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에 대략적인 시안 관련 글을 올렸었습니다만, 죄다 건너뛰고 작업기를 올리게 되는군요. 


사실 시안 작업도중 작업자의 사정에 의해 측면과 전면 범퍼정도만 완성된 시안을 받았고 나머지는 비비데칼 사장님께 담배 부탁드렸습니다. 그렇게 잊고 지내다가 날려버린 페인트가 차체에 묻은 뒤 며칠 지나지 않아 타이밍이 맞아 입고를 시켰고요. 


떼어내느니 차라리 가리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그동안의 경험으로 랩핑이 붙은 상태로 몇년 놔둔 뒤 떼어내면 자잘한 입자는 스티커와 같이 떨어지겠거니 생각하고 말이죠.


작업은 별다른 수정 없이 당장 출력이 가능한 측면 먼저 이루어지고 디자인을 다듬어 나머지 부분을 랩핑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캐릭터는 지난번 시안 그대로 갑니다. '시라이 쿠로코'


이미 여러번 방문하여 익숙한 비비데칼. 풍기동 이마트 근처에 소재하고 있습니다.




보셨을지 모르겠지만 비교적 최근 커뮤니티 사이트를 뜨겁게 달구던 이미지입니다.


중국에서 벽걸이 에어컨에 스카우터를 사용하는 드래곤볼 베지터의 모습을 단색 데칼로 표현한 모습을 보고 훨씬 더 퀄리티 높은 컬러판을 제작하여 붙인 내용으로 인싸 반열에 오르셨습니다. 판매 요청도 많이 받았다고 하는데, 판권이 무서워 그냥 혼자 만들어 붙이는걸로 만족하셨다고 하네요.


P.S 누군가 표절하여 겁없이 판다고 하던데... 여튼 그렇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9 18:58:45


처음 왔던 5년 전에 비하면 장비도 늘었고, 휑하던 작업장 역시 무언가가 많이 늘어났습니다.


초창기만 하더라도 실사출력물은 외주를 받아오셨는데 지금은 실사 스티커 역시 현장에서 출력,코팅,컷팅이 이루어집니다. 가면 갈수록 무언가 늘어나는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01:46


비를 맞고 입고.


비를 맞은 관계로 부착작업은 다음날부터 진행하기로 합니다. 물기가 묻은지라 당일 부착은 어렵고, 잘 말리고 닦아낸 뒤 일단 주요 부품들부터 탈거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10:22


생각보다 도어캐치 탈거가 쉽더군요.


문짝 안쪽에 동그란 커버를 열고 십자드라이버로 풀어준 뒤 도어캐치가 들리는 부분의 커버를 뜯어내고 잡아당기면 쉽게 떨어집니다. 도어트림을 뜯고 뭐고 할 거 없이 이렇게 쉽게 떨어지는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10:14


도어캐치 탈거 완료.


도어캐치에 붙은 스위치 역시 컨넥터 방식으로 연결되어 있어 컨넥터만 빼주면 쉽게 탈거가 됩니다. 오래 전 나온 차량들도 이렇게 쉽게 빠질지 모르겠습니다만, 여러모로 추우 DIY를 위한 탈거시에도 쉽게 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26:37


더럽게 안떨어지던 후미등 역시 틈 사이에 타올을 끼워서 잡아당긴 뒤 탈거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4 | 0.00 EV | 6.0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26:33


트렁크 커버 탈거.


트렁크 커버의 핀을 모두 제거한 뒤 손잡이 커버를 열고 그 속 10mm 피스 두개를 풀어줍니다. 탈거 방법에 대한 공부 역시 제대로 하고 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30:07


트렁크 버튼 겸 현대 엠블렘 탈거.


뉴라이즈를 시작으로 삼각떼 그리고 DN8까지 현대에서 출시되는 세단차종들의 경우 일체형 트렁크버튼이 적용됩니다. 물론 처음 접하는 경우 버튼이 어디 있는지 한참 헤메이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디자인적으로도 깔끔하니 괜찮고 앞으로 현대 세단의 상징이 될 아이템이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30:21


트렁크 커버를 분해한 뒤 볼트 두개를 풀어주니 정말 쉽게 탈거됩니다.


구조가 꽤나 복잡할 줄 알았습니다만 의외로 간단하더군요. 버튼 모듈 위에 양면테이프로 현대 엠블렘이 붙어있는 구조입니다. 엠블렘을 떼어낸 뒤 랩핑을 하고 다시 엠블렘을 붙여주면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30:24


그저 철판에 스위치를 심어놓았다 생각했는데 이런 플라스틱 스위치가 하나 더 들어가는 겁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33:52


후방카메라 역시 쉽게 탈거가 가능합니다.


고정 브라켓을 바깥쪽으로 밀어 제거하고 핀을 눌러 트렁크 바깥방향으로 밀어내면 탈거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7:05:35


라이트는 범퍼를 내려야 하니 윗 볼트만 풀어버리고 스티커를 밀어넣는 방식으로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7:10 16:01:38


이미 출력된 측면 실사랩핑지.


특유의 솔벤잉크 냄새가 납니다. 부디 갈라지지 않고 오래 버텨주었으면 좋겠네요.


Apple | iPhone X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sec | F/1.8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9:07:11 14:03:40

Apple | iPhone 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sec | F/1.8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9:07:11 16:00:06


측면 부착작업이 끝난 사진을 받았습니다.


빨강색처럼 보이는데 레드에서 힘이 좀 빠진 색입니다. 사진상으로는 소방차 느낌이지만, 실제 눈으로 본 컬러는 진한 주황색과 다홍색에 가깝습니다. 여튼 말로 설명하기엔 미묘한 색입니다. 순정보다는 당연히 밝지요.


이번 컨셉은 팝아트. 팝아트틱한 캐릭터와 팝아트스러운 보색들을 사용하여 동적인 레이싱카 비슷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완성 된 뒤에 자세히 보여드릴게요. 여튼 작업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풍기동 211-31 | 비비데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