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의 한 함바식당 앞에서 빨간 프라이드를 보았습니다.


구형 프라이드야 1987년부터 1999년까지 꽤 오랜기간 생산을 하였고 많이 팔렸던지라 그럭저럭 보였습니다만, 차령이 30년 가까이 지나니 이제 슬슬 도로 위를 달리는 모습을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거기에 도로 위를 달리는 구형 프라이드의 절반은 리스토어라고 쓰고 빈티지 튜닝을 해놓은 튜닝카라 사실상 순정 그 모습 그대로 남은 차는 더욱이 보기 힘듭니다.


여튼 보기 힘들어진 프라이드. 그것도 3도어 밴모델을 한 함바집 앞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7:17


녹색 전국번호판에, 특유의 약간 바랜듯한 빨간 칠이 어우러진 프라이드입니다.


그릴의 형상으로 봐서는 베타엔진이 적용된 후기형 모델이고요. 드문드문 덧칠의 흔적이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눈에 보이는 큰 파손이나 부식없이 세워져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6:53


저가형 밴모델에는 역시 리어와이퍼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승용형 모델로 가야 그래도 리어와이퍼정도가 붙어서 나오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8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6:57


자세히 보니 원래 빨간차가 아니라 하얀차로 보입니다.


번호판도 내리지 않고 칠한것 치고는 매우 깔끔하고 마치 공장에서 칠해져 나온 제칠마냥 별다른 위화감 없이 잘 되었습니다. 결론은 빨간색 밴이 아닌 하얀색 밴이라는 이야기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7:26


요즘은 보기 드문 12인치 휠과 155/70R12 승용차용 타이어.


뭐 다마스 라보가 현역으로 12인치 휠과 타이어를 달고 나옵니다만, 화물차용 타이어를 끼워서 나오고요. 12인치 승용형 타이어를 달고 나오는 신차는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나마 넥센타이어와 한국타이어에서 간간히 골프카트용으로 생산을 합니다만, 당연스럽게도 티코고 프라이드고 12인치 휠을 끼우고 다니는 승용차가 사실상 전멸하다시피 했으니 일반적인 매장에서 재고를 가지고 있는 경우는 거의 없고요. 사실상 주문을 해야만 끼울 수 있는 타이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7:07


뒷자리가 격벽으로 막혀있는 밴모델입니다.


뭐 요즘 나오는 대형 SUV 트렁크 수준의 용량이긴 합니다만, 훨씬 좋은 기동성과 경제성으로 무장하고 화물차로 분류되어 세금까지도 저렴한 프라이드 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7:35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1 13:07:58


현재까지 사용되는 신형 기아엠블렘이 각인된 휠. 그렇지만 오디오에는 구형 공장기아 엠블렘이 그려져 있네요.


나름 그래도 RPM게이지까지 존재합니다. 누군가의 장바구니일지, 업무용 차량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24년 넘는 세월을 버텨온만큼 앞으로도 그 모습 그대로 오래오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