 구겨져있는 만원 한 장을 주웠다.

나는 피아노학원에서 돈 300원을 주워 학원선생님께 드린 것 처럼 이번(에)도 그렇게 하였다.


몇분 후 이런 방송이 나왔다.


"강당 무대 계단 옆에서 만원을 잃어버린 어린이는 교무실로 와 주세요."

가 나온 뒤로 주인이 혹시나 찾아가지 못했나, 했나 지금 어떻게 된 것인지 알고 싶다.


내용 자체는 매우 간단합니다. 


당시 점심시간마다 호흡을 맞추던 리드합주부 연습을 마치고 교실로 돌아오다가 강당 무대를 오르내리는 계단에 구겨져 있는 만원을 주워 당시 교무부장을 맏고 계시던 합주부 담당 선생님께 전달해 드렸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교내에 방송이 울려퍼졌고, 돈을 잃어버린 누군가가 찾아갔는지 그 이후로 방송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혹여나 찾아가지 못했는지 궁굼해 하던 당시의 제 모습입니다.


지금이야 16년 전에 비해 화폐가치도 많이 떨어져 만원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적어졌고, 길거리에서 만원을 줍는다면 주머니에 넣곤 합니다만 여러모로 선생님도 칭찬하셨다시피 착한 어린이로 살았었습니다. 큰 돈을 줍거나 귀중품을 줍는다면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경찰서로 가지고 가겠지만 말이죠.


다시 순수했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