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49건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물론 지금은 딱히 초등학생들에게 컴퓨터 사용법과 관련된 교육을 하지 않아도 다들 잘 다룰 줄 알고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초등학생들에게도 간단한 코딩교육과 마인크래프트를 활용한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니던 시절만 하더라도 한참 초고속 인터넷 보급과 정보화 시대를 맞이하는 시기이다보니 방과후학습으로 따로 자극증과 관련된 수업을 수강하지 않는 이상 교과과정에서는 기본적인 컴퓨터 활용방법에 대한 교육이 전부였습니다.

 

2000년대 초반인 당시만 하더라도 집에 개인용 PC가 없는 경우도 많았는데, 그래도 제 기억상으로는 97년즈음 집에 컴퓨터가 생겼고 윈도우95가 설치된 컴퓨터와 전화선을 활용한 코넷으로 인터넷을 즐겼던지라 당시 제게 컴퓨터는 그리 신기한 물건은 아녔습니다.

 

반대로 요즘은 스마트폰을 가지고 PC로 할 수 있는 일을 대부분 처리 할 수 있어 굳이 집에 PC를 놓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하더군요. 20년 사이에 참 많은것이 변했습니다. 여튼 보고 오시죠.

 

2002년 6월 26일 전산실.

 

제목: 전산실

 

오늘 우리반은 처음으로 전산실에 갔다. 내 자리는 모니터가 헌거였다.

오늘은 그림판을 한다고 하였는데 내 컴퓨터는 다른 컴퓨터보다 좋은 것 같아서

"일년동안 친한 친구가 되자" 하고 그림판에 글자를 쓰고, 내 컴퓨터를 그려보았다.

나는 일년동안 내가 앉는 자리의 컴퓨터를 화분처럼 잘 가꿀 것이다. 나는 또 한가지를 약속하였다.

좋은 컴퓨터는 헌 것이여도 나와 친해질 수 있는 컴퓨터는 바로 내 자리에 있는 컴퓨터 같은 컴퓨터라고.

마지막 문장은 제가 적어놓고도 대체 무슨 얘기를 하려 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LCD 모니터가 나오긴 했지만, 저렴한 가격에 학교같은 교육기관에서는 CRT 모니터를 사용하던 시기였습니다. 그렇지만 그 15인치 CRT 모니터도 새거가 있고 헌거가 있어 그걸 보고 컴퓨터가 좋으니 나쁘니를 판단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컴퓨터를 화분처럼 잘 가꿀것이라고 했지만, 뭐 가꿀게 있었나요. 그 이후로 초등학교 3학년에 재학하며 전산실에 갔던 것은 한두번 더 있을까 말까 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딱히 전산실에 가 봐야 그림판이나 조금 만지고 컴퓨터에 설치되어 있었던 보글보글이나 피카츄배구같은 게임을 즐기거나 야후꾸러기에 접속하여 플래시게임이나 조금 했던걸로 기억하네요.

 

그런거 보면 세상 참 많이 변했습니다. 20년 전 초등학생은 그림판 다루는 방법을 배우고 보글보글이나 피카츄배구같은 게임을 즐겼고 선생님들이 그리 좋게 보진 않았는데, 지금의 초등학생들은 게임인 마인크래프트를 활용하여 코딩교육을 하고 오히려 교내 대회를 열어 시상까지 한다고 합니다. 이런 세상을 상상이나 했었나요. 앞으로 10년 뒤 20년 뒤에는 과연 어떤 형태의 교육이 이루어질지 궁굼하기만 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정확히 만 15년 전. 초딩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이 쌍용자동차로 면담인데 초등학교 6학년 국어 교과과정에 직업과 관련된 면담을 하는 과정이 있었고, 제가 있었던 조는 자동차 영업사원을 면담하기로 결정하고 당시만 하더라도 동네에 있던 쌍용자동차 대리점에 가서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당시 카이런이 출시된지 얼마 안된 시점이였고, 카이런 전시차가 있었다는 내용이 일기장에 그대로 남아있네요. 보시죠.

 

2005년 10월 15일 토요일 제목 : 쌍용자동차로 면담

 

제목 : 쌍용자동차로 면담

오늘 드디어 면담하는 날이다.

모두 자기 자신의 준비물을 가지고 쌍용자동차에 갔다.

그런데 주인 아저씨가 안계신 사이에 XXX은 카이런 사진찍고, 무쏘 스포츠 사진도 막 찍었다.

공중전화기에 가서 전화를 하니 아저씨께서 오셔서 자세한 면담을 할수가 있었다.

면담이 끝난 후 XXX은 지금 단종된 차들 카탈로그를 다 가지고 오고 우리도 양해를 구하고 한장씩 가지고 왔다.


NEWS

1. 서울 에어쇼 2005 다음주 개막

2. 조류독감 '비상'으로 닭값폭락

3. 지방대생 구직할때 차별 많이받아.

여튼 그렇습니다. 쌍용자동차 영업소에 가서 자동차 영업사원에 대한 직업적인 이야기 그리고 새로 나온 신차 카이런에 대한 이야기를 물어보았던걸로 기억합니다. 한 사람은 녹음을 하고, 한 사람은 바로 따라서 대화 내용을 작성하고 한 사람은 질문을 하는 형태로 분업하여 면담을 했던걸로 기억하네요. 액티언 스포츠는 출시되지 않은 시점인지라 신차 카이런과 함께 무쏘스포츠가 전시차로 있었던걸로 보입니다.

 

당시 담임선생님은 일기장에 뉴스를 보고 뉴스 세가지를 적어오라고 하셨습니다. 그런고로 2005년 10월 15일에 보도되었던 뉴스 역시 확인 할 수 있네요. 에어쇼가 다음주 개막하고, 조류독감 비상으로 인해 닭값이 폭락하고 지방대생은 구직과정에서 많은 차별을 받는다는 내용입니다.

 

여튼 요즘 초등학교 교육과정에도 이런 면담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일기장을 보니 옛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