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천)에 딱히 뭐 먹으러 갈 데가 있냐고 물어보면 여기를 제일 먼저 손에 꼽고 싶습니다.


옛 고택을 보수하여 식당으로 운영중인 곳인데, 주로 메뉴로 묵요리와 백숙을 파는 식당입니다. 주교면에 소재한 이 식당은 보령 시내인 대천에서도 차를 타고 간다면 그리 멀리 떨어져있지 않은편이고 홍성쪽에서 가기도 주교 면소재지에서 오천방면으로 들어가다보면 그리 멀지 않으니 여러모로 위치 자체는 외딴곳에 있지만 접근성은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21:51


시골 지방도 한복판에 보이는 기와집이 바로 이 식당입니다.


'흥업'은 지명입니다.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인데 이 흥업면에도 흥업묵집이라는 묵요리 전문점이 있다고 하네요. 그 흥업식 묵요리를 해서 흥업묵집인지 아니면 다른 의미를 내포한 한자어인지까진 잘 모르겠습니다. 뭐 '강원흥업'이라는 버스회사도 원주시 흥업면과 관련이 있을 줄 알았으나 원주시 흥업면하고는 하나도 관계 없던데요 뭐.


다음지도상으로는 원조흥업묵집이라는 상호로 검색됩니다.



고택 앞 정원에 사는 진돗개 두마리와 살이 오를대로 오른 수컷 고양이가 손님을 맞아줍니다. 


진돗개와 고양이를 거쳐 식당 안으로 들어오면 향토적인 분위기의 식당이 펼쳐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23:47


그렇습니다.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의 인테리어입니다.


나름 현대적인 마룻바닥과 식탁 그리고 전등까지. 전통적인 요소와 현대적인 요소가 잘 아우러진 모습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24:04


흥업묵집의 상차림표입니다.


백숙과 초계탕을 제외하면 메밀로 만든 요리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25:06


흥업정식은 백숙과 묵무침 메밀전과 죽이 코스로 나오고, 초계탕과 닭 매운탕은 계절요리네요.


전반적으로 가격대가 그리 저렴하지는 않습니다. 국산 메밀로 만들어 재료비가 비싼 까닭도 있겠지요. 물론 공장에서 만든 메밀묵과는 달리 직접 식당에서 만든 묵으로 요리하는지라 차별화된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메밀전과 함께 묵밥을 주문했습니다. 메밀전은 사실상 술안주격인 메뉴입니다만, 술 없이 먹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35:25


메밀전 먼저 나오네요.


정확히는 김치메밀전입니다. 얇게 편 부침개 반죽 위에 배추김치와 쪽파를 곁들여 부쳐낸 음식입니다. 간장이 곁들여 나오지만, 김치 자체의 짭짤한 맛이 있어 굳이 간장을 찍지 않아도 간이 맞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39:04


묵밥도 곧 나옵니다.


묵밥에 곁들여 먹을 김치도 같이 나왔네요. 신맛이 좀 나는 묵은 김치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2:39:02


묵밥에 저 김치를 곁들여 먹으면 됩니다.


따뜻한 육수를 부어 만든 묵밥입니다. 이게 과연 맛이 있을까? 생각하시는 여러분들도 한번 드셔보시면 꽤나 괜찮은 맛을 내는 음식인것을 아시게 될 것입니다. 뜨겁지 않은 육수 속의 메밀묵과 밥 한수저를 함께 떠 먹으면 이만큼 맛있는 음식도 없습니다. 


밥이 조금 적기는 합니다만, 부족하다면 조금 더 주기도 한다고 합니다. 사발의 육수 한방울까지 남기지 않고 비워냈네요.


묵밥 한그릇에 건강해지는 느낌입니다. 다음에는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묵밥을 먹으러 왔으면 좋겠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보령시 주교면 송학리 422 | 원조흥업묵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