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7월 19일. 1학기 기말고사가 끝나고 방학을 앞둔 시점에서 통지표(성적표)가 나와 그걸 가지고 집에 들어간 일화를 가지고 왔습니다. 항상 반성으로 끝나던 일기였는데 다행스럽게도 이번 일기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됩니다.



제목 : 학교생활 통지표


오늘 학원에서 이상한 일이 생겼다.

그것은 성적표를 보여주고, 보고하던 일 때문에 내가 피아노를 치고 있을 때 방해가 좀 되었다.

집에서도 엄마께서 늦으셔서 성적표를 늦게 열어 보았다. 그리고 동생은 성적표가 없었다.

엄마께서는 국어,수학,사회,과학,음악,미술,영어는 수 아니면 상이였고, 체육 하나만 우였다.

그래도 엄마께서는 잘 했다고 칭찬하셨다.

나는 다음부터 시험을 더 잘 보겠다.


방학을 앞두고 3학년 1학기 성적표를 받았던 날의 이야기입니다. 


당시 다니던 피아노학원에서 서로가 성적표를 보여주고 보고하던 일이 있었는데 저는 그 당시 함께 성적표를 열어보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가방에 넣고 집에 가서 느지막에 들어온 엄마께 보여드렸다는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보아 말이죠. 여튼 집에 가서 성적표 공개를 했고, 다행히 체육 빼고 모두 '수' 혹은 '상'을 받았다는 이야기입니다.


결론은 운동신경 바닥이였던건 초등학교 성적표로도 입증이 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