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덕 창고를 정리하던 중. 잊고 지냈던 스파크용 쉐보레 그릴이 나왔습니다.



음.. 이거 언제 박아뒀나 생각해보니 지난 2018년 중고범퍼 교체 당시 대우그릴로 바꿔달았었네요.



약 1년 4개월을 창고에 박혀있었는데 그동안 까맣게 있고 있었네요. 마크리 깡통에 들어가던 무광 대우그릴은 2018년 12월 24일에 결국 아작나 버렸고 창고 안에서 살아있던 쉐보레 그릴은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이 그릴로 말 할 것 같으면 신차 출고 당시부터 범퍼는 여러번 교체되었어도 살아남아 그대로 붙어있었던 그릴입니다. 스파크와 역사를 함께 했었던 물건이죠.



바깥에서 열심히 돌아다니며 염화칼슘도 맞고 새똥도 맞을때는 멀쩡하더니만..


한 1년 창고에 넣어두니 금방 크롬에 녹이 생겨버리네요. 손으로 문질러보니 닦이긴 합니다. 그렇다고 이런 상태의 물건을 돈주고 팔기도 뭐하고 하니 처리도 할 겸 스파크 동호회에 무료나눔으로 글을 올렸습니다.


가끔 대우그릴은 무료나눔으로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도 쉐보레 그릴은 그리 흔치 않은데, 게시와 동시에 조회수가 늘어납니다. 그리고 아산에서 밤 늦게 찾아오신 분이 계셔서 그 분에게 바로 건네드렸네요.



무료나눔이라 그냥 가져가시면 되는데 쇼핑백을 하나 주시네요..


빵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어떤 빵일까 궁굼해서 엘리베이터 안에서 쇼핑백을 열어보았더니..



각기 다른 종류의 빵이 네개나 있네요.


요즘 빵값도 비싸서 제과점에서 이정도 빵을 사려면 근 만원돈은 줘야할텐데... 무료나눔이 졸지에 물물교환이 되어버렸습니다. 가져가신 쉐보레 그릴 잘 닦으셔서 잘 사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주신 빵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