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장항선 화양역.


2008년 장항선 개량공사 당시 살아남았지만, 역만 번지르르하게 지어놓았지 막상 여객 및 화물영업은 하지 않는 기차역. 무배차간이역입니다. 수요예측에 실패하거나 여타 이유로 인해 개량공사 당시 새 역사를 지어놓았지만 사실상 개점휴업중인 역이 여러군데 되지요. 


여튼 화성송산~홍성간 서해선의 시점이 홍성역이 아닌 이 역으로 계획되어 있었습니다만 어른들의 사정으로 인해 계획은 홍성역으로 변경되었고 마침 근처에 신도시가 생기며 내포신도시에서 가장 가까운 역으로 활용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긴 했지만 정작 이용은 할 수 없는 그런 역으로 남아있습니다. 여튼 내포가 자치시로 독립하지 않는 이상은 홍성과 예산 원도심 유지들 눈치보는 탓에 화끈한 발전은 없을거라 봅니다.





홍성군 금마면 화양리.


작은 마을을 관통하는 도로변에 다 지워져가는 이정표와 함께 저 구석에 화양역사가 보입니다. 앞으로 휀스가 쳐진곳은 농어촌공사의 농수로 개보수 관련 현장사무소. 여튼 철도와 일절 관계가 없습니다.



역 건물 앞으로 가는 입구는 모두 막혀있습니다.



그나마 철로가 지나가는 고가교 밑 지하통로로 들어가는 길목으로 가야 그나마 가까이에서 볼 수 있네요.


조만간 복선화가 되겠지만, 아직까지는 단선철도인 장항선 특성상 교행을 해야만 합니다. 가끔 장항선 열차를 타고 지나가다보면 이곳에서 반대편 열차를 기다렸다가 교행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합니다.


여튼 역사도 새로 지어놓았고, 플랫폼도 새로 잘 지어놓았는데 10년 넘게 방치중인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역 구경은 이게 전부이고, 바로 옆 화차공장 자리로 가 보도록 합니다. 이 역이 선로개량 이후에도 살아남을 수 있었던 이유가 바로 옆 화차공장이 존재해서 화물취급을 했기 때문이라 합니다만, 공사가 얼추 다 끝날 즈음 화물취급도 중단되고 여객취급도 중단되며 현재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 2019-05-17 수정. 모 업체 요청으로 삭제



조금 이동하여 옛 화양역전 부근으로 향합니다.


화양역이 현재의 위치로 이설되기 이전의 구 화양역 앞 역전 시가지입니다. 슈퍼와 치킨집 그리고 중국집이 존재했었고 화물취급역이였기에 대한통운 사무소의 흔적도 보입니다만, 현재는 대부분이 폐업하였고 평범한 가정집들만 존재합니다.



불과 10년 전만 하더라도 저 앞으로 작은 기차역이 있었습니다만..


현재는 인적이 드문 평범한 시골마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되었습니다. 역사가 있었던 자리는 휀스 뒤로 잡초만 무성할 뿐이고, 새로 지어진 화양역사는 관리 직원이 아닌이상 들어갈 방법이 없습니다.



건물은 결국 경매에 넘어간듯 보입니다.


정보를 찾아보니 2017년에 주변 대지와 함께 이 2층건물은 7천만원대에 낙찰이 되었다고 합니다. 뭐 근처의 내포신도시로 인해 화양역이 다시 여객영업을 개시할 확률이 아예 없지도 않고, 평범한 시골마을이지만 투기꾼들이 이미 땅값도 오를만큼 오른 상황입니다. 


철길을 가로질러 농로를 타고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금마면 화양리 176-23 | 화양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